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나랑 장난해?


 

#. 고소

어제 경찰서를 다녀왔다. (오늘도 갈 예정이다.) 지금까지 내 사진을 무단 도용해 상업적으로 사용하는 이들을 몇 군데 발견했다. 그때마다 바쁘다는 핑계로 고소를 미뤄왔는데 지난 주 토요일 한 독자로부터 또 다른 쇼핑몰에서 내 사진이 사용되고 있다는 제보에 본보기를 보여주고자 고소장을 제출했고, 사건은 일사천리로 진행돼 피고소인과 원만한 협의로 끝냈다. 피고소인의 적극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과에 고소를 취하하기로 마음먹은 것. 어제 페북에 글을 올렸다 삭제한 것도 피고소인과 해당 쇼핑몰이 더는 비난 받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잠시 후에는 고소 취하를 위해 경찰서를 간다.

 

 

 

#. 지금 나랑 장난해?

지지난 주 냉동꽃게를 사려고 노량진 수산시장을 찾았을 때의 일이다. 며칠 전에 통화한 상회로 찾아가 가격을 물으니 그때 답한 가격과 다르다. "키로에 얼마예요?", 이때의 나는 아내와 딸과 함께 있었다. "(잠시 생각하더니) 그냥 키로에 4만원 가져가세요.", "아니 며칠 전 통화에서는 3만원이라면서요.", "(당황한 아주머니) 혹시 인어OO를 통해 오셨어요?", "네", "그럼 그냥 3만원에 가져가세요."

 

4만원짜리 냉동꽃게가 순식간에 3만원이 돼버린 흥정. 말 몇 마디에 만원이 깎여버린 이 흥정에는 납득할 만한 어떤 이유나 논리적인 과정이 결여돼있다. 인어OOOOO라는 수산물 플랫폼을 이용한 고객과 그렇지 않은 일반 고객과의 대우가 이렇게 나는가 싶다. 이로 인해 수산물 플랫폼 서비스가 주는 이점과 함께 이면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게 된다. 어쨌든 나는 괘씸죄로 해당 상회에서 사는 대신, 바로 옆 가게에서 kg에 2.5만원을 주고 샀다. 

 

 

#. 지금 나랑 장난해? 2

아내와 동출한다고 대놓고 예고하진 않았지만, 며칠 전에 운을 뜨기는 했다. 결국은 출조가 취소됐다. 지난 4월 속초로 여행 갔을 때 새벽에 숙소를 빠져나와 근처 방파제에서 아내와 함께 임연수어 낚시를 하겠다고 마음먹었지만, 딸은 감기에 걸리고 그로 인해 그날 밤 아내가 잠을 못 자서 출조는 자동으로 취소. 이번에는 딸을 어린이집에 맡기고 돌아오면 하루 정도 동생이 봐주기로 했는데 어린이집에서 수족구에 걸린 것 같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에 집으로 되돌려져 왔으니 자동으로 취소. 병원에서 수족구 진단받은 이후 어린이집에도 못 보내는 사이, 딸은 여전히 건강하고 열도 없고 입도 헐지 않는다. 헐~ 처음에는 경미한 증상의 수족구인가 싶었다. 일주일이 지나도 아무 이상이 없고, 다만 손에 잡힌 물집 하나가 그대로인데 혹시나 싶어 다른 병원을 내원했더니 누가 이걸 가지고 수족구라고 하냔다. 아~ 억울하도다. 언젠가는... 언젠가는 우리 동출할 수 있겠지? ㅠㅠ

 

끄읏!

 

신고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 밥상에 오르는 생선  (24) 2016.07.10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빵터진 문자  (16) 2016.06.28
지금 나랑 장난해?  (21) 2016.06.21
단잠  (14) 2016.06.19
맛있어도 실패한 쏘야 볶음  (4) 2016.06.15
간장게장  (2) 2016.06.12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상원아빠
    2016.06.21 1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어복부인의 복귀전을 기대했으나 글이 없어서 궁금하던 차에 그런 일이 있었군요.
    애들 조금이라도 아프면 어디 갈 수가 없죠.
    그래도 못간 것 보다는 세은이가 안아픈게 더 좋은거죠^^
    암튼 동출은 다음 기회에 꼭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고소건은 계속 참아주실건가요?
    본보기를 한번 보여줘야 할텐데...
    • 2016.06.22 14: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꼭 아내와의 동출이 아니더라도 요즘 출조에 많은 애로를 겪고 있습니다.
  2. 고돌삐
    2016.06.21 11: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복 부인 복귀전 하실때도 되었네요
  3. 마왕
    2016.06.21 12: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
    같은 또래의 딸래미때문에.. 낚시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고있는
    절 보는듯하네요.ㅠㅠ

    항상 안낚하시고.. 동출 조행기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4. 2016.06.21 1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러가지 일이 있었네요...;;;
  5. 팬톰
    2016.06.21 16: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엇 보다도 가족 특히 그중에서도 (자녀) 가 아프다는것!
    차라리 내가 아플수 있었으면 생각할때도 있지요!
    가정의 모든 "기본"은 건강한 가족 안에서!
    꼬맹이가 빨리 낫기를~! 가족 셋이서 하는ㄴ낚시를 구경함
    할수있을려나? ㅎㅎㅎ
  6. 애독자
    2016.06.21 17: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눈팅족이지만 굉장히 재미있게 구독하고 있습니다.
    노량진은 여전하군요...
    그나저나 궁금한게 있는데요, 노량진 수산시장에 가끔 산 채로 병어가 들어오기도 합니다.
    근데 얘네가 병어랑 외형이 매우 유사하면서 우리가 흔히 보는 선어의 은백색이 아니고 청록색~노란빛깔을 띠는 고기인데 저는 살아있을 때와 죽어 있을 때의 발색이 그냥 다른줄 알았습니다.
    몇 일 전에 우연히 알게 된 사실인데 '라운드폼파드'라는 생선이 있더군요. 병어랑 매우 외형이 비슷하고 노량진에 들어오는 수족관의 살아있는 '병어'와 비슷한 것 같습니다.
    병어와 덕대에 대해서 조사하신다고 글을 남기셨는데 가능하다면 라운드폼파드라는 녀석도 비교 부탁드려도 될 까 싶네요..
    • 2016.06.22 14: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어종은 병어와 별개로 따로 기회를 만들어 이야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7. 애독자
    2016.06.21 17: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라운드 폼파드 -> 라운드 폼파노 였네요!
  8. 갓바위
    2016.06.21 17: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들 키우기 전까진 출조하기가 참 힘들지요.ㅎㅎ
    전 애가 셋이라......
    낚시 한번 가려면 월간 계획표에 올리고 윤허를 받아도 취소당하기 일쑤네요...
    • 2016.06.22 14: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나도 힘든데 셋은 ㅎㅎ
      빨리 아이들이 커서 자립심을 가져야 뭔가 부부끼리 여행도 다니고
      낚시도 다니겠네요
  9. 지윤아빠
    2016.06.22 07: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별에별 사람 다 있네요.
    이윤때문에 가격이 변동되는건 이해는 하지만, 이건 뭐 막말로 호구(?)처럼 보이면
    눈탱이 맞는건 어쩔수가 없나봐요.
    정신차리고 사전에 알아봐야지 안그러면 바보 되는건 한순간이군요 ㅠㅠ


  10. 개똥이아빠
    2016.06.22 1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 ㅎ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11. 한탄강
    2016.06.22 2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인어xx 어쩌고 하는데..
    간단히 얘기 하면, 수산물 시장 브로커 인데, 수산물 정가제 정착 같은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수산시장 상인의 매입가(또는 경매가) 대비 과다 마진을 합리화 하게 만들어 주어 전체적 으로는 수산물 가격을 상승 하게 만들어 버리는 부정적인 측면도 상당하다고 생각 되는데, 이런 브로키지 영업 형태에 대하여 어떻게 보아야 할 지를 모르겠더군요..
    예전에 그 인어xx 에서 제시하는 가격 이면 수산시장 마진이 좀 과한듯 하다고 의견을 제시 했더니, 1.6 만원 선에 경매 매입 한 +3Kg 정도의 대광어를 2배가 넘는 3.5 만원 선의 가격에 판매 하는 정도면 적당한 것이 아니냐고 되려 반문을 하던데, 다른분들 의견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좀 과한듯 하다고 느껴 집니다.
    그정도 매입가 기준이면, 아무리 운영비를 반영 한다 하더라도, 넉넉히 보아 주어도 2.5 정도면 적정 소매 가격이 아닐까요?
    • 2016.06.23 09: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요즘 광어 단가가 많이 올랐습니다.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6월초만 해도 대광어는 1kg당 2만원이 넘었습니다.
      가격이 떨어져도 1.7만원 이하로는 어렵습니다. 그것을 2.5만원에 파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제가 가격 정찰제를 시행해야 한다는 글에서도 밝혔듯이 마진은
      들여온 가격의 2~2.5배 정도로 책정해 소비자가를 형성한다면
      서로에게 윈윈일 것이라 하였습니다.

      그보다 마진이 적으면 수조 유지비(물세, 전기세), 인건비, 그외 임대료까지 치르면서 사실상 남기기가 어렵기 때문에
      2~2.5배는 돼야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바가지를 자제하고 이득을 남길 수 있는 적정선으로 본 것입니다.

      인어OO는 모든 횟감을 정찰제로 만들어서 사람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더 많이 물건을 팔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니 일면 긍정적인 효과가 있습니다.

      한탄강님이 그간 가져온 의문에 힘이 실리려면 인어OO를 통해서 구입하는 가격이 일반 손님으로 사는 가격보다 비싸야 하는데 실제로는 정반대입니다.

      오히려 인어OO를 통하지 않은 일반 손님을 차별하고 있다는 점이
      문제인 것입니다. 제가 보고 있는 것은 아직 그 정도 선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440,467
Today : 2,072 Yesterday : 65,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