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 들고 있는 건 낙지 생식기

짝짓기 시즌에 돌입한 낙지는 수컷의 생식기를 암컷의 몸으로 밀어 넣어 교미를 시도합니다. 이때 암컷의 몸속으로 밀어 넣는 생식기를 ‘교접완’이라 부르는데 특이하게도 이 교접완(=생식기)은 낙지다리에 달려 있습니다.  

 

 

왼쪽 위에서 두 번째 다리가 교접완이다 

#. 낙지의 암수 구별

여덟 개의 다리를 펼치고 정면에서 바라볼 때 왼쪽에서 두 번째 다리가 교접완으로 이 교접완을 가진 낙지는 수컷입니다.  

 

 

교접완(위)과 일반 다리(아래) 

수컷의 교접완은 언뜻 다리처럼 보이지만, 그 끝을 유심히 보면 빨판이 없고 가운데가 갈라진 생식기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수컷 낙지는 이 기관을 통해 정자를 암컷의 몸에 주입하게 됩니다.

 

한편, 암컷은 교접완이 없고, 빨판을 가진 일반적인 다리로만 되어 있습니다. 다시 말해, 왼쪽에서 두 번째 다리만으로 암수 구별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참고로 암수에 따른 맛 차이는 딱히 없습니다.  

※ 글, 사진 : 김지민 어류 칼럼니스트                   
유튜브에서 ‘입질의추억tv’ 채널을 운영 중이다. 티스토리 및 네이버에서 블로그 ‘입질의 추억’을 운영하고 있으며, EBS1 <성난 물고기>, MBC <어영차바다야>를 비롯해 다수 방송에 출연했다. 2018년에는 한국 민속박물관이 주관한 한국의식주 생활사전을 집필했고 그의 단독 저서로는 <짜릿한 손맛, 낚시를 시작하다>, <우리 식탁 위의 수산물, 안전합니까?>, <꾼의 황금 레시피>가 있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암컷
    2020.12.09 14: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컷의 교접안은 암컷의 어디에 삽입하여 정자를 주입하나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3566)N
유튜브(입질의추억tv) (274)N
수산물 (605)
조행기 (486)
낚시팁 (320)
꾼의 레시피 (239)
생활 정보 (720)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63)
모집 공고 (28)

03-01 18:28
Total : 79,306,169
Today : 8,181 Yesterday : 15,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