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근처에 명랑 핫도그란 프랜차이즈가 생긴 모양이다. 이 추운 날에도 가게 근처엔 핫도그를 먹으려는 인파로 줄이 길게 늘어졌다. 그 모습을 한 달 가까이 보고 지났으니 그 맛이 궁금하기도 했고. 그렇게 젊은이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모짜렐라 치즈 핫도그(1,500원)를 주문했다. 설탕 묻혀드릴까요? 하길래 그건 됐다고 말하곤 내 번호가 호출되기를 기다렸다. 잠시 후 내 번호를 호출하길래 갔더니 트레이엔 3개의 핫도그가 놓였고, 그중 두 개를 앞번호 손님이 챙기고 있었다.

 

나도 남은 한개를 챙겨 머스타드와 케첩을 뿌리고 나왔다. 한입 깨무는데 씹힌 것은 자연산을 썼다는 모짜렐라의 고소함 대신 밀가루 소시지네? 알고보니 내가 집은 건 기본형(1,000원). 아무래도 좀 전에 손님과 내 것이 바뀐 듯하다. 맛도 맛이지만, 한 입 깨물고 나서 500원 달라기도 뭐하고. 그 손님은 이미 자리를 떴겠지. 500원 때문에 침울해 보긴  처음이네. ㅎㅎ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의 식탁, 새조개 샤브샤브  (6) 2017.03.14
새조개 숨통 틔우기  (2) 2017.03.12
진정한 낚시  (14) 2017.02.12
던지네스 크랩  (11) 2017.02.07
딸 바보의 일기 #4, 사무치게 그리울 것이다  (4) 2017.01.30
Posted by ★입질의추억★
:

카테고리

전체보기 (3919)
유튜브(입질의추억tv) (539)
수산물 (635)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38)
생활 정보 (742)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4)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10-03 06:38
Total :
Today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