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로키] 너무나 깜찍했던 캐나다의 다람쥐, 악수를 시도하다


    오후의 화창한 어느날. 구름한점 없이 맑았던 캐나다 로키의 하늘이..이 날은 솜사탕 구름으로 절 반겨줍니다. 마치 손을 뻗치면 닿을 듯 말듯해 한입 베어먹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


    캐나다 로키의 꽃 "레이크 루이스". 그리고 그곳의 주차장엔 앙증맞은 폭스바겐의 미니버스가 시선을 끌어당깁니다. 버스 너무 이뽀요 ^^* 캠핑카 같기도 하구요.


    맑고 청청한 캐나다 로키, 그곳에서 카우보이와 함께 유유히 말을 타고 가는 저 분은 바로.."어복부인 ^^". 숲속에서 말을 타고 산 위에 있는 또 다른 호수로 올라가는 중이예요. 신선놀음이 따로 없는 ^^


    뾰족한 침엽수림으로 별을 그려봅니다. 불가사리라구요? ㅎㅎ


    아그네스 호수, 캐나다 로키

    이곳은 레이크 루이스에서 산을 타고 좀 더 깊숙이 들어가면 나오는 곳, 아그네스 호수. 그런데 다람쥐 한마리가 제 앞으로 달려오더니 '꾸벅' 인사를 합니다. 인사하는 것 처럼 보이긴 하나요? ㅎㅎ


    손으로 갖다대자 겁 없이 다가오는 람쥐 ^^* 캐나다 다람쥐를 보면서 느낀 것은 종 마다 습성이 다르긴 하지만 특히 이 녀석(토우부줄무늬다람쥐)은 사람을 두려워 하지 않아요.


    눈을 마주치고 어떤 액션을 취해주면 스르륵~하며 다가오는.. 그것은 아마도 관광객들이 먹을 것을 줄 것이라는 학습에 의한 행동으로 보여집니다. 캐나다에선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것이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어요. 만약 줬다 걸리면 꽤 많은 벌금을 물어야 할지도 모릅니다.

     

    요 녀석은 킁킁 냄새만 맡더니 별 볼일 없다는 걸 알고 홀라당 가버렸어요. 역시 먹을 것을 줘야 하나 봅니다.  그렇다면?


    "이른바 다람쥐 낚시를..."


    아그네스 호수에서 만난 깜찍한 다람쥐 커플, 캐나다 로키

    또 다시 만난 다람쥐, 이번엔 악수를 시도해 볼까해요 ^^ 일단 먹을 것으로 유인~!! 하지만 진짜로 먹을 것을 주면 불법이기에 나뭇가지를 가지고 흔들어 봅니다.


    늘 보는 것이라 안속을 줄 알았는데 어라 호기심을 가지며 다가옵니다. 이게 뭘까하며 냄새도 맡아보구요. 저는 다람쥐를 이렇게 가까이서 관찰해 본 건 처음인데요. 올망졸망 호기심 가득한 캐나다의 다람쥐는 깜찍 그 자체였습니다. 한국의 다람쥐랑은 또 다른 느낌이지만(체구가 좀 더 크고 토실토실해요) 일단 사람을 무서워 하지 않고 다가오니 친근감도 들구요.


    "하지만 너는 내가 낚시꾼이란걸 모를꺼야"


    이제부터 다람쥐 낚시를 시작해 볼까요? ㅎㅎ 자자 이거 집어봐~ 이거 집으면서 나랑 악수하기다 ^^*


    그래그래~~옳지. 좀만 더 손을 뻗어봐!


    냄새 맡으면 안돼... 뽀록난단 말이야. ㅠㅠ 그보단 자~ 손!  손을 내밀어봐~ ^^ 그리고 나서 저는 다람쥐와 악수를 하는데
    .
    .
    .
    .
    .
    .
    .
    .
    .
    .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뭔가 참신한 반전을 생각하고 오신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그런 반전을 한번 만들어 보려고 노력은 해봤지만 얘네들 너무 영특한거 있죠. 이후 또 한번 다람쥐와 악수를 시도해 봤지만 저런 풀때기론 안됩니다잉~

     

    한번 속은 다람쥐는 그 사람이 어떤 시늉을 해도 다가오지 않는거 같아요. 그리곤 다른 사람에게 접근해서 뭔가 받아 먹을 궁리만 합니다. 캐나다의 다람쥐들은 그 유고한 세월 동안 자연과 함께 하면서 관광객들 상대하는 법을 압니다. ^^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1.12.01 1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람쥐 많은 미국서도 매우 잡기 힘든 다람쥐 잡긴 잡았네요.
      카메라로 저렇게 가까이!!
    2. 2011.12.01 17: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도토리로 꼬셔야죠.
    3. 2011.12.01 18: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요녀석 겁도 없네요?..잘 보고 갑니다.
    4. 2011.12.01 19: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산도 멋지고
      다람쥐들도 귀엽네요 ㅎㅎ
    5. 2011.12.01 2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캐나다는 자연환경이 잘보존 된 나라답게
      하늘로 치솟은 나무를 보고 알수있는 것같습니다.
      캐나다 여행기 올려주셔서 감사하게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저녁 시간되세요

    6. 2011.12.01 20: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흐.. 고 녀석 깜찍하네요 ㅎㅎ..^^

      아 캐나다.. 정말 다시 가고 싶은 곳입니다. 기회가 그런데 좀처럼 오질 않네요 ㅠㅠ
    7. 2011.12.01 20: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다람쥐가 사람을 안 무서워하나 보네요...ㅎㅎ
    8. 2011.12.01 21: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람쥐가 저렇게 가까이 온것만을도 성공입니다. ㅎㅎ

      저도 다람쥐 많이 보는데 저에게 오는경우가 없더라구요..ㅋㄷ

      잘보고간답니다. ^^
    9. 2011.12.01 23: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멋진데요.
      다람쥐를 이런식으로 본건 첨이네요.
      넘 귀여버요~ㅋㅋ
      좋은 하루 되세요~ ^^
    10. 2011.12.01 2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귀엽네요..^^
      악수까지 했으면 정말 완벽한데 말이죠..ㅋㅋ
    11. 2011.12.02 00: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워싱턴 다람쥐 보다 더 이쁘네요
      캐나다 다람쥐도한국 다람쥐 처럼 등에 검은 줄이 있네요?
      워싱턴 다람쥐는 줄이 없어서 그런지
      이쁘진 않은 데
      워싱턴은 다람쥐 천국 이죠

      어제 투표 했어요
      추억님께서 꼭 되시길 간절히 원하는 1인 입니다
      좋은 소식이 있길 기원 합니다
    12. 부릉부릉
      2011.12.02 00: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줄무늬 다람쥐는 원산지가 모두 한국 입니다.

      그 옛날 눈썹 가발 등등 수출할때 같이 수출되었었죠.

      특히 미국쪽에 많이 갔다더군요
    13. Skylark
      2011.12.02 02: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원시림을 보니 예전에 갔던 옐로우 스톤 공원이 생각납니다.
      우리나라에도 있는 줄무늬 다람쥐가 캐나다에도 있는줄 몰랐네요.
      청설모만 있는줄 알았는데~ 좋은 풍경 잘 보고 갑니다
    14. 2011.12.02 02: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우리나라 강원도쪽.. 특히 오대산에 가면 다람쥐들이 엄청나게 많아요.. 사람을 무서워 안 합니다.. 태백산맥 줄기에 있는
      산들에 가면 로키산맥에서처럼 다람쥐를 저렇게 볼 수 있을 거에요.. 날다람쥐도 볼 수 있고요.. 근데, 한 가지 조심해야할 건..
      산에 갈 때는 등산로 기준으로 다니세요..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산들에는 전쟁통에 뭍힌 지뢰의 위험성이 엄청나게 많아요...

      어린시절에 아버지가 저를 주려고 사오셨지요.. 암수 한 쌍이었는데.. 그 땐 뭣모르고 햄이며 수박이며 별걸 다 줬지요.. 그 때부터
      고기 냄새만 맡으면 다람쥐장 속에서 얘들이 미치며 날뛰는 겁니다.. 하루는 가족들이 여행을 나가며 깜박하고는 마당의 난간에 다람
      쥐를 방치해 뒀지요. 돌아와서 보니 다람쥐 한 마리가 목이 잘려 있고, 한 마리는 그것을 파먹고 있고.. 그것을 본 어린 나는 그 충
      격으로 인해 몇날 몇일을 밥을 못 먹었죠.(고양이의 짓인지 아님 남아있는 한 넘의 다람쥐 짓인지 수십년이 지난 아직도 수수께끼입
      니다.)

      그 이후로 절대 애완동물을 기르지 않습니다. 인간도 그렇지만 동물도 가둬두면 돌아버린다는 강박이 생겨서요.. 아, 딱 한 번 낚시
      로 잡은 물괴기들 수족관에 기른적인 있었습니다. 붕어, 가물치, 배스, 블루길, 메기... 아니나 다를까.. 이넘 저넘이 괴롭히거나
      뜯어먹어 먼저 붕어 죽고, 그 다음 블루길 뜯겨 죽고, 그 다음 배스 죽고, 가물치 꽤 오래 살다가 죽고, 메기만 살아 남더군요...

      또 한 번의 못할 짓을 한 거죠.. 그러다 메기는 방생하고 수족관을 형님한테 드렸더니 조카가 열대어를 길렀는데.. 아, 이넘들이
      또 서로 뜯고 뜯기며 한 넘만 살아남았어요. 그 넘 한 십수년 살았던 것 같습니다. 혼자.. 생명력 무지 강하더만요.. ㅡㅡ;

      얘기가 다른 곳으로 샜는데, 다람쥐가 '쥐'와 같은 동족이라고 생태가 '쥐'와 참 흡사합니다. 생김새만 이쁘지 완전 쥐에요 쥐..
      사람들 얘기로는 햄스터도 비슷하다고 하더만요.. 같은 쥐라... 물기도 하니 조심해요... 청설모도 엄청 사나워요......
      • 2011.12.02 09: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헐..그 수족관 서바이벌.. 정말 난장판이였겠군요~
        메기가 그리 질기다니..
        현지에서 어떤 관광객이 다람쥐 잘못 건드렸다 손 잘릴 뻔했다는데 그 말듣고선 적극적으로 건드리진 못하겠더라구요~
    15. 2011.12.02 06: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캐나다 언젠가 한번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현실은...OTL 완전 부럽습니다.

      다람쥐 정말 귀엽네요 ㅋㅋㅋ

      좋은 사진 잘보고 갑니다 ^^
    16. 뿌쌍
      2011.12.02 09:2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너무 예쁘다...
      사람을 보면 도망가는 우리 부모님댁 호두나무
      청설모는 본 적이 있지만 다람쥐는 첨 봤어요.
      엄마는 다람쥐도 호두를 따 간다고 했지만...
      암튼 이 녀석들 견과류 손에 쥐고 있는거 보면
      진짜 너무 귀엽죠. ㅋㅋㅋ
    17. 2011.12.02 12: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푸핫,ㅋㅋㅋ 다람쥐 귀엽네요,신기하다,,한국에선 사람만 봤다 하면 무조건 도망가잖아요 후다닥,~ ㅋㅋ
    18. 2011.12.02 19: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소름돋네요.. 정말.. ㅠㅠ 다람쥐~ 귀엽쥐.. (북한산에 올라가도.. 덩치큰 청솔모 밖에 안보이는데.. 흑흑..)
    19. 2011.12.08 09: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 위로드립니다. 블로그 너무 재미있어요
    20. 넘 귀여워요
      2013.10.18 01: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찾아보니까 '줄무늬다람쥐'가 원래 북아메리카나 유럽에선 드문 다람쥐라네요..헌데, 우리나라에서 엄청나게 많이 수출했다고합니다...프랑스에선 야생화된 다람쥐가 문제가 될정도로요....청설모보다 귀여워서 사람들이 좋아한다곤하고
      법으론 금지됐는데 땅콩이나 아몬드같은걸 등산객들이 주곤해서 받아먹는게 익숙해졌다나봐요....어떤 상점주인은 찾아오는 다람쥐한테 먹을걸 주곤하니 아예 집을 삼아서 다람쥐상점이란 명물상점이 됐다고...

      우리나라에서 93년부턴 수출이 금지됐다고하고요...열악한 상태로 수출하다보니 좀 문제가 있었나봐요..하지만, 외국에서 저렇게 잘 자라는거보니 반갑네요...넘 귀엽죠..청설모보다 훨씬

    카테고리

    전체보기 (3415)N
    유튜브(입질의추억tv) (193)N
    수산물 (559)N
    조행기 (486)
    낚시팁 (314)
    꾼의 레시피 (239)
    생활 정보 (727)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43)N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06-02 17:01
    Total : 74,951,996
    Today : 10,075 Yesterday : 17,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