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에게 용돈 주는 나만의 방법


 

 

 

가끔 조카가 딸내미 보러 우리 집에 놀러올 때 용돈을 주는 나만의 방법이 있다.

300페이지가 넘는 미니 어류도감인 식용 바닷물고기. 이중에서 아무거나 펼쳐 내게 퀴즈를 내면, 이모부가 물고기 이름을 맞추지 못할

때마다 천원씩 준다고 약속한다. 뜻밖의 용돈 벌이에 조카는 신이 나 책을 펼쳐보이지만, 이것 의외로 만만치 않다.

왜냐하면, 상대는 무려 어류 칼럼니스트이기 때문이다. ^^;

 

어쨌든 용돈은 그냥 주기보다 이런 식으로 놀이를 하며 쟁취하는 쪽이 재미가 있는데, 아시다시피 나는 어류 이름을 거의 꿰뚫고 

있어 이 방법을 사용하면 사용할수록 조카가 쟁취할 용돈은 줄 수밖에 없다. 하지만 혹시 알까? 

내게 취약한 어류를 들이밀면 나라고 별 수 있을까 싶다. 제발 이상한 물고기로 문제내질 않기를 바랐는데 이번에 조카가 내는 퀴즈는

평소와는 조금 달랐다. 그동안 나의 철옹성 같은 방어벽에 막혀 한푼도 따내지 못한 조카가 이제는 아내에게 자문을 구하기 시작.

내 약점을 어느 정도 알고 있는 아내와 공모하면서 내 지갑을 삥뜯으려 했다.  

 

 

나의 취약점인 복어류를 연신 공략하면서 돈을 따내기 시작한 것. ^^; 

 

 

매리복을 검복이라 답하면서 천원을 뜯겼고.

 

 

국매리복을 매리복이라 답하면서 천원을 뜯겼다.

 

 

오점촉수를 두줄촉수로 오답하면서 천원을 뜯겼고

 

 

큰줄베도라치는 황줄베도라치로 잘못 답하면서 천원을 뜯겼다.

이 밖에 푸른통구멍을 지역 방언인 통굼뱅이로 말했다가 천원을 뜯겼고 몽치다래는 갑자기 이름이 떠오르지 않아서 천원을 뜯겼다.

그나마 다른 건 다 알아맞추어 6천원을 뜯긴 것에 그쳤으니 이제 조카는 이 책으로 용돈벌 수 있는 날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 앞으론

다른 방법을 궁리해봐야겠다. ^^

 

 

한편, 우리 딸은 이제 10개월에 접어들면서 이제는 제법 어리광도 부리고 애교도 늘고 있다.

 

 

나랑 눈만 마주치면 이렇게 "씨~~익" 하고 웃는다. ^^

 

<<더보기>> 

방사능에 오염된 바다, 수산물을 건강하게 먹는 방법 

훈제연어 만들기(1), 집에서 간단하게 훈제연어 만드는 방법 

한국인이 생각하는 활어회와 선어회의 오해 

3등급 한우를 24일간 숙성해보니 

유명 호텔 뷔페의 배신, 점성어 사용이 문제되는 이유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뭐여
    2015.09.11 1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매가 아빠를 꼭 닮았네요~~ 이쁘게 무럭 무럭 잘크거라!!!^^
  2. 3할
    2015.09.11 11: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였네요. 책 잘 팔리는지요? 한 권 사보고 싶네요.
  3. chojang
    2015.09.11 1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따님의 순순한 눈 웃음이 제 뒤 쪽 창문너머 불어오는 가을 소산한 바람과
    함께~점심시간을 즐겁게 만듭니다~^^

    늘 좋은 정보,해박한 수산물 지식 덤으로 얻어감에 감사의 맘을 전합니다.
    환절기에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4. 꿀단지
    2015.09.11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기 좋네요~
    동생 이뻐하는 조카~ 조카와 놀아주는 삼촌~

    매번 눈팅만 열심히 하다가(낚시가서 돼지 잡는 걸 더 좋아하다보니... 게다가 주로 대낚^^)
    아이가 이뻐서 글 남겨봅니다^^
    제 딸도 10개월인데 늘 즐겁게 지내시고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 2015.09.12 08: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같은 개월 수네요. 이제 돌도 얼마 안 남았고
      이것저것 준비해야 할 게 많은 시기겠지요.
      성원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노력하겠습니다.
  5. 최선규
    2015.09.11 15: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카분에 머리핀이 . . . . .

    조카분 독툭 하신듯 . . ㅋ ㅋ ㅋ ㅋ ㅋ ㅋ ㅋ ㅋ ㅋ

    아고 이뻐라 앞니 두개 너무 이뻐요~!!!!
  6. 상원아빠.
    2015.09.11 17: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딸래미 웃는 모습이 정말 예쁘네요.
    지난 번에 들었던 조카에게 용돈주기 퀴즈... 좋은 방법입니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제가 아는 물고기는 한마리도 없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7. 2015.09.12 1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카에게 문제를 내서 맞추면 용돈을 주는 방식..을 쓰면 지갑에 먼지까지 털리겠군요ㅋㅋ
  8. 2015.09.14 1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만에 사진 올려주시네요~ 코는 진짜 입질님 빼다 박았습니다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2977)N
수산물 (471)
조행기 (481)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3)
생활 정보 (1075)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149,259
Today : 423 Yesterday : 14,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