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명품 매장 줄서서 입장하는 이유, 알고보니



    홍콩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바로 '쇼핑', '쇼핑'하면 떠오르는게 '명품' 홍콩과 명품 쇼핑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이자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구입하기 위한 각축전(구매대행까지 성행하는 걸 보면)으로도 보여지곤 합니다. 저는 명품에는 그닥 흥미가 없는 삼십대 중반의 남자. 그래서 그런지 명품을 구입하려는 이들의 모습을 홍콩에서 처음 관찰하게 되었는데요. 하루는 홍콩의 번화가를 탐방하면서 제 딴엔 희한한 광경을 봤다는 겁니다.
    우선 홍콩의 밤거리, 그리고 명품 매장 좀 둘러보고 얘기하겠습니다. ^^


    침사추이, 홍콩 구룡반도

    어느 명품매장 앞에서 화보촬영을 하는 모델과 진사들, 홍콩섬 센트럴

    고급스러워 보이는 엠씨엠의 쇼윈도, 홍콩섬 센트럴

    그 유명한 하지만 한번도 입어 본 적이 없는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는 아르마니

    오~ 말로만 듣던 로렉스, 저기 있는 시계 하나가 내 월급의 몇 배일까? ㅎㅎ

    명품 매장은 여기저기서 흔히 찾아 볼 수 있는데, 침사추이

    홍콩에선 흔하디 흔한 명품 매장이건만


    까르띠에 매장앞 풍경, 침사추이

    한적해 보이는 명품 매장앞에 몇몇 분들이 한참을 서 있는데 알고보니 '줄'이였습니다. 미처 사진을 찍진 못했지만 근처 루이뷔통 매장앞에선 왜 공항에서나 볼 법한 간이펜스(밸트 차단봉)를 길거리에 설치를 해 놓고선 거기에다 줄을 세우고 그러네요. 그러다보니 일부 영문을 모르는 고객과 매장직원간의 실랑이가 벌어지곤 합니다.(위사진)


    사실 저도 이러한 풍경이 생소했지만 이유를 알고 보니 고개가 고개가 끄덕여 지는데요. 이렇게 명품 매장을 줄 서서 입장하는건 홍콩 뿐 아니라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라고 하네요.(한번도 들어가 본 적이 없으니 ㅡ.ㅡ;;) 대충 이유가 예상되긴 하지만 좀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검색을 해봤습니다. 여기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있었는데 게중엔 은근 재밌는 댓글도 있길래 올려봅니다. ^^


    아무래도 명품 매장안이 시장바닥처럼 바글바글하면 품위적인 측면에서도 이미지가 떨어지고 무엇보다 쾌적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관람객(?) 입장을 제한하는 거 같습니다. 또 맨투맨으로 상담원이 따라 붙기도 하니 직원들이 소화할 만큼의 손님만 입장시켰다가 그들이 퇴장하면 새로운 대기자를 들여보내고 하는 식으로 보여집니다. 게중엔 번호표도 발급해서 대기를 시킨다던데.. 


    그리고 홍콩에서 느낀거지만 명품 매장앞에 서 있음 한국말 많이 들리더군요.^^; 확실히 홍콩에서 명품을 구입하면 저렴하긴 저렴한가봅니다. 이쯤에서 갑자기 후회됐던건 취재차 홍콩을 다녀왔다곤 해도 그 흔한 명품 매장 한번 안들어가 봤다는 것. 등골이 약간 휘어지겠지만 아내 지갑이라도 하나 사올껄 그랬나 봅니다. 알아보니 루이뷔통 반지갑이 50만원 정도 하네요.ㅠㅠ


    아내가 워낙 검소한 성격인지라 제가 몇 십만원 주고 사 왔다면 아마 화를 냈을겁니다.(그냥 돈으로 주지 아깝게 왜 샀냐고 하면서 ㅎㅎ) 그래도 언젠간 저도 그런 아내를 위해 명품 매장 앞에서 줄 서고 있을 날이 오겠죠? ^^;  아니 꼭! 왔으면 좋겠습니다. 얼마전 아내가 인터넷에서 14,800원 주고 자기 지갑을 구입하는 그런 모습을 생각해서라도 말입니다. ㅠㅠ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02.09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나라도 명동 이런덴 어휴... 보고 깜짝 놀랐잖아요 ㅋㅋ
      제겐 아직 먼 이야기네요~
    2. qqw
      2012.02.09 12: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내를 위해 명품매장 앞에 줄을 서시려 하다니...ㅠㅠㅠ아내분 너무 좋으시겠어요^^
      다음 결혼 기념일에 한번 시도해 보시죠^^
    3. 2012.02.09 1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게도 먼 나라 얘기로 들리는군요.
      즐거운 매장 정보 보았습니다.
    4. 2012.02.09 13: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한번 본적이 있는데, 정말 이해가 안가는 모습이더라구요 ㅎㅎ
      전 명품 알레르기가 있어서 아마 나중에 돈을 많이 번다고 해도
      매장에서 줄서는 일은 없을것 같구요 ^^

      오늘도 역시 무식하게 춥네요
      요즘 유행하는... 일진들만 입는다는 ... *** 점퍼를 사볼까 심각하게
      고려해봅니다. 가격이 장난이 아니네요(이넘도 명품인가?) 바로 포기합니다ㅠㅠ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하고 많이 웃는 하루되세요

    5. 2012.02.09 13: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길바닥에서 줄서 있는거 하면
      난데~
      2시간은 기본.^^;
    6. 2012.02.09 13: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이 휘둥그레 십니다~~~
      한국에서도 줄서있는것 보기도 해요~몇몇 명품관에서...
      저도 어떤 기분일까 줄서서 구경해 본적이 있네요^^;;;
    7. 2012.02.09 1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맨위에 사진은...바로 저희 회사 밑인데요...ㅎㅎ
    8. 2012.02.09 13: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쨌거나 홍콩은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9. 2012.02.09 14: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쾌적한 지름(?)을 위해서라는 얘기에서 웃고 말았습니다.
      고급화와 함께 지름을 부추기는 상술로는 정말 좋은 듯 하네요^^
      저도 아내에게 뭔가 하나를 선물하려 하면, 아내가 차라리 돈으로 달라는 반응인데.. 어복부인님과 비슷한가 봅니다~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 2012.02.09 17: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거기에 VVIP고객은 줄 안서도 된데요 ㅎㅎㅎ
        밋첼님 사모님과 울 아내와 비슷한가 봅니다.
        정말 명품 싫어하는 여자 없다곤 하나..그래도 아까워해요. 그거 돈으로 주지~ 그럽니다. 그럼 그걸로 옷을 사도 두 세벌은 더 산다고 ㅎㅎ
    10. 2012.02.09 1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봄이 오는 길목인지라....
      겨울이 더 매섭네요..
      건강한 오후 시간 보내십시오.
    11. 2012.02.09 17: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희 동네 백화점도 줄을 서곤 하더라구요...
      저도 한번 서보긴 했네요. 누구 따라서 ㅋ
    12. 2012.02.09 20: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명품 줄서서 사본 경험이 없어서요...ㅎ
      팔기위한 전략같아 보이기도 하구요.
      홍콩 이야기가 아직도 많으신듯 하네요...^^*
    13. 2012.02.09 20: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명품 매장...

      품위를 위해...

      충분히 이해는 가지만...

      저에게는 먼나라 이야기... 새로운 것을 배웁니다.
    14. 2012.02.09 21: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어느나라나 명품에는 다 마음이
      약해지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15. 편집장
      2012.02.09 21: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쩔 수 없이 방문시간대가 바뀌었습니다.
      명품, 유럽의 쟁이들이 손재주 뛰어난 아시아에서 돈을 긁어갑니다. ㅋㅋ
    16. 2012.02.10 00: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명품사려고 줄까지 서야한다구요~?
      저는 안할랍니다~
      명품 지니고다닐 능력도 안되지만
      선물받은것도 부담스러워 못하고 다니겠더라구요
    17. 2012.02.10 01: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 댓글 달기 참 좋네요. ㅎㅎㅎ
      정보 안 쳐도 되니..

      명품도 하나의 문화로 봐야 할 지 모르겠어요.
      명품의 허상은 싫어도 저런 인테리어는 너무 멋지네요~
    18. 2012.02.10 07: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화려한 모습....
      제게도 남의 나라 얘기같습니다.
    19. 2012.02.15 12: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번쯤 가봐도 좋으나,, 제게있어선 사치에요 ㅋㅋㅋ 지나가기만 했는데 저는 ^^;
    20. 2012.02.22 13: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쾌적한 쇼핑을 위해서가 아니라 도난방지를 위해 그런 겁니다. 사람이 많이 들어오면 아무리 cctv가 있어도 감당 못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3680)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35)N
    수산물 (637)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77)
    모집 공고 (28)

    09-27 12:30
    Total : 81,819,880
    Today : 4,989 Yesterday : 13,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