[열기낚시] 꾼의 로망, 여수 백도에서 외줄 선상낚시


    지난주 우리부부는 1박 2일로 여수를 다녀왔습니다.
    부부로서는 새해 첫 갯바위 출조도 했고, 외줄 선상낚시라는 새로운 장르에도 도전을 해봤습니다. 자세한 조행기는 차차 소개를 해드리도록 하고요.
    오늘은 선상 낚시꾼들의 로망이라 할 수 있는 백도 해상에서 열기낚시 현장을 몇 장 올려봅니다.






    이 날 열기 선상낚시를 했던 곳

    선상 낚시꾼들의 로망이 몇 군데 있습니다. 우리나라 국토 최서남단의 "가거초"라던가, 참우럭 산지인 "6광구"도 있고요.
    그리고 갯바위 하선금지가 내려져 선상낚시로 밖에 접근할 수 없는 여수 백도도 있습니다.
    백도는 처음 가봤는데요. 동이 틀 무렵, 어두컴컴한 바다에 하나 둘 씩 실루엣을 내비치더니 해가 뜨자 웅장한 모습을 우릴 반겼습니다.
    이곳에다 미끼를 담그면 뭐라도 퍽퍽 물고 늘어질 것만 같은 인상을 주는 섬의 모습이 장관입니다.


    아침 7시, 해뜨기 직전에 담아본 분주한 모습, 여수 열기낚시

    여수 백도 해상에 도착, 채비 준비에 여념이 없는 아내

    백도에서 맞는 일출, 여수 열기낚시

    백도의 웅장한 모습들

    신호를 기다리는 꾼들, 여수 백도에서 열기 외줄 선상낚시

    미끼만 그대로 올라오는 허탈한 장면이 연출되고

    드디어 갑판에선  "삐익~"신호와 함께 첫 입수를 시작하였습니다.
    우리부부는 열기 외줄낚시는 처음해봐요. 채비가 정말 엄~~~청 깁니다. 바늘이 무려 15개나 달린 카드채비를 하고선 거기에 일일이 크릴을 꿰매
    100호 봉돌과 함께 내렸는데요. 처음 노렸던 대상어종은 열기(불볼락)이 아닌 왕볼락입니다.
    오전에 두 세 시간이면 왕볼락으로 대장쿨러를 채우는 그런 외줄낚시였기에 기대가 컸지만 막상 낚시가 시작되자 20명의 꾼들 중 어느 누구도 고기를
    올리는 이들이 없습니다. 한번, 두번, 세번.. 그리고 몇 번을 내려봤지만 입질 하나 없는 것입니다.
    꾼들은 고개만 갸우뚱~~ 우리부부도 갸우뚱~~~


    계속되는 헛탕에 꾼의 수심이 가득해 보인다, 여수 열기낚시

    청정 해역인 백도를 지나며



    백도의 웅장한 자태, 여수 열기낚시

    입질이 없자 담배를 태우는 만큼 꾼의 마음도 타들어간다

    저 많은 바늘에 한마리도 얼굴을 안비치다니.. 역시 바다는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이때 저는 속으로 생각하였습니다.  

    "이것도 우리부부가 왔기 때문이겠지"

    최근 꽝의 기운이 넘치는 저이기에 혹시 이것도 그런 이유일까요? 요즘 제가 갈때마다 어복이 정말 없습니다. ^^;
    이날 기상은 그야말로 환상적이였어요. 이 먼바다에 파도하나 없는 잔잔한 날씨였지만 왕볼락 낚시는 그만 실패로 돌아갔고..
    선장님의 신속한 판단으로 우리는 백도에서 거문도 해상으로 포인트 이동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그 시간이 무려 한 시간이나 걸리지만 이곳(백도)에선 전혀 입질이 없기 때문에 한 시간이라는 긴 이동도 마다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그 결과..


    줄줄이 올라오는 열기들

    꿩대신 닭이라고 볼락대신 열기로나마 붉은꽃을 피워 봅니다.
    5시간 동안 입질이 없다가 두어시간 가량은 정신없이 낚았지요.


    열기낚시를 마치고 여수 국동항으로 복귀하는 중

    항에서 포인트까지 오고 가는데만 왕복 6시간.
    중간중간 포인트 이동만 해도 반절은 넘으니 사실 미끼를 물속에 담그는 시간은 얼마되지 않습니다. 원래 외줄 선상낚시가 그렇다고 해요.
    그러니 신호가 울릴때마다 집중해서 낚아야 합니다. 신호가 울릴 때는 바늘이 물 밖에 있으면 안된다는 사실!
    그럴려면 엄청 부지런을 피워야 합니다. 배가 이동하는 시간을 이용해 빨리빨리 미끼를 끼워놔야 하고요. ^^



    쿨러는 간신히 채워왔으나..

    이 날 처음으로 열기 외줄낚시를 해본 소감은 딱 하나였습니다.

    "낚시가 무지하게 쉽더라"

    특별한 테크닉도 필요없고 단지 고기가 있는 곳에 배를 갖다대면 열기가 알아서 퍽퍽 물어주는 그런 낚시였습니다.
    물론 바닥지형도 읽어야 하고 고패질도 필요하기는 합니다. 어쩌면 자리 운도 필요할지두요.
    그래서 꾼들마다 조황이 들쑥날쑥한 게 선상낚시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조류를 읽고 복잡한 계산을 통해 잡아내는 갯바위 낚시에 비하자면 참 편리한 낚시라 할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꾼들의 기량보다는 선장님을 잘 만나야 합니다. 선장의 포인트 보는 안목과 판단력에 의해 조황이 좌지우지되는 부분이 많거든요.

    어쨌든 이 날 조황은 선장님의 말을 빌어 말씀드리자면 "반의 반도 못잡았다" 였어요. 네 맞습니다. 저게 반의 반도 못잡은 거랍니다.
    왜냐하면 원래는 열기 낚시를 하려던 게 아니고 적어도 25cm는 넘는 신발짝 볼락을 줄줄이 잡기 위해 백도해상까지 나간 것이여서 비용이 좀 쎕니다.
    비용이 쎈 만큼 꾼들은 56리터짜리 대장쿨러를 왕볼락으로 채워오는 기대감에 한껏 젖어 있었죠.
    이러한 외줄낚시는 수온만 2~3도 높았다면 오전에 2~3시간 바짝해서 왕볼락으로 쿨러 채우는 건 일도 아니였을 겁니다.
    그런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수온이 큰 폭으로 하락했기에 볼락들은 입을 닫아 버렸고 대신 수온이 차도 입질하는 열기만 낚은건데요.
    씨알도 잘고 마릿수도 떨어져서 대부분의 꾼들은 대장쿨러의 반도 못 채우셨습니다.
    우리부부는 그나마 둘이 협공(?)한 결과로 대장쿨러가 아닌 일반 쿨러나마 채워올 수 있었고요. 마릿수를 세어보니 106마리..
    그래도 선상낚시는 선상낚시인가 봐요. 좋지 못한 상황임에도 불구 꽝은 면했으니 말입니다. ^^;
    사실 이런저런 에피소드가 있었습니다. 여수 안도에서 갯바위 낚시, 그리고 열기낚시 조행기는 내일과 모레 소상히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편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어초낚시로 잡은 환상적인 쏨뱅이 회
    [어류도감/선상낚시] 불볼락(열기)
    여자들이 더 잘 낚아, 아내와 낚시대결(통영 어초낚시)
    [선상 우럭낚시] 통영 어초낚시와 쏨뱅이회
    [어류도감/선상낚시] 쏨뱅이와 붉은쏨뱅이에 대해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phoebe
      2013.02.04 1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센트럴 페리 터미널 가면 매번 보는 할아버지 한분이 줄 하나 손에 들고 낚시하시지요.ㅎㅎㅎ
    2. 2013.02.04 12: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수의 맑은 바다 줄줄이 올라오는 뽈락
      낚시의 참맛을 느끼게 만들어 주는 군요
      즐거우시고 행복하세요!
    3. 2013.02.04 1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줄 하나에 도대체 몇마리가 잡혀서 올라오는건가요? ㅎㅎ
      정말 대단합니다~
    4. 2013.02.04 13: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줄줄이 올라오는 손맛이 제대로 일듯 합니다~
    5. 2013.02.04 1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 할때마다 줄줄이 따라오는 고기들을 보면,,
      외줄낚시도 참 재미가 쏠쏠할 것 같아요.
      멀리까지 가셨는데 이번엔 큰 수확하고 오셨네요^^
    6. 행복한나무
      2013.02.04 1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왕볼락 선상 낚시 비용이 궁금하네요.
      여수까지야 여느 교통수단으로도 왕복 비용이 계산 되겠지만, 선상 낚시에 드는 비용이...?

      아,. 그리고, 선상 낚시 장비는 기존에 각자 가진 채비를 변형해서 선상에 설치하나요?
      아님, 서해안 우럭 선상 낚시배처럼 낚시배에 기본적으로 구비된거 쓰나요??
      • 2013.02.04 14: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탄 배는 12만원이예요. 먼바다 외줄낚시여서 말입니다.
        얼음, 점심 포함이며 채비+봉돌+미끼는 각자 구매입니다.
        장비는 따로 없고 기존의 우럭낚시대 써도 됩니다.
        릴은 반드시 전동릴이여야 하구요.(대여가능)
    7. 사부
      2013.02.04 13: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행이네요. 볼락대신 열기라도 잡았으니까요^^
      그래도 낚시는 기다리는 맛이 있어야 긴장감도 돌고...ㅎㅎㅎ 뭐니뭐니해도 감성돔입니다^^ㅎㅎㅎ
      • 2013.02.05 1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최근에 감성돔과 인연이 없습니다.
        아무래도 당분간은 벵에돔과 친하게 지내라는 바다의 뜻 같습니다
    8. 2013.02.04 1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름다운 풍경에다 줄줄이 올라오는 열기.... 선상낚시의 즐거움까지...

      일출장면이 너무 멋집니다.
    9. 대한모황효순
      2013.02.04 14: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완전 바글바글 하당.ㅎㅎ
      근데 무지 추웠겠어용.
    10. 2013.02.04 15: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엇보다 멋진 풍경을 낚으신 듯....
      늘 두 분의 모습 넘 아름답습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11. 2013.02.04 15: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 열기가 한가득이네요~ ^0^)/ 와.....!!!
    12. 2013.02.04 1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첫번째 이미지 그 지도부터 입이 벌었다능..
      무슨 섬 이케 멀어요)))
      낚시에 대해 잘 모르겠지만 잠도 희생하고 좋아하는 일에 대해 완전 열정적인 거
      넘 감동이네요~

      아마 피곤해도 넘 즐겁다고 생각하겠죠? ^^

      입질님, 좋은 오후 보내시구 또 놀러올 께요~~
    13. 2013.02.04 17: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열기 106마리~
      볼락 대신 잡은거여서 안타까우셨겠어요~
      106마리 손질 하시기도 바쁘셨겠는걸요~
      조황이 좋지 않은것이.....
      담번을 또 기대하셔야겠어요~
    14. 2013.02.04 2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줄줄이 낚여와서 외줄낚시?
      재밌겠어요.ㅎㅎ
    15. 늘푸른나라
      2013.02.04 2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신 없겠네요.

      선장님 잘 만나면 초보자도 어느 정도 가능하겠네요.
    16. 자환이아빠
      2013.02.04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잼나겠네요.
      이거 입질님 땜시롱 선상 열기장비도 사야 되는거 아닌지 모르겠네요..ㅠ.ㅠ
      • 2013.02.05 1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일년에 두어번 가는지라 갈때마다 대여를 한답니다.
        대는 있는데 전동릴은 수십만원이여서 사기가 참... 애매하더라고요
      • 자환이아빠
        2013.02.05 21: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빌려서 사용하는게 좋겠네요~~~ ^^
    17. 2013.02.05 1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출과 바다낚시~~남자의 로망이네요~~
    18. 하나
      2013.02.05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볼락은 아니었지만
      줄줄이 올라오는 열기꽃 때로는 그런 낚시도
      해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선상낚시는 물론 본인 실력도 중요하지만
      "입질의 추억님" 말씀처럼 선장님 실력도 중요하다는 말씀에 많이 공감하구요.
      열정으로 가득한 조행기 잘 보았습니다^^*
    19. ^^젬스안
      2013.02.13 1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처럼 고기가 많이 안나올땐 열기도 좋을듯 합니다. ^^ 히히히...

      한동안 서울에 왔다 갔다 하느라 정신이 없었네요... 오늘에서야 겨우 입질님 블러그에 들어와서 열심히 보고 있답니다.
    20. 이장원
      2013.02.15 17: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글 보고 2.12일 포항 양포항으로 초등 아들과 함께 열기 낚시 갔다 왔습니다. 그런데 그날 날씨가 눈오고 비오고 첫출조인 아들, 기특하게 멀미도 않하고... 어째든 조황은 꽝으로 총 17마리, 아들이 11마리 제가 6마리. 좀 민망했습니다. 미끼는 크릴 새우와 오징어 썼는데, 민물새우가 더 잘 잡힌다고 하더군요...아쉽지만 재밌었던 하루 였습니다.
      • 2013.02.16 08: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아무래도 날씨가 받쳐주질 못했나 보네요.
        민물새우 완전 특효지요. 재사용도 가능하고요 ^^
        다음엔 더 많이 잡으리라 생각합니다. 고생하셨어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9,243,583
    Today : 7,024 Yesterday : 14,84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