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랑말 생식기를 본 아줌마의 기막힌 한마디(우도 여행중)


     


    "제주의 여러 오름들이 한눈에 펼쳐지는 우도의 풍경"



    "바다 건너편 성산일출봉이 보인다"



    "꽃양귀비가 활짝 핀 우도의 싱그러운 산책로"



    "그곳엔 가족이 있고, 연인이 있다. 그리고..."



    "그 유명한 제주 조랑말이 있다 ^^"



    제주 조랑말

    사실 제주 조랑말을 이번에 처음 봐요. 가볍게 산책만 하려고 왔는데 의외로 손짓하니 관심을 보이며 접근하는 조랑말. 처음엔 우리를 반겨주는듯 했습니다. 그런데 가만보니 우리가 먹을껄 안줘서 그런가요. 살짝 실망한 기색이 보이다가 근처의 풀이나 뜯는 ^^


    조랑말을 흥미롭게 지켜보며 쓰담쓰담을 해주는 아내..생각보다 온순해요. ^^ 그런데 바로 옆에 관광객으로 보이는 아주머니께서 오시더니 "와~ 조랑말이닷. 얘들아 이리와봐라"

    하는 겁니다. 아이들도 조랑말을 만지고 싶었는지 우리가 서있던 자리로 들어와서 살짝 비켜주었지요. 그런데 아주머니께서 조랑말의 수컷 생식기를 보고 하시는 말..




    "아직도 탯줄이 붙어 있었네. 좀 떼주지 ㅠㅠ"
    "아직도 탯줄이 붙어 있었네. 좀 떼주지 ㅠㅠ"
    "아직도 탯줄이 붙어 있었네. 좀 떼주지 ㅠㅠ"
    "아직도 탯줄이 붙어 있었네. 좀 떼주지 ㅠㅠ"

    아주머니가 순수하다고 해야 할까.. 우린 옆에서 크크큭~ 하고 얼마나 웃었는지.. 옆에 있다가 "아주머니! 탯줄은 좀 더 가느다랗고 길게 생겼습니다" 라고 얘기를 해드릴까 하려다가 민망해서  말았습니다. 뒤돌아서는데 일행분이 오셨는지 뒷통수로 들리는 어렴풋한 대화 내용..

    "쟤 좀봐 탯줄이 아직도 달려있어"
    "어머 얘~ 저거 탯줄 아냐"

    이쯤되면 맨붕이지요. 아주머니..조랑말도 사람이랑 비슷하답니다. ^^;;

    <<더보기>>
    저렴한 음식만 찾아먹는 아내, 왜 못나보일까?
    낚시하던 아내, 물속에서 새를 낚다니 황당해
     세뱃돈을 돌려준 어린조카, 이유를 알고보니
    보자마자 빵터진 와플집 아저씨의 센스 문구
    외국인이 준 선물폭탄에 기쁨도 잠시, 망신당한 사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07.09 13: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정말 웅장하고 멋지고 평온한데요?
      나중에 제주도를 찾으면 꼭 들려야 겠어요 ㅎㅎ
    2. 2012.07.09 1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정말 멘붕이네요 ㅎㅎ
      저도 제주도 가고 싶네요~~
      입질의추억님은 맨날 좋은곳만 다니셔~~^^
    3. 2012.07.09 14: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뒤집어집니다.. 허허..
      말 거시기가 킹왕짱이라던데..-ㅅ-
    4. 2012.07.09 15: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탯줄^^
      전 숫총각버섯을 얼마전 먹었는데
      여성일행분들은 얼굴을 가리고 먹던데 잘드시더군요^^
    5. 2012.07.09 15: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탯줄은 아줌마니까 알거고
      아가말이라 그런게 없다고 생각했나...ㅎㅎ
    6. 2012.07.09 16: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탯줄...ㅎㅎ 말 생식기가 사람꺼하고 완전 똑같이 생겼는데

      모르는건지...아니면 ...ㅋㄷㅋㄷ...암튼 재밌는데요? ㅎㅎ

      저 탯줄 석이가 가서 잘라줄까바요.ㅎㅎ
    7. 꽃기린
      2012.07.09 18: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얼마전인가...종마 목장에서 우연히 봤어요.
      너무 놀랐던 기억이...ㅜ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추억님.
    8. 탯줄이라고요
      2012.07.09 18:5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탯줄?? 화나면 무서워요...
    9. 2012.07.09 19: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하이고 비바리 배꼽이야..
      ㅎㅎㅎ
      ㅋㅋㅋㅋㅋ
      저희집엔 말을 키웠었기 때문에 저런거
      그냥 자주 봤어요....
      조랑말건 귀엽잖아용..

    10. 2012.07.09 2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아놔......탯줄.........
      잘웃다가 갑니다^^
    11. 2012.07.09 2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ㅎ웃고 갑니다.
    12. 2012.07.09 2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 거시기가 탯줄로 보일 수도 있군요..ㅋㅋ
    13. 할께엄따
      2012.07.09 22:1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땀벼락에 오줌누는 넘 탯줄을 짤라버린다 조심들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 2012.07.10 00: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실을 알게 된 후의 그 아주머니 표정이 너무 궁금해집니다. ^^
    15. 2012.07.10 01: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내가 다 부끄러워..ㅎㅎ;
    16. 2012.07.10 05: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그럴만도 해요...ㅋ 나중에 아주머니 멘붕모습이 그려지는군요..ㅎㅎㅎ
    17. 배비장
      2012.07.10 11: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탯줄은 무슨..
      그게 정말 몰라서 탯줄이라고 했냐고? 고도의 내숭에 넘어가는 꼴이라니..
      내숭 고수 아줌마가 애들앞에서 불편한 질문 넘어가려고 내숭떨며 선방 친거여!
    18. 2012.07.10 11: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럼 애들 있는데서 솔직이 말하니 애들 앞이라 그리 표현한거지 하여튼 센스 유머 감은 맘에 든다 니들은 애들 잇는데서 그럼 사실대로 말하냐
    19. 무시로
      2012.07.10 13: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웃음이 나오면서도도..
      댓글을 보니...너무 여자들에 대해서 모르는 댓글만 올리셨네요
      발랑까진 여자들이야 저걸 보면 거시기라는걸 알지만...
      탯줄이라고 말한 그 여자분은
      남자거시기는 오로지, 남편꺼와 아들내미꺼밖에 못봐서 그런거죠 ^^

      딴남정네꺼를 봤어야지 뭐 저게 거시기인줄 알았거지만...
      남자들 입장에서
      여자들이 어떻게 볼꺼란 생각을 좀 버리셨음합니다요 ㅋㅋㅋㅋㅋ

      딴남정네거시기를 본여자야
      자기 남푠거시기 작거나 크거나를 알지
      생전태어나서 남편꺼밖에모르는 마누라는
      딴남정네도 남편꺼랑 같다고 생각해요 ^^

      자기 마누라를 좀 믿어주세요
      여하튼
      남정네들이 문제여..그것도 바람둥이 남편들이 ㅋㅋㅋㅋㅋ

      그러는 저요???
      ㅋㅋㅋㅋㅋ
      저 아직 장가안가서 잘 몰라요 ㅋㅋㅋㅋㅋ

    20. 2013.02.13 09: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 탯줄;;;; ㅋㅋㅋㅋ
      떼버리면....... 아..... 끔찍하군요.. 조랑말의 입장에서는 사람말을 못 알아 듣는게 다행이었네요;;;;ㅎㅎ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3695)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45)N
    수산물 (639)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0)N
    모집 공고 (28)

    10-24 14:57
    Total : 82,155,690
    Today : 5,037 Yesterday : 14,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