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들의 보양식 '겡이죽'을 아시나요?(제주 토속음식, 섭지해녀의 집)


    제주도는 쌀이 흔한 지금과 달리 농사가 안됐던 옛날에는 늘 쌀이 부족해 다른 곡물류를 이용해 죽을 쒔다고 합니다.
    이때 들어갔던 것이 '겡이'였다고 합니다. 이 겡이는 제주말로 바다게를 의미하는데요. 작고 거무스름한 게를 여러마리 잡아다가 빻습니다.
    그것을 채에 걸러 죽을 쑤면 제주도 해녀들의 보양식인 "겡이죽"이 되었다고 해요. 게는 키토산과 칼슘이 많아 신경통이 있는 어르신들에게 매우 좋은
    음식으로 해녀들의 '물질'은 신경통이 생기고도 남을 만큼의 고된 노동이기에 어쩌면 겡이죽은 고된 노동으로 지친 해녀들에게 더할 나위없는 보양식
    일런지도 모릅니다. 지금은 시대가 좋아져 곱게 갈은 겡이에 맵쌀로 죽을 쑤는데 이게 전복죽과는 또 다른 바다의 맛이 나지요.

    저는 제주 바다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겡이죽'을 맛보기 위해 섭지코지의 한 해녀의 집에 들렀습니다.

     

    섭지 해녀의 집에서 바라본 풍경으로 멀리 성산 일출봉이 보인다

    이곳은 해녀들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섭지 해녀의 집. 마침 점심시간이라 손님들이 제법 많습니다.


    인근 관광지로는 섭지코지와 아쿠아플라넷이 있습니다.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은 곳 치고는 메뉴들이 제법 제주도스럽습니다.
    보통의 관광객들은 그래도 좀 익숙한 전복죽을 시켜드실텐데요. 보다 토속적인 제주 음식을 맛보고 싶다면 '겡이죽'을 추천합니다.


    수저통이 오래되어 보이네요.


    수저에 보이는 자국은 비위생적이라기 보단 설겆이 할 때 잘 못행궈서 생긴 자국으로 조금만 신경쓰면 되는 일입니다.
    아마 바빠서 후딱 하느라 그런 것으로 보여지는데요. 심각할 정도는 아니지만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만큼 위생에 각별한 신경을 썼으면 합니다.


    쑥전

    이 집 쑥 전이 별미라던데 적어도 제가 먹은 쑥전은 별미가 아니였습니다.
    식어서 나왔기 때문에 뻣뻣했고 쑥전 특유의 향을 느끼기엔 역부족입니다.


    소라(10,000원)

    단품메뉴로는 소라 한접시를 주문. 제주에선 이 소라를 '뿔소라'라고 부르며, 지역에 따라 참소라로 불리기도 하지요.
    하지만 표준명은 그냥 '소라'로 알고 있습니다.


    톳무침

    제주도의 나물 무침은 된장 양념을 베이스로 하는데요 이 톳무침도 예외는 아니였습니다.
    밑에는 된장 국물이 자작하게 있는데 맛을 보면 된장을 넣어 무친 물회 국물맛과 매우 흡사합니다.
    된장을 넣었다 하여 텁텁하거나 된장의 진한 향이 나지는 않아요. 오히려 개운한 느낌을 줍니다. 
    섭지 해녀의 집에서 맛 본 이 톳무침은 제가 제주도에서 먹어본 여타 반찬들 중 최고였습니다.


    미역무침

    단호박

    제주도 밭을 보면 단호박 기르는 농장이 은근히 많아요. 그래서 그런지 제주도 식당에 이런 반찬이 곧잘 나옵니다.


    김치

    소라의 오독거리는 식감뒤에 밀려오는 바다 향기가 기분이 좋습니다.
    그래서 '비리다'라는 표현을 쓰고 싶은데요. 바다맛이 진한 게 정녕 비립니다.
    그런데 비린내가 아닌 '비린향'입니다. 비슷한 표현이지만 '내'짜와 '향'짜가 이리도 차이가 날 줄이야.
    손질하자마자 바로 나왔기에 아직은 근육의 미세한 떨림이 남아 있습니다. 씹을 때 어금니로 전해지는 탄력도가 싱싱함을 반증합니다.


    제주도 토속음식이자 해녀들의 보양식인 겡이죽(8,000원)


    겡이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이 작은 게가 죽맛을 180도 바꿔놓았군요.
    만약 제주도 앞바다에 큰 게가 많이 서식했다면 게살만 뽑아서 죽을 쒔을지도 모릅니다. 
    그랬다면 오히려 중화풍의 게살죽이 되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게가 작아 통째로 갈아넣었기 때문에 제주도의 토속성이 더 살아났을런지도 몰라요. 
    저런 것들을 모아다 한번 삶고, 그것을 빻아 채에 거른 후 고운 입자들만 사용했던게 전통방식이라면 요즘은 믹서기로 갈아버린다고 합니다.


    게가 통째로 들어간 겡이죽은 키토산과 칼슘의 보고입니다.
    겡이죽 색깔은 전복죽에 비해 약간 진한 편인데요. 게 내장의 영향이라 봐야겠지요.
    우리가 게딱지에다 게장과 함께 밥을 비벼 먹는데 그런 비슷한 맛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사진으로 보면 양이 작아 보이지만 실제론 제법 되요. 아침 식사 브런치 정도로 드시기에 적당합니다.


    중앙에 허브나 민트잎 놓았다면...아니지 바다에서 얻은 음식이니 붉은 색 계열의 해초 잎을 얹으면 좀 더 보기가 좋았겠지만 이렇게 꾸밈이 없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소라와 함께 먹어본 겡이죽.
    오독거리는 식감에 겡이죽의 바다 내음이 가득 전해집니다. 특별히 거부감이 가는 향은 없었습니다.
    게에 알러지가 있거나 하지 않는 한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그런 맛이네요.


    김치도 올려서 먹고..


    톳을 얹어서 먹어보니 제주바다의 향기가 따로 없습니다. 저에겐 이 조합이 가장 맘에 드네요. ^^


    이 집에서 파는 올레꿀빵도 맛을 봅니다.
    이것도 여러가지 맛으로 종류가 있던데요. 맛의 차이는 크지 않았습니다.



    섭지해녀의 집 위치 : 아래 지도 참조
    네비주소 : 서귀포시 성산읍 신양리 127-1
    주차 : 점포 앞에 가능

    사람들은 제주도에서 사 먹는 음식이라면 "무조건 좋을 것이다"라는 막연한 동경심을 갖는 것 같습니다.
    제주산 은갈치, 제주산 옥돔, 제주도 흑돼지, 제주 다금바리와 같은 식재료라면 얼마든지 동경심을 가져도 좋습니다. 
    실제로 품질과 맛에서 우수하지요. 그런데 제주도가 아닌 타지에서 나는 식재료로 만들었는데 "제주도에서 먹었다는 이유"로 선호 대상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해선 고개가 갸우뚱 거립니다. 음식 자체에 '제주도'라는 특수성을 찾기 힘듬에도 불구하고 단지 제주도에서 먹는다는 사실만으로 고 평가된 음식들이
    있다는 것이지요. 대표적인 음식이 바로 "전복죽"과 "고등어 조림"입니다.

    관광객들은 제주도 어촌계나 해녀의 집에가면 대부분 전복죽을 시켜 먹습니다. 드시는 건 좋은데 이것 하나는 알고 드세요.
    죽을 얼마나 잘 쑤느냐는 분명 집집마다 차이가 있을겁니다. 그러나 들어가는 '전복'만큼은 육지에서 먹으나 제주도서 먹으나 별반 다를 게 없다는 것.
    물론 제주도에는 자연산 전복을 취급하는 곳이 많지만 적어도 죽에 들어가는 전복만큼은 대부분 완도산 양식을 사용합니다.
    만약 제주도 앞바다에서 채취한 자연산 전복으로 죽을 쑤는 집이 있으면 저에게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해물 뚝배기에 들어가는 전복도 마찬가지. 차라리 해물뚝배기는 전복이 눈에 보입니다. 딱 봐도 500원짜리 동전보다 약간 큰 사이즈가 많은데 이는 30미
    (전복 30마리가 모여야 1키로가 되는 매우 작은 사이즈) 조차도 안되는 '쫄복'(가장 작은 사이즈)을 사용하는 곳이 태반이지요.
    단가가 저렴하기 때문에 업소에선 선호합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전복이든 소라든 해산물은 크면 클 수록 맛이 좋으며 육량도 많아 그만큼 값어치를 합니다.
    그럼에도 손님들은 전복 크기보다는 '갯수'에 연연하는데요. 이렇게 눈에 보이는 해물뚝배기도 작은 양식 전복을 사용하는데 눈에 보이지도 않는 전복죽은
    오죽하겠습니까? 업소는 단가를 줄여야 할 입장이므로 이것이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건 결코 아닙니다. 제주도 전복죽이라고 의례 제주산을 쓰는 것 같지만
    아닌 음식들이 은근히 많다는 것입니다. 이 점 알고 드셨으면 좋겠고요. 전복죽을 먹고 난 일부 블로거들의 표현 중에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제주 바다를 이 한 그릇에 담았다.(혹은 입안에 들어왔다)"

    하지만 전복죽에 대입하게 되면 완도 앞바다가 서운해 합니다.
    완도산 양식 전복을 사용했기 때문에 완도 바다가 이 한 그릇에 들어왔다가 맞는 얘기가 됩니다. ^^;

    고등어 조림을 기가 막히게 잘하는 집이 있다면, 그 집은 양념을 기가 막히게 잘하는 거지 고등어 맛이 기가 막히진 않을 겁니다. ^^
    아시겠지만 제주도에서 판매하고 있는 고등어 관련 음식은 90%가 노르웨이산을 씁니다. 제주도 바다에 고등어가 많은건 사실이지만 계절별로 어획량이
    다 다릅니다. 공급 불균형 문제 때문인지 몰라도 업소에선 대부분 노르웨이산을 씁니다.
    그렇다고 노르웨이산 고등어가 맛이 없다는 건 아닙니다. 수입산이기 때문에 적어도 생물 고등어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드시더라도 알고 드셔야 "역시 고등어는 제주도께 맛있네"와 같은 오류를 피할 수 있겠지요?
    그렇다면 적어도 식재료 만큼은 집에서 흔히 먹을 수 있는 고등어 조림과 별반 다를 게 없다는 것입니다.(물론 양념 노하우는 다르겠지만) 
    그것을 2인 25,000원씩이나 주고 제주도까지 날아가서 드시는지에 대해선 우리나라 관광객의 최대 미스테리라 생각합니다. ^^;
    그렇다고 그들을 폄하하는 건 아녀요. 고등어 조림이 먹고 싶은데 왜 마다하겠습니까? 
    다만 그 돈을 주고 먹기엔 음식의 가치가 고평가 되었다고 생각할 뿐입니다.

    하여간 겡이죽은 전복죽과는 풍미가 다르나 진짜 제주도의 바다 향기를 넣었다는데는 주저할 이유가 없습니다.
    세련된 맛은 아니지만 구수하면서 정감있는 맛이 옛 제주인들의 지혜가 담겨져 있습니다.
    전복죽도 좋지만 여기까지 오셨다면 전국적으로 이곳에서만 먹을 수 있는 '겡이죽' 추천해 봅니다.^^

    <<더보기>>
    일식집을 능가하는 매운탕 끓이기 비법
    먹으면 기절초풍할 맛, 돼지고기 샤브샤브
    제주도 토속음식 '몸국'을 아시나요?
    자연산 유용 상식 3편 - 제주도 우럭은 왜 빨간색일까?
    제주 아쿠아플라넷 이용, 할인과 이용팁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 섭지 해녀의 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안으이
      2013.02.23 1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호박무침은 단호박이 아닐 늙은호박이에여~~^
    2. 2013.02.23 2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공감하고 또 공감합니다. 겡이죽 여행객분들께는 생소한 음식입니다. 보말죽과 더불어 겡이죽! 먹어볼만한 음식입니다
    3. 핸아아빠
      2013.02.23 2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겡이 또는 깅이라고도 하죠. 이 겡이를 베이스로 하여 칼국수 만드는 가게도 있습니다. 그 칼국수에다가 문어도 한 뭉텅이 넣어서
      끓여 놓으면 그 향이 최고이지요.
      입질님 글에 겡이죽이 올랐으니 이제 제주도 겡이죽이 동나겠습니다.^^
      그전에 많이 먹어둬야겠네요.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참고로 1인분 6,000원짜리 음식에 노르웨이산 고등어 자반구이를 반찬으로 내놓는 가게도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유명 음식점에서
      고등어구이를 따로 돈 내고 먹기엔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 최필
        2013.02.23 1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상호, 위치 알고 계시면 좀 알려주시지요^^
      • 2013.02.24 0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1인분 6천원에 고등어 자반구이면 매우 훌륭합니다. 그것이 반마리라 하더라도.. 보통 제주도 식당의 경우 고등어 정식 8~9천원인데 반마리라 GG
        언제부터 노르웨이 고등어가 그리 비쌌는지 모를일입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4. 2013.02.24 11: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겡이죽이라...
      그 맛이 궁금해지는 걸요^^
    5. 자환이아빠
      2013.02.24 1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 제주가는중인데...
      맛 한번 바야겠네요.
      즐거운 시간보내시고요.
    6. 2013.02.24 15: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겡이죽이 게를 통채로 갈아서 만든 죽이군요. 그럼 몸에 좋다던 키토산도 듬뿍 있어서 자주(경제적 부담이 좀 따르지만... ^^) 영양제를 따로 먹을 필요 없겠네요. 덕분에 제주도 사진과 음식 자주 보게 됩니다.
    7. 2013.02.24 16: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올해 제주도 갈건데 여기 꼭 가렵니다!!
    8. yarra
      2013.02.24 2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키토산은 키틴을 강 알칼리로 처리하여 얻는 물질이고 게껍질은 그냥 키틴질입니다.
      키틴질은 아무리 잘게 갈아도 우리가 흡수할 수 없습니다. 입질님 같이 예리하신 분이 일반
      신문에 보도되는 엉터리 정보를 그냥 믿으시다니!
      • 2013.02.25 14: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다면 한가지 물어보겠습니다. "저 음식엔 키토산이 아예 없나요?

        "키토산 분말이란 갑각류(게, 새우등)의 껍질을 분쇄, 탈단백, 탈염화한 키틴을 탈아세틸화하여 식용에 적합하도록 처리한 것을 말하며..."
        뭐 이런 내용이 있기는 하지만 이하는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본문의 내용은 제주도 토속음식 "갱이죽"에 대한 소개입니다.
        화학적인 분해나 흡수까지 거들먹 거리면 피곤해집니다.
        예를들어 우리가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성게알' 말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성게 정소인데
        이를 말끝마다 '성게의 정소'라고 설명하거나 누군가가 딴지를 걸면 피곤하듯이 말입니다. 그렇게 따지면 우리가 먹는 홍합도 아예 없지요. 전부 진주담치지 ㅎㅎ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건 다름이 아니고..
        키토산이 우리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에 초점을 가진 글이 아니므로
        그냥 편하게 보시라는 얘깁니다.^^
    9. 2013.02.24 22: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이곳 정말 유명하다고 해서 가보려고 했는데..
      결국 다른곳에서 전복죽을 먹었네요..^^:
    10. 2013.02.25 0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처음에 경상도의
      갱시기죽인줄 알았어요~ㅎㅎㅎ
      아주 별미겠어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11. 2013.02.25 08: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완전 키토산 집합니로군요
      아 저먓을 제주도에서 느끼고 왔어야 하는데 아쉽네요^^
    12. 엘빈
      2013.02.25 0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 안먹고 나왔는데 괜히 봤어~ㅠㅜ 괜히 봤어~ㅠㅜㅠㅜ
      배고파 죽겠습니다ㅋㅋ
    13. 2013.02.25 14: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겡이죽 저거이 별미지요~! +_+)/ ㅎㅎㅎ
    14. 니케
      2013.02.26 02: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희 어머님이 좋아하실 맛을듯 하네요.

      하신말씀중에 약간의 장식이 있었으면... 아니라도 좋고 라는 부분에서
      사진을 보면서 생각한점 이었는데 바로 지적해주시네요. ㅎㅎ

      우리 음식에서 부족한것은 맛도 영양도 정성도 아닌 장식일듯합니다.
      우리눈에 보이는 우리음식은 귀하고 맛나지만 다른이들이 보는 눈에는 아닐수도 있으니까요.

      본래 슬로우푸드 였던 초밥이 시간이 지나면서 패스트푸드로 바뀌었고 또한 장식을 하고 우리보다 먼저
      이런면에 눈떠 오래전부터 홍보하여 세계의 음식이 되었던것처럼
      우리도 이런부분을 신경쓰면 우리가 알기전에 남들이 먼저와서 찾지 않을까 감히 상상해 봄니다.
      • 2013.02.26 17: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니케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아시아 누들과 관련한 다큐 프로그램을 봤는데
        누들 문화가 발달한 여러 아시아 국가들 중 유독 한국의 면 요리만
        시각적으로 볼품이 없어 지적당했던 일이 생각납니다.
        한국의 세계화는 그런 것부터 실행되어야 할 것 같아요
    15. 2013.03.06 16: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저런게 있군요~^^ 밀린글들 제목만이라도 탐독중입니다 진짜 궁금하면 클릭-지금글 ㅋ 저기 전에 올레길걸을때 지나간곳이네요~ 꾸준함은 참 대단한것인듯 싶습니다~
    16. 꿈쟁이
      2013.07.27 1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해물뚝배기에 들어가는 건 작은 전복이 아니구요, 제주도에서 나는 오분자기입니다.
      전복처럼 생겼지만 엄연히 다른 종이지요. 제주도산 맞습니다. 그래서 오분자기 뚝배기라고도 합니다.
    17. 꿈쟁이
      2013.07.27 1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해물뚝배기에 들어가는 건 작은 전복이 아니구요, 제주도에서 나는 오분자기입니다.
      전복처럼 생겼지만 엄연히 다른 종이지요. 제주도산 맞습니다. 그래서 오분자기 뚝배기라고도 합니다.
      • 2013.07.27 1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건 오분자기 뚝배기라고 따로 있잖습니까? ^^
        제가 말하는 건 소위 '졸복'이라는 작은 양식 전복을 말합니다.
        해물뚝배기에 들어가는 건 대부분 작은 양식 전복이에요.
        오분자기는 철에 따라 품귀현상을 빗기 때문에 '오분작 뚝배기'라는
        메뉴로 팔고 있는 게 제주도의 현 상황입니다.
    18. 2013.11.15 0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올 겨울 제주도 섭지해녀의집에 다녀오셨군요^_^
      입질의 추억님이 리뷰에 소개한 겡이죽 정말 고소하고 맛있더라고요~!
      사진으로 다시 보니 또 생각이 나는군요^^;;

      덕분에 잘 구경하고 갑니다 :)
    19. 2014.01.22 08: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 유명 맛집! 섭지해녀의집을 빼놓으면 섭하겠죠 :D
      더군다나 아쿠아플라넷 제주옆에 바로 자리잡고 있어
      아쿠아리움을 관람하신 분들에게 꼭 추천하는 맛집입니다.
      오늘따라 추운 아침~ 뜨끈한 섭지해녀의집 갱이죽이 생각나네요~
    20. 팬톰
      2016.05.19 16: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추"님!
      저는 제주도를 가면 꼭 "잘익은 신김치" 를 조금 가지고 갑니다!
      도착 하면 "숙소"를 가기전에 고등어 대여섯 마리를 잡습니다! ㅎㅎㅎ
      그리고 숙소에 도착하면 제주에서 아주 흔한 "제주산 무우" 를 큼직하게
      코펠에 깔고 김치 국물을 조금 붓고...얼추 익힌뒤
      물을 잘박하게 붓고!
      손질한 고등어를 넣고 푸~욱! 끓입니다.(소주 한잔 정도 넣고!)
      그러면 그날 저녘에 밥반찬과,술안주로 거의 없어 집니다!
      사실 좀 남으면? 이튿날 아침에 먹는게 더 맛있는데! ㅎㅎㅎ
      언제 날잡으시면....제주에서 한잔?

    카테고리

    전체보기 (2959)N
    수산물 (463)N
    조행기 (480)N
    낚시팁 (272)
    꾼의 레시피 (221)N
    생활 정보 (1069)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5,708,384
    Today : 2,845 Yesterday : 9,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