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적인 주차금지 표시


    요즘 동네 골목마다 주차공간이 없어서 매번 힘들지 않으신지요?

    그것이 싫어서 내 돈 내고 거주자우선주차 공간을 확보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주차공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보니 당첨 되기가 쉽지 않아요. 결국 남의 집 담장에 주차했다가 한밤중에 차 빼달라는 전화에
    나가서 차를
    빼주곤 합니다. 하지만 너무 늦은 시간이였고 골목마다 빼곡히 들어선 차량들 때문에 20~30분 정도는 해매
    는건 일상이 되어버렸어요. 그러다가 왠일로 빈공간이 있어 차를 대려고 보면 장애물이 있고...
    결국 댈 곳이 없어
    노상주차를 하다 딱지를 떼기도 하구요. 그러고 산지 수년째 되어갑니다.

    사실 거주자우선주차가 아니더라도 남의 집 담장에 차를 대기가 무척 조심스럽더라구요.
    댔다가 전화오면 빼줘야 하고, 반대로 저희집 담장에 외부차량이 들어서 있으면 양해를 구하고 차를 빼달라거나 
    아니면 걍 양보하고 제가 주차공간을 찾아 헤매기도 한답니다. 




    하지만 요새는 차 하나 대는게 너무나 힘들어요. 예전엔 대낮에 한두대 정도 댈 공간은 있었는데
    지금은 겨울이라 그런지 
    한낮에도 이렇게 댈 공간이 없습니다. 그야말로 주차전쟁이예요.

    오랜 세월동안 지켜져 온 이웃간의 암묵적인 룰로 지금의 주차문화는 차댈 자리가 거의 정해져 있더랍니다. 
    그리고 그 자리는 먼저 대는 자가 임자지만 행여나 밤 늦게라도 오는 날엔 주차공간이 없어서 동네 구석구석을 해매고 다녀야 하는데
    저 뿐만 아니라 동네에 사는 이웃들 모두가 그런식으로 주차난을 해결해왔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수년동안 한자리를 꿋꿋하게 지키며 단 한번도 자리를 내주지 않은 용자가 있습니다. 

    저 사진에 보이는 스타렉스 차량입니다.
    그리고 바로 옆은 제가 살고 있는 집인데요. 제가 6년동안 살면서 지켜 본 결과 저 스타렉스가 다른 차량에게
    자리를 내준것을 단 한번도 본적이 없습니다.






    물론 이곳은 거주자우선주차 구역도 아니랍니다. 

    다른 곳은 먼저 주차된 차량들로 매꿔지지만 이 자리만큼은 스타렉스가 6년 이상 독차지하고 있는 셈입니다.
    어떻게 그것이 가능할까?

    보통 집앞 주차공간을 혼자 쓰기 위해 온갖 장애물을 놔두는 이기심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닙니다.
    폐타이어, 페인트통, 콘크리트 장애물등 그 종류도 각양각색입니다.
    그런데 이 차주인은 좀 다르더군요.




    바로 오토바이 입니다.

    전날 눈이 많이 내려서 차량이 출차한 자리엔 눈이 안쌓였죠.
    제가 유심히 지켜 본 결과 한달에 두세번 정도 출차를 하더랍니다. 그리곤 그럴때마다 저렇게 오토바이를 세워놓습니다.




    이런식으로 혼자서 6년 이상 사용해 온 것입니다.

    주변의 이웃들은 매일같이 주차공간이 없어 눈에 불을 키고 주차공간을 찾으러 동네 뺑뺑이 도는 동안
    이 분은 오토바이 한대를 이용해 수년간 주차공간을 독점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쯤되니 어디 사시는 분이신지 궁금하더라구요.
    기껏해야 한달에 두 세번 밖에 출차를 안하니 주인 얼굴 보기 참으로 어렵더랍니다.
    그러다 한번은 낚시를 마치고 돌아오는 새벽녘에 차 주인을 목격하였던 것입니다.
    중견부부로 보이는 한쌍이 차에서 내리더니 어디론가 가버리던데 우리 건물에 사시는 분이 아닌 다른 연립주택에 사는 분이더라구요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이 골목길에 차를 댈 수 있는 공간은 딱 3곳인데요.

    1번은 저렇게 장애물을 놔둬서 주차할 수 없었고 보통 2번과 3번에서 자리가 나오면 얼른 들어가 주차를 해왔답니다.
    여기서 자리가 나오지 않는다면 그야말로 주차공간 찾아 삼만리가 시작되는 것이지요.
    하지만 동네 구석구석을 돌아다녀봐도 자리가 비워져 있는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어쩌다 운이 좋은 경우를 제외하곤...
    그러다보니 결국은 동네를 돌다돌다 지쳐서 찻길에다 임시로 대놓고 새벽에 순찰차가 돌기 전에 잠깐 일어나서
    차를 빼야 하는 그런 피곤한 일들을 겪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도 왠만하면 차를 박아놓게 되고 끌고 나가지 않게 됩니다.




    오토바이를 치우고 차를 대볼까 생각도 해봤지만 그랬다가 어떻게 될지는 여러분들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ㅎㅎ

    주차난이 부족한 현실, 수십년이 지나도 개선될 기미는 커녕 오히려 심화되고 있습니다.
    근처에 사시는 이웃들을 물론 같은 건물에 살고 있는 분들도 다들 차댈 공간이 없어서 밤마다 동네를 돌곤 하는데
    공동으로 차를 댈 수 있는 곳에 혼자서 수년간 독차지를 하니 정말 이기주의의 한 단면을
    보는거 같아 참 씁쓸합니다.
    저도 차를 끌고 나오기가 두렵습니다. 지금
    이사 갈곳이 정해졌는데 방이 안빠져서 못가고 있답니다.
    그 곳은 새로 지은 아파트니 한동안 주차걱정은 없을꺼 같아요.
    이웃간에 주차문제, 조금씩만 서로 배려하고 동등한 입장이 되어보는건 어떨까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1.01.17 06: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떤곳이나 이기적인 생각은 있는것 같아요.
      참...얌체행동 보면 열받기는 하지만 머 어쩌겠어요..ㅋ
      그냥 그런가보다...하는게 속 편하지요..ㅋ
    2. 2011.01.17 07: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주차에서 이기적인 이웃분들 정말 싫어요...ㅜㅜ
      저도 빌라 주차장이 여러 개 있는데
      상가 건물 분이 자신은 일하느라 자주 왔다갔다 해야 한다며 주차장 앞에 차를 대고,
      자신은 일을 하니 거주하는 사람이 양보하라며 밀어내서 유료주차장 이용하고 있어요.. ㅠㅠ
    3. 2011.01.17 08: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고~ 6년간이나..
      정말 그 사람들 대단하시옵네요~ (꼴비기시러라~)
      좋은 곳으로 이사가시는군요..
      이제 주차 걱정은 별로 없으시겠어요..
    4. 사나이하
      2011.01.17 10: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음에 기회되면 오토바이 바로 코앞 빠작 붙혀서 주차 하세요^^
      전화번보고 전화오면 나가서 잘 이야기 해 보시고요^^
      언제나 잘 보고 있습니다 힘내세용~^^
    5. 2011.01.17 15: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기적인사람도 많고, 무례한 사람도 많고,
      살다보니 정말 벼라별 사람 많더군요.

      그나저나 이제 주차 걱정 안하실 예정(?)이니 정말 다행입니다.
      추카드려요.
    6. 2011.01.17 1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사는 곳과 비슷하군요...
      저희는 딱 2대 ㅡ.,ㅡ;;

      어느날 못보던 차가 한대 들어오더니
      밤새 전화를 안받더군요...

      아침에 차주를 만났는데

      차주왈 "안받을수도 있지!! 내가 니 만한 아들이 있다!!"

      명절날 아침부터 동네 떠나가라 싸웠네요 ;;;



      작년 추석때의 이야기.. ㅎㅎ
    7. 2011.01.17 17: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소한 배려없는 나만 편하면 돼~

      정말.. 싫어요..;;
    8. 2011.01.17 17: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참 대단한 사람이네요.
    9. 2011.01.17 17: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토바이 치웠다간 난리 난리가 뻔하겠죠.
      저렇게 매번 대체물을 갖다놓을 게 더 귀찮을 듯 싶은데... 6년간이라... 대단하신분이네요...--;;
    10. 2011.01.17 18: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으로 인정머리없는 분이 이웃으로계시군요. 더불어사는 세상에 있어서는 안될사람입니다.
    11. 2011.01.17 20: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화곡동 누나네 집에 갈때마다 차를 버리고 걸어가고 싶은 충동이 한두번이 아니었는데 저렇게 이기적인 주차도 가능하군요....
    12. 2011.01.17 2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분 우리 동네에도 있음...
      에혀;; 한심하다 한심해 ㅋ
    13. 2011.01.17 23: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주차전쟁이지요, 어디에나~
    14. 2011.01.17 23: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새 길에 자기 주거지에 해당하는 주차장 있지 않나요?

      이걸 이기적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주차공간이 지정된 곳이 없다면, 집앞이라도 주차금지 팻말을 세워서라도

      자신의 주차공간을 지킬 거 같네요.
      • 2011.01.17 2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본문을 읽고 댓글을 다신건가요?
        본문을 제대로 안읽어보신듯 합니다.
        다른 분들이 단 댓글도 참고해보세요.
        왜 문제가 되는지를요
    15. 2011.01.17 2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긁어 버리고 싶군요.. ㅡㅡ;
    16. 개박살
      2011.06.29 13: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님도 오토바이를 대놓으세요. 저런 사람들은 한번 겪어봐야 아뿔싸~~ 합니다
    17. 2012.03.29 14: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차를 타지말고 오토바이를 타세요

      주차장도 없는데 차를 구입하는 한국인이 문제입니다.
    18. 2012.04.20 14: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9. 2012.04.20 14: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20. 우리네4
      2016.08.02 15: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기적이라 ㅠㅠ 남의 건물앞에 최소한 건물입주자들이 밤에는 주차를 할만한 공간을 주지를 않고 공유지이니 건물앞 공간없는 사람들도
      무조건 니땅 내땅 할것없이 먼저 차지하는 놈이 장땡 ?? 이라는 발상 ? 여보시요 부동산도 차못대는 사도골목은 집값도 똥값이요 . 그런 환경인프라가 어느정도 갖추어져있다고 부동산가격이 틀려지는 것입니다. 그게 드러우면 차고나 주차공간 담장 있는 건물을 사서 가면 됩니다. 돈없이 싼 건물에 임대얻어 살면서 멀쩡히 비싼 가격에 건물사서 자기 지상권에 대한 권리행세를 하는 이들한테 뭐라 말할자격은 없습니다. 눈쌀은 찌푸려지지만 얼마나 그들도 상가세입자나 임차인들이 불편해하는지에 대한 생각은 하셔야죠. 여긴 자본주의입니다 . 돈맣으면 내부주차장있거나 아니면 내집담벼락 라인에 주차공간이라도 주어지는 집을 돈벌어 살면 됩니다 . 오히려 돈없이 살면서 돈벌어 비싼 건물매입한 건물주들을 욕하는 얌체행동은 이기적이 아니었던가여? 돈은 없이 편하게는 하려는 그런 사고방식이 더 이기적이지요 담벼락공간 있는 건물주들이 다른 건물사람들에게 자는 방 내달라고 않하잖습니까 그러니 자기건물 포함않된 건물에 사는 사람들은 억지 그만부리시고 시시각각에 나는 주차공간에 힘들어도 돌다가 대세요 . 돈못벌어 그 상황에 쳐하는 레벨들이니 충분히 그만큼의 피곤함은 감수하여야 한다고 봅니다
      • 2016.08.02 1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님은 본문의 얌체족을 아예 건물주로 가정하셨던데 본문 어디에도 건물주 이야기는 없습니다.

        지적질 하는 건 좋으니 내용 파악 좀 제대로 하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3297)N
    유튜브(입질의추억tv) (135)N
    수산물 (530)N
    조행기 (486)
    낚시팁 (304)
    꾼의 레시피 (236)
    생활 정보 (727)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25)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72,191,207
    Today : 9,683 Yesterday : 18,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