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은 종이 한 장 차이


 

 

벵에돔 껍질 구이 초밥

 

벤자리 간장 조림

 

요즘 우리 부부는 하루 두 끼만 먹는다. 밥 먹을 시간이 없어서다. 아침에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시계를 보면 어느새 정오가 되어 있다. 나는 글 쓰느라 바쁘고, 아내는 딸내미 밥 먹이고 어린이집에 데려다 준 다음, 부쩍 늘어버린 외주 일 처리하느라 온종일 타블렛을 붙들고 산다. 철야 작업까지 해야 하니 식사 준비는 자연스럽게 내 담당이 되었다. 정신 없는 오전을 보내고 나야 찾아오는 식사 시간.

 

점심에는 모처럼 초밥을 쥐었는데 그냥 우리끼리 먹을 거라 모양 신경 안 쓰고 대충 쥐어도 벵에돔 초밥은 언제나 옳았다. 저녁에는 벤자리로 간장 조림을 했는데 표고버섯을 넣고 조려 감칠맛이 생선과 무 등 온갖 재료에 착 달라붙어 젓가락질이 멈추질 않는다. 아무래도 간장 조림 레시피를 다시 써야 할 지도. 표고버섯 하나에 맛이 이렇게 달라질 수가. ㅎㅎ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6.07.23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밥먹을 시간이 없다하니 건강 챙기시기 바랍니다^^
  2. 2016.07.23 00: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뱅애돔 초밥 식감 정말 좋을 것 같아요 ^^
  3. 2016.07.23 1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천연 글루탐산의 효과인가봐요
  4. 2016.07.25 0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간장은 누구나 먹으면 맛있다한다 짜고 감칠맛이난다. 성분을 읽어내리면 많은것들이 첨가되있다. 제5원소인듯 하다.
    그냥 무엇이든 조리면 맛있는데 표고버섯을 넣으니 신라면 보다 맜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61,557,048
Today : 1,187 Yesterday : 9,21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