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먼바다에서 잡은 한치가 지금은 서울의 한 가정집에서 회와 찜이 되었다. 불과 하루 전만 해도 바닷속을 헤엄치고 있을 한치의 싱싱함을 믿고 대충 썰어 한 가득 씹으니 이제 여름이 오는구나. 때마침 시원한 비도 내린다. 내일 저녁 우리집 메뉴는 제주식 한치 물회다. ㅎㅎ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보기 (2896)N
수산물 (443)N
조행기 (471)N
낚시팁 (265)
꾼의 레시피 (212)
생활 정보 (1051)
여행 (426)
모집 공고 (28)

Total : 64,363,498
Today : 15,705 Yesterday : 13,32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