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분의 탈핵, 탈원전 주장은 구구절절 공감하지만, 문제가 되는 발언은 32분 48초부터 시작된다. 김익중 교수의 방사능 괴담에 선동되는 사람이 많다. 그는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로 있지만, 방사선 전문가는 아니다. 해양생물이나 수산물 전문가는 더더욱 아니다. 그런 그가 일본에서 수입된 고등어, 명태, 대구는 앞으로 300년간 먹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여기에 대한 근거나 논거는 아무것도 없다.

 

단지 우리 국민이 많이 먹는 생선이고, 일본산 수입 수산물의 95%를 차지한다는 것이 유일한 근거다. 나머지 5%에 해당하는 수산물 품목은 무시해도 된다고도 했다. 이러한 내용이 얼마나 위험하고 이치에 맞지 않은지 따져볼까 한다. 방사선으로 이야기하려면 엄청난 스크롤을 각오해야 한다. 여기서는 아주 단편적인 예로 '세슘'이라는 방사성 물질을 들어 짤막하게만 알아보자. 고등어, 명태는 부유성 갑각류나 작은 치어를 주로 먹고 산다. 일정 해역을 회유하며, 상층으로 유영한다. 이 말이 무엇을 뜻하냐면,


고등어, 명태는 상위포식자가 아닌 중간포식자이며, 비중이 높아 해저로 가라앉는 세슘의 영향은 거의 받지 않는다는 말이기도 하다. 우리가 정말 조심해야 하는 것은 일본산 가리비, 조개류, 문어, 낙지 등 저서층에 서식하는 수산물과 태평양에서 어획된 참치나 방어 같은 상위포식자다. 김익중 교수가 무시해도 된다는 그 5% 안에 이러한 품목이 대거 들어있다. 또한, 후쿠시마에서 수입된 농수산물을 조심할 게 아니라 일본 전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을 조심해야 한다.

 

예를 들어, 방사능 오염과 무관한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이 후쿠시마의 가공공장에서 포장되면 그건 후쿠시마산이 된다. 정부가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수입했다는 것도 이 경우를 포함한 건데 그렇다면 그 반대인 경우도 생각해야 한다.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 그 지역에서 가공 포장되면 그 지역 원산지로 나간다. 다시 말해, 일본이 마음만 먹으면 원산지 세탁도 가능하며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을 우리에게 팔아넘기는 게 일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니 뭐는 먹어도 되고 뭐는 먹으면 안 되고 이런 이야기를 할 것이면 좀 더 자세한 근거로 설명해야 하고, 고등어 명태를 먹으면 왜 안 되는지 식품 방사능 지식으로 풀어주는 것이 교수가 해야 할 일이 아닌가 싶다. 이 분은 예전에도 방사능으로 오염된 해상지도라면서(태평양이 뻘겋게 물든 지도) 강연에 사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해상 오염지도라는 것은 애초에 존재하지도 않았다. 방사선이 얼마나 바닷속으로 퍼졌는지를 촬영하거나 나타내는 그런 기술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분의 주장이 우리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조심하자는 취지에서라면 충분히 참고가 되겠지만, 적어도 수산물과 식품 방사능 오염 분야에 관해서는 좀 더 깊이 있는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  

 

#. 관련글 보기

우리 식탁 위의 수산물, 안전합니까?

국민들이 모르고 있는 고등어 방사능의 진실

알아두면 유용한 방사선 상식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의 허와 실

일본산 양식 활어, 먹어도 안전할까?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일루바타
    2017.09.15 12: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불명확한 정보를 과대식으로 말하는것도 문제고
    저대로 선동되는것도 문제고

    1. 문제점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가 없으며, 문제를 차단하거나 개선하기 위한 방안이 없는 보도
    2. 보도를 받는 사람들이 의심이나 개인적인 판단 없이 그냥 믿어버리는것

    두가지가 참 문제입니다.

    언제쯤이나 그런 사회가 될런지
    • 2017.09.15 14: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는 교수나 박사라는 타이틀만 있으면 그 내용의 진위여부나 팩트와 관계 없이 일단 수용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보는 이들도 이리 휘둘렸다가 저리 휘줄렸다가 하죠.

      이번에 버스 기사 사건도 그렇고..
  2. 씨더스타즈
    2017.09.15 1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론이나 대중들이 접하기쉬운 매체들을 통해 마치 사실인양 자극적인 타이틀로 쏟아져나오는 이런류의 글들로 절대다수인 일반 대중들이 호도된다는게문제 아닐까요?....반대의견이나 반대토론없이 본인의 생각을 저렇게 쏟아내는 구역질나는입에 대체 언제까지 당해야~ 깨어나실런지~~
    • 2017.09.15 14: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뉘앙스를 조금 분명하게 해주시면 보는 사람도 이해가 쉬울 것 같습니다.

      이런류의 글들로 호도된다고 한다면..
      제 글을 겨냥한 말이되고..

      이런류의 영상들로 호도된다고 한다면..
      위 영상을 겨냥한 말이되니까요.
  3. 11일연휴
    2017.09.15 13: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본이 은폐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이 예측하기를 최소한 멜트다운이상인... 멜트쓰루 단계다라고 하죠...
    이쯤 되면 일본 관동지역의 지하수는 방사성물질로 인해 사용불가 수준이겠고... 후쿠시마앞바다는 끊임없이 방사성물질이 유출되겠죠...
    단순히 방사선이 나오는거랑 방사능물질이 유출되는거랑은 차원이 다른 문제죠.. 고등어 명태 대구등은 상층유영을 하는 중간포식자니 해저로 가라앉는 세슘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말이 안됩니다.... 그건 한번 유출되고 후에 유출이 안되었을때의 문제지... 지금처럼 핵연료봉이 바닥을 뚫고 계속 녹아내려가고 있는 상태라면 끊임없이 방사성 물질이 유출되고 있기 때문에... 일본 해역은 살아있는 생명체라면 모두 내부피폭상태라고 보면 됩니다... 떠있으니 괜찮고 가라앉으니 문제가 아니라... 위 아래 할 것 없이 모두 문제입니다... 피폭상태가 심하냐 덜하냐의 문제일뿐이고..
    아마도 고등어 대구 명태라고 한정짓는것은 이 세가지 어류가 현재 우리나라에사 가장~ 사랑받고 있는 대중적이고 서민적인 어류고 일본에서 가장많이 수입하고 있는 어류이기 때문일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참치나 방어같은 경우는 일본의 소비량이 워낙 많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을 했으면 했지 수출은 하지 않아서 우리가 일본산을 먹을 일은 없으니까 그렇다고 생각되네요..

    결국 선별해서 이건 되고 저건 안되고의 문제가 아니라, 일본해역에서 나오는건 전부 전수조사를 통해서 안정성이 입증된것만 수입해야 하거나.. 아니면 전체 수입금지해야 합니다...
    문제는 단순히 방사선유출이 아니라 방사성물질이 유출된거라 수산물뿐만 아니라 그 부산물까지 모두 방사성물질에 오염되어있다는 거죠.... 굴 양식하는 가리비껍질을 일본에서 대량으로 들여온다는 기사를 봤는데 그게 더 심각한 문제일 수도 있겠네요... 국내산이라고 안심하고 먹다가 피폭당할 수 있으니까...

    그리고 방사능물질 오염도라는것도... 다행이 북반구는 지구가 반시계방향으로 자전을 해서 편서풍이 불고... 해류또한 적도에서 올라와서 쿠로시오 해류를 따라 동쪽으로 흘러가기 때문에 우리는 크게 영향을 안받지만... 아까도 말했다시피 멜트쓰루단계가 맞다면 해수의 오염은 정말 심각한 상태죠... 후쿠시마를 기점으로 해류가 퍼져나가는 방향으로 뻘겋게 되는건 당연한겁니다...
    • 2017.09.15 14: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님의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멜트쓰루단계라는 가정 하에 추측성 결론을 낸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이 객관적으로 설득력을 가지려면 적어도 현재 태평양 해수 오염이 얼마나 진행되었는지 각 해양국이나 국제 방사선 방호 위원회의 보고서를
      내밀고, 고등어와 명태가 식품 방사능 기준치인 100배크렐을 초과했다는 검사 결과나
      이에 상응하는 조사 결과를 근거로 내밀어야 합니다. 2~3년 전 일본산 고등어 방사능 검사에서는 고작 8베크렐이 나왔습니다.
      현재 식품 방사능 오염 기준인 100베크렐을 일년 동안 수십 킬로를 먹어도 우리가 비행기 한두 번 타고,
      CT촬영할 때 피폭당하는 정도의 수준이란 것을 아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말하면 외부피복과 내부피복이 어떻게 같으냐고도 사람들은 반문하는데 그런 분들에게는 제가 방사선 상식 책을 한권씩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현 상황에서도 일본산은 물론, 국산 수산물까지 꼼꼼하게 검사해 감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하는 것이 맞지만,
      이와 별개로 방사선 지식이 없는 일반인들을 상대로 방사능에 의한 공포심 조장을 과도하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대게 근거 없이 인터넷에서 주워들은 소문이나 몇몇 기사만 가지고 방사능에 오염되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근거는 없고 감정적이기만 하죠.

      객관적인 자료로써 증명하기보다는 단지 일본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으니까 수산물도 먹으면 안 된다 정도의 논리입니다.
      이는 원전 사태 당시 우후죽순으로 난무하는 유언비어나 괴담에 동요한 탓도 있고요. 정부에 대한 불신 탓도 있죠.
      그래서 제 이야기는 우리가 경각심을 가지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좋은데 무조건 방사능이 터졌으니 일본인은 몇 년 안에 다 죽어,
      그걸 먹는 우리도 위험해, 일본 여행은 위험해 같은 식의 선동보다는 우리 앞에 직면한 이 현상을 좀 더 정확하고 냉철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 급양질
      2017.09.17 18: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일단 1호기는 멜트스루 상태입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2호기도 멜트스루 상태인 것으로 확인되었고 3호기는 아직 확인 중입니다. 현재 후쿠시마 원전 부근 지하수에서는 스트론튬90이 기준치 170배 이상 검출되고 있습니다. 사실 이미 예견된 상황입니다. 일본 정부의 안일한 대처가 이런 상황을 만든겁니다. 여기서 상황이 안정화 될 것이라는 가정을 하는 것이 안일하게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미 사태가 처음 발생했을 당시 토양침식을 막기 위해 붕소와 납으로 석관 작업을 했어야 했습니다. 지금처럼 물만 들이 붙는다고 문제가 해결되는게 아닙니다. 소련도 체르노빌 사고 당시 사태 수습을 위해 3500명이나 되는 인력을 투입해서 석관작업을 했습니다. 3500명 중 대부분은 사망했고 체르노빌 사고 수습하는데 들었던 천문학적인 비용은 체제 붕괴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일본의 상황과 체르노빌의 상황은 비슷합니다. 둘다 노심이 맛이 갔고 방사능 물질은 마그마가 되서 지하수까지 파고들어가는데 일본은 거기다 물만 붙고 있는 것이고 소련은 사람이 죽어나가도 발전소 밑에 땅굴을 파서 콘크리트로 막아버렸습니다. 이 과정에서도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죽었습니다. 지금 일본은 어떻게든 상황이나 면피해보려고 저러는 것 같은데 조만간 큰 사단이 일어날 것 같습니다.
    • 2017.09.17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현재 진행되는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잘 드러나는 글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바탕으로 일본뿐 아니라 태평양에 서식하는 모든 바다 생물에 미치는 영향이 염려되는군요.
  4. 씨더스타즈
    2017.09.16 0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입질님의 글이나 위에 동영상을 콕 집어 겨냥한말도 아니었습니다~제가 입질님을 믿고 응원하는이유를 생각하면 간단하지요~~팩트와 이를 뒷받침할 근거를 명확히 제시해주는 글을쓰시니까요 언제나^^.
  5. ㅇㅅㅇ
    2017.09.16 0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광우뻥사태부터해서 좌파들의 팩트는 없고 그저 자극적인사실들로 선동하는건 익히.알려져왔죠
  6. 2017.09.19 0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창기부터 입질의 추억을 응원해 온 열혈독자입니다.^^ 유튜브를 보다 성난물고기라는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는데, 몰디브편에서 너무 반가운 지민님 얼굴을 뵙게 되어서 오랜만에 입질의 추억을 찾았습니다. 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은지 시간이 좀 지났지만, 지민님과 댓글도 나누며 많은 조언도 얻었습니다. 언젠가 한국에서 꼭 한번 제 와이프와 어복부인님과도 함께 출조해보고싶습니다.^^

    4년 전쯤부터 일본 도쿄에서 생활을 하게 되었는데요. 여느 방송이나 신문에서도 방사능에 관한 뉴스는 찾아볼 수 없지만, 쉬쉬하는 일본사람들도 굉장히 신경쓰고 두려워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후쿠시마산 과일과 식품 (특히 딸기 배나 복숭아, 계란 및 유제품)을 진열하는 브랜드 마켓들의 이용률이 현저히 낮아지고 도매입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하더군요. 도큐스토어나 마이바스켓, 이온, 세이부등은 공식적으로 후쿠시마산 제품들을 판매하여 지원하겠다고 선언을 하고 매출이 떨어졌지만, 어느정도 다시 안정권으로 복귀한 듯 합니다.
    일전에는 딸기가 들어간 가공식품(갈아만든 딸기 쥬스, 딸기 잼)의 생산공장은 카나가와현으로 표기를 해놓고, 재료의 원산지인 후쿠시마에 대한 설명은 주변의 현을 표기하거나 아주 작게 표기한 의도적인 판매가 큰 문제가 되기도 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육상에서 재배되거나 수확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많고, 어류등 생선에 대한 문제는 보고 들은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자주이용하는 낚시배의 선장에게 이야기를 들어보니 사실 걱정도 많고 문제도 많다고 합니다. 조개류는 사먹지 말라는 말씀도 하시고, 참치나 스시, 사시미도 지금보다 반 이하로 섭취를 줄이라고도 하시네요. 자신은 이미 그렇게 하고 있다고.. 낚시배의 선장인데 말입니다. ㅎㅎ

    일본에서 생활을 하다보니 한국에서보다 머리가 더 빠지는 것 같기도 하고, 몸에 두두러기 같은 것도 생기기도 하고 ㅎㅎ 저도 사실은 여러모로 신경이 쓰이고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실정입니다. 그러면서도 거의 매일 일본의 생선을 먹을 수 밖에 없네요. 엇그제 태풍이 오기전에도 칼치낚시를 가서 맛있게 회도 마련해 먹고 구어도 먹었네요. 어제는 관동의 수도물로 한국의 라면도 끓여먹었습니다. ㅎㅎ 이곳에도 사람들이 살고있는 곳이고 한편으로는 불쌍하기도 하고 마음이 쓰이네요. 이번에 오랜만에 한국에 들어가면 이것 저것 검사도 한번 해보려고 합니다만, 아직은 건강하다고 생각합니다.^^
    • 2017.09.19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우리에게 놓인 현실은 말씀하신 그대입니다.
      일본은 물론, 한국의 수산물이 방사능에 얼마나 오염되었는지 정확히 이야기하는 학자나 교수는 드문 것 같습니다.
      전문적인 방사능 검사를 통해 명명백백한 결과만으로 오염을 논해야 할 지식인들이 감정으로 호소합니다.
      그러니 우리가 먹는 수산물이 얼마나 오염되었는지 정확히 알 길이 없다는 것은 큰 문제입니다.

      방사능 검사 체계도 문제가 많은 줄 압니다. 다른 댓글에서도 알 수 있듯이 멜트쓰루 단계라 관동지역의 지하수가 모두 오염되었을 것이라고 하는데
      그 지하수가 얼마나 오염되었는지는 과학적으로 설명하지는 못합니다.
      그냥 오염되었다고 하니 큰일이 난 거죠.
      이게 사실이면 도쿄에 사는 수백만 인구가 현재 굉장한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겁니다.
      얼마나 오염되었는지 모르는 당장 눈에 안 보이는 공포야 말로 인간에게는 과장으로 사태를 부풀릴 수도 있겠고,
      혹은 그 반대로 정말 심각한 상태인데 우리가 잘 모르고 있는 것일수도 있습니다.
      그곳에 생활하시면서 먹거리만큼은 늘 조심 하시기 바랍니다. 건강하시고요. ^^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6,003,034
Today : 16,441 Yesterday : 34,822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