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간지 칼럼

입질의 추억이 월간낚시에서 쓴 신진도 낚시 포인트

    (신진도 낚시 포인트 완전 해부편)
    입질의 추억이 월간낚시를 통해 인사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입질의 추억입니다.
    봄이 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 요즘들어 따스한 봄볕이 그리운 시기, 저마다 겨우내 묵혀뒀던 낚시장비들을
    꺼내 부푼희망을 안고 출조계획들을 세우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저도 올해는 년초에 가거도에서의 대물
    감성돔과 한판승부를 해보고 싶었지만 개인적인 사정상 아쉽게도 출조를 나가지 못하였습니다. 이제 3월 말
    로 접어드는 시기, 계속되는 저수온에 영등 감성돔을 잡아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지금 이 글을 쓰고 난
    후 저는 곧바로 갯바위로 떠나 있을 것입니다. 그동안 갯바위 출조를 나가지 못한 한을 오늘 거제도에서나마
    풀어볼까 하구요. 아마 이 글이 발행되었을 즈음 저는 어떤 결과든 가지고 집으로 돌아와 있을 것입니다.
    요즘같이 낚시가 어려운 시기엔 잘해야 한두마리 싸움이라고들 합니다.

    "걸면 4짜, 크면 5짜! ~ 아니면 꽝!"

    과연 어떤 결과가 저를 기다리고 있을지 내심 기대가 됩니다. ^^


    월간낚시 4월호에 소개된 입질의 추억의 신진도 낚시 포인트 공략

    2011년 월간낚시 4월호가 나왔습니다.
    제가 낚시입문을 하고 참 많이도 다녔었던 충남 태안의 신진도.
    그간의 낚시경험을 통해 '신진도 포인트 총 정리' 라는 글을 블로그에 기재하면서 많은 분들이 신진도 낚시를 접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리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월간낚시 4월호에선 좀 더 업그레이 된 사진자료와 함께 신진도에 대한 '낚시 포인트 완전 해부'라는 글로 선을 보였습니다.






    총 4페이지에 걸쳐 신진도 낚시 포인트 정보를 기재했는데요. 아무쪼록 충청지방과 경기, 수도권에 사시는 여러 조사님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구요. 4월 중에는 새롭게 업그레이드 된 사진과 함께 신진도의 낚시 포인트 정보를 블로그에 올려질 예정이니
    월간낚시와 제 블로그를 통해 많은 정보 얻어가셨음 좋겠습니다. ^^



    참 그리고..지난 2월엔 다른 잡지사에서 잠시 소개되었었는데 제가 최근에 갯바위에 서본게 작년 12월말이였어요.
    그때 우연찮게 월간 바다낚시(월간낚시와는 다른 잡지사) 기자님을 만나서 촬영 한 적이 있었습니다.




    갯바위를 타고 다니며 조황소식을 취재하시는 월간 바다낚시 기자님.



    원본사진 좀 달라고 요청했는데 답멜이 없어서 그냥 책에 나와 있는 그대로 찍어서 올려봅니다.
    2011년 월간 바다낚시 2월호 '청산도편'에 잠깐 소개가 되어있습니다. 표정이 좀 어색하죠? ^^;


    이제부턴 전문 조행기를..

    지금까지 블로그를 통해 조행기를 몇 차례 써왔지만 아무래도 다음뷰와 블로그 이웃님들을 의식해서 쓴 감도 없잖아 있었습니다.
    낚시를 잘 모르셨던 분들에게 낚시가 주는 즐거움과 매력을 전하고 싶어 용어나 설명을 최대한 알기 쉽도록 썼었는데요.
    사실 제가 쓰고 싶었던 조행기는 기존에 써왔던 그런 포토 조행기가 아닌 전문 조행기였습니다. 지금까지 참고 있었는데요 ^^;
    제 블로그는 낚시를 즐기시는 조우님들도 오시고 낚시와 관련하여 검색을 통해 오시는 분들도 계시기 때문에 앞으로는 전문적인
    낚시 이야기를 지향할 수 있도록 조행기의 눈높이를 올릴 생각입니다. 그것은 오늘 거제도를 다녀온 조행기부터 시행을 할까 생각
    중이구요. 낚시를 하시는 분들이 아니라면 이해하기 난해한 내용들이 많아 이 부분을 어떻게 해야할지도 고민이지만요.
    쉬운 버전(기존의 조행기)과 전문 조행기등 두가지를 병행하는 방법도 생각중이랍니다.


    마치며..
    자신의 취미가 직업이 되는건 참으로 피곤하고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예전에 다녔던 직장도 제가 취미활동을 열심히 하다보니 관련 업체에서 컨텍을 받아 다녔던 적이 있었지만 지금의 취미생활은 그때와는
    조금 다른 양상입니다. 그때는 직장을 다니며 경제활동을 할 수 있었지만 바다낚시라는 취미로 경제활동을 하는건 그야말로 '미친짓'에
    가깝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가지고 있는 재산을 까먹지 않으면 다행이라 할 정도로 경제적 소비가 많은 취미활동이기도 하니깐요.
    하지만 열정 많다고 해서 해당 취미에 돈과 시간을 낭비하는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마음같아선 몇 일이고 섬에 들어가 낚시만 즐기고 싶지만 취미보다 생계가 더 중요하기에 아직까진 제가 스스로 감당해 낼 만큼만 즐기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왕이면 제대로 즐기자!"

    그간의 낚시경험과 시행착오 및 노하우등을 블로그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한다는 것. 이것이야말로 또 하나의 취미이자 제 삶의
    활력소가 되지 않나 생각해봐요. 지금은 수십만명이 구독하고 있는 잡지를 통해 제 글을 소개할 수 있어 기쁩니다. ^^
    이제 낚시시즌 시작입니다. 올해도 낚시를 통해서 본 이야기에 대해 다양한 정보와 소통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하겠구요.
    제가 오늘은 거제도로 낚시를 다녀왔습니다. 지금이 고기 잡기 가장 힘든 시기랍니다.
    저 역시 올들어 첫 공식 출조였지만 고생을 많이 하고와서 지금 쓰고 있는 글만 마무리하면 곧바로 곯아떨어질거 같습니다. ^^;
    요즘들어 제가 블로그 관리에 버퍼링이 걸렸습니다. 하루 쉬었는데 밀린 방명록과 댓글에 답방까지 ㅎㅎㅎ
    한숨 자고나면 즐건 마음으로 소통하러 가겠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