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 역사상 가장 화려한 고명


 

 

 

누구나 살면서 이런 경험쯤은 있으리라.

냉동실에 잠들고 있는 참돔을 꺼냈다. 그냥 참돔이 아니다. 80cm급 대물 참돔이다.

이 녀석을 잘 해동해 도미 전을 부쳤다. 기름을 넉넉히 두른 팬에 부드럽게 부쳤더니 그 맛이 천상이다. 

이것을 초간장에 찍어 김이 모락모락 나는 흰 쌀밥과 함께 먹을 생각으로 밥통을 여는데 아뿔싸! 밥이 없다.

찬장을 열어보니 우리 집에 햇반이 있을 리 없고, 그러다 눈에 들어온 건 짜장 라면. 나는 어쩔 수 없이 짜장면을 끓였고 도미전을 고명으로 올렸다.

어쩌다 보니 내가 만든 짜장면 역사상 가장 화려한 고명이 되었다. 짜장 라면과 도미 전.

아무리 봐도 어울리지 조합이지만, 허기진 내 입에는 그저 꿀맛이다. 짜장의 인스턴트한 간이 밍밍할 수 있는 도미살을 감싼다.

초간장에 찍어 먹으니 간이 맞으면서 부드러운 도미살이 스르륵 하며 녹아든다.

그래도 이건 밥과 함께 먹어야 했어! 안 되겠다. 막걸리라도 까자. 신김치도 함께.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마님25
    2015.08.26 14: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람직한 음식 섭취 방법입니다!!!
  2. 2015.08.26 22: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옛다 관심

카테고리

전체보기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3,900,962
Today : 5,546 Yesterday : 12,093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