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오징어 어획량이 급감한 그래프와 명태가 절멸되기 직전의 그래프를 동시에 놓고 보면서 적잖은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농담삼아 했었던 '이거 혹시 노가리 꼴 나는 거 아냐?' 그런데 몇 개의 논문과 통계 자료를 보면서 어쩌면 그것이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10년전만 해도 가을에 횟집마다 활 오징어 팔았습니다. 보통 3마리에 만원씩 했는데 지금은 보이지도 않죠. 마트에선 생물 오징어 대신 언제 잡힌지도 모를 냉동(정부비축) 오징어가 두 마리에 8천원씩 합니다. 이게 다 수온 때문이라고요? 그래요. 수온의 진동과 북태평양의 기후 변화도 관계는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3~4년간 급락한 어획고를 설명하기에는 무리가 있더군요.

 

저는 다시 예전 시절로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싸고 푸짐한 오징어회 한 접시 먹고 싶네요.

 

 

오징어의 마지막 경고, 오징어가 줄고 비싸진 결정적인 이유(입질의추억tv : https://www.youtube.com/입질의추억tv)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보기 (3455)N
유튜브(입질의추억tv) (214)N
수산물 (568)N
조행기 (486)
낚시팁 (315)
꾼의 레시피 (239)
생활 정보 (729)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49)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08-11 23:44
Total : 76,134,925
Today : 0 Yesterday : 1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