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입질의 추억 신년회 후기


스타터로 전복죽

홍합탕은 개인 마다 한 그릇씩

자연산 돌멍개, 멍개, 관자, 석화, 개불, 과메기, 소라 등으로 구성된 모둠 해산물

농어, 광어, 참돔, 방어, 전복으로 구성된 특사시미

기존의 천사채를 빼고 누드회 형태로 새롭게 변화한 코디가 인상적이다.

초밥

각종 구이, 그외 청어, 콘버터, 매운탕, 마끼 등은 사진 생략.

이날은 자주가는 OO수산에서 수년간 고집해 온 모둠회 장식을 버리고 누드회(밑에 아무것도 깔지 않은 회)로 탈바꿈,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이 때문에 제 모임 역사상 단골임에도 아무런 서비스를 받지 못한 날이기도 하였습니다.
사장님께서 특별히(?) 일반 테이블과 99% 일치하는 구성과 양으로 공평하게 대접해 주었습니다. (위 사진의 대하 구이만 서비스)
그래서 이날 오신 분들은 조금 서운한 맘이 들기도 하겠지만, 일반 손님에게는 이렇게 나온다는 걸 보여 잘 보여주지 않았나 싶습니다.

입질의 추억의 술모임이 어느새 7회를 맞이하였습니다.
모임 시각이 토요일 오후 6시였는데 6시 10분 안에 전원이 착석해 주셔서 놀라웠습니다.
제 모임의 전통인지 몰라도 이날도 참여하신 분의 20%는 재방문, 나머지 80%는 신규로 오셨습니다.
연령대는 30대부터 50대 후반까지 다양했고요. 성별 비율은 잠시 여성 비율이 높아지는가 싶더니 다시 1~2명으로 떨어졌네요. ^^;
대부분 커플, 부부로 오셨으며 개인 참석은 아직까지 단 한 분도 없었다는 점도 특이사항입니다.


각 테이블마다 대화의 소재도 달랐고 분위기도 달랐습니다.
특히 맨 앞쪽 테이블은 무슨 얘기를 그리 긴밀히(?) 하시는지 제가 중간에 참여하는 바람에 대화의 혈을 놓쳤습니다. 
뒤쪽 두 테이블은 대화의 흐름을 같이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처음 십분은 언제나 그랬듯 살짝 어색한 기운에서 호적조사에 들어가는가 싶더니, 조금씩 술이 들어가자 분위기는 멈출 수 없는 기관차가 되었습니다.

참여해 주신 제로니모님 내외분, 성주님, 성석님, 모두의 Stra님, 영준님, 에코님, 종한님, 그리고 이날 분위기 메이커 해주신 송구범님, 상원아빠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단체 사진 찍어주시느라 노출이 안 될줄 아셨던 상원아빠님.



2차 호프집에서 제대로 찍혔습니다. ㅎㅎ 저쪽은 애연가들의 모임인가요. ^^
모두 잘 들어가셨죠? 그날 진지하게 오간 내용들 잘 기억하고 있겠습니다.
게 중에 이야기가 나온 것 중 하나는 '갯바위 현장 강의'였습니다.
서울, 수도권에 계신 분들은 출조지 거리도 압박이지만, 주변에서 낚시를 배울만한 지인들이 없다보니 홀로 낚시를 즐길 수 밖에 없는데 앞으로는
모임에 참여하셨던 독자를 대상으로 그러한 자리를 마련해 볼까 생각 중에 있습니다.
특별히 고기를 낚으러 가는 목적이 아닌 만큼, 넓은 갯바위에서 안전하게 낚시를 즐기며 배움의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더보기>>
입질의 추억 8월 술번개 모임 후기
입질의 추억 6월 술번개 모임 후기
블로그의 발전적 제안이 있었던 입질의 추억 모임 후기
입질의 추억 2012년 12월 모임 후기
입질의 추억 2012년 7월 모임 후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4.01.13 16: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즐거워보이시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 모두의 Star
    2014.01.13 16: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 늦게까지 수다를 떤 나머지, 결국 택시를 타고가게 되었다는...^^* 즐거운 사람, 즐거운 음식 좋은 자리였습니다.
    술자리, 낚시모임에 불러만 주신다면, 계속 참석하고 싶네요. (차량이 엑티언 스포츠라 낚시짐 싣는데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ㅋ)
    • 상원아빠
      2014.01.14 01: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약간의 취기로 오랜만에 거리를 걷다 택시타고 복귀했습니다^^
      만나뵈서 반가웠습니다
  3. 2014.01.13 17: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햐~
    추억님과 함께 가는 횟집은
    장난을 못칠것 같아요~ㅎㅎㅎ
    저도 낑기고 싶어지는데요~ㅎㅎㅎ
    행복한 시간 되세요~^^
  4. 최가네
    2014.01.13 18: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부럽습니다..ㅜㅜ

    다들 즐거운 시간보내신 모습이 역력하네요...^^
    말씀하신 내용처럼 수도권은 정말 갯바위 찌낚시를 배우고 또 하려고 떠난다는게
    정말 쉽지는 않네요..

    입질의 추억님과 낚시 선배님들께서 필드에서 배움의 자리를 많이 마련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5. 돔돔
    2014.01.13 1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꼭 가보고 싶었던 자리인데..
    언젠가 꼭 가고 말것입니다.
    분위기 좋아보이네요..
  6. 최필
    2014.01.13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약방엔 감초 모임엔 최필 이라고 모가 부족한가 했더니 제가 빠졌네요^^;;
    좋은 분들 많이 나오셨는데 기회를 놓쳐 아쉽습니다
  7. 2014.01.13 23: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즐거우셨겠어요~! ^^* 훈훈한 모임 향내가.. 여기까지 전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
  8. 김영준
    2014.01.14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즐거운 신년모임이었습니다! 어깨너머 갯바위 강좌 기억해주셔서 감사해요ㅎㅎ
    입질님 덕분에 쫄깃한 횟감도 맛보고 즐거운 이야기 나눴던거 같습니다.
    연신내도 좋고 갯바위도 좋습니다.
    시간이 된다면 언제든 다시 참석하고 싶어요:D

    감사합니다!
  9. 상원아빠
    2014.01.14 0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즐거운 신년모임이었습니다.
    다들 처음 봽는데도 예의 지켜주시면서 즐거운 시간 가졌습니다
    한쪽 테이블이 시끄러웠던 이유는 저 때문이었습니다ㅠ.이상하게 그날 처음 만났는데 어색함은 잠시였고 신나게 수다만 떨다 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입질님께 방해가 된것같아 정말 죄송하구요. 담엔 얌전히놀도록 하겠습니다. 여느 동호회보다 훨씬 더 가족같았고 친구 같았습니다.
    다음 모임 미리 예약하며 신년회 나오셨던 분들 또 뵜으면 좋겠습니다.
    끝으로 자리 마련해주신 입질님께 감사드립니다 꾸벅
  10. 2014.01.14 05: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안녕하세요.
    저도 꼭 한번 참석하고 싶습니다.
    지금은 멀리있어 못가지만 언젠가 꼭 한번 뵙겠습니다. ㅋ
  11. fprhskRtl
    2014.01.14 08: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기 빨간옷 입으신 여자분 뒤에 있으신 분이 입질님 맞으세요?
  12. Gero
    2014.01.14 10: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먼저 자리를 비워서 죄송했습니다.

    원래 못가는 자리였는데 년초에 얼굴이라도 한번 볼까해서요.

    술도 안마셨는데 얼굴이 부었네요 눈에 모자이크좀 씌워주세요..ㅠ.ㅠ
  13. 여수꽝조사
    2014.01.14 12: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가 싱싱하니 맛나 보이네요.
    낚시는 거의 주말마다 가지만 회먹어본지가 오래된거 같네요.ㅎ
    즐거운 시간 가지셨네요.
  14. 성주님
    2014.01.15 10: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모임에 참석했던 조성주입니다 덕분에 좋은시간 좋은 애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말주변이 많은편이 아니라 듣는쪽이었지만 즐거웠고 다음모임이 있으면 또 참석하고 싶네요
  15. 2014.01.15 21: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라고는 해본적 없는 눈팅족 창피하지 않게 대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정말 즐거운 한때였습니다.
    입질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한건 좀 아쉬웠구요 ^^;;
    앞으로 가급적 모임엔 빠지지 않고 참석해보고자 생각했습니다.
    아..대화 이어주신 모든 분들..한번 보시잔 말..아주 또렷이 기억하고 있습니다 ^^;;
    모든 분들과 이런 만남을 이어주신 입질님께 다시한번 감사말씀 드립니다
  16. 김동규
    2014.03.19 17: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청량리 낚시강의 참석했었어요^^;;
    신년회했었네요 ㅠㅠ 연락을 못받아서요...
    다음에는 꼭 불러주세요^^
    물론 낚시도 괜찮습니당 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2999)
수산물 (478)
조행기 (482)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6)
생활 정보 (1086)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486,591
Today : 6,132 Yesterday : 8,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