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은 종이 한 장 차이


 

 

벵에돔 껍질 구이 초밥

 

벤자리 간장 조림

 

요즘 우리 부부는 하루 두 끼만 먹는다. 밥 먹을 시간이 없어서다. 아침에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시계를 보면 어느새 정오가 되어 있다. 나는 글 쓰느라 바쁘고, 아내는 딸내미 밥 먹이고 어린이집에 데려다 준 다음, 부쩍 늘어버린 외주 일 처리하느라 온종일 타블렛을 붙들고 산다. 철야 작업까지 해야 하니 식사 준비는 자연스럽게 내 담당이 되었다. 정신 없는 오전을 보내고 나야 찾아오는 식사 시간.

 

점심에는 모처럼 초밥을 쥐었는데 그냥 우리끼리 먹을 거라 모양 신경 안 쓰고 대충 쥐어도 벵에돔 초밥은 언제나 옳았다. 저녁에는 벤자리로 간장 조림을 했는데 표고버섯을 넣고 조려 감칠맛이 생선과 무 등 온갖 재료에 착 달라붙어 젓가락질이 멈추질 않는다. 아무래도 간장 조림 레시피를 다시 써야 할 지도. 표고버섯 하나에 맛이 이렇게 달라질 수가. ㅎㅎ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6.07.23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밥먹을 시간이 없다하니 건강 챙기시기 바랍니다^^
  2. 2016.07.23 00: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뱅애돔 초밥 식감 정말 좋을 것 같아요 ^^
  3. 2016.07.23 1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천연 글루탐산의 효과인가봐요
  4. 2016.07.25 0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간장은 누구나 먹으면 맛있다한다 짜고 감칠맛이난다. 성분을 읽어내리면 많은것들이 첨가되있다. 제5원소인듯 하다.
    그냥 무엇이든 조리면 맛있는데 표고버섯을 넣으니 신라면 보다 맜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2954)N
수산물 (462)N
조행기 (479)
낚시팁 (272)
꾼의 레시피 (220)N
생활 정보 (1067)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5,642,852
Today : 9,614 Yesterday : 18,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