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뷔페] 집에서 먹는 밥상을 무한리필, 월산밥상



    ※ 글 읽기에 앞서
        이 집을 두 번째 방문했을 땐 실망이 컸습니다. 고기 반찬이 실종된 채  채 쌈 채소가 나왔는데 가격은 그대로 5,000원.
        고기 없이 밑반찬 만으로 쌈 사먹으려니 이건 좀 아니다 싶습니다. 왜이런고 물어보니. 고기는 나올 때도 있고 안 나올 때도 있다네요.
        5천원이라는 가격에 고기반찬을 양껏 쌈 사먹는 게 좋아서 좋은 품평을 올렸지만, 나오는 찬들이 들쑥날쑥하다면 추천하고 싶지가 않군요.

    아침을 굶고 점심을 먹으러 나섰습니다. 원래 가고자 했던 식당은 문을 닫아 어쩔 수 없이 차를 돌리는데 한적한 도로에 나 있는 간판 하나가
    순간적으로 눈에 들어옵니다. 영점 몇 초 사이에 스치고 지나간 문구는 "뷔페식 백반 5000원". 차를 후진해서 세워봅니다.
    간판에 써진 문구 중 "집밥처럼..."이란 구절이 눈에 들어오네요. 메뉴는 한 가지인가 봅니다. 허기진 관계로 서둘러 안으로 들어가 보는데..
    단돈 오천원짜리 메뉴 하나에 손님들이 제법 있습니다. 달랑 메뉴 하나에 손님이 많다는 것이 느낌을 좋게 합니다.


     

    제주도의 한식뷔페 무한리필 식당

    테이블 몇 개 안되는 작은 영세 식당입니다.
    마침 점심시간이여서 손님들이 몇 팀 있는데 조금만 늦었음 자리 없을 뻔했네요.


    이 집에서 취급하는 메뉴는 백반 정식(5,000원) 하나 뿐입니다.
    음식물 남기면 벌금이 5,000원이라네요. 욕심내고 드셨다간 만원내고 먹을지도 모르겠네요. ^^;


    앉자마자 나오는 것은 쌈입니다.
    이 집 봄동과 고추는 텃밭에서 직접 기른 거라고 합니다. 유기농인지는 확인 못했습니다.
    고추 색을 보니 일전에 백령도와 제주도에서 본 섬 특유의 연한 색이 있네요. 이런 고추는 적당히 맵고 식감은 아삭하지요.


    제첩국도 한 사발씩 나와줍니다. 제첩은 민물조개인데 국물을 우리면 특유의 시퍼런 색이 나옵니다.
    그런데 이 집 제첩국은 퍼렇지가 않네요. 맛을 봅니다. 맛을 보니 왜 푸른끼가 돌지 않은지 이해되려고 합니다.
    제첩의 시원한 국물은 없고 고추 우린 맛이 납니다. 칼칼하다 못해 국물이 너무 맵습니다.
    참고로 국과 반찬류는 고정이 아니고 계속 바뀝니다. 다른 국물이 나와도 이렇게 매운지 궁금하네요.


    제주도의 한식뷔페 무한리필 식당

    여섯가지 찬들입니다. 비록 가짓수는 많지 않지만 영양가 없는 반찬으로 수를 채우는 것 보단 딱 있을만한 것들만 놓는 걸 더 좋아하지요.
    대체적으로 맛이 깔끔하니 집에서 만든 반찬 같습니다.
    햄은 밀가루 맛이 꽤 나네요. 어쩔 수 없습니다. 5천원짜리 백반에 비싼 햄을 쓸 집은 많지 않습니다.
    제육볶음도 원하는 만큼 갖다 드실 수 있습니다. 양념맛도 좋고요. 보통 이와 비슷한 집들 가보면 비계가 많은게 흠인데 이 집 제육볶음은 살코기와 비계
    비율이 적당히 섞여 있어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한 접시 담아왔습니다. 밥도 갓 지은 것 처럼 뜨거운 김이 나고 포실포실하네요.
    미리 공기에다 담아 놓는 게 아닌, 밥통을 열고 직접 퍼다 먹는 거여서 집에서 먹는 쌀밥의 온기를 그대로 가졌습니다.


    이 집에서 직접 기른다는 봄동에 제육을 얹어서 먹어 봅니다. 질감도 싱싱하네요. 
    텃밭에 기른 것과 마트에서 파는 것은 향과 질감면에서 상당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제육볶음도 원하는 만큼 갖다 먹을 수 있기 때문에 한 점씩 각박하게 먹지 않아도 됩니다. 두 세점씩 올려다 먹으니 좋습니다.


    봄동을 살펴보니 구멍이 뚫린게 많습니다. 직접 기른 유기농에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유기농인지는 확실하게 확인 못했습니다.



    월산밥상 찾아오는 길 : 본문 아래 지도 참조
    영업시간 : 07시 ~ 15시까지입니다. 아침과 점심식사로 이용하며 저녁은 안되네요.
    주차 : 따로 주차장은 없지만 매장 앞과 길목에 적당히 눈치껏 댈 수 있습니다.
    네비주소 : 제주시 노형동 3526-5


    #. 제주도의 한식뷔페 무한리필, 월산밥상
    이 곳은 넓은 차도에 위치해 있으며 주변에 상권이 없는 한적한 곳입니다. 유동인구가 거의 없는 곳이지요.
    그럼에도 식사시간이면 찾아오는 손님들로 자리가 비좁은 걸 봐선 나름데로 숨은 맛집과 같은 느낌을 줍니다.
    사실 뷔페라곤 하나 뷔페에 걸맞는 정도로 반찬수가 많지는 않아요. 국도 그날 끓인 걸로 한 가지만 나옵니다. 골라먹는 재미는 사실상 없습니다.
    그럼에도 이 집을 호평하고 싶은 이유는 일단 오픈키친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는 아주머니들의 모습에 있습니다.
    점심시간에 주방이 놀면 그 식당은 망할 징조를 보이는 거겠지요. 대부분의 식재료들이 국내산(혹은 제주산)이며, 텃밭에서 기르는 쌈 채소가 투명성을 
    보장해 줍니다. 어설픈 한정식에 쓸데없는 반찬으로 가짓수만 채워 나오는 집보단 쌈에다 제육볶음을 양껏 싸 먹을 수 있는 인심이 좋아 보입니다.
    물론 이러한 메뉴들은 그때그때 바뀔테니 찾아가신다 한들 똑같이 제육볶음이 나올 보장은 없습니다. 다만 거기에 준하는 반찬이 나올 것이라 생각하고요.
    가격이 4천원이였다면 대박 맛집으로 소개해도 될 뻔했지만 그것은 제 욕심이겠죠? ^^;

    이 집에 대해 검색을 해 보니 단 한 건도 문서가 안나왔습니다. 아직 블로거들이 다녀가지 않은 모양입니다.
    특히 제주도에서 활동하는 상업 블로거들은 이런 류의 식당엔 발을 들이기가 어려울 겁니다.
    보통 장사 안되는 집, 관광지 식당을 상대로 찾아가 주인과 딜을 치겠죠. ^^;  
    사실 이 집을 숨은 맛집이라 하기엔 좀 애매합니다. 그냥 배고플 때 찾아가서 드시기엔 괜찮습니다.
    일부러 찾아가서 드실 정도는 아니고 근처 지나갈 일이 있을 때 한번쯤 들러보시길 권해봅니다.

    ※ 이 집을 두 번째 방문했을 땐 실망이 컸습니다. 고기 반찬이 실종된 채  채 쌈 채소가 나왔는데 가격은 그대로 5,000원.
        고기 없이 밑반찬 만으로 쌈 사먹으려니 이건 좀 아니다 싶습니다. 왜이런고 물어보니. 고기는 나올 때도 있고 안 나올 때도 있다네요.
        5천원이라는 가격에 고기반찬을 양껏 쌈 사먹는 게 좋아서 좋은 품평을 올렸지만, 나오는 찬들이 들쑥날쑥하다면 추천하고 싶지가 않군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밴댕이 회무침과 돌게장이 끝내주는 맛집
    백령도의 맛있는 미식여행
    제주도 토속음식 '몸국'을 아시나요?
    연신내 맛집 탐방 - 불오징어로 유명한 집
    가격대비 괜찮은 초밥집, 김뿌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노형동 | 월산밥상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3.02.09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헛.. 가격대비 퀄리티가 대박인걸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2. 최필
      2013.02.09 1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제주도였군요;;
      저도참 제육좋아하는데요...
      제가한번 먹어봤음 하네요
    3. 2013.02.09 15: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집밥을 단돈 오천원에 무제한으로 먹을수있다니..
      참 좋다고 생각되다가도 식당운영하시면서 남는장사가 될런지 걱정도되네요;
      그래도 훈훈한 한상 잘 구경하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4. 2013.02.09 19: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렴하네요...
      특히 싱싱해 보이는 상추가 인상적입니다.^^
      설연휴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셍..
    5. 판도라의상자
      2013.02.09 19: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 몇시간 후면 새해가 시작 되겠네요.
      입질의 추억님! 어복 부인님!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 하세요.
      새해엔 전국으로 펼쳐지는 입질의 포스팅 기대 하겠습니다!
      • 2013.02.11 19: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국뿐 아니라 해외로 뻗어나가는 낚시 조행기가 되기를 저는 올 한해
        빌어 보렵니다 ^^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최필
      2013.02.09 2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제주도였군요;;
      저도참 제육좋아하는데요...
      제가한번 먹어봤음 하네요
      • 2013.02.11 19: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육을 좋아하다니...
        제 특기가 제육볶음인데 담에 야외 놀러갈 때 입질표 제육맛 보여드리지요^^
    7. 2013.02.09 2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글을 보니 함밥집이 생각나네요..^^;
      전에 일하고 함밥집을 갔을때.. 4500원에 무한으로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한없이 배고플 때는 그런집이 생각나네요.^^;
      • 2013.02.11 19: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좋지요. 이 곳은 근처 공사장에서 일하시던 분들이 손님으로 오신걸 봤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8. 2013.02.10 0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밥상이 젤 좋습니다~ㅋ
      재첩국이 특히 땡기네요 ^^
    9. kkhj
      2013.02.10 06: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야채는 상추가 아니라 봄동이네요^^
    10. 2013.02.10 08: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전 입질의 추억님이 올리신 3,000원짜리 샌드위치 보고서 제주도의 바가지에 찡~ 했는데 오늘 글은 정말 훈훈해 보입니다. 단 2,000원 차이인데 한곳은 정말 알뜰하게 맛있어 보이고 한곳은 말하기 입이 아플 정도로 엉망이고...
      그나저나 제육볶음이 참 맛나 보입니다. 텃밭에서 길렀다는 상추와 함께 싸서 탁 먹으면 정말 맛있겠네요. ^^
      • 2013.02.11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홈스쿨맘님 반갑습니다.
        홈스쿨맘님 블로그에 들어가니 작업이 중단되었다며 튕김 현상이 생겨서 글을 못보고 나왔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13.02.12 02: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방문하시려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그런데 왜 그런 일이 생겼는지 모르겠네요. ㅠㅠ 이제 방문이 잘 되었으면 좋겠어요.
    11. 2013.02.10 08: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착한 가격에 맛도 좋을 것 같아요^^
      해피 설 명절 되세요~~~~~
      • 2013.02.11 18: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머쉬룸M님도 올 한해 블로그, 일 모두 행복하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2013.02.10 13: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저렇게. 저렴하게?
      입질의 추억님.
      새해 인사 왔어요.
      복 많이 받으세요
    13. 2013.02.10 14: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텃밭에 키운 채소들로 반찬 만드는 집도 많던데... 이 집도 그런걸까요?
      아침을 저리 담백하게 먹는게 젤 좋더라구요. 원하는 것만 덜어 먹어도 되니 마음도 편코 말이죠. ㅋㅋ

      설날 잘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한해 화이팅~ 입니다.
    14. 2013.02.11 09: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설명절은 잘보내셨어요~ㅎ
      올한해도 복많이 많이 받으세요~~ㅎ
      요식당은 담에 제주도 갈일이 있으면 한번 꼭 가봐야겠습니다~ㅎ
      깔끔한 반찬들처럼 보이네요~~ㅎ
      블로거들이 아무도 모르는 곳을 찾아내서 포스팅해주시다니~~ㅎ
      대단하십니다~ㅎ
    15. 2013.02.12 0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5,000원에 이런 식단을 멋볼수 있다니 괜찮아 보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6. 2013.02.12 0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이런게 5000원이라니...예전에 영광에서 들렸던 기사식당이 생각나는 곳이네요^^
    17. 2013.02.12 09: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딜이 안되면 역시 찾아가기가 힘들긴 하겠네요 ㅋㅋ 저는 이런 분위기 너무 좋아하는데. 제주도를 가야 갈 수 있다는 아쉬움 ㅜ
    18. 2013.02.12 1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5,000원에 이정도 찬이면 훌륭한거 같은데요 ^^
      더구나 여긴 관광지잖아요~ ㅎㅎㅎ
    19. 미스터리창
      2013.02.13 0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첩 국물은 저색깔이 맞는거같습니다. 하동에서 유며아죠~
      올갱이 해장국이 푸른빛을 띄는것 같습니다.
      • 미스터리창
        2013.02.13 09: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고 오타 ㅠㅠ 수정이 안되네요 유명하죠~
      • 2013.02.13 09: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
        제첩은 제가 많이 먹어봐서도 알고 끓여봐서도 아는데
        푸른색이 많이 나는 식재료입니다. 감사합니다~
    20. 바보사랑
      2013.02.26 19: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님 덕분에 즐거운 아침식사가 되었습니다. 이번에 제주 놀러가서 입질님 포스팅 보고 벼르다가 오늘 아침식사를 이곳에서 했는데 대만족이었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61,581,204
    Today : 2,121 Yesterday : 10,95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