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의 일이다. 여느 때처럼 잠에서 깼는데 꿈을 꾸는 것인지 생시인지 분간이 안 간다. 잠시 뒤척이면서 머릿속 혼란을 떨쳐내 보려 해도 뒤숭숭한 기분은 좀처럼 떠나질 않는다. 30년 후 딸의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다. 옆에는 갓난아기도 있었던 듯하다. 딸의 앳된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그냥 누군가의 아내가 되어 평범한 가정을 꾸리는 새댁이 되어 있었던 모양이다. 70이 넘은 나는 별안간 할아버지가 되어 있었던 것 같고. 중간 과정은 생략된 채 요상한 상황에 내동댕이쳐진 나 자신이 한없이 초라했다.

 

꿈인 걸 알아챘고 일어나서 물 한 컵도 마셨지만, 떨떠름한 기분은 좀처럼 나아지질 않는다. 30년이 지난 그때에도 우리가 행복할 자신이 있다면 그 또한 좋은 삶이겠지만, 이래나 저래나 지금이 행복한 시절이었음을 부인할 순 없을 것 같다. 그걸 좀 일찍 깨닫고 감사하면서 살아야 할 텐데, 작은 행복이 먼 미래에 돌이켜보면 커다란 행복이었음을 알지 못하다가 꼭 후회한다. 그때 더 잘할 것을.  

 

이제 27개월인 딸은 다른 아이와 마찬가지로 조금씩 세상 사는 법을 배우는 듯하다. 누군가가 말하길 애교는 살기 위한 본능이라던데 요즘 애교가 철철 넘치는 딸이 그 정도로 살기 위한 몸부림을 쳤어야 할 상황인지는 잘 모르겠다. ^^; 처음에는 또래 아이들이 대부분 가진 그런 애교인 줄 알았는데 어린이집 선생님 의견도 그렇고, 평소 말투나 표정에서 유난히 애교가 많이 배어 있는 듯하다. 붙임성이 좋아 선생님들 사랑을 많이 받다 보니 다른 아이들의 질투심도 종종 유발한다고 한다.

 

또래보다 말이 빨라 이제는 참견도 한단다. 밥 먹을 때면 친구들에게 "골고루 먹어, 그래야 키가 쑥쑥 큰다.(이건 내가 딸에게 하는 말인데)"라고 말하면서 정작 자기는 반찬을 남기기도 하고, 놀 때는 주도적이면서도 친구들에게는 장난감을 곧잘 양보하는 편이라고 한다. 최근에는 A형 독감에 걸려 고생 좀 했다. 어린이집 출석을 전면 통제하고 집에만 두었더니 투정도 부쩍 늘었다.

 

책상에 앉아 이런저런 생각에 잠기는데 막 잠에서 깬 딸이 문을 열고 쪼르르 나온다. 딸을 보니 좀 전에 혼란스러웠던 기분이 말끔히 없어졌다. "아뽜 안아죠" 하고 달려와서 안기고는 오늘도 어김없이 "우주 보여주세요."라고 한다. 

 

딸이 말하는 우주는 걸그룹 우주소녀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트와이스가 대세였는데 지금은 우주소녀를 더 좋아하게 됐고, 그 덕에 나도 멤버들 얼굴을 다 안다. ^^; 노랠 틀어주면 박자에 맞춰 몸을 들썩인다. 이 녀석 몸으로 그루브를 타네? 그리곤 정확하지 않은 발음으로 따라부르려고 애쓴다. 이제 27개월인데 벌써 걸그룹 노래에 흥얼거릴 줄이야.

 

요거트를 먹고선 흰 수염이 났다고 좋아하는 녀석. 먼 훗날엔 지금 딸의 모습이 사무치게 그리울 것이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7.01.30 12: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직 젊으신거 같은데도 딸을 아주 많이 사랑 하시는게 느껴지네요.

    대개의 경우에는. .우리가 좀 더 나이가 든 다음에 더 진하게 느껴지기 마련인데. ..

    저의 경우에는. .첫애를 많이 사랑했다 생각했었는데. ..3년후 둘째를 낳고...자식에 대한 사랑이 더 많이 느껴지는걸 느꼈읍니다.

    처음에는 너무 미숙해서....지금은 다들 장성 해서 나이가 많지만...내가 잘못했던게 생각나고... 지금도 가끔씩 마음이 아프네요.
  2. 2017.01.31 12: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진짜 딸바보시네요. 미래 걱정은 나중으로 미뤄두고
    지금은 딸의 재롱을 즐기세요!!
  3. 2017.02.01 15: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딸바보 딸바보~~ 하고 사람들이 놀리기는 하지만 딸을 안키워 본 사람은 모르지요.^^ 왜 바보가 되어가는지.
    첫째 때 아들에게 잘 못했던 부분을 고쳐가며, 둘째 딸에게는 같은 실수를 안해야지 하고 노력하면서 ...
    첫째는 그 당시 못해줬던 부분을 채워주고, 둘째에게는 더 많은 사랑을 주려고 노력을 하고 있는 아빠입니다. ^^

    현재의 딸의 모습을 지금처럼 많이 많이 사랑해주세요..^^

    그리고 딸의 애교와 재롱을 같이 즐겨 보!아!요!
  4. 엘라
    2017.02.03 19: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요.지금의모습 많이많이 눈에담아 놓으세요.훗날 아주 먼훗날 사무치게 그리울 꺼에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3263)N
유튜브(입질의추억tv) (116)N
수산물 (526)
조행기 (486)
낚시팁 (299)
꾼의 레시피 (236)
생활 정보 (727)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19)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71,371,566
Today : 9,287 Yesterday : 11,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