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칼레도니아 여행중 만난 고양이


    낚시투어를 위해 찾아간 곳은 뉴칼레도니아 중부지방인 "부라이"라는 시골입니다. 이날 우리의 낚시체험을 시켜줄 낚시가이드를 따라 이 먼곳까지 따라왔는데요. 막상 도착하니 이 분의 가정집이더라구요. 해외여행가서 현지인의 가정집에도 가보고 좋은 추억거리가 하나 더 생겼습니다. 본격적인 낚시투어 얘기는 담편부터 하기로 하구요~ 오늘을 뉴칼레도니아 여행 중 만난 고양이 잠깐 보고 가겠습니다 ^^




    [뉴칼레도니아 여행중 만난 고양이] 손대면 살살 녹는 고양이



    뉴칼레도니아 부라이 지방의 어느 가정집. 식당까지 겸한 이곳은 오늘 낚시투어를 시켜줄 가이드의 집이예요.



    저기 보이는 분이 뉴칼레도니아에선 아주 베테랑인 낚시 가이드 ^^ 어제 만화 캐릭터로 보셨던 분들에겐 이제 낮익은 인상일 꺼예요 ㅋㅋ 
    입질의 낚시만화 16탄! - 뉴칼레도니아 여행 에피소드 #2



    여기서 기르는 두마리의 고양이. 그 중 노란테비는 우릴 살짝 경계하는듯 안하는듯 슬금슬금 오지만 "나비야~~ 나비야~~"하고 부르면



    그냥 등을 돌려버리는 시크함..;; 고거 참 도도합니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우리 주변에 맴돌아요 ^^



    이렇게 눈도 맞추고 부르면 또 오기까지 합니다 ^^ 사랑받는 방법을 아는 걸까요?




    "이방인의 손길을 느끼는 고양이?"

     

    혹시 와이프한테서 낚시꾼의 비릿한 기운을 느낀건가? ㅋㅋ



    와이프가 쓰다듬어 주면 느끼는 고양이.. 정말 손만 대면 살살 녹는듯한 표정 ㅎㅎ 아구 좋아라 ^^*



    반면 이 녀석은 뭔가 심통난 표정이랄까. "너도 이리와 우리랑 같이 놀자!" 라면서 부르면..



    그냥 눈을 질끈 감아버리네요,,,;; 두 고양이가 하는 행동이 어찌나 다른지.. 하나는 사람을 엄청 좋아하고 하나는 굉장히 도도하네요 ㅋ



    금새 사라졌던 요녀석.. 어디갔나 하고 불러보면 슬금슬금와서 또 이렇게 살살 녹습니다. ㅎㅎ 저도 한때 냥이를 키워봤지만 뉴칼레도니아에서 만난 고양이라 그런지 뭔가 여유가 있어요. 이 넓은 뜰에서 자유롭게 풀어놓고 키우는데 낚시꾼의 집이라서 비린내 나는건 많이 먹고 자랐을꺼 같단 생각도 들구요. ^^ 아주 똘망똘망하고 귀여운 고양이였어요.

    PS : 그저께 청산도 낚시를 다녀왔는데 체력소모가 컷던 탓인지 아직도 여독이 풀리지 않고 끙끙 앓고 있습니다. 아직 시즌 초반이라 그런지 이 날 청산도를 찾은 8명의 조사중에 유일하게 감성돔을 낚은 사람은 저희 와이프가 되었답니다. 혼자 손맛보고 어찌나 절 놀려대던지 ㅋㅋ  요즘들어 체력관리도 잘 안되고 이래저래 바쁜 일들이 겹치는 바람에 블로그 돌보는 시간도 만만치가 않네요. 그래서 오늘 포스팅은 이걸로 대신 할께요 ^^;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0.09.17 15: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살살 녹는 표정 ㅋㅋ
      가이드 아찌는 엄청 거구인데다가
      애교(?)뱃살까지 짱인데
      고양이는 아주 늘씬~길쭉 하네용 ㅋ
    2. 2010.09.17 15: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완벽한 대비를 이루는 고양이들이네요.
      도도한 놈과 살살 녹는 놈 ^^
    3. 2010.09.17 1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가이드분..
      배볼록...웃음이 마구나왔어욤..

      냥이의 도도하고 여유로움이..
      신기하군요..
      어찌 저런 표정까지..

      추석연휴의 시작입니다.
      오가는길 조심하시구요
      가족분들과 행복한 시간 나누세요.

      이몽은 객지에서 홀홀단신..
      약간은 썰렁할듯 합니다..
      위문공연은 언제나 대환영요..ㅎㅎㅎ
    4. 2010.09.17 16: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노랑 냥냥이는 거의.. 사자포스인데요..? ㅎㅎ
      수염이 너무 멋있어요~
      고양이한테 멋있음을 느끼다뉘..케케
    5. 2010.09.17 16: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저길 만저주면 좋아하는 것 같더군요.
      근데...
      다음뷰를 발행하고 부터는 고양이가 왠~지 싫어지더란...
      ㅋㅋ
    6. 2010.09.17 16: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살살 녹는다 해서~~

      사람을 녹이는가 보군요.
      도도한 게 좋을 것 같지만
      사람이나 짐승이나 곁을 내주지 않으면
      좀 그렇지요?
    7. 2010.09.17 1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길냥이는 아니었군요~
      정말 살살 녹게 생겼어요~
      //
      건강이 우선이니까요~
      몸조리 잘 하셔요~^^*
    8. 2010.09.17 17: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국 고양이하곤 또 다른 느낌인데요..
      에전에 고양이한테 햝히고 난뒤
      고양이가 무서웠는데
      요즘에는 그래도 만질수는 있겠더라구요..^^
      안좋은 기억은 참 오래가요..
    9. 2010.09.17 17: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 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ㅜㅜ
      원룸사니깐 고양이 우는 소리 들릴까봐 못키우는데;
      너무너무 귀엽네요 ㅜㅜㅜㅜㅜㅜ
    10. 2010.09.17 18: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저 귀엽기만하네요. 우리 리오도 저렇게 되었음 좋겠네요. 리오는 낯가림을 많이해요. 손님이 오면 숨어 버리기 바쁘네요.
    11. 2010.09.17 18: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넘 참^^
      잘 보고 갑니다...
    12. 2010.09.17 20: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둘다 넘 이쁘네요..
      아마도 고등어가 접대묘 역할인듯...ㅋㅋ
      고양이 외모는 세계공통인것 같습니다^^
    13. 2010.09.17 21: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궁~~추억님~~
      바쁘고 몸도 안좋으시면서도 찾아주셨는데...
      촌아낙은 바쁜것도 없으면서 이제서야 마실을 왔네요~~~
      요즘은 집짓는곳에 나가있으면 특별히 할일이 없다고 들어가보라는데도
      집에 들어오기가 싫어서 하루종일 집터에서 지낸답니다.ㅎ

      글 읽어내려오면서 자주 마실 못온탓에 만화먼저 읽고 왔어요~
      정말 어쩜 그렇게 똑같이 캐릭터를 그리셨는지..ㅎ
      촌아낙도 그려달라하면 어찌 나올지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사랑받는 법을 아는 녀석들이 있는것 같네요~
      살살녹는 눈웃음에 시골아낙도 미소가득 머금고 돌아갑니다^^
      푹~~쉬고 얼른 재충전하세요~추억님^^*
      • 2010.09.17 21: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 낚시꾼 아저씨는 개성이 넘 뚜렷해서 캐릭터로 그려내기가 수월했다고 해요~ 동양인들이 그리긴 참 힘들다고 하더랍니다. 에고~제가 최근에 잘 안걸리던 몸살에 걸린거 같아요. 해야할 일은 태산이고 몸은 눕고싶고~ 오늘 하루 힘들었어요. 그래도 이렇게 위문까지 와주셔서 넘넘 감사드립니다. ^^* 시골아낙네님 편안한 밤 되세요 ^^
    14. 2010.09.17 2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양이들이 좋은생선 많이 얻어먹었나봐요 배도 빵빵하고 사람손을탓는지 털도 윤기가 좔~ 흐르네요 배가부르니~ 쓰다듬어 주니 잠이 오나봐요 ^^
    15. 2010.09.17 2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양이의 매력은 도도함이죠?
      ㅎㅎ
      아무리 잘해줘도 정말 도도해요 ㅎㅎ
    16. 2010.09.17 23: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저는 제목만 보고 고양이를 설마...ㄷㄷㄷ
      했습니다~ㅋㅋㅋ
      고양이보다 저 위에 퉁퉁한 깜찍~귀엽~털보아찌가 더 살살 녹는데요~ㅋㅋ
    17. 2010.09.18 0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냥이들의 성격이 많이 다른가 봐요^^
    18. 2010.09.24 1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냥이 너무 예쁩니다+_+ 앞발도 너무 예쁠 듯...ㅋ

      그나저나.. 낚시 다녀오신 뒤 건강이 별로 좋지 못하셨군요? 지금은 괜찮아지셨나 은근히 걱정이 됩니다.

      전.. 아내가 혼자 재미봤다고 놀려도 좋으니.. 아내와 함께 낚시 여행좀 다녔으면.. 싶습니다.. ㅠ.ㅠ
    19. 2010.09.27 11: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아무래도 와이프님이 입질의 대가~ 님쯤 되셔야 하는거 아닌가 싶어요.
      요즘은 입질님보다.. 와이프팀이 더 잘 잡으시는거 같아요.
      전 귀여운 새끼고양이 네마리가 숙소앞에있는걸.. 카메라가 없어서 못담았습니다.ㅎㅎ
      • 2010.09.27 1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그래도 여럿사람들에게 오해아닌 오해(?)를 받고있어서 올 가을에 제가 와이프보다 더 많이 잡아서 만회를 해야겠어요 ㅋㅋ
    20. 벼리
      2011.10.14 09: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고양이를 바라보는 저도 살살 녹아요, 고양이 표정때문에요.
      사람을 좋아하네요, 보통 낯선사람은 피하는 법인데,,,,
      저도 지나다가 아가들 보이면 다 아는체,,,,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3442)N
    유튜브(입질의추억tv) (207)N
    수산물 (565)N
    조행기 (486)
    낚시팁 (315)
    꾼의 레시피 (239)
    생활 정보 (729)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47)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07-16 02:24
    Total : 75,754,526
    Today : 1,059 Yesterday : 13,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