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마노의 보급형 낚시가방(로드 케이스)인 RC-112J

 

제 낚시 조력은 생각보다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2003년에 처음 접했으니 올해까지 횟수로 15년 차네요. 처음 바다낚시에 입문하고 구입한 낚시가방은 5만 원짜리 바낙스 제품입니다. 헤지고 뜯어져도 참고 썼는데 지퍼가 부식돼 더는 열리지 않을 땐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새 제품을 사야 했습니다.

 

그래서 구입한 것이 위의 제품입니다. 한 번 구입하면, 몇 년은 쓸 테니 이왕이면 조금 더 좋은 걸 써 보자. 그런데 일제품이라 가격이 기본적으로 비쌉니다. 보통 20~30만 원대 라인을 두고 있으니 "낚시 장비에 필요 이상의 돈을 투자해선 안 된다."는 저의 신조와 부딪히면서 다시 국산 제품으로 눈을 돌리려던 찰나.

 

 

시마노 제품 중 13만 원짜리가 눈에 띄어 바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사용한 지는 3년이 되었으니 이제는 사용기를 쓸 수 있게 되었네요. 현재 이 제품(RC-112J)은 10만 원으로 가격이 내려갔습니다. 구입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검색해보니 레드 색상은 찾기 어려웠고, 검은색(혹은 진회색)이 남아 있더군요. 대신 비슷한 가격대로 신형이 나온 것 같습니다. 구입할 분들은 참고하시고요.

 

 

 

#. 가격대비 실용성

제게는 10만 원이 넘어가는 낚시가방도 사치입니다. 제 딴에는 큰맘 먹고 지른 것인데요. 비록, 국산 낚시가방보다 1.5~2배 정도 비싸지만, 실은 10만 원도 되지 않는 로드케이스가 허접할 확률이 높은 게 아닌가 싶습니다. 로드케이스는 말 그대로 낚싯대 및 뜰채 등이 운반 중 파손되지 않도록 잘 보호해야 합니다. 저렴한 제품군도 잘 찾아보면, 옥석을 가릴 수 있으나, 실제 사용해보지 않는 한 장담하기가 어렵습니다. 

 

결국, 안전빵으로 검증된 브랜드로 시선을 돌리게 마련인데요. 유명 브랜드라 가격대가 좀 나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그 안에서도 보급형 모델이 있어 잘만 고른다면, 만족하면서 사용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사진은 뜰채를 넣었을 때 모습입니다. 주머니 구조는 단순합니다. 양옆으로 지퍼가 달려서 필요한 낚시용품을 채울 수 있습니다. 여기저기 불필요한 포켓이 없으니 디자인이 깔끔합니다. 포켓 많다고 수납공간이 넓어지는 것도 아니니까요. 낚싯대는 뜰채를 포함해 5~6개 이상 들어갑니다.

 

릴도 3~4개까지 수납할 수 있습니다. 솔채도 2~3개 들어갑니다. 하지만 가장 이상적인 수납 형태는 뜰채 1개에 낚싯대 2~3대, 솔채 1~2개, 릴 1~2개 정도입니다. 양옆에 달린 지퍼 주머니에는 보조 스풀, 찌 케이스, 장갑 따위가 들어가며, 접이식 뜰망도 넣을 수 있습니다.

 

 

 

#. 디자인과 마감

개인적으로 조구(낚시) 회사의 현란하면서 촌스러운 디자인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유난히 낚시 관련 제품에서 (특히, 모자에서) 화려하게 수놓은 문양이나, 무슨 용, 봉황새, 불꽃이나 번개 문양 등이 많이 보이고 또 그것을 국내 조구 업체가 따라 하는 현상도 볼 수 있는데요. 제 눈에는 '그들만의 세계에 갇힌 천편일률적인 느낌'이 들어서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머모피사 낚싯대의 불꽃 문양이 멋있다고 생각하는 분도 계시던데요. 물론, 디자인이란 게 주관적인 관점이지만, 알고 보면 시마노의 파이어블러드 같은 제품에서 영감을 받은 것도 같고, 그나마 머모피는 나은데 어떤 제품은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 노골적으로 일제품을 베낀 흔적이 역력합니다. 시마노도 어떤 가방, 어떤 구명복은 아주 난잡하고 조잡한 디자인을 선보이는데요. 그에 비해 이 제품은 레드 치곤 점잖은 디자인이라 고르게 된 점도 있습니다.  

 

 

위쪽에 붙은 손잡이는 여러모로 쓸모가 많습니다. 배에서 낚시가방을 내릴 때도 요긴하고요.

 

 

지퍼의 마감 처리도 깔끔합니다. 몇 년째 쓰는 중이지만, 어떻게 된 게 소금기도 끼지 않고 부식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지퍼는 예나 지금이나 부드럽게 열리고 닫히는데요. 바다 용품은 이런 부분이 매우 중요합니다.

 

 

바닥은 좀 아쉽습니다. 상하좌우로 볼록하게 처리한 의미를 모르겠고, 무엇보다도 폭이 좁아서 가방을 세우기 어렵습니다. 갯바위에서는 대부분 기대어 놓거나 눕히지만, 항이나 터미널, 공항을 오갈 때 짐을 잠시 둘 때면 낚시가방을 어디 기대기 보다는 세워두는 것이 편리할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이 제품을 굳이 세우겠다면 세울 순 있는데 폭이 좁으니 잘 넘어갑니다. 터미널 등 실내에서 세우는 건 되는데 조금이라도 바람이 불면 넘어가기 때문에 항이나 실외에서는 천상 어디에 기대어 놓거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는다면 땅바닥에 눕혀야 합니다.  

 

 

손잡이 그립감은 좋은 편입니다. 들었을 때 무게 중심이 앞이나 뒤쪽으로 많이 기울지 않으며, 중심을 안정적으로 잡아줍니다. 어깨끈은 넓고 폭신해 좋아 보이지만, 실제론 어깨에서 잘 흘러내립니다. 이는 사람의 어깨 너비나 구조에 따라 다를 수 있는데

 

 

적어도 저와 아내가 들고 다닐 때는 위 사진처럼 한 손으로 어깨끈을 잡아줘야만 가방이 흘러내리지 않습니다. 그런데 낚시 짐을 옮기다 보면, 양손이 자유롭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 손을 쓰지 않아도 낚시가방이 흘러내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맬 수 있는 장치의 부재는 조금 아쉽게 다가옵니다.

 

3년간 사용해 본 소감은 어깨에서 잘 미끄러지고, 가방을 세우기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것을 상쇄할 만큼 내구성이 튼튼하고 기본에 충실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아직은 그런대로 만족하며 사용 중입니다.

 

<<더보기>>

활용도 높은 쯔리겐 신형 라이브웰

나의 쯔리겐 찌 활용법, 제품별 특성 파악하기

[거제도 서이말 벵에돔 낚시] 어렵지만 재미있는 벵에돔 낚시

설레는 가을 감성돔 낚시, 빵가루가 효자미끼

특별기획방송, 박진칠의 민패 ^^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7.02.28 1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블편한 점들만 잘 보완해주면 최고의 상품이 되겠네요
  2. 마넌
    2017.02.28 11: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꿀정보 감사드립니다~
    저도 가방 바꿀때가 되었는뎅...ㅋㅋㅋㅋ
    감사드립니다~
    올해도 어복 충만 하세요ㅕ~
  3. 달빛비
    2017.02.28 14: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다이와 보급 ff라인을 계속 사용 중입니다.
    모두 그런건 아니지만 밑밥통 두레박 낚시가방 모두
    일산과 국산은 지퍼에서 제일 큰 차이가 느껴집니다.
    바닷물 별시리 닿은적도 없는데 염분 고착되어 안열려서
    조금 힘줘서 열다 뚝. 아 지퍼고리가 부러져 버리면..ㅠ
    • 2017.03.01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지퍼 고리 부러지면
      다른 거 멀쩡해도 도루묵.
      솔직히 국산 애용하고 싶어도
      이 부분이 안 되니 애용하기가 망설여지기도 합니다.
  4. 씨더스타즈
    2017.03.01 1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무것도 모르고 인터넷으로 낚시를배우고 처음 입문할당시 저와 집사람 둘이 사용할 요량으로 모든구성품을 한 낚시가게에서 전부 한번에 구매했거든요ㅎ, 마지막에 사장님이 바낙스 낚시가방 서비스로 주셔서 넘 감사했는데 지금와보면 호구도 그런 호구가없었던거죠ㅋㅋ,그 바낙스 가방 아직도 잘쓰고있습니다 바닷물 닿으면 생수통으로 응급처치해가면서요ㅠ
    • 2017.03.01 1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낚시점만큼 비싼데가 없습니다.
      쇼핑몰 이용하시면서 적립도 하고..
      또 같은 제품 놓고 비교하면
      몇 천원에서 최대 몇 만원까지도 절약할 수 있으니까요 ^^
  5. 바다의신사
    2017.03.02 08: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국산이나아무리비싼 일제나 바닷물이 자크에
    묻으면 다 똑같아요.
    일제라고 해서 자크가 부드럽다.
    천만에 말씀..
    낚시다녀오신 후 에는 수도물로 자크 부분을
    닦이주세요.
    40만원대 일제낚시가방도 바닷물이 팅겨서
    세척안하고 한달만 놓아두면 자크가100 프로
    작동안합니다..
    낚시후 쟈크부분 물로 세척하면 국산이나
    일산이나 다 똑같아요.
    • 2017.03.02 09: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써보고 확신하는 글인가요?
      낚시후에 물로 세척한다는 가정. 이 가정에 문제가 있는 겁니다.

      장박 낚시라도 가게 되면 이 가정이 무너지죠. 곧바로 세척해야 한다는 가정을 두려면, 잠깐잠깐 동네 낚싯터에서나 하는 현지꾼에만 해당합니다.

      지역 꾼들은 이동 시간이 길어서 그 사이에도 지퍼 재질에 따라 부식되는 겁니다.

      세척을 잘 하지 않는다는 가정에서는
      국산은 해풍만 맞아도 부식이 진행됩니다.

      굳이 바닷물에 노출이 되지 않아도 몇 달이 지나면, 소금기가 끼고 망가지는 거예요.

      님은 쟈크 부분을 닦아주면 된다고 했지만, 고장나는 곳은 쟈크를 포함하여 지퍼를 여닫는 톱니바퀴 같은 부분을 모두 포함합니다.

      소금기가 끼는 건 주로 이 부분이고, 애초에 재질이 다른데
      차이가 없다고 보는 건 재질의 특성 자체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이 없는 겁니다.
  6. 2017.03.02 18: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2006년? 2007년 즈음에 산 바낙스 가방을 아직도 들고 다닙니다.
    밑밥통도 아직도 그당시 제품을 사용합니다. 그당시만 해도 제품들이 좋았었던것 같습니다.
    그당시 구매한 두레박을 작년까지 사용하다가, 작년가을 에 물이 새기 시작해서 바궜는데, 바꾼녀석은 1년을 채 못가더군요.
    바로 지퍼 부러졌네요.

    어느순간 부터 제품의 가격을 올라갔으나 제품의 품질이 못따라 오는것 같습니다.

    참.. 저는 관리 하나도 안하고 대충 지내다가 염분기에 쩔으면 WD-40 으로 살짝 뿌려주고 다녔습니다^^
  7. 빛초롱
    2017.03.05 19: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침 입문때 사용한 가방이 부식되어 바꿀때가 되었는데 오늘 구매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즐낚하세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7,375,381
Today : 5,750 Yesterday : 40,073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