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26개월 된 딸내미. 그러니깐 3년 전에는 세상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딸이었다. 어느 순간부터 딸의 목욕을 담당했는데 오늘도 부둥켜 안고 머리를 감기다가 딸내미가 처음으로 이런 말을 했다.

 

"아빠 사랑해"

 

그리곤 "좋아요~ 좋아요~ 아빠가 좋아요." 하면서 흥얼거린다. 세상에 이 무슨....요즘 딸이 애교의 극치를 보인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건 정말 사르르 녹지 않고선 못 버티겠다. 이래서 딸바보 되는구나. ㅎㅎ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추억★
:

카테고리

전체보기 (4005)
유튜브(입질의추억tv) (609)
수산물 (635)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38)
생활 정보 (744)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4)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07-14 00:00
Total :
Today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