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통의 돼지불백 "성북동 쌍다리 기사식당"



    성북동 좁은 2차로를 올라가다보면 유난히 주차가 많은 기사식당이 있습니다.
    나란히 있는 두곳의 기사식당중에 유난히 알려진 곳은 돼지불백으로 유명한 쌍다리 기사식당





    이곳의 주차시설은 따로 없지만 차에서 내리면 알아서 주차를 시켜놓는다는 점이 편리합니다.










    간만에 와보니 가격이 올랐더라구요

    우리일행은 4명인데 낚지볶음 2인분과 돼지불백 2인을 시킵니다. 그중 하나는 (특)으로 ^^








    점심시간이 꽤 지났는데도 테이블은 대부분 꽉 차 있더랍니다.

    기사식당이지만 택시기사보단 일반 손님들이 더 많은거 같더라구요









    저곳이 연탄불로 돼지고기를 굽는 곳인데 상당히 오래되었다는 듯한 인상을 풍기구요

    옆엔 연탄도 같이 쌓아져 있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연탄과 연탄집게를 보니 어렸을적 가난한 달동네에 살았던 향수가 떠오르기도 하네요 ^^;
    새벽에 일어나서 연탄불을 갈아줘야 하는..










    기본찬은 이렇듯 소박한 편입니다.

    은은한 국물의 모시조개탕과 부추 겉절이










    부추는 별다른 양념없이 겨자와 간장이 살짝 버무려진 정도로 아주 삼삼한 편입니다.











    낙지볶음 등장

    조랭이 떡과 콩나물이 듬성듬성 들어간게 보이구요
    무엇보다 빠알간 색감이 식욕을 돋굽니다~  낙지도 꽤 들어 있구요










    다소 맵지만 입에 착 감기는 맛

    밥에 비벼먹어도 아주 그만이라는..











    낚지가 꽤 실한 편입니다.

    먹다가 매우면 은은한 모시조개 국물을 먹으면 궁합이 맞습니다











    이집의 자랑거리라는 30년 전통의 돼지불백이 나옵니다.













    앞에가 (특)이고 뒤에 있는게 일반 불백입니다.

    특이라고 해서 특별한건 없고 저렇게 양이 곱배기로 나옵니다.
    먹을땐 몰랐는데 지금보니 고기에 약간 꺼스름이 붙어있긴 한데 이 부분을 좀 더 신경써주시면
    더 좋겠다란 생각이 들구요~  더불어 양도 좀 더 많이 주시면 좋겠다는 ^^










    이 집의 불백은 은은한 양념이 베어 있어서 아이들도 참 좋아할듯 싶습니다.

    맛의 비결은 양념에 있는데 아무래도 공개할 수 없는 양념의 황금비율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렇게 싸서 먹으면 괜히 소주 생각이 나더라구요 ^^

    고기도 삼겹의 비계와 적당한 비율을 이뤄서 먹기 부담이 없습니다.












    이 집에서 사용하는 고기입니다.

    양념에 푹 재워놨는데 이렇게 고기만 따로 포장해서 팔기도 한답니다.
    정확한 가격이 생각안나는데 500g인가 600g이 만원 조금 넘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야유회갈때 사먹을만 하더라구요











    이집은 고기를 미리 구워놓지 않고 주문을 받을 때마다 그때그때 굽기 시작합니다.
















    딱딱딱~ 소리를 내며 번개탄을 피우는..














    야외에서 저렇게 구워먹으면 참 맛있겠다는 생각도 들면서

    오늘 입맛 눈맛 잘 보고 갑니다

    쌍다리기사식당
    주소 서울 성북구 성북동 109-2
    설명 30년 넘게 불고기의 맛이 변하지 않는 맛집
    상세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성북동 109-2 | 쌍다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3.09 0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먹고 갑니다. ^*^
      저도 몇번 가 보았는데 감동적인 맛집은 아니더라구요..
    2. 2010.03.09 09: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돼지불백이 더 당기는데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 2010.03.09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커피믹스님 오셨군요 ^^
        이렇게 댓글달땐 항상 커피믹스를 마시면서 다는 ^^;
        좋은 하루 되세요!
    3. 2010.03.09 10: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워워... 아침 안 먹고 나온 날인데요..
      쌈하나 얼른 주워 삼키고 싶어요~!
      맛나겠다~ 꿀꺽!
      • 2010.03.09 1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건강천사도 아침 안드시고 나오시나봐요 ㅎㅎ
        그래도 활기찬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4. 2010.03.09 11: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ㅡㅠㅡ 맛있겠네요 ㅠ_ㅠ)
      곧 점심시간인데 엉엉
    5. 2010.03.09 12: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 점심 먹어야 하는데, 냉장고에 돼지고기가 좀 남았으려나 모르겠어요. ㅋㅋㅋ
    6. 2010.03.09 13: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 점심 먹고 왔는데 ..
      사진을 보니 또 배가 고파지네요ㅠㅠ
      좋은정보 잘보고 갑니닷^^
      • 2010.03.09 2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막실언니님<--언니님 하니깐 왠지 어색하다는 ㅋㅋ
        전 고기 많이 먹어서 이제 여한이 없어요 ^^;
        전 회가 먹고 싶어요 ㅠㅠ
    7. 옥이
      2010.03.09 1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직 점심전이라서요..
      불고기 맛있겠어요~~
      기사식당은 정말 푸짐해서 좋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8. 2010.03.09 14: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연탄불에 저리 구워 먹으면 정말 맛있죠... 먹고싶당~~
      낙지볶음도 짱일 것 같아요..
    9. 2010.03.09 14: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군요^^
      멀지 않은 곳이니 한번 다녀와야겠단 생각을 해봅니다.
      (렌즈는 17-55 를 쓰신건가요? 아니면 17-50인가요?)
      • 2010.03.09 23: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탐론이란 얘긴 안한거 같았는데 어캐 아셨을까요 ^^?
        17-50이랍니다. 저의 생애 첫 렌즈예요
        써보니깐 탐론렌즈가 약간 저채도 느낌이 있더라구요
        풍경사진은 그럭저럭이고 일상생활이나 음식 사진 찍을땐
        괜찮은거 같더라구요
    10. 2010.03.09 15: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고기는 역시 연탄에다 구워먹어야 제맛이죠.
      군침이 절도 돕니다.

      아...배고파지네요.~~ㅋ
    11. 2010.03.09 19: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성북동이면 언젠가 한번쯤 지나간 곳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쌍다리 기사식당 기억해뒀다가 불백으루 한번^^
    12. 꽃기린
      2010.03.09 22: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배 부른데, 또 먹고 싶어지네요~~~
      • 2010.03.09 2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야식이 땡기는 시간입니다~~
        염장사진 몇 개 더 있는데~ 다음 포스팅을 위해
        아껴둘랍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2010.03.10 08: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곳은 저의 추억의 맛집이었지요.
      성북구 대중교통도 흔치 않지만 마을버스 어찌 알아내
      찾아갔다가 저렴한 가격에 놀라고 맛에 놀랐던 기억이ㅠㅠ
      • 2010.03.10 12: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대중교통이 쫌 애매한 곳이죠
        하지만 지금은 가격이 올라 조금 퇴색된 감도
        없잖아 있더라구요 ^^
    14. 2010.03.10 0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배고파요 책임져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15. 적토마
      2010.03.12 1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저희 동네에서 먹는 연탈불 구이와는 다른 모습이네요 군침도는 기사 잘보고 갑니다^^
    16. kim
      2010.04.08 14: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이식당 안티는 아닙니다.
      하지만 맛은 진짜 없는데 이상하게 홍보가 잘되어 잘되는집들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이곳도 그런곳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두 까달스러운 입맛도 아닌데 이곳은 정말 아니었습니다.
    17. 2010.07.14 1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쌍다리기사식당 초등학교 4학년때부터 간 단골인데요.
      저곳의 맛은 돼지의 맛을 극한으로 끌어올린 절정의 맛입니다.
      맛이없다고 느낀분들은 기름많은 부분으로 주문해보시고 다시한번 느껴보세요. 신세계가 펼쳐집니다. 끝으로 해물이라고는 오징어집밖에 안먹었던 저에게 조개라는 세상을 일깨워주신 주방누님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네요.
      • 2010.07.14 17: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뿌와쨔쨔님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영어카툰의 그 분이시군요 ^^
        방문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61,581,281
    Today : 2,198 Yesterday : 10,95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