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어의 부드러움과 고소한 맛은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있습니다. 국내에도 인기 많은 생선 중 하나지만, 소비량만 따진다면 중국과 쿠웨이트가 단연 앞섭니다. 이들 나라에서는 병어가 없어선 안 될 주요 자원이자 국민 생선이었던 것. 수요가 많은 만큼 남획할 수밖에 없었고, 지금은 양식산으로 수요를 충당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보통 병어 하면 양식이 어렵다고 알려졌지만, 중국과 쿠웨이트에서는 일찌감치 양식에 성공해 내수용과 일부 수출용으로 활용합니다. 몇 년 전에는 국내에서도 병어 양식에 성공해 조만간 판매가 이뤄질 것처럼 보도했지만, 도중에 어떤 문제가 생겼는지 아직 양식산 병어의 출하나 판매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주로 철산강, 광서성 지역에서 병어를 양식합니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만 해도 중국산 병어 수입이 활발했다가 납 검출 문제를 비롯해 품질 문제가 불거지면서 2011년에는 31톤에 그쳤으며, 지금은 수입이 되는지조차 확인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지금 우리가 먹는 병어는 대부분 국산이고 자연산입니다.

 

이렇듯 시중에는 중국산 병어를 거의 볼 수 없는 대신 에콰도르 같은 남미 국가나 인도에서 수입된 병어가 유통됩니다. 다만, 전량 냉동이라 생물로 유통되고 있는 국산 병어와는 구별하기가 쉬운 편이죠. 그렇다면 중국산 가짜 병어는 무엇일까요? 아래 사진을 통해 국산 병어의 특징부터 알아봅니다.

 

 

<사진 1> 병어(학명 : Pampus argenteus)


<사진 2> 병어의 파상물결무늬

 

<사진 3> 병어 유사 어종인 덕대의 파상물결무늬

 

#. 국산 병어의 특징

- 국산 병어는 전량 자연산으로 유통된다.

- 병어는 성질이 급해 잡히자마자 죽는다. 그러므로 활어 유통이 대단히 어렵다. 병어는 대부분 생물(빙장)로 유통된다.

- 몸은 체고가 높은 마름모꼴이다.

- 채색은 전반적으로 은색에서 밝은 은백색을 띤다. 일부 노란빛이 나는 것은 수입산 냉동을 해동한 것으로 의심된다. <사진 3>

- 병어 머리 뒤쪽에는 특유의 파상물결무늬가 있다. 이 파상물결무늬가 측선 아래로 넓게 퍼져 있으면 병어다. <사진 2>

- 병어와 비슷하게 생긴 덕대는 비교적 병어보다 맛이 떨어지는 편이어서 간혹 병어로 둔갑하기도 한다. 

- 덕대는 병어와 생김새가 거의 같지만, 파상물결무늬가 측선 위쪽으로 좁게 나타난다는 점에서 병어와 구별된다. <사진 2>와 <사진 3>의 차이를 비교.

- 덕자(돗병어)는 몸길이 30cm 이상으로 큰 병어를 부르는 방언이다. 즉, 대형 병어가 덕자이며, 덕대는 구별돼야 할 어류인데 이 둘을 정확하게 구별하지 못하는 일부 상인과 어부는 덕자와 덕대를 동일시하기도 한다.

 

 

국내에 병어란 이름으로 유통되는 것은 '병어'와 '덕대'입니다. 이 둘은 생김새만 비슷할 뿐 다른 어류이며, 지역에서는 덕대를 덕자라 부르기도 해 혼선을 부르고 있습니다. 여기서 덕자는 방언으로 30cm 이상으로 크게 성장한 대형 병어를 말합니다. 그러므로 덕자는 다 자란 병어의 성체로 이해해야 하며, 덕대와는 구별해야 합니다.

 

참고로 병어와 덕대는 모두 몸길이 60cm 이상, 무게 3~3.5kg까지 성장하는 것이 한, 일 어류도감의 일치된 내용입니다. 국내에서는 작은 병어를 병치나 자랭이 따위로 부르며, 큰 병어는 덕자나 덕자병어, 돗병어 정도로 부릅니다. 여기까지는 병어에 대한 설명이며, 아래는 병어로 둔갑하거나 그렇게 착각하도록 유도해서 판매하는 '병어돔'에 관해 알아봅니다.


#. 병어돔의 정체

오늘 이야기의 주제가 병어로 둔갑한 '중국산 가짜 병어'입니다. 즉, 병어가 아닌데 병어와 생김새가 비슷하다는 이유로 병어 노릇을 하거나 '병어돔'이란 이름으로 판매되는 생선입니다. 이 부분은 생선에 관심이 있거나 조금만 눈썰미가 있어도 구분해 내지만, 이름에 '병어'란 단어를 포함하고 있어 적잖은 소비자가 헷갈리고 있습니다. 


 

<사진 4> 골든 폼파노, Golden pompano(학명 : Trachinotus carolinus)

 

#. 병어로 둔갑되는 중국산(혹은 원양산) 폼파노의 특징

골든 폼파노는 외국에서 플로리다 폼파노로 불리기도 한다.

- 중국에서 양식이 되는 것으로 추정되나, 아직은 확실한 정보가 없는 상황이다.

- 자연산은 남중국해를 비롯해 동남국가가 밀집한 아열대 해역에서 어획된다.

- 국내에서는 주로 수산시장에서 볼 수 있으며, '병어'나 '병어돔'이란 이름으로 팔리고 있다.

- 이 어종에 대해 지식이 부족한 일부 상인은 의도적이든 아니든 수입산 병어로 팔고 있으며, 소비자 또한 수입산 병어 정도로 인식한다. 

- 골든 폼파노는 전반적으로 노란색을 띠며, 납작한 병어와 달리 통통해 돔과 중간 형태를 띤다. (그래서 병어돔이란 말이 붙은 듯)

- 맛은 병어보다 못하다.

 

폼파노 계열의 어류는 '무점매가리'라 기록된 명칭 외에는 표준명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골든 폼파노는 영어권에서 정식명이니 여기서도 그렇게 부르겠습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전반적으로 노란 빛깔을 띠며, 치와와상 같은 얼굴로 병어와 닮은 느낌만 날 뿐, 생태학적인 특징은 전갱이에 더 가깝습니다. 생태 분류학상으로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a) 병어와 덕대 → 농어목 병어과

b) 폼파노 계열 → 농어목 전갱이과

 

즉, 전갱이과 어류의 특징인 모비늘이 꼬리 부근에 나타납니다. <사진 4>에서 1번. 병어와는 가까운 사촌에도 끼지 않은데도 병어와 닮았다는 이유로 국내에서는 꽤 오래전부터 수입산 병어나 병어의 유사종으로 취급되어왔습니다. 체형이 돔과 비슷하다는 점, 여기에 '돔'자를 붙이면 고급어종이라는 인식이 생긴다는 점에서 부르게 된 것이 오늘날 병어돔의 실체인데, 실제 병어돔이란 이름을 가진 어류는 학술적으로 존재하지 않습니다.

 

 

왼쪽부터 골든 폼파노, 라운드 폼파노, 무점매가리(들창코 폼파노)

 

폼파노는 전 세계에 다양한 종류가 서식합니다. 그중에서도 위 세 종은 '병어돔'이란 이름으로 국내 유통 중입니다. 앞서 설명한 골든 폼파노는 주로 빙장으로 운송되며 선어로 팔립니다.

 

라운드 폼파노는 중국에서 양식되는 대형 폼파노로 자연산은 몸길이 1m에 달하기도 합니다. 중국 현지에서는 '황라창'이란 이름으로 불리며, 이것이 국내로 수입돼 주로 경기도 내 밀집된 유료 낚시터에 풀고, 일부는 수산시장이나 횟집으로 유통, 역시 '병어돔'이라는 이름의 횟감으로 팔립니다. 

 

무점매가리는 제주도 및 일본 남부에 주로 서식하는 아열대성 어류로 어쩌다가 혼획되는 정도에 그쳐 국내 유통량은 많지 않습니다. 이렇듯 병어나 병어돔이라는 이름으로 팔리는 생선 대부분은 병어가 아닙니다. 병어는 단일종으로 <사진 1>에만 해당하는 유일무이한 고급 생선입니다. 지금은 중국에서 수입되는 양이 희박한 대신, 오히려 국산 병어가 중국으로 대거 수출되고 있습니다.

 

최근 병어 값이 많이 오른 데는 공급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한 데서 비롯되었지만, 공급량 중 상당수가 중국으로 수출되었다는 점이 공급 부족 현상을 낳았고 가격도 오른 것으로 봅니다. 즉, 수출에 의한 이득으로 내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그 비용 부담을 우리 국민이 고스란히 감수하는 상황입니다.  

 

오늘은 병어와 덕대, 폼파노에 대해 알아봤는데 복잡하게 생각할 것 없이 병어와 병어가 아닌 것으로 구분해도 충분합니다. 덕대를 포함, 병어 계열이 아닌 어종은 대부분 전갱이과에 속하는 폼파노라 보아도 무방합니다. 그러니 병어돔은 병어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으며 앞으로는 병어돔을 병어로 알고 구입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더보기>>

횟감용 병어 회뜨는 방법(덕자병어 회뜨기)

노랑 전갱이와 청색 전갱이의 차이

전문가도 잘 모르는 병어와 덕자병어 차이

숙성회와 선어회의 차이
피서객 노리는 바가지 상술 유형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기선
    2017.06.19 11: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게 바다 유터가면 보이는 병어돔의 실체군요
    병어는 고급어종인데 저건 먹기 꺼려지더라구요
  2. 차데몽
    2017.06.19 15: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라운드폼파노 바다유터에 가면 많이 풀었더군요 손맛은 괜찮으나 맛이 정말 별루더군요(조림으로 먹어봤습니다)
  3. 돔돔
    2017.06.19 17: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병어는 최대 몸길이가 30을 안넘는다고 하구요.
    덕자와는 지느러미도 다르다고 하고....
    병어와 덕자는 회를 떠서 먹는 방법도 다르다고하고...
    고로 병어와 덕자는 다른 어종이라고도 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해양수산부에서는 큰병어를 덕자라고 한다는데....
    현지어부와 생선판매 상인들 중 일부는 다른 어종이라고 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정보가 넘처나니... 혼란스러운건 소비자들.. ㅋㅋ
    • 2017.06.19 17: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글을 쓰는 저 같은 사람과 현장에서 일하는 어부들과도 서로 말이 다르니 헷갈리는 것도 무리는 아닙니다.
      돔돔님이 말씀하신 그 부분이 흔히 상인과 어부들이 혼동하는 정보이고요.
      왜 이런 문제가 발생하냐면, 첫 번째는 본문에도 썼듯이 덕자와 덕대를 동일시해서 오는 혼동 때문이고요.
      두 번째는 병어가 성장 크기에 따라 지느러미 모양이 달라진다는 특징을 간과해서입니다.

      회를 떠서 먹는 방법이 다른 이유는 단순히 병어는 작고 뼈가 연해서 뼈째 썰어먹는 것이고,
      덕자는 커서 뼈째썰기 곤란하니까 포를 떠서 먹는 것이겠지요.
      참고로 한반도에 서식하는 농어목 병어과 어류는 병어와 덕대 뿐입니다.
      덕자라는 생선은 없어요. 어부가 지은 방언입니다.
      그래서 어류학자들은 병어와 덕대로만 구별하는데 그 방법은 본문에 나온 파상물결무늬입니다.
      덕자병어도 파상물결무늬가 병어와 일치합니다. 즉, 동일 유전자이고요.
      성장 크기는 병어와 덕대 모두 60cm까지 성장하는 것으로 한, 일 어류도감의 자료가 일치하고 있습니다.
      다만, 주로 어획되는 크기가 30cm 이하이고, 어쩌다 병어를 닮은 아주 커다란 게 잡혀서
      그것을 특별히 덕자란 이름을 붙여 취급하다 보니 병어와는 다르다고 구분하게 된 것이 아닌가 저는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4. 지나가던대학생
    2017.06.19 19: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성질이 급해서 빨리죽는 생선엔 치가 붙잖아요ㅋㅋㅋ 그래서 병어를 병치라고도 부르지용
  5. 여수시민
    2017.06.20 10: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산시장가면 30cm넘는거 뿐 아닌 50cm이상급도 있습니다. 오프라인에는 다 존재해요.
  6. 마포보안관
    2017.06.20 14: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라운드폼파노 지금시기에는 먹을만합니다 지그은 참돔이나 광어 맛없을때 입니다 병어돔은 쫄깃한맛좋아하시는분들이 좋아해요
  7. 노부
    2017.06.20 16: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부에선 모하나 먹거리 하나 못챙기나?
  8. 2017.06.20 17: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렇게 보여주시는데도 나중에 사러가면 속을 것 같아요ㅜㅜ
  9. 2017.06.20 1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게 그것이었군요,,, 중굯ㄴ ㅠㅠ,,, 구별하는법 알려줘서 감사합니당
  10. 부녀회장
    2017.06.20 23: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병어라고 속아서 산적이 있어요
    근데 맛이 넘 없더라구요
  11. 김성재
    2017.06.27 16: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알아두어야겠군요.감사합니다.
  12. 김준탁
    2017.07.13 01: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병어를 무지 좋아하는 샴 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13. 시장안가기실천
    2017.07.31 19: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가 생선을 비싸도 마트에서 사야 하는 이유.

    시장상인들은 중고차 차팔이 다음으로 사기꾼이 많음... 가격도 고무줄. 양도 고무줄. 품질도 고무줄.. 심지어 어종까지도 속이는.
  14. 계란후라이
    2017.08.22 19: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0월에 부서 야유회로 유료낚시터를 가기로
    정해졌는데 갈때마다 처음보는 정체불명의
    물고기들로 인해 거부감이 들더라구요
    맛도 그냥저냥이고.....유터에 환장한 회사선배들
    은 그저 고급어종인줄만 알고 아주 좋아합니다
    언제한번 시간이 가능하시면 유터 어종들의 정체에 대해 한번 짚어주셨으면 합니다
  15. 제노스
    2017.09.01 17: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국 낚시대상어종으론 황라창이 손맛을 넘어선 몸맛으로 환상적이죠. 작년에 해금강에 낚시하러 갔다가 어느 횟집 수족관에 40~50cm황라창 새끼들이 바글바글한거 보고 반갑기도 하고 만감이 교차하더군요. 입질의 추억님 블로그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6. 홍콩고니
    2017.09.13 17: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홍콩살 때 자주 먹던 생선입니다.
    홍콩에도 병어와 병어돔 두 종류가 다 팔리고 있고요, 가격 차이가 매우 크요,
    병어돔은 보통 사이즈 마리당 약 5천원(시장에서) 인데, 병어돔은 마리당 2만원이 훌쩍 넘지요.
    병어돔은 주로 활어상태로 팔리고, 병어는 선어로 팔리네요.
    덕자 사이즈가 있길래 물어보니 5만원 달라고 한 적도 있고요.
    가격이 저렴해서 우리집에서는 자주 조림으로 해 먹던 생선입니다. 기름기가 많아서 조림 하면 괜찮아요
  17. 갓바위
    2018.08.26 21: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미즈리 낚시포차에서 무단복제해갔네요.
    https://cafe.naver.com/kwtrip/2468
  18. 2019.05.14 10: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통영 국도에서 작년에 라운드 폼파노 2번 잡은적 있습니다(약 50~60급)

    유터에도 다니기 때문에 정확히 라운드 폼파노와 동일어종이란건 알았지만 국내 어종명을 부를게없어 같이간 일행들 그리고 선장님에게 그냥 병어돔이라고 알려준 기억이 나네요

    국내에서 안잡힌다면 모를까 간혹이라도 낚시에 걸릴정도면 그물로 올라오는 양도 꽤 될듯하여

    국내 표준명이 필요하지만 현재는 없는 상태고 이미 서울경기권에서는 병어돔으로 유통되고 그렇게 인식되고 있어 병어돔이라고 부르는건 잘못된건 아닌것 같습니다
    • 2019.05.14 10: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른 어종과 구분을 헤치거나 상거래 혼선을 초래하는 명칭은 반드시 지양해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라운드폼파노를 병어돔으로 부르는 것은 매우 잘못됐습니다.
      왜 그런지 이유을 알려드릴게요. 저는 시장에 자주 나가니 사람들의 상거래를 행태를 살핍니다.
      대개 라운드폼파노를 접하는 일반 소비자는 병어돔이라는 어감 때문에 병어로 착각하거나 병어의 고급 품종으로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상인이 불필요하게 가격을 올려 받아도 소비자는 인지를 못한다는 겁니다.
      결정적으로 라운드폼파노는 병어과 생선이 아닙니다. 전갱이과에 속합니다.
      단지 생김새가 비슷하다고 관련성이 떨어지는 이름을 가져다 붙이는 것이면,
      틸라피아를 역돔이나 도미로 팔고, 팡가시우스 메기를 참메기살로 파는 것과 다를게 없겠지요.
      이미 병어돔으로 유통되고 있으니 잘못이 아니라는 생각이 그래서 위험합니다. 한 예로 모 수산업체가 소비 촉진을 위해 갖다 붙인 총알오징어(실제론 살오징어 새끼) 사례에서도 문제점이 나타났지요. 총알오징어란 이름 때문에 사람들은 이를 새끼 오징어인줄 모르고 얼마나 많이 소비했습니까.
      병어돔 또한 계도가 필요한 대표적인 명칭입니다. 일부 낚시인들의 인식도 이제는 바뀌어야 해요.
      저는 이 어종, 저 어종에 돔짜를 마구 붙여 상거래 혼선을 초래하는 현상을 단속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3161)N
유튜브(입질의추억tv) (70)N
수산물 (504)N
조행기 (485)
낚시팁 (285)
꾼의 레시피 (236)
생활 정보 (725)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01)N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9,611,529
Today : 12,625 Yesterday : 11,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