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

  1. 익명
    2022.05.19 20:16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2. 마크
    2022.05.07 09:19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입질의 추억 운영자님께 블로그 운영에 도움되는 정보를 드리고자 합니다. 수익형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키워드에 대한 중요성은 잘 알고 계실거라 생각합니다.

    수익형 블로그의 시작과 끝은 키워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현재 NAVER에 노출되고 있는 '입질의 추억' 블로그의 더 많은 방문자와 수익 향상를 위해 네이버 전용 키워드를 구입해보시는 건 어떨지 제안드려봅니다.

    저는 크몽에서 티스토리 블로거들을 위한 네이버 웹탭이 검색시 상단에 노출되는 키워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래 링크에서 바로 확인 해보세요.
    https://kmong.com/gig/319007

    또한, 외부유입을 위해 네이버 지식인을 활용하고 계시거나 그럴 의향이 있는 분들을 위해서 네이버 지식인탭이 검색시 상단에 노출되는 키워드들을 추려서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아래 링크에 방문해 보시면 입질의 추억 운영자님이 정말로 필요로 했던 것임을 알 수 있을 겁니다.
    https://kmong.com/gig/315228

    효율적인 방법으로 블로그 성과를 올리고 싶다면 제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꼭 이용해 보시길 권유드립니다.
    시간내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너구리
    2022.04.17 18:56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유투브 잘 보고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한가지 궁금한게 있어 글 남깁니다.
    오늘 집앞 창릉천을 걷던중 어렸을때 버들치 잡던게 기억나 물을 봤는데 버들치가 아닌 잉어가 있더라고요.
    여기가 한강에서도 많이 올라온 지축기지 부근이있는데 이런천에도 잉어가 사는게 신기 했습니다.
    근데 궁금한게 생겼는데 잉어도 회로 먹나요?
    그리고 민물고기 중에 회로 먹을 수 있는 생선이 있나요?
    송어랑 빙어 정도는 아는데..다른건 모르겠네요^^;;
    코로나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 2022.04.18 10:06 신고
      수정/삭제
      과거 조상님들은 잉어회를 먹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일본이 회를 먹기 시작한 훨씬 이전부터 회를 먹었는데 그것이 잉어회였고요. 하지만 산업 혁명과 강물의 오염으로 예전같은 깨끗한 잉어는 지금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붕어나 잉어는 디스토마의 주 숙주로 회의 섭취에 매우 주의해야 하는 생선입니다. 야생에서 자란 민물고기 중 회로 섭취가 가능한 것은 향어(이스라엘 잉어)와 꺽지, 쏘가리 정도인데요. 이들 어종은 디스토마로부터 확률적으로 안전할 뿐 100% 안전하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가급적 양식을 이용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4. 젠트리아빠
    2022.04.12 17:17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입질의추억님.
    항상 유튜브 잘 보고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지난주에 고성 거진항에서 광어, 숭어 등 3만원 어치를 구매하고, 회를 떠왔습니다.
    13시에 회 구매 후 아이스박스에 넣어 보관하고
    20시 쯤 꺼내어 먹으려는 순간.. 스티로폼 부분에 말로만 듣던 고래회충이 보였습니다.

    실제로 움직였고요,
    회에 붙어 있는건 아니고, 회를 담고 있던 스티로폼 일회용 박스? (만두 2인분 정도 시키면 싸주는 스티로폼 박스)에 붙어 있었습니다.

    회를 하나하나 보긴 했는데 추가적으로 발견하진 못했고요,
    회를 치기 전 다 살아있는 상태였는데요,
    고래회충이 맞는지, 고래회충이 들어갈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사진을 못찍어놓았는데, 네이버에 고래회충 치면 나오는 이미지들과 상당히 비슷했습니다.

    굼금해서 이렇게 문의글을 드립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 2022.04.12 21:56 신고
      수정/삭제
      일단 숭어는 고래회충이 없고, 광어도 양식은 없는데, 자연산이라면 큰 것일 수록 나올 확률은 있습니다. 하지만 살아있는 것을 손질했기에.. 살에서 나왔다기보단 어디서 묻어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살에 묻었는지 잘 보시고 이상 없으면 드셔도 됩니다.
  5. 익명
    2021.11.02 17:24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21.11.02 19:18 신고
      수정/삭제
      그나마 영리 목적 사이트가 아니라 다행입니다. 이제는 뭐.. 거의 포기했습니다. 여기뿐 아니라 여기저기 제 글이 출처 없이 돌아다니고 있는데.. 그래서 일단은 그 장소가 영리 목적이 아닌 개인 블로그 수준이라면 특별히 제제를 가하지 않고 있습니다.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
  6. 익명
    2021.09.23 18:44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7. 민쭈니아빠
    2021.09.17 01:03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이번에 수협가서 금어기에 관련된 책자를 받았는데요..
    이상한게 있어서 질문 드려봅니다..

    대체 톳이랑 우뭇가사리에 금어(?)기는 왜 있는건가요?
    그냥 식물인데 금어기를 지정할 필요가 있는거에요?

    아 그리고 문어에 관한 질문인데..
    문어는 암컷이 알을 가지는 기간에 금어기를 지정하는게 맞을까요?
    아님 알을 붙이는 기간에 금어기를 지정하는게 맞을까요?
    (이건 아버지가 물어보셔서..)

    • 2021.09.17 08:46 신고
      수정/삭제
      해조류도 번식해야 하니 무분별한 채취를 막고자 금어기를 지정한 것이고.. 문어 뿐 아니라 물고기도 알을 가지는 시기가 아닌 알을 낳는 시기를 금어기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8. 돈도리
    2021.09.09 16:49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유튜브 잘 챙겨보다가 묻고싶은게 생겨서 이렇게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새벽 도매시장에서 킹크랩을 사다가 저녁에 가족들과 쪄먹고 싶은데 보관 방법을 잘 모르겠습니다.
    생선회는 오로시를 떠다가 숙성해놓고 저녁에 먹는데 게는 어떻게 하는것이 좋을까요?

    그리고 찔 때도 찜통이 크지 않아서 그런데 통째로 찌지 않고 다리를 뜯어서 넣고 쪄도 괜찮은지 궁금합니다.
    • 2021.09.09 22:37 신고
      수정/삭제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을 충분합니다. 김치 냉장고 있으면 더욱 추천하고요. 그리고 찌실 때 게가 안 들어가면 다리 뜯고 쪄도 크게 상관 없습니다~!
  9. 김영윤
    2021.09.06 17:09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추억형님 실내낚시에서 이런 종을 봤는데
    유튜로 한번 영상만들어주시면 안될까요


    저번영상에 나온 외래종광어 찰광어가 온통 하얀색입니다.
    이건 왜 하얀색인가요
    • 2021.09.06 18:24 신고
      수정/삭제
      수조에 오래 있으면 주변이 밝으니 자연스레 변하게 됩니다. 완벽한 화이트라면 그건 알비노 변종일수도 있겠고요~!
  10. ck
    2021.08.29 19:08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입질의추억님..
    기억하실런진 모르겠지만 몇년전 입질의추억님의 조언을 받아 벵에돔 대어를 낚어 가족들과 같이 맛있게 먹었던 적이 있었던 손님(?) 입니다. 최근엔 블로그를 통해 낚시 정보를 얻어가기 보다는 유튜브를 통해 수산물 정보를 더 많이 얻어가고 있습니다. 요즘은 찌낚시보다 루어낚시를 즐기고 있는데요.. 유튜브에서 냉동오징어 회 편을 보고 조심스레 여쭙니다. 다음 주 펜션 모임을 대비해서 무늬오징어 몇마리를 손질해서 냉동실에 차곡차곡 쟁여놨는데 이거를 다음 주에 해동시켜 모임인원들과 회로 섭취를 해도 괜찮은지 궁금하네요.. 물론 잡아올리자마자 바로 시메를 했는데 낚시터에서 귀가하는 시간도 있을 것이고 아무리 손질을 했다고 해도 냉동실에 쟁여놓은 시간도 있어 선도문제 때문에 회로 먹기엔 신경이 많이 쓰이네요.. 입질의추억님의 좋은 답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카테고리

전체보기 (3778)N
유튜브(입질의추억tv) (418)N
수산물 (626)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38)
생활 정보 (740)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4)
모집 공고 (28)

07-01 22:37
Total : 84,613,337
Today : 9,228 Yesterday : 9,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