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칼레도니아 일데팡 여행 - 오로베이의 그림같은 풍경


    뉴칼레도니아 일데팡을 당일치기로 여행할 수 밖에 없는 스케쥴이 원망스러울 정도로 일데팡은 너무나 아름답고 깨끗한 자연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지난번 일데팡에서 먹었던 랍스터 요리가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는데 바로 그 장소에 멋드러진 해변이 있었습니다. 뉴칼레도니아 일데팡에는 여러해변이 있는데 제가 생각하기에 가장 정적이면서 고요한 해변을 꼽는다면 이곳 '오로베이'를 들 수 있습니다.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한폭의 그림같은 명품해변 "오로베이"


    누구든지 찍기만하면 엽서가 되는 오로베이로 가는 길입니다. 오로베이는 랍스터 요리로 유명한 쿠니레스토랑이 있는 곳이기도 한데요. 십분간 숲길을 해치고 들어가자 어느덧 탁트인 곳이 나옵니다.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0mm, ISO 4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8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6mm, ISO 2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25, 멀티측광

    가는 길목은 사람의 인기척 없을 정도로 짙은 녹음에 둘러쌓인 숲길이였는데 쌓여있는 코코넛 열매를 보니 이곳 어딘가에 마을이 있는거 같습니다.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2mm, ISO 2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60, 멀티측광


    "왠지 부족이 살고 있을법한 분위기"

     

    뉴칼레도니아 원주민의 전통가옥이 보입니다. 그리고 고개를 왼쪽으로 돌려보니..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20mm, ISO 1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125, 멀티측광

    아담하고 고요한 오로만의 해변이 펼쳐져 있었습니다. 멀리보이는 저 보트가 유일하게 사람이 살고 있구나란걸 말해주고 있습니다. 오로베이는 주변의 산호초가 수면높이로 솟아있어 외해의 파도를 막아주고 있기 때문에 물결이 매우 잔잔하여 마치 호수같은 풍경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글이 많지 않습니다. 편안하게 사진을 감상해 보세요. ^^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4mm, ISO 1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10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0mm, ISO 1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16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2mm, ISO 1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5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7mm, ISO 200,
    조리개 F 2.8, 노출시간 1/400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탐론 17-50, 초점거리 50mm, ISO 400, 조리개 F 5.6, 노출시간 1/2000, 멀티측광

     

    이곳의 모래입자는 밀가루처럼 고왔어요. 이곳 뿐만 아니라 제가 갔었던 일데팡의 해변들은 전부 그렇더라구요.
    일부 관광객들은 이곳에 다녀갔다는걸 기념하기위해  모래를 담아가기도 합니다. (원래는 채취하면 안된다고 합니다.)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7mm, ISO 100, 조리개 F 10, 노출시간 1/64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20mm, ISO 1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25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시그마 10-20, HOYA CPL필터, 초점거리 17mm, ISO 100, 조리개 F 10, 노출시간 1/25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탐론 17-50, 초점거리 50mm, ISO 1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60, 멀티측광


    뉴칼레도니아 일데팡 / 캐논 EOS 500D, 탐론 17-50, 초점거리 17mm, ISO 200, 조리개 F 9.0, 노출시간 1/320, 멀티측광

    한국에선 주변 어디를 둘러봐도 사람과 건물이 보이잖아요. 이곳에선 한바퀴 빙 둘러봐도 우리뿐이였어요. 건물도 보이지 않아서 좋았고 숲과 강 그리고 바다가 한곳에 모이는 이곳은 때묻지 않은 자연의 보고였습니다. 이곳에 서 있으면 스스로 작다고 느껴질거예요. 그리고 왠지 겸손해집니다. 자연의 일부가 된 느낌도 들구요.

     

    자연앞에서 사람은 함께 어울려야 한다고 생각해요. 지금 여기저기서 자연을 훼손하면서 개발을 일삼는 행위는 자연의 섭리를 거스르며 우쭐하고 오만한 인간의 모습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부메랑이 되어 커다란 상처로 다가올 수 있다는것을요. 뉴칼레도니아처럼 보존해야 할 자연이 있다면 그것을 지켜내는 노력이 필요한데 이곳 오로베이를 둘어보며 잠시 부러움에 젖어있었습니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0.09.02 16: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진이 정말 감탄이 나올 정도로 멋있습니다.. 아..

      어떤 사진에서는 넋놓고 있었네요..^^
    2. 2010.09.02 16: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모래가 진짜 밀가루 같네요~ㅎ
      너무 멋지고 아름다운 곳이네요~!!
      오늘도 덕분에 구경 감사해요
      좋은시간 보내세요^^
    3. 2010.09.02 17: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감탄사가 절로 나오는군요.
      말이 필요없는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4. 나무
      2010.09.02 17: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카리브 해의 흑진주, 트리니다드 토바고


      방송 : (ebs) 2010년 9월 2일(목)
      기획 : 김 민 PD
      연출 : 안중섭 PD (토마토미디어)글,구성 : 노옥환 작가
      큐레이터 : 이한철 (가수. ‘슈퍼스타’)


      중앙아메리카 카리브 해에서 가장 남쪽에 있는 섬나라.
      콜럼버스가 이 섬을 발견하고 “Holy Trinity"를 외쳤다 해서 트리니다드 라고 이름을 붙였다. 카리브 해의 유일한 산유국으로 국고 수입의 절반을 원유로 충당하고 허리케인이 비켜가는 작지만 운 좋은 나라. 식민지 시대 노예들의 눈물과 저항의 역사를 예술로 만든 다민족 다문화 국가. 그 오색찬란한 문화의 향연 속으로 들어가 본다.

      - 희망을 부르는 하모니
      2010 남아공 월드컵 결승전이 열리던 날, 트리니다드 토바고 역시 월드컵 열풍에 도시가 들썩인다. 300년간 스페인 지배를 받았지만, 과거의 역사는 과거일 뿐. 거리의 젊은이들은 스페인을 응원하며 승리를 축하한다. 우리나라의 이태원, 홍대 거리와 같은 세인트제임스 거리로 찾아가 트리니다드 토바고 젊은이들의 열정의 밤을 느껴보고, 길거리 음식인 로띠 도 사 먹어보며 오늘의 트리니다드 토바고를 만난다.
      가죽 신발을 만들어 팔지만 뮤지션의 꿈을 꾸고 있는 찰스와 그 친구들, 칼립소 원로가수를 위한 헌정 파티, 남녀노소가 따로 없이 음악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하나가 되어 연주하는 스틸드럼 연주단.. 별나다 싶을만큼 트리니다드 토바고 사람들은 언제나 음악과 함께 한다. 그들에게 음악은? 생활이며, 미래이고, 희망이었다.
    5. 2010.09.02 17: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야말로 한폭의 그림이네요..
      사진..정말 어렵습니다.
    6. 2010.09.02 20: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목 그대로 정말 한폭의 그림이네요..^^
      기회된다면 꼭 가보고 싶어지는...ㅎㅎ
    7. 2010.09.02 2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이~~설마 누구나 찍기만하면 엽서가 될까요?
      저는 자신없어요~~~ ㅋㅋ

      근데 정말 아름다운 곳이라는 것은 틀림이 없어보이네요^^
      저가 탁자에 앉아 맛있는 것을 드시는 분들.. 너무 부럽네요^^
      산삼 한 뿌리를 먹어도.. 저기서 먹는 음식보다 좋을까요~?^^ㅋㅋ
    8. 2010.09.02 21: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멋진 풍경입니다.^^
    9. 2010.09.02 2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파라다이스가 따로 없네요.
      보기만 해도 가고 싶어지네요
    10. 2010.09.02 22: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천국 같은 곳이네요..^^
      너무 멋져요..^^
    11. 2010.09.02 23: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렇게 물맑고 공기 좋고 경관이 좋은 자연속에서 한달만 살아봤으면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좋았겠습니다.
    12. 큰바다로
      2010.09.03 07: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때묻지 않은 자연의 정취를 잘 보고 갑니다,,
      너무 좋네요^^
    13. 2010.09.03 10: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눈이 시원~해지는 풍경이네요.
    14. 2010.09.03 11: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림같은 풍경에 그냥 푹 빠집니다..
      첫번째 사진 넘 좋으네요..^^
    15. 2010.09.03 16: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어디나 찍어도 엽서군요 ^^
      멋지고 확트인 풍경 잘 봤습니다.
      단 몇일이라도 가서 쉬고 싶네요
    16. 2010.09.03 17: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영화의 한 장면 같습니다..우와!
    17. 2010.09.03 17: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정말 명품 해변이로군요.
      저는 낚시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저런 해변은 그 자체가 너무 좋습니다~
    18. 2010.09.03 20: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캬..진짜 무슨 관광책자같습니다

      아아 죽기전에 한번가볼수있을려나요..T_T
    19. 2010.09.04 0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너무 아름다워서 그러는데요..
      이런곳 얼마정도 준비하면 갈 수 있어요?
      ㅠㅠ 아 꼭 가보고 싶어요
    20. 2010.09.04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흑 150만원.... 흑..

    카테고리

    전체보기 (3695)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45)N
    수산물 (639)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0)N
    모집 공고 (28)

    10-24 15:57
    Total : 82,156,213
    Today : 5,560 Yesterday : 14,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