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만 원짜리 삼치낚은 사연 (시화방조제 삼치낚시)


제주도 이야기를 하기에 앞서 그 전에 다녀온 시화방조제 삼치 낚시 소식부터 전하겠습니다. 
참고로 오늘 조행기는 최근에 영입한 니콘 D60으로 촬영한 첫 조행기가 되겠습니다. (니콘 카메라는 푸른 기가 도는 색감이 영 익숙지 않네요.)
때는 월요일, 갑자기 필 꽂혀서 물때도 안 보고 무작정 달려간 곳은 집에서 한 시간이면 갈 수 있는 경기도 시화방조제.
삼치 낚시는 미끼도 필요 없고 스푼 루어 몇 개랑 카드 채비만 있으면 즐길 수 있어 부담이 없습니다. 들어가는 비용이라곤 약간의 기름값 정도?
카드 채비는 수중에 몇 개 있었어요. 예전에 열기 선상 낚시하다 남은 게 있었는데요. 삼치 겸용이라 그것을 썼습니다. 
그런데 이 날 낚시하던 아내가 십만 원짜리 삼치를 낚은 슬픈 사연이 있습니다. 왜 십만 원짜리냐고요? 보시면 압니다. 흑흑



 



새벽 5시 30분, 시화방조제에 도착해 채비 준비에 여념이 없는 아내

동트기 전, 스푼을 날리며 삼치 낚시를 시작하는데 쓰레기가 걸려와 애를 먹는다

요즘 해가 많이 짧아졌습니다. 6시 30분은 넘어야 겨우 밝아옵니다. 그래서 10~11월 삼치낚시는 굳이 깜깜할 때 갈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삼치가 야간에도 잘 무니깐 혹시나 하고 던져는 봅니다만, 아무래도 먼 통이 터야만 입질이 올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날 따라 웬 쓰레기들이 밀려오는지 낚시하기에 매우 고약한 상황이네요.
특히, 쌀 포대 같은 게 바늘에 걸리면 미치고 환장합니다. 저야 루어 전용대가 아닌 막쓰는 대여서 상관없는데 아내는 얇은 루어대라 물 먹은 쓰레기가
바늘에 걸리면 그것만큼 처리하기가 골치 아픈 것도 없더군요. 결국 낚싯대로 끌어들이는 건 어려웠는지 조심조심 앞으로 나아가 처리하는 모습입니다.


평일 오전 7시, 시화방조제의 한산한 풍경

밑걸림에 고전하는 어복부인

이날은 삼치 낚시하기가 좀 까다롭네요.
다행히 쓰레기들은 물러갔지만, 물때를 안 보고 간 탓인지 한참 삼치가 낚여야 할 시간이 썰물입니다. 그것도 반 이상이나 물이 빠져 있는데요.
사진으로 보면 물속이 꽤 깊어 보이지만, 실은 전방 10m까지의 수심이 고작 2~3m로 평탄하게 이어져 있습니다.
그러니 15m 정도 던져서 감았다가는 중간에 턱이 진 곳에서 걸리기 딱 좋지요.
이제 조금 지나면 바닥이 훤히 드러납니다. 거기까지 물이 다 빠져야만 걸어나가서 할 수 있기에 그전에는 낚시하기가 애매합니다. 

아무래도 날을 잘못 잡은 것 같습니다. 곧 있으면 간조인데다 보일링 현상도 없고 갈매기도 몇 마리 없었으며 수면에 미쳐 날뛰는 삼치도 안 보입니다.
아내는 수면과 상층을 훑다가 입질이 없자 좀 더 깊이 내려서 공략 중인데요. 전방에 수중여가 있는지 그 부근만 지나치면 여지없이 걸립니다. 
지금 상황에서 좀 더 깊은 곳을  노리려면 그만큼 더 멀리 던져야 하는데 열악한 장비 + 캐스팅 능력 부족 + 여기에 여성이라는 핸디캡이 있어 여러모로
고전하는군요. ㅎㅎ


대를 바짝 세워 릴링에 들어가는 아내

그렇게 입질 없이 무료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고개를 돌려보니 아내가 소리소문없이 파이팅 중이네요? 대 휨새가 헉!



"또 밑걸림"

물이 빠지면 빠질수록 밑걸림은 심해져만 갑니다. 아무래도 오늘은 날이 아닌 듯.
주위를 둘러보니 낚시꾼도 몇 없고 다들 세월아 내월아 하고 있어요.

"안 되겠스. 오늘은 작전상 후퇴하자"
"잠깐!"


호~ 입질? 받기는 받은 모양입니다. 이번에는 진짜라며 카메라 대기를 외치는데요.
파이팅 장면을 찍으려는 찰나, 끌려온 녀석. (빨리도 끌려오네)


십만 원짜리 삼치 들고 억지로 포즈를 취하는 아내, 내가 지금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이 빈약한 물때에 삼치 한 마리를 기어이 낚아내네요. 그런데 순간 아내의 호주머니에서 뭔가가 떨어지더니 돌 바닥에 미끄러지며 바다로 들어갑니다.

"방금 꺼 뭐였지?"

워낙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리와인드로 돌리자면.
삼치 랜딩 중에 아래 바늘이 하필 그곳에 있던 밧줄에 꼽히고 말았습니다. 그걸 빼려고 하는 데 밧줄에 걸린 바늘은 미늘이 걸려 빼기가 만만치 않잖아요.
잘 안 빠지자 주머니에서 쪽가위를 꺼내 바늘을 잘라버리는데요. 거기까지는 좋았는데 그 주머니에 들었던 휴대폰이 스르륵 미끄러지더니 저 아래 돌 틈
속으로 유유히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아내 얼굴은 순간 창백해지고.

일단 낚은 건 찍어야 하니 포즈를 취해 봅니다만, 그러한 상황에서 웃으려니 기분이 참 싱숭생숭할 겁니다.
저 사진을 찍자마자 아내의 표정은 다시 원점으로 복귀. 삼치고 뭐고 휴대폰 때문에 낚시가 손에 잡히지가 않습니다.


한 시간 뒤 바다에서 휴대폰을 건졌다.

어차피 입질도 없는데다 낚시할 마음도 삭 가시고. 휴대폰만 아니었으면 조기 철수했을 텐데 지금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
그러다가 수위가 낮아지면서 드러나는 돌무더기 속에 휴대폰을 건지는 데는 일단 성공! 근데 이미 맛이 가버렸네요.
구입한지는 6개월. 아직 약정도 끝나지 않았다네요. 으이그 못살아~


삼치 한 마리 잡고 전의를 상실해 버린 아내

이날 주변에는 아내가 낚은 삼치가 유일한 조과였다.



삼치 씨알은 조금씩 좋아지는 듯

이날, 한 시간밖에 낚시를 못 했는데 다행히 삼치 얼굴은 보았습니다.
그나저나 아내는 최근에 간 시화방조제 출조에서 무패를 기록 중입니다. 세 번의 출조에서 세 번 모두 손맛을 본 것입니다.
반면에 저는 시화방조제 2연꽝 중. ^^;

휴드폰은 곧바로 수리 맡겼습니다. 혹시나 싶어 집에 도착하자마자 민물에 잠시 담갔다 맡겼는데요.
다행히 보험 들어 놓은 게 있어 30만 원이나 나온 수리비를 10만 원으로 줄일 수 있었습니다.
애초에 쪽가위와 휴대폰을 같은 주머니에 넣었던 것이 화근이지 않나 싶습니다. 
이날 아내는 휴대폰이 없어 거래처와 불통되는 등 업무에 적잖은 지장을 겪었습니다.
아내에게는 악몽같았던 순간이었지만, 다음에 더 조심하라는 뜻으로 알고 좋은 경험이었기를 바래 봅니다.
여러분도 낚시할 때는 주머니를 잘 닫고 하시기 바래요. ^^ 다음 조행기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수도권 삼치 낚시 채비와 방법(시화방조제를 비롯한 삼치 낚시 포인트)
짬 낚시의 진수, 시화방조제 삼치 루어낚시
지세포 방파제에서 고등어 낚시
극한의 취미, 여수 갈치낚시
읽기만 해도 실력이 느는 바다낚시 대상어종 구별법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앗싸
    2013.10.24 14:0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 삼치가 10만원? 이라 생각했는데.. 핸드폰을 해드신 삼치였군요 ㅠ_ㅠ
    액정이 그냥 유리만깨지고 액정이 멀쩡한거라면 갤3 액정 5,6 매입하는 곳도 많곤한데...
    저정도 침수면 액정이 맛이 갔겠군요..;; 안타깝습니다...
  2. 대한모황효순
    2013.10.24 14: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걸 박제로
    만들어서 대대손손
    가보로 물리심요.^^;
  3. 2013.10.24 1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공...보험을 들어서 다행이었군요.
    구래도 아까비...ㅎㅎㅎㅎ
  4. 2013.10.24 15: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네...보고 갑니다.~~
  5. raycon
    2013.10.24 17: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저는 여친이랑 시방에서 밤낚시 하러 갔다가,, 자동차 키를 바위틈에 떨궈서,, 견인했던 슬픈 기억이 있네요.

    밤이라서 아무리 찾아도 안보이고.. ㅠㅠ 낚시 할때 주머니 관리는 정말 잘해야 하는것 같습니다.
  6. 2013.10.24 18: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하러 가면 가장 조심해야될게... 안전낚시가 가장 우선이고
    그리고 조심해야될게 물건 잃어버리는거..
    특히 휴대폰,자동차키등인듯..ㅋ
  7. 2013.10.24 18: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험이라도 들어놓아서 다행이네요.
    낚시할 때에는 정말 조심해야겠어요.ㅠㅠ
  8. 2013.10.24 2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일비재한 일이지만 프로급 조사님들께서도 그런 실수를 하시는군요..ㅎㅎ

    더 인간 다워 보여서 좋네요^^ ㅋㅋ 약올리는 거 아님^^
  9. 2013.10.24 22: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9월중반쯤 18개월동안 동고동락했던 노트1의 액정을 깨먹어서 한동안 매우 불편하게 피쳐폰으로 전전긍긍햇습니다.어짜피 노트3로 살 계획이긴 했지만; 가슴이 아프더군요...ㅠㅠ 계획에도 없던 지출은 언제나 가슴을 먹먹하게 하지요; 특히 그게 본인의 부주의라면,,,ㅠㅠ
    하지만 벌어진일은 어쩔수없는일~! 다음엔 더 조심하세요~! 화이팅~
  10. 2013.10.25 0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핸폰..넘 맘이 아프시겠내요..^^
  11. 2013.10.25 00: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험을 드셨다니 다행이군요.
    좋은 경험 하셨습니다.ㅎ
  12. 2013.10.25 0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고 휴대폰 ㅜㅜ 정말 다행인게 보험이 있어서 한숨 돌리는 군요
    그래도 돌아보면 즐거운 에피소드 같아요 ㅎㅎ
  13. 2013.10.25 0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시화방조제면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인데... 저도 달려 가 봐야 겠네요~
  14. 2013.10.25 10: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삼치를 직접 낚으시다니 정말 대단하세요~ㅎㅎ
  15. 2013.10.25 11: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경사져 있어서 떨어트리면 금방 바다에 빠지겠네요. T_T
    그래도 찾아서 다행이에요.
    삼치는 어떻게 드셨는지가 제일 궁금합니다 ㅎㅎ^^
  16. 슈풍크
    2013.10.26 00: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두번 갔는데 한번은 꽝 한번은 한수 했죠. 이번주는 물때가 안좋고 다음주는 두어번 갈예정입니다. 출근가는 중간에 시화가 있어 참 좋군요..하하
  17. 2013.10.26 03: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두 낚시할 때는 스마트폰 신경 많이 쓰는 편입니다.
    아슬아슬하게 사고를 막은 경험이 있어서....^^

    그나저나 오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사진 메타정보 확인하니 D60이 아니라 D90 인 것 같습니다.
  18. 상원아빠
    2013.10.29 09: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복 부인의 어복은 정말 대단하시네요.
    저도 이 글 읽고 토요일 삼치 낚시하러 갔는데 저도 제 근처도 한마리 낚은 적을 본 적이 없네요.^^;
    그래도 갔다오면 기분은 좋아집니다.
    좋은 글 감사드려요^^;
    • 2013.10.29 1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작년이나 제작년과 달리 올해 시화방조제는 10월이 되면서 조황이 안 좋아지는 것 같아요. 시즌이 일찍 끝날 리는 없을 텐데
      그날 뭔가가 안 맞았나 봅니다.
  19. 2013.10.29 11: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진짜 십만원짜리 삼치 맞네요..ㅎ
  20. 태평양
    2015.10.23 18: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나가다 한마디 하겠습니다..

    방파제 엄청 미끄럽죠.... 그리고 미끄러지면 바로 입수됩니다..

    아내를 사랑하신다면 구명조끼부터 마련해 주시는것이 어떨까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3598)N
유튜브(입질의추억tv) (288)N
수산물 (617)N
조행기 (486)
낚시팁 (320)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2)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66)
모집 공고 (28)

04-15 19:52
Total : 79,875,101
Today : 8,312 Yesterday : 9,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