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산 횟감이라고 무조건 맛있을까?


    지난번 '활어회라고 무조건 싱싱하고 맛있을까?'에 이어 오늘은 자연산 횟감에 대한 오해에
    대해 말해보려고 합니다. 우리가 고급일식집에 가거나 자연산을 취급하는 일부 횟집에 가면
    정확한 가격을 표기하지 않고 단지 자연산이라는 이유만으로 '싯가'라고 적혀있는걸 종종 보
    게 됩니다. 그리곤 일반 양식에 비해 훨씬 비싼 가격에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과연 비싼만큼 그만큼 맛도 있는 건지,  자연산이라면 미식가들은 물론 회를 좀 좋아하신다는
    분들까지도 자연산을 먹었다며 자랑스러워 하거나 맛있게 먹었다고 하지만 정말 그런것인지
    자연산 횟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카테고리 관련 글*

     ☞ 비싼 몸값 자랑하는 2월의 제철생선
     활어회는 무조건 싱싱하고 맛있을까?
     차례상에 올릴 도미(참돔) 고르는 방법
     생선회 구별방법 노하우
     고급횟감 이시가리(줄가자미), 도대체 뭐길래?








    자연산 횟감이라고 무조건 맛있을까?


    갯바위 낚시를 취미로 하는 저에게 자연산 횟감을 맛보는것이란 그리 어렵진 않습니다.
    잡아서 바로 먹게되면 "자연산 활어회"가 되며, 집으로 살려와서 먹어도 마찬가지..
    살려 올 자신이 없을 경우 그 자리에서 바로 즉살해서 집으로 가져오면 맛좋은 "싱싱회"가 되며, 하루이틀 쯤 냉장고에 묵혔다가
    먹으면 감칠맛나는 "선어회"가 됩니다.



    낚시로 잡은 각종 돔들

    회맛은 칼맛이다?
    그런데 이러한 자연산 어종들도 회을 뜨는 사람이 미숙하면 말짱 무용지물이 됩니다. 아마 초보 낚시꾼들이 여기에 속하겠지만요.
    자연산을 취급하는 횟집에선 숙련된 조리사가 회를 뜨겠지만 이 과정에서 약간의 미숙함이 있을 경우 회맛을 그르칠 수도 있다는 얘긴데요.
    대부분의 활어는 즉살을 합니다. 그리고 아가미를 찔러 피를 빼고 내장을 제거하는데 이 과정에서 살에 피가 묻거나 내장을 터트리게 되면
    좋지 못한 냄새가 살에 베이게되며, 신속하고 원활한 손놀림과 회를 써는 두께와 방향등 칼질에 의해서도 맛이 달라지게됩니다.
    또한 도마와 칼의 위생상태가 불결할 경우에도 회맛에 영향을 끼치며, 조리사가 흡연자일 경우 손에서 담배냄새를 완벽하게 제거하지 않는 한
    회맛에 치명적일 수도 있습니다. 만화 "미스터 초밥왕"에서 흡연자는 아예 초밥을 쥘 수 없도록 하기도 했으니깐요.



    자연산 감성돔

    어떻게 죽느냐에 따라 맛이 다르다?
    또 다른 예로 자연산 활어를 어떻게 취급했냐에 따라 회맛은 천자만별인데요.
    한번은 감성돔을 잡아다가 살려서 집에 가져왔는데 바닷물의 산소부족으로 죽은적이 있었습니다.
    인간으로 치면 물속에 빠져 허우적대다 산소결핍으로 익사를 하게 된거나 마찬가집니다. 이것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는 말안해도
    아실듯 합니다. 물고기도 산소가 부족해서 서서히 죽어갔다면 그건 안락사(즉살)가 아닌 고민사(스트레스성 취사)가 됩니다.
    횟감용 생선을 처리하는데 있어서 가장 안좋은게 바로 "고민사"인데 이렇게 죽은 생선은 아무리 자연산이라도 육질이 물러질 뿐 아니라
    맛에서도 씹힘성에서도 양식만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늦가을에 잡힌 감성돔은 제철의 중심에 있는 맛좋은 녀석임에도 불구하고
    취사방법과 사후처리를 잘못해서 회맛을 그르치게 된 예입니다.



    시간경과에 따른 횟감의 상태 변화로 흰살생선 기준이며, 냉장상태로 보관했다는 전제하에서 참고바랍니다.

    중요한건 자연산의 유무보단 횟감의 상태가 맛을 좌우한다.
    위의 도표는 즉살부터 부패하기까지의 과정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그려봤습니다. 
    물론 여기에 표기된 시간이 절대적이진 않습니다. 여러가지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시간이 늘어날 수도 줄어들 수도 있는데요. 
    확실한건 즉살 이후 "5도씨 이하의 냉장보관"을 했다는 가정 하에서 입니다. 여기에 어종별로 다르고 고생사냐 안락사냐에 따라 다르며
    같은 종이라도 크기에 따라 다르며, 체내의 영양과 저장 온도에 따라 전부 달라지므로 위의 도표가 절대적인 판단의 기준이 될 수는 없습니다.
    쉬운예로 흰살생선인 넙치는 완전경직이 되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이 약 이틀 정도라고 한다면 붉은 살 생선인 고등어나 전갱이는
    불과 5~6시간만에 완전경직이 됩니다. 이것은 붉은살 생선이 흰살생선 보다 부패속도가 훨씬 빠르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낚시로 잡은 전갱이, 사후경직이 시작된 모습

    위의 사진은 방파제에서 갓 잡은 전갱이들로 잡은지 불과 2시간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근육이 딱딱해지면서 사후경직이 일어난 모습입니다.(붉은 화살표)
    저렇게 몸체가 휘어진 상태에서 딱딱하게 굳어졌다면 사후경직이 일어난 것이라 볼 수 있는데요, 저렇게 전갱이는 흰살생선에 비해 훨씬 빠른
    시간안에 근육이 수축되고 딱딱해졌다 볼 수 있겠습니다.
    더욱이 공기중에 노출시켜 고생사를 한 것이므로 즉살(안락사)한 것에 비해 근육의 수축과 경직이 빨리 찾아온것입니다.

    이 얘기를 왜 하냐면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회의 유형을 살펴봤을 때 대체적으로 '활어회'를 선호하는데요.
    활어회로 먹었을 때 가장 적합한 시간대가 즉살 이후 사후경직이 개시되기 바로 직전인 3~5시간 전이랍니다.
    만약 고등어나 전갱이를 회로 먹으려면 그보다 훨씬 전인 1~2시간 이내여야 하겠지요. 그런데 여기에 안락사가 아닌 고생사라면
    사후경직 시간이 더 앞당겨진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은 물고기의 스트레스와 연관이 있습니다.



    양식 농어(좌), 자연산 농어(우)

    물고기의 스트레스 여부가 맛을 좌우한다.
    자연산 고기는 태어날 때 부터 넓은 바다에 살면서 빠른 물쌀을 거스르며 헤엄쳐 왔기에 좁은 수조나 활어차에 갇히게 되면 스트레스를 받게 됩니다.
    반면에 처음부터 가두리 양식장에서 사료를 받아먹으며 길들여진 양식어는 원래 좁은 공간에 사는것이 익숙하기 때문에 수조에 가두거나 활어차에
    실려와도 자연산에 비해 스트레스가 덜 하게 됩니다. 스트레스가 많다는 것은 "고생사"를 한다는 얘기가 되며 횟집 수조에 있는 동안은 양식어에 비해
    수명이 짧아 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즉, 좁은 수조에 갇혀 온갖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가 손님들의 밥상에 올려지게 됩니다.



    양식산 농어회는 표면이 거무튀튀한 혈합육이 특징이다.

    그렇게 오랫동안 수조에 갇혀 있다 회를 치게 되면 체내의 영양분도 충분치 못한 말그대로 "살아있는 시체"가 되므로
    이같은 경우 온전한 상태의 양식산만 못하게 되는 것입니다.



    자연산 농어회는 마치 도미처럼 연한 핑크빛이 도는게 특징이다.

    아무리 낚시로 잡은 자연산 횟감이라 해도 스트레스를 받아 고생사를 하거나, 사후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할 경우 살이 물러지고 맛이
    떨어지는등 양식보다 못한 경우도 있습니다.



    낚시로 잡은 자연산 감성돔

    사진처럼 기포기를 이용해서 산소를 공급하게되면 일정시간 동안은 숨을 쉴 수 있으며 생명을 유지하겠지만 이때 산소가 충분하지 못하다면
    얘네들은 이미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상태가 되며 집으로 가져왔을때 살아있는 상태에서 즉살을 했더라도 이것은 '고생사'가 됩니다.
    결과는 자연산 특유의 쫄깃함이 없고 물러져서 온전한 상태의 양식산만도 못하게 되버리는 결과를 낳게 되는 것입니다.



    양식 광어(위), 자연산 광어(아래)

    자연산이 맛도 좋고 영양도 풍부하다?
    미식가와 회를 좋아하는 분들이 자연산을 찾으려는 이유는 아무래도 사료먹고 자란 양식산에 비해 자연산이 영양도 높고 맛도 좋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 때문이라고 보여집니다. 하지만 일반인들은 양식산과 자연산 회를 놓고 블라인드 테스트(눈가리개 테스트)를
    하게 될 경우 이것을 미각으로 정확히 가려내기란 거의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다만 자연산이 양식산에 비해 운동량이 많기 때문에 좀 더 쫄깃하며 씹힘성이 좋다는건 사실이지만 누구나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와닿지는 않습니다.

    한가지 재밌는 사실은 영양학적인 상태를 따져봤을 때 양식산이 자연산보다 오히려 우위에 있기도 하다는 것입니다.
    자연산은 넓은 바다에서 약육강식에 의한 스트레스와 먹이경쟁에 따른 부담감을 안고 살아가며 먹잇감을 한동안 사냥하지 못할 경우 
    몇 일을 굶을 수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누워서 사료만 받아먹는 게으르고 살찐 양식산 어종들이 영양학 적으로나 맛으로나 더 나을 수도 있습니다.

    마치며..
    자연산이 양식보다 대체적으로 맛이 좋은건 사실입니다. 운동량이 많아 더 쫄깃거려 담백하고 깨끗한 맛을 내며, 제철에 오른 지방함량은
    씹었을 때 더욱 고소한 맛을 냅니다. 하지만 여기서 말한 자연산도 결국은 활어차와 수조통에서 몇 일을 보내면서 양식어종보다 더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 갯바위에서 바로 잡아 먹는 자연산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먹이사슬 경쟁에 부담을 안고 살아가면서 몇 일동안 굶었다는건 눈으로 확인할 길도 없을 뿐더러 좀 극단적인 예를 든거지만요
    사료를 먹고 자랐든 바닷속 자연상태의 먹잇감을 먹고 자라왔든 중요한건 어느경우라도 수족관에서 오랫동안 굶은 횟감은 맛이 없다란 겁니다.
    결론은 직접 낚아서 그 자리에서 바로 드셔야 온전한 상태에서의 진정한 자연산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국은 낚시를 해서 직접 잡아 드시라는 얘깁니다. 농담이구요. ^^;;
    오늘 하고 싶은 말의 요지는 사람들이 자연산이라고 막연한 환상을 가지고 있었던 것들이 2~3배의 가격을 치르면서 먹을 만큼 맛있나?
    하는 생각이 들더랍니다. 무조건 자연산만이 맛있다고 고집하기 보다는 횟집 수조 관리가 잘 되어 있고 양식이라도 상태가 좋은 것들이라면
    자연산 못지 않은 맛을 낼 수 있다는 점도 잊어선 안될것입니다.

     PS : 집들이 준비로 주말내내 분주할꺼 같아요. 오늘은 읽고 추천만 하고 가겠습니다.  행복한 금요일 되시기 바래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1.02.11 16:0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쩜 이렇게 눈에 쏙 들어오게 정리를 잘해놓으셨는지...^^
      회를 좋아하는데도 정확한 지식이 없어 잘 몰랐는데,
      입질님 방에 들어오면 항상 뭐라도 배우고 갑니다^^
      집들이 준비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되세요~
    2. 2011.02.11 17: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앞으로 광어는 배만 확인하면 되나요 ㅎㅎ 차이가 확연해서 제일 보기 쉽네요. 경복궁역에서 자연산활어가 아니면 일억을 보상하겠다는 곳이 있는데 자연산이냐 아니냐가 꼭 맛의 중요한 차이를 나타내지는 않는군요
    3. 보리
      2011.02.11 17: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후경직~!! 레알~~이네요...! ^^

      오늘도 정성 많이 드리신 글....많은 정보 얻어갑니다..!!

      감사드리고요..!! 멋진 주말 보내세요..^^
    4. 2011.02.11 18: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산과 양식과의 비교는 사실 모르겠지만...
      경험상 갓 잡은게 최고라는 정도는 알겠더라구요...
      예전에 배멀리로 기절해 있으면서도 갓 잡아올린 녀석(?)을 회쳐 먹는데... 이건 뭐...
      미각이 둔한 제 입장에서도 최고였습니다.
      • 2011.02.13 2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죠..쉽게 선상에서 낚시하다 잡아먹어보면 대번 압니다.
        뭐라고 표현하긴 힘든데 .. 그 찰지고 깔끔한 맛..
        살짝 단맛이 나는듯 안나는듯 하기도 하구요..
    5. 2011.02.11 19: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물고기들도 고생사라는게 있군요..
      처음알았습니다..^^;;
      추억님 덕분에 여러가지 많이 알고가네요..^^
      집들이 준비를 잘하시길요..^^
    6. 셜록홈즈
      2011.02.11 20: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편견과 선입견이죠, 양식이나 자연산이나 맛은 비슷한데도 인간들은 그저 자연산이 더 맛있다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어서 자연산이라는거 알고 먹으면 역시 자연산이야. 감탄하죠. 만약 양식을 자연산이라고 속여서 줘 보세요. 그래도 역시 자연산이야, 역시 자연산이라서 맛있나보네.....이럽니다. 그때 이거 사실은 양식이야...라고 말해보세요. 완전 속물들......
    7. 사라진미끼
      2011.02.12 04: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글이네요
      오늘 또 유난히 제가 낚아올린 고기맛이 그립군요
      전 항상 손질이 안되서 집까지 가져 오지는 못하고 바로 그자리에서 꿀꺽 하는데
      집까지 가져 올수있도록 손질하는거에 대한 자세한 글과 사진이 있다면
      저도 한번 집에서 가족과 나눌수 있는 기회가 있을지도 ㅎㅎ
    8. 2011.02.12 0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아~~이렇게 정리해 주시니 이해가 확실히 됩니다.
      회를 뜰때 피가 묻으면 절대 안된다고 하던데 우리 같은 사람은 절대 회뜨기 힘들어요.

      집들이 잘 하세요.
    9. 2011.02.12 08: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람도 스트레스 받으면 않좋은데 생선도 스트레스 받으면 맛이 떨어지군요.
      역시 스트레스가 문제네요.
    10. 2011.02.12 08: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 한 접시 하고 싶네요
      자연산과 인공산 구분이 쉽지가 않을 것 같습니다.
      스트레스가 회에는 참 안좋군요
      사람이나 똑같습니다^^
    11. 2011.02.12 09: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도 과학이군요 ㅋㅋ
      입질의추억님 전 낚시를 못해서 -0-ㅋㅋ
      어쩌죠?ㅠ

      추억님 집들이 조심히 잘하시구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12. 2011.02.12 10: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렇군요..
      어떻게 죽느냐에 따라..
      전 회를 좋아하면서도 회를 먹고 자주 위탈이 나는 게..
      먹긴 먹으면서 괜히 쓸데없는 생각을 하는 겁니다.
      물고기가 도마 위에서 죽임을 당하며 팔딱팔딱 뛰던 그 광경이 회를 먹으면서 자꾸 생각나는 거지요.
      그러고는 탈이 나곤 하지요.참 병입니다.

      물고기를 회를 뜨기 위해 죽일 떄도 정말 고통을 최소한으로 했으면 싶은데,
      이게 맛까지도 좌우하는군요....
    13. 2011.02.12 11: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산이 비싼이유는 그만큼 맛이 있으니까겠지요?
      여유가 되면 자연산 아니면 수조관리가 잘된 양식을 먹어야겠군요
      잘읽고갑니다.
    14. 2011.02.12 13: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산은 비싸서 먹어본적이 없지만
      양식도 항상 맛있었던 같아요.
      아직 좋은 재료로 제대로 회를 뜬
      자연산 회의 참맛을 몰라서 그렇겠죠.
      아... 여기오면 정말 너무 먹고 싶은게 많고 이쁜 고기들이 많고...
    15. 2011.02.12 1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를 해서 직접 잡아먹는 회가 최고군요 ^^;
      에전에 섬에 먹었던 회가 제일 맛이었어요^^
    16. 2011.02.12 23: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헛.. 갑자기 회가 먹고싶어지는 글입니다

      추천합니다!
    17. 2011.02.12 23: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헛.. 갑자기 회가 먹고싶어지는 글입니다

      추천합니다!
    18. 2011.02.13 01: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생선회를 좋아해서 많이 먹고 했는데.. 정말 아는 것이 하나도 없었네요...;;
      어쨌든 가장 맛 좋은 것은 스트레스 없이 바로 잡은 활어회!! 맞나요??ㅎㅎㅎ
    19. 2011.02.13 18: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님 포스팅 보면서 느끼는것이 있답니다
      점점 전문화 되어 간다는것..
      대단하세요.
      내일 드뎌 제주도 갑니다.
      회랑 기타 등등 맛있는것들 많이 먹고 올게요.
      • 2011.02.13 21: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 제주에서의 맛있는 포스팅 기대할게요.
        전 이번 집들이에서 비바리님의 삼색오이물김치를
        선보였답니다. 나중에 포스팅해보일께요^^;
    20. 2011.02.13 2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사실 싸고 양많은게 좋아요..^^:ㅋㅋ
      그래도 자연산으로 먹어보면 뭔가 다르다는 느낌은 들더라구요..
      기분탓일지도 모르지만..^^:

    카테고리

    전체보기 (3482)N
    유튜브(입질의추억tv) (234)
    수산물 (578)N
    조행기 (486)
    낚시팁 (316)
    꾼의 레시피 (239)
    생활 정보 (719)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53)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10-21 22:16
    Total : 77,478,238
    Today : 12,545 Yesterday : 14,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