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빵터진 와플집 아저씨의 센스 문구


    얼마전 지인들과 함께 종로에서 식사를 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중이였습니다.
    길을 걸을 때면 제 시야가 좀 멀리 형성되는 편이라 가까운 사물은 잘 못보고 놓치는 편인데요.
    길거리 어느 와플집에서 내건 문구를 보고 한바탕 웃었습니다. ^^


    한때 시크릿 가든에서 유행했던 말 "이게 최선입니까 확실해요?"
    진짜 주원이 다녀갔는지는 모르지만 좀 뜬금없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리곤 와플집을 지나치면서 한번 더 뒤돌아보는데..




    "와플 참맛있는데 정말 맛있는데 그냥 드릴수도 없고... "

    괜히 웃음이 나옵니다. 얼마나 맛있길래? ^^
    일행이 있어 와플을 사먹진 못했지만 혼자였다면 저 문구에 한번쯤 사먹었을지도 몰라요. ^^
    별거 아니지만 지나가면서 피식~하게 만드는 센스 문구. 황량한 거리 표정을 밝게해주는거 같습니다.

    요즘 사는게 참 각박해요.
    뭐 언제는 안 각박했냐고 할 수도 있지만 겨울이 되고 찬바람이 부니 더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하루는 고깃집을 갔는데요. 아이들 놀이방까지 갖춘 꽤 큰 규모의 고깃집입니다. 건물 통째가 전부 고깃집인데 서비스는 조막손이더라구요.
    아이들 놀이방엔 전자오락과 목마타기가 여러대 비치되어 있었는데 왜 있잖아요, 문방구에서 얘덜 쪼그리고 앉아서 두들기는 오래된 오락기 ^^
    근데 그걸 한판에 500원씩 받아가면서 장사를 하고 있더랍니다. 목마타기도 500원. 몇 번 흔들어주더니 끝나버리는..
    고깃집에서 몇 만원쓰러 오는데 겨우 500원짜리 몇 판하는게 별거일까란 생각일까요? 
    아이들 데려온 부모들은 어쩔 수 없이 이용할 수 밖에 없는데 그런 심리를 이용한것 치곤 꽤 솔솔한 수익원이 되겠더라구요.
    근데 왠지 모를 씁쓸함이 오는건 왤까.

    그런데 얼마전에 갔던 고깃집은 그 반대였어요. 그곳엔 최신 오락기가 3대 가량 있었는데 동전넣는 코인기 대신 버튼을 달아놓았더라구요.
    버튼만 누르면 몇 판이고 공짜로 할 수 있게.. 또 그 집은 고기만 시키면 밥, 찌개, 그리고 잔치국수까지 전부 공짜 서비스를 하더랍니다.
    당연히 손님들로 북새통이구요. 그 집 어디냐구요? ^^;  그것은 조만간 따로 포스팅하겠지만 별거 아닌거 같아도 그런 세심한 배려들이
    사람들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거 같습니다.

    웃음이 사라진 황량한 거리에서 피식하게 해준 와플집이 고마운거있죠.
    사소하지만 세줄의 문구 때문에 그냥 지나가려던 사람들이 손님이 될 수 있다는 사실^^
    추운데 고생이잖아요. 우리모두 와플 한조각씩 들고 웃으면서 거리를 걸어보아요.
     

    PS : 1박2일 낚시를 다녀왔습니다. 원래 2박3일인데 기상악화로 조기철수하였습니다. 
          쥔장없는 블로그 방문해주신 분들께 고마움 전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에피소드 관련글>>
    시선을 압도하는 생선가게의 빵터진 센스
    나를 빵터지게 했던 카페 알바 여대생
    지금까지 몰랐던 생선가시의 비밀(발라먹기 힘든 이유 있었네)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01.12 14: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맛있고 1000냥밖에 안하니
      그냥 주는거라고 생각하면 되겠네요...ㅎㅎ
    2. 2012.01.12 14: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최선인지...먹어봐야 할꺼 같은 포스입니다 ㅋㅋㅋㅋ
    3. 2012.01.12 14: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플을 안사갈 수 없는 센스있는 문구네요^^
    4. 2012.01.12 15: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갑자기 우리 돈잘버는 주원이 보고 싶네요 .. ㅎㅎㅎ
      센스있는 문구 잘 보고 갑니다 ^^
    5. 2012.01.12 16: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푸하하..
      이런집 그냥 지나칠 수 없겠는데요?
    6. 2012.01.12 16: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정말 센스가 넘치는 와플가게네요~
    7. 빠리불어
      2012.01.12 18: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정말 넘 잼나네여~ ㅎㅎ
      저라도 한번 가서는 꼭 먹어보게 될 것 같은~
      대박나세여, 와플아찌` ㅎㅎ

      대어 낚아 오세여~~~~ ^^*
    8. 2012.01.12 18: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ㅠㅠ 저는 벨기에에 왜 왔을까요..
      초코렛도 그저...와플도 그저...맥주도 그저....
      자장면, 탕수육이 제일 먹고 싶은데...아내는 본토 중국인..할줄도 모르고..
      ㅠㅠ 저는 한국 중국집 사위가 되어야했어요.ㅋ
      • 2012.01.13 1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 벨기에 초콜릿 함 먹어보고 싶어요. 얼마나 맛난다기에 ^^~ 그리고 벨기에식 홍합요리두요.
        벨기에는 아직 모르는게 많아 신비의 나라처럼 느껴집니다.
    9. 데굴데굴
      2012.01.12 2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일 지나다니는 길인데 ㅎㅎ 저 문구 보면서 사먹어야지 하다가 맨날다짐만 하고 먹어보지는 못했네요 매일 보던집을 여기서 보니 반가운데요 ㅎㅎ
    10. 2012.01.12 22: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편소 그냥 지나는 길에 읽고 웃으면서 자주 보다보면
      사지 않고 갈 수 없는 외플집이 되겠네요
      센스있는 주인장입니다.
    11. 하나
      2012.01.12 2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있고 샌스있는 문구처럼
      맛도 있는 와플일꺼라는 느낌이 듭니다.
    12. 2012.01.12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센스쟁이 와플집이네요..ㅎㅎ
      하나 먹어보고싶게 하는 것이 홍보효과도 좋구요..ㅎㅎ

      잘보고 간답니다. ^^
    13. 2012.01.13 0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저도 사먹어보고싶어지는 문구이네요~~^^

      그나저나 그 고깃집 사장나빠요~
      500원씩이나 받아묵다니!!
      500원 벌어 얼마나 잘살라고 ++
    14. 2012.01.13 01: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꺄아악!!!!!!!먹기싫어도 저절로 사먹게 될것 같아요...

      문구작성...기가막히게 잘 하셨네요? ㅎㅎ
    15. 2012.01.13 0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어제 사무실에서 기분상한 일이 있었는....
      ㅎㅎㅎ 잼나게 일었네요````
    16. 2012.01.13 09: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사먹고 싶게 만드네요.. 최곱니다.ㅋㅋ
    17. 대한모 황효순
      2012.01.13 1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센스있는 저 문구에
      저두 피식 웃고요~
      그 식당 언능 보고 싶어용.ㅎㅎ
    18. 2012.01.16 07: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훌륭합니다. ^^
    19. 2012.01.16 18: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모르는 사람입니다.
    20. 2012.08.01 20:5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2.01.13 1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봄쯤되서 지금 집필하고 있는 책이 나올거 같습니다. 그거라도 나오면 함 드릴께요^^;
        그리고 이렇게 한결같이 와주시는 것도 좋은데 늘 정성스런 댓글까지~ 제가 받은 사랑에 비하면서 선물은 새발의 피입니다. 일단 지금은 여러가지로 낚시 여건도 힘드시겠지만 차차 안정을 찾으셔서 꼭 낚시줄로 대물 걸어보셨음 좋겠어요. 그리고 인증사진 한장 딱 넘기시면 바로 담날 제가 그걸가지고 포스팅해서 많은 사람과 공감 나눠보고 싶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271,911
    Today : 30,347 Yesterday : 12,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