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만화 입질의 추억 41화, 초보 낚시꾼의 비애(1)



    다들 이런 경험 있죠? 초보 낚시꾼의 비애
     






    ※ 낚시만화 입질의 추억은 한국낚시채널 FTV에서 매일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12.26 12: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ㅎ 뭐든지 처음은 서툰법이죠~ ^^
      즐감했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연풍연가
      2012.12.26 12: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완전공감ㅠ.ㅠ
      정말 센스있게잘그리셨네요~~^^
    3. 2012.12.26 13: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들 데리고 낚시갔다가, 거의 저지경의 포스를 보여줘서 권위가 땅에 떨어졌더랬습니다...ㅋㅋㅋ
    4. 2012.12.26 1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공감되는데요? ㅎㅎㅎ
    5. 2012.12.26 13: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1시간이 훌쩍 지났네요
    6. Simon
      2012.12.26 13: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른 사람들 시선 의식하면 평소에 잘 되던 것도 안되더라구요. 자전거 기술도 항상 남들 없을 땐 잘 되는데 하필 누가 보고 있으면 쪽팔리게 넘어지거나 실수연발. 오늘만은 연어 잡아온다고 큰소리 치고 집을 나선 날은 잡어도 안잡혀 빈손으로 돌아오기가 착찹하지요. 다른 사람 신경 안쓰는것도 초보에서 숙련으로 넘어가는 한단계 인가 봅니다.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 2012.12.27 0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몬님 어서오세요.
        연어를 잡을 수 있는 나라 참 좋습니다.
        저도 나중에 벤쿠버에서 강 기슭 거슬러오는 붉은연어떼를 구경하고
        플라이 낚시로 잡아내는 장면을 꼭 촬영하고 싶답니다.
        잡으면 회로도 드시나요?
    7. 싸장님
      2012.12.26 1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보때는 다 그렇게 시작하겠죠~ㅎ
      오늘은 더 따뜻하게 보내세요~
    8. 2012.12.26 15: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 어제 저랬는데... 주위 꾼들보기 쪽팔려서 삽질하다 그냥왔음...--
    9. 2012.12.26 16: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기억이........ 잘 나지...... 않는 군요...... 쿨럭.... ^^;
    10. 2012.12.26 1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급할수록 더 릴렉~스 하게 ㅎㅎㅎ 아린 다시 돌아왔습니다. -ㅁ-;; 체력 보충하고... ㅋㅋ
      이젠 좀 살살 달려야겠어요;;; 에고에고;;; 저질체력;;
    11. 2012.12.26 1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낚씨를 한다면 바로 저 모양이겠는데요 ㅎㅎㅎ
    12. 남해수산
      2012.12.26 2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신 이쪽 업계에서 소문 다 났어. 순진한 네티즌들 그만 현혹시키고 초심으로 돌아가시오.
    13. 2012.12.26 2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가끔 그래요 ㅎㅎ ftv 만화 나오데요 잼나게 잘봤습니다 !!
      • 2012.12.27 08: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사실 제가 보면 살짝 손발이 오그라들지만..
        성우들의 오버페이스가 재밌긴 하더군요 ^^;
    14. 2012.12.26 22: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저런일이 있지요.ㅋㅋ 초보의 비애.
      저의 비애이기도 했었지만요.ㅎㅎ
      서툰 솜씨로 낚시 재밌다고 하던때가 엊그제 같은데...
      몇년 지난 추억이네요. ^^
    15. 2012.12.27 0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제가 처음 낚시 배울때 그랬던것 같습니다
      재미있게 잘보고 갑니다
    16. 이동하
      2012.12.27 0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특히나 어두운 새벽에 헛챔질후..저렇게 꼬이면 입에서 욕이 나오면서
      낚시 접고 싶어지죠..전 그랬네요..이제는 그나마 그런일은 잘 없는데..
      그래도 낚시가면 한번쯤 생기네요..
      • 2012.12.27 08: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밤낚시에서 종종 경험하지요. 그땐 정말 멘붕입니다
        학공치 낚시에서도 챔질 잘못하면 종종 경험하는 케이스지요 ^^
    17. 2012.12.27 0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낚시만화 볼때마다 재미있어요^^
    18. 사부
      2012.12.27 13: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도 줄이 꼬인적이 많았는데...2년정도 안하다가 내년부터 하면 또 꼬일듯...ㅎㅎㅎ
      근데 꼬인줄은 묵묵히 와이프가 잘 풀어줘요..저는 답답해서 잘 못푸는데....
      와이프는 앉아서 뜨게질 하는게 취미라 줄은 너무 잘 풀어주더라구요^^
      • 2012.12.29 0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꼬인줄은 와이프가 더 잘풀어요~
        아무래도 이런건 여성이 더 잘 푸나 봅니다. 저는 성질나서 확 끊어버리고 다시 해요~ ㅎㅎ
    19. 2012.12.27 18: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정말 재밌네 잘보고갑니다.
      즐건하루되세요
    20. 케이선생
      2013.09.13 18: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대공감..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Total : 60,101,276
    Today : 9,184 Yesterday : 19,94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