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시장에서 사온 새조개다. 집에 기포기가 있어 이렇게 산 새조개를 사와도 먹을 때까지는 살려둘 수 있어 좋다. 이름하여 새조개 숨통 틔우기(이끼내기). 물은 당연히 해수여야 한다. 구입할 때 깨끗한 해수를 '따로 한 봉지' 챙겼다. 집으로 가져와 풀었더니 처음에는 굳게 닫혔던 입이 한 시간이 지나자 넙쭉 벌리면서 숨을 쉬고, 어떤 것은 모래를 토해내기도 한다. 저녁에 먹을 냉이, 새조개 샤브샤브가 기대된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참돔을 무른 회라고 했나?  (4) 2017.03.19
봄의 식탁, 새조개 샤브샤브  (6) 2017.03.14
핫도그 먹고 침울하긴 처음  (3) 2017.02.18
진정한 낚시  (14) 2017.02.12
던지네스 크랩  (11) 2017.02.07
Posted by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7.03.13 11: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개 별로 안 좋아하는데, 갑자기 배고파오면서 먹고 싶어지네요..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3800)N
유튜브(입질의추억tv) (439)N
수산물 (626)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38)
생활 정보 (740)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4)
모집 공고 (28)

09-30 05:49
Total : 85,702,231
Today : 1,175 Yesterday : 12,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