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에깅낚시] 잔재미가 솔솔한 제주도 에깅낚시


    제주도에 도착한지 첫날, 차귀도에서의 오후출조를 마친 후 밤낚시를 위해 포인트를 이동하였습니다.
    이곳에서 처음으로 에깅낚시란걸 시도하려는데 일기예보대로 파도와 바람은 점점 거세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뭔가를 낚을 수 있을까요? 일단 도전해보기로 합니다.

     *카테고리 관련 글*

     제주도 현지인이 알려준 기가막힌 생선손질법(따치 손질)
     [제주도낚시] 아내와 함께 차귀도에서 벵에돔 낚시
      [제주도낚시] 서울에서 저가항공을 이용한 제주도 낚시
     폭풍속에서 아내와 낚시했던 한시간의 기록
     
    [울릉도 벵에돔 낚시] 아내 새를 낚다.








    #. 낚시꾼 남편에게 칭찬받았던 아내의 수확물
    [제주도 에깅낚시] 잔재미가 솔솔한 제주도 에깅낚시


    제주도에 도착한 첫날부터 날씨가 심상치 않습니다.
    오후부터 몰아치는 동풍을 피해고자 서쪽에 있는 차귀도로 출조를 나간거였는데 그곳을 벗어나니깐 곧바로 바람이 얼굴을 때리면서
    지금의 에깅낚시는 물론 내일 낚시마저 불투명해졌습니다.
    원래 내일은 관탈도로 들어갈 예정이였지만 현재 상황으로 봐선 관탈도나 우도쪽은 낚시가 불가능하다는 판단하에 포기한 상태.
    어쩌면 내일 또 다시 차귀도로 가야할지 모르는 상황.
    일단 내일일은 내일 걱정하기로 하면서 우린 남은 짜투리시간을 이용해 에깅낚시에 도전해 봅니다.


    판포리 방파제 입구, 제주도

    ■ 아무도 없는 방파제에 조건은 최악, 낚시가 될까?
    보시다시피 인기척이라곤 전혀 느낄 수 없는 썰렁한 방파제입니다.
    이곳은 나중에 따로 설명하게 될지 모르지만 제주 현지인들만 쏙 빼먹는 포인트 중 한곳으로 '판포 방파제'라 합니다.
    테트라포트도 없는 단순한 구조물로 되어 있지만 이곳은 4대돔인 감성돔, 참돔, 벵에돔, 돌돔부터 시작해 무늬오징어, 한치등
    제주에서 잡히는 대부분의 어종들이 낚이는 특급 포인트입니다. 하지만 이 좋은 곳에 왜 사람이 없을까?


    판포 방파제, 제주도
    이곳에선 잘 느껴지지 않겠지만 먼바다에선 높은 파도가 일고 있습니다.
    멀리 수평선 부근에는 갈치 배들이 조업중인데 희뿌옇게 보이는 조명 상태로 보아 기상이 좋지 못한거 같습니다.
    아마도 일기예보대로라면 내일 오전은 더 심해질 것이고 먼바다는 2~4m의 높은 파도에 동풍도 9 m/s 이상으로 불어 사실상 제주도 서쪽을
    제외하고는 출항 자체가 금지될 가능성도 충분히 높아 보이는 상황입니다.
    아무리 제주도 현지인이라도 이런 미친 날씨에 낚시를 하러 오진 않겠지요.
    우린 서울에서 왔고 또 이때 말고는 에깅낚시를 할 시간도 없으니 어쩔 수 없이 하러 들어온 것이지 낚시 할 기상은 아니였습니다.


    바닥엔 오징어 먹물자국들이 있었다.
    바닥을 보니 먹물자국이 있는 것으로 보아 오징어 조황이 있긴 있었나 봅니다.
    우측에 진한 먹물 자국을 보니 불과 몇 시간전에 나온것으로 보였고 그 옆에 흐릿한 자국은 어제 나온 것으로 보여집니다.
    아내는 낮에 미리 사둔 에기를 묶어 바다로 던져봅니다. 말로만 듣던 무늬오징어를 잡기 위해..  
    그동안 오징어 낚시에 관심은 있었지만 실제로 해본건 이 날이 처음입니다.
    그런데 옆 바람이 장난이 아닙니다. 채비를 날리기가 무섭게 옆으로 늘어졌고 채비 하강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습니다.
    이래가지고 낚시가 제대로 될까?
    옆에 동행해주셨던 가이드님이 포인트를 제대로 짚어주셨지만 입질은 고사하고 채비가 날아가질 않습니다.


    원래는 에깅 전용대로 해야 하는데 장비가 없어 일반 루어대로 했습니다. 
    그렇다고 당장 에깅 전용대를 하나 살 수도 없고, 한번 해보고 재밌으면 그때 하나 구입하려고 합니다.
    그렇게 낚시를 하던 도중 현지인으로 보이는 낚시꾼이 한분 오십니다.
    우리가 가장 좋은 포인트를 차지하고 있다보니 머뭇거리다 내항쪽으로 다소곳이 던지시길래 포인트를 잠시 양보해드렸습니다.
    저기 화살표로 표시한 자리가 무늬오징어 포인트로 괜찮은 조과를 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어차피 낚시는 글러먹은거 같지만 그래도 현지인이라면 이 상황에서 뭔가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약간의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 단 10분 만에 두마리를 잡고 홀연히 사라진 현지인
    그렇게 침묵으로 몇 분이 지났을까..
    갑자기 아내가 휙~ 하고 허공을 가르며 챔질합니다................만 다시마 같은것만 걸려오는 상황.
    그러다 옆에 계신 현지인께서 챔질을 하시더니 낚시대가 제법 휘어지는 것입니다.
    "오~~뭔가를 걸긴 했어. 뭘까?"


    무늬오징어
    아주 멋지게 무늬오징어를 잡는 것입니다.
    그 순간 아내는 약간 억울한 듯한 표정을 짓습니다. ㅋㅋㅋ
    아무래도 자릴 양보한게 후회가 된 모양일까요. 그 자리를 양보하자마자 무늬오징어가 나와버리다니 ^^
    이 뿐만이 아닙니다. 고작 몇 분 사이에 이와 똑같은 오징어를 한마리 더 추가하더니 유유히 사라집니다.
    단 10분간의 낚시로 순식간에 두마릴 챙긴 현지인. 
    그리고는 "아무래도 이 이상 낚시는 힘들다"라며 홀연히 자리를 떠나버립니다.
    우리부부는 순간 벙찔 수 밖게 없었습니다. 단 10분간의 낚시로 반찬거릴 마련해가는 그런 낚시였다니 역시 포스가 대단합니다.



    잡어의 입질에 별다른 소득을 보지못한 입질의 추억
    저는 파도가 없는 내항쪽으로 채비를 던져 감성돔이라도 노려 볼 생각이였는데 입질은 전혀 없는 상황.
    그러다 누군가가 제 등뒤로 오더니 입질은 있냐고 묻습니다.
    전혀 없다고 하자 얼핏봐도 나보다 한참 어려보이는 현지인이 "어제 내가 이 자리에서 55cm짜리 돌돔 한마리를 낚았다"고 말합니다.
    "와우~ 대단하네요"라고 말은 했지만 속으론 "이게 어디서 Gura를 치냐"라고 말해주고 싶었습니다. ^^;
    물론 이곳에서 돌돔 55cm 충분히 나올 수 있습니다. 옆에 계시던 가이드께서 무슨 채비로 잡았냐고 묻자 잠시 망설이더니 "찌낚시"라며
    말끝을 흐리더랍니다. 사실 찌낚시로도 못잡는건 아니지만 낚시 좀 해보신 분들은 방파제에서 55cm돌돔을 찌낚시로 잡는다는게 얼마나
    힘든지 아실것입니다. 그래도 자신이 여기서 잡았다는데 걍 믿어야지 어떡하겠어요. ^^;


    그러다 올라온 고등어.
    요것은 내일 이웃블로거와의 만남에서 구이로 내 놓을 생각으로 챙겨둡니다.


    잠시후 또 다시 어신이 전해지는데 스믈스믈 들어간 찌를 보니 감성돔인가 싶어 챔질했지만..
    묘하게 생긴 고기가 올라오는데..


    올라온 녀석은 왠 쓸종개?
    요것도 지느러미 가시에 독이 있어 찔리면 골치 아픕니다. 보통 1~2시간만에 통증이 완화되지만 사람에 따라 1~2일간 아플 수 있다고
    하니 주의하시구요. 찔릴시 45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손을 담궈주면 통증이 완화된다고 합니다.
    저는 쓸종개만 두마리째 잡으며 별다른 소득을 못보는 사이 에깅낚시를 하던 아내가 첫 입질을 받았습니다.
    "와우~ 무늬오징어야?"
    "아니~ 그게 말야 좀 이상해.. 힘없이 뭔가 딸려오는 느낌. 혹시 쓰레기 인가?"


    올려보니 무늬오징어도 한치도 아닌 것이..


    문어

    아내, 뜻하지 않은 문어로 득템하다.
    앙증맞게 생긴 문어 한마리가 에기에 매달려 올라옵니다. 이런게 득템인가요 ^^
    이렇게 놓고 보니 괴물같기도 하고..


    방금전 현지인이 와서 10분 동안 무늬오징어 두마리를 낚고 가버리자 그 자리에서 다시 시도중인 아내
    한마리 올라오자 기분 좋아진 아내.  이 기세로 한마리만 더 잡고 숙소로 갔음 딱 좋겠는데..
    라고 생각하려는 찰나~!


    또 한마리의 문어를 득템하는 아내..ㅎㅎ


    한마리도 아니고 두마리씩이나~ "참 잘했어요. 칭찬받아요 ^^"
    원래 잡으려던 무늬오징어는 아니지만 이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내일 있을 모임에서 부요리(스끼다시)용으로 내 놓기 딱이잖아요 ^^
    이제 그만 합니다. 바람과 파도는 점점 쎄져 이 이상 버티는건 힘들거 같구요. 내일을 위해 철수합니다.



    다음날 저녁, 아내에게 잡힌 문어는 이웃블로거이신 파르르님과 사랑해MJ님의 입으로 들어가 생을 마감했습니다. 흑흑흑 ㅠㅠ
    문어가 잘못 삶아지면 질겨지기 쉽상인데 다행히 잘 삶아져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으로 경험해 본 제주도 에깅낚시를 마치며..
    사실 에깅전용대가 없어 그냥 있는 장비로 엉터리 낚시를 했지만 처음 경험했던 에깅낚시가 아내는 무척 맘에 들었나 봅니다.
    오징어나 한치, 문어를 잡을 수 있다는 매력을 아주 약간은 느낀거 같구요. 이날은 기상이 좋지 못했는데 단시간에 문어 두마리란 성과는
    운이 좋았다고 밖에 볼 수 없는거 같습니다. 그게 아니라면 제 아내가 정말 어복부인이라서 그런걸까요? ^^;
    함께 동행해주셨던 가이드님이 저에게 이런 메일을 보내오셨더라구요.

     결과적으론 첫 에깅으로 문어 두마리 조과.....
     제가 점주라는 사실을 떠나 제주 현지 낚시인의 시각에서 객관적으로 볼때 이 날 에깅 성과(?)는 대단히 훌륭했습니다.
     바람도 최악이었고 침강상태, 만조수위에 비해 일찍 이른 포인트 진입시간....
     게다가....대단히 언발란스한 에깅 채비에서 누가 뭐라하든 어쨌든 잡았다는 게 중요합니다.

    이래저래 운이 따라준거라는 ^^
    아무튼 이 날 하루종일 저희부부 땜에 고생하셨고 감사하단 말 전해드리고 싶습니다.
    잠시동안의 에깅낚시였지만 그 재미에 꼿힌 아내를 봐서라도 에깅전용대 하나 살까 고민중입니다.
    앞으로 제주도 갈때마다 에깅낚시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
    다음 편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대마도 낚시 1부, 아내와 벵에돔 낚시 대결
    [대마도 낚시] 아내와 벵에돔 타작 후 민박집 바비큐 파티
    [대마도 낚시여행] 전투낚시의 서막, 대마도 남단 갯바위 출조
    [대마도 낚시여행] 아내와 함께한 진흙탕 낚시
    대마도 낚시 3일 차, 아소만에서 벵에돔 낚시, 환상의 벤자리회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꿈꾸는 까마귀
      2011.10.28 15: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점점 입질의 추억님의 특기는 사진과 블로그 글쓰기로
      굳어지나요?..좀처럼 사모님의 벽을 못 넘으시네요~^^;;
      물론 노리는 어종과 그에 따른 채비가 달랐다지만
      조과 앞에선 하실 말씀이 없겠는데요?

      제주 현지인분 얘기도 재미있네요~^^
      홀연히 나타나 10분만에 상황종료...
      진짜 벙찌셨을 것 같아요..ㅋㅋㅋ
    2. 2011.10.28 15:4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깅낚시??? ㅎㅎㅎ 이름이 귀여워욤~ ^^*
      얼..근데.. 옆지기분이..문어를..ㅡ..ㅡ;;;;
      입질님~~~ 분발하셔야겠는데욤 ^..^;;;
      첨 보는 무늬 오징어도 신기하고..문어는..문어는...^..^;;;;
      눈이...ㅡ..ㅡ 그냥 먹을 땐 몰랐는데....저리 살아있는 녀석 눈을 보니..
      외계 생명체 같아욤~ 크허허허~^..^;;; '암튼 저리 직접 잡아먹으면..정말 더 맛있을 건데..전 언제쯤 그런 맛을 볼런지~~ 아잉~~~ ㅠㅠ
    3. 2011.10.28 15: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 아내분한테 살짝 밀리는 기분이 드네요.
      입질님 분발하셔야 할거 같은데요.
      아내분이 잡으신 문어가 눈앞에 아른거립니다.
    4. 2011.10.28 17:1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니...
      이제 자리를 빼았기는 것 아닌지요
      어 부인에게
      낙시란 사두를 물려 드려야 할 것 같아요 ㅎㅎㅎ
      재미나게 정독했습니다
      추운데
      건강하세요
    5. 2011.10.28 17: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정말 멋지네요~
      두분의 모습은 언제나 봐도 부럽습니다.
      문어의 싱싱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 같아요.ㅎ
    6. 심평원
      2011.10.28 17: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현지인께서는 금방 두마리를 잡으셨네요~~
      그래도 저는 문어가 더 좋던데요ㅋㅋ
      초고추장에 콱~ 찍어서 먹으면 너무 맛나잖아요~~
      ^^재밌게 보고 갑니당~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7. 2011.10.28 17: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 문어를 낚는 모습은 첨봐요 ^^
      신기하고 잼있습니다ㅎㅎㅎ
    8. 늘푸른나라
      2011.10.28 18: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문어보다 고등어 입니다.

      멋진 모습들입니다.

      먹거리도 있어서 좋아요.

      문어 다리좀 남았나요. ㅎㅎ
    9. 2011.10.28 19: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징어보담 문어가 더 좋구만유~~
      아유~~저거 엄청 맛있는데..침 넘어가네~~^^*
    10. 2011.10.28 2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떻게 보면 아내분이 더 낚시를 잘하시는거 같아요 ㅎㅎ 문어 눈이 일자인거 지금 봤어요 ㅋㅋ 앞으로 포스팅 기대하고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11. 허밍타임
      2011.10.28 20: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보기엔 아내분의 어복이 철철 흘러넘쳐보입니다^^
      아무리 봐도 입질님보단 한두수정도는 위신듯 ㅎㅎㅎ
      무늬 오징어도 좋지만 문어 엄청 탐나네요^^
    12. 이솔
      2011.10.28 22: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ㅋ입질님ㅋ오랜만에
      글을쓰네요ㅋ제주도다녀오신모양이네요ㅋㅋ제가지금은청산이아닌제주도살잖아요ㅎ낚시가안되시나봐요ㅜ
      성산포방파제가도벵어돔잘낚여요ㅋ
      돌돔도잡히고ㅎ내항가까은데던져도잡히구요 바깥쪽에는아무래도큰게물
      릴거에요ㅋ또하나는섭지코지절벽포인트가 돌돔벵에돔잘나온답니다^^
      블로그자주들릴게욧^^
    13. 2011.10.29 00: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지내시죠...?
      또 늦은시간에 방문을 합니다..^^
      이러다가
      올빼미 될지도 모르겠어요..
      낼 또 여행행사가 있어서
      인사만 또 이렇게..
      행복한 주말되세요
    14. 2011.11.02 1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희 집에 대왕문어 다리 몇개 냉동해논거있는데
      크크크큭

      암튼 덕분에 맛나게 잘먹었어용+_+
    15. 2011.11.10 08: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도 사모님께서 낚아 올리셨다는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
      함께 다니시는 모습.. 언제봐도 부럽습니다~
    16. 2011.11.14 14: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 암만봐도 낚시는 일석이조의 취미인것 같습니다....
      내년에 생활의 여유가 생기면 살살 배워봐야겠습니다...^^
    17. 2011.11.30 09: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 문어득템!+_+
      ㅎㅎㅎ
      정말 입질님 블로그 들어오면서 저도 조만간 낚시를 시작해야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입질님 초보용 코스도 한번 연재해주세요~ ㅎ
    18. 2011.12.02 2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깅낚시는 최근에야 알았는데 배워보고싶네요 ~!

      언제시간 나실때 장비랑 사용방법 간단히 올려주심 참고하겠습니다 !!
    19. 2013.08.30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문어 참 맛드러지게 생겼네요 ㅎㅎ 역시 입질의추억님 내외분은 낚시의 달인들이시라니까요. 저런 문어 수산시장가면 돈주고 사먹어야하는데 크... 낚시로 ㅋㅋ 멋지십니다.
    20. 프랜드
      2014.10.29 12:5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늦었지만 대단하십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정말 어려운데요 ㅋㅋ

    카테고리

    전체보기 (3142)N
    유튜브(입질의추억tv) (62)N
    수산물 (502)
    조행기 (484)
    낚시팁 (283)
    꾼의 레시피 (236)N
    생활 정보 (725)
    여행 (426)
    월간지 칼럼 (395)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Statistics Graph
    Total : 69,272,253
    Today : 6,168 Yesterday : 15,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