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글을 못 보신 분들은 아래를 클릭~!

우리 식탁의 가자미 도감(1), 광어, 도다리, 가자미의 차이점

우리 식탁의 가자미 도감(2), 용가자미, 참가자미, 기름가자미, 물가자미(미주구리)

우리 식탁의 가자미 도감(3), 도다리, 문치가자미, 강도다리, 돌가자미(돌도다리)

우리 식탁의 가자미 도감(4), 최고급 가자미 회 - 노랑가자미, 범가자미, 줄가자미

 

※ 참고
1) 시장 평가를 표시하였습니다. 
★ : 희귀하지만 맛은 평이해 경제성이 떨어지는 물고기
★★ : 흔하고 경제성이 좋은 물고기
★★★ : 제철에 먹으면 맛이 좋은 물고기
★★★★: 미식에 의미가 있는 고급 어종
★★★★★ : 미식의 무용담을 펼쳐도 좋을 만큼 희귀한 초고급어종

2) 어류의 인지도
★ : 누구나 알 만한 이름
★★ : 이것은 상식
★★★ : 제법 미식가
★★★★ : 어류에 관해 박학다식
★★★★★ : 알고 있으면 학자

3) 표기법 
표준명을 중심으로 표기되며, 지역 사투리는 별도 표시됩니다. 다만, 다른 어종과 중복된 이름,   정체성을 흐리는 외래어 등 상거래 혼선을 초래하는 불명확한 명칭은 사용을 지양하자는 의미로 (X) 표기하였습니다.

 

 

갈가자미 유안부(아래)

#. 갈가자미
표준명 : 갈가자미
방언 : 납세미, 사리가자미, 조릿대 가자미, 사시가리
영명 : Willowy Flounder
일명 : 야나기무시가레이(ヤナギムシガレイ)
전장 : 35cm
분포 : 제주도를 포함한 남해, 일본 훗카이도 이남, 동중국해, 타이완
음식 : 구이, 튀김, 조림, 건어물
제철 : 늦가을부터 겨울(11~3월)
양식 : X
눈 방향 : 정면에서 오른쪽
시장 평가 : ★★★
어류의 인지도 : ★★★★

 

 

갈가자미 무안부(아래)
반건조 갈가자미

모양은 기름가자미와 흡사하지만 뒤집었을 때의 지느러미 색은 검지 않기 때문에 구별됩니다. 갈가자미는 경남에서 납세미란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진 가자미과 어류로 개체 수가 많지 않아 대부분 현지에서 건어물로 소진되는 수준입니다. 건어물로 이용하다 보니 구이나 조림이 대부분인데 겨울에 잡힌 갈가자미, 혹은 그것을 말린 것은 다른 가자미가 따라올 수 없는 고소함이 있으며 맛도 뛰어납니다.

 

 

홍가자미 유안부

#. 홍가자미
표준명 : 홍가자미
방언 : 아까가리, 빨간가자미
영명 : flathead flounder, red halibut
일명 : 아까가레이(アカガレイ)
전장 : 50cm
분포 : 동해 중부 이북, 일본 북부, 사할린, 캄차카 반도
음식 : 회, 구이, 튀김, 조림
제철 : 겨울(12~3월)
양식 : X
눈 방향 : 정면에서 오른쪽
시장 평가 : ★★★★
어류의 인지도 : ★★★

 

 

 

홍가자미 무안부

언뜻 보기에는 용가자미와 닮았지만, 전반적으로 체형이 길고 불그스름한 채색을 띠며, 평균 씨알이 30cm를 웃돌만큼 큽니다. 상인들은 이 가자미를 일본에서 온 아까가레이를 줄여 아까가리라 부릅니다. 활어는 횟감으로 사용되며 겨울에 먹으면 식감이 차지고 맛이 고소한 고급 어종이나 소량 어획됩니다.

 

 

찰가자미 유안부

#, 찰가자미
표준명 : 찰가자미(가자미목 가자미과)
방언 : 울릉도 가자미, 찰광어, 미역초광어, 로시아, 기름도다리, 나메타가레이(일본), 기름가자미(X)
영명 : Slime Flounder
일명 : 바바가레이(ババガレイ)
전장 : 60cm
분포 : 경북, 울릉도를 포함한 동해, 일본, 사할린, 동중국해
음식 : 구이, 튀김, 조림, 찜, 미역국
제철 : 겨울부터 봄(12~5월)
양식 : x
눈 방향 : 정면에서 오른쪽
시장 평가 : ★
어류의 인지도 : ★★★★

 

 

찰가자미 무안부

 

 

수조에 담긴 찰가자미 모습

찰가자미는 상인들 사이에서 울릉도 가자미라는 이름으로 알려졌으며 서울 및 수도권 시장에서는 한때 '로시아'로 불리며 봄 도다리로 판매되기도 했습니다. 찰가자미는 유독 많은 점액질을 분비하는데 이를 걷어내고 회를 썰면 수분기가 많아 차지지 못하고 흐물거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강원도 북부 지방일수록 횟감으로 맛이 좋으며, 봄철 맛이 든 찰가자미는 살이 노란색을 띠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 외 동해 남부와 남해, 서해산은 주로 탕거리로 이용됩니다. 해안가 지방에서는 이 어종을 일찌감치 미역국에 넣어 끓여 먹었는데 살이 부드럽고 담백해 이 맛을 아는 일부 어민들은 찰가자미를 선호합니다. 하지만 살이 무른 찰가자미를 횟감 또는 도다리로 판매되기도 하니 구매 시 주의합니다.

 

 

수조에 담긴 문치가자미 모습
수조에 담긴 돌가자미 모습
지느러미가 까만 특징을 가진 찰가자미

※ 참고
찰가자미는 전량 자연산이며 뒤집었을 때 배는 희고 지느러미는 기름가자미처럼 검습니다. 입 모양과 등판 무늬는 아래 소개할 문치가자미와 흡사해 보이지만, 체형이 훨씬 길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 글, 사진 : 김지민 어류 칼럼니스트                   
유튜브에서 ‘입질의추억tv’ 채널을 운영 중이다. 티스토리 및 네이버에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으며, tvN <유퀴즈 온 더 블록>, tvN <난리났네 난리났어>, EBS1 <성난 물고기>, MBC <어영차바다야>를 비롯해 다수 방송에 출연했다. 2018년에는 한국 민속박물관이 주관한 한국의식주 생활사전을 집필했고 그의 단독 저서로는 <짜릿한 손맛, 낚시를 시작하다>, <우리 식탁 위의 수산물, 안전합니까?>, <꾼의 황금 레시피>가 있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보기 (3631)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05)N
수산물 (627)
조행기 (486)
낚시팁 (321)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70)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06-14 13:21
Total : 80,569,512
Today : 4,362 Yesterday : 1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