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겠습니다.


 

 

아내는 순산에 실패하였습니다. 그 끔찍했던 고통 속에서 몇 가지 문제가 생겼고 결국은 제왕절개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014년 11월 6일 저녁 7시 45분에 조이(태명)를 낳았습니다. 입원 중인 아내는 이제야 조금씩 회복 중입니다.

그래도 수술 선택에 대한 후회는 없어요. 세상에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조이는 울음 한 번 터트리지 않고 저를 곧바로 쳐다보았습니다.

눈빛이 어찌나 초롱초롱한지요. 이 아이에게 저는 부끄럽지 않은 아빠이고 싶습니다.

 

아빠가 하는 일이 단순한 글쟁이가 아닌, 소신으로 전파하는 작은 파도였음을.

그 파도는 작지만 조금씩 모이고 모여 큰 너울이 되듯이, 처음 시작은 보잘것없는 블로그였지만, 그 끝은 많은 사람에게 긍정적이고 선한 영향력을

행세하는 아빠였음을 딸에게 알려주고 싶습니다. 

 

때로는 이 아빠가 시간에 쫓기다 보니 글이 엉망이 되고, 논조가 흐트러질 때도 있습니다.

어떨 때는 사실관계를 착각해 내용에 오류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 어떨 때는 경험 부족으로 모자람을 보일 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글의 근본은 가식 없는 '진실함'임에 변함이 없습니다.

낚시의 재미를 일절 가감 없이 전달하고자 합니다.

자연을 이용해 즐거움을 취해야 하는 낚시는 늘 타인에게 겸손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반드시 경험에 의한 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부정한 방법, 편법, 상식적이지 않은 행위가 보이면 이를 지탄할 수 있는 용기도 필요할 것입니다.

올바른 먹거리는 칭찬하고 그렇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날카로운 비평을 할 수 있도록 스스로 지식을 쌓아나가고자 합니다.  

소비자가 잘 모르는 점을 이용해 상술을 부리는 것을 비판하고 소비자의 안목을 키우기 위해 바른 생선회 상식을 전파하고자 합니다.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이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지 않은 협찬이나 리뷰는 하지 않습니다.

저는 대한민국에서 낚시, 생선회 칼럼니스트의 일인자가 되고자 합니다.

이 모든 일이 우리 딸에게 있어 한 점 부끄럼 없는 아빠가 되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러한 소신을 딸에게 가르치겠습니다.

 

작은 파도가 모여서 나중에는 큰 파도가 되듯이, 작은 소신을 마음속에 담아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이 되라고 가르치겠습니다.

어쩌면 우리 가족의 삶에 큰 변화가 오겠지요. 당분간은 부부 동출이 어려울 것입니다.

아내가 쓰던 낚시 장비는 한동안 창고 신세를 면치 못하겠지만요. 그래도 언젠가는 아내와 함께했던 입질의 추억이 다시 시작되리라 믿습니다.

세월이 좀 더 흐르면, 부녀간에 입질의 추억을 쌓을지도 모르겠군요. ^^

 

"딸아 이 세상에 태어난 것을 축하한다."

 

- 결혼 7년 차에서 첫 딸을 얻은 입질의 추억이 -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4.11.16 02: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ᆢㅊㅋㅊㅋ
  2. 절대강자
    2014.11.17 1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에야 보았네요...
    축하합니다.... 정말로 축하드립니다.^^ 입질님
  3. 해적선장
    2014.11.17 16: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순산이었다면 더없이 좋았겠지만...그 기다림과 선택의 순간은 겪어보지 않은 분들은 잘 모르실꺼라 생각됩니다.
    저역시 계속 기다려야 한다는 장모님의 고집(?)과 안타까움 속에서 결국 제왕절개를 선택,
    저랑 똑같이 생긴 아들넘을 얻긴 했지만...후회는 없습니다.
    지금은 너무 씩씩하게 커서 오히려 걱정입니다. ㅋㅋ
    입질님의 공주님도 항상 건강하고 예쁘게 커가길...기원해 봅니다.
    아울러 어복부인의 쾌차도 빌어 봅니다.
    (2주간 프로젝트 참여하느라 들어와 보지 못했는데...이런 경사가 있었네요)
  4. 볼라닥코지
    2014.11.18 16: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합니다^^*
    낚시인의 경사는 늘 남 일 같지않게 느껴집니다.
    낚시인의 유전자는 잘 전달 되었는지 궁금해지는군요^^
    무탈하게 자라서 엄마아빠의 기상을 이어받아 이 땅의 훌륭한
    딸이 되어주시길 기원합니다.
  5. 2014.11.21 17: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드립니다!
  6. 2014.11.24 2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드립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고 태어난 아기이니 분명 복이 많을 겁니다. ^^ 이제 더 바쁘시겠네요~
  7. 손경진
    2014.11.26 10: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드립니다 저도 결혼 7년만에 첫 딸 낳고 2년후 둘째로 아들 낳았습니다. 딸바보 동문 되심을 축하드립니다. 건강하고 바르게 키우세요^^
  8. 성준
    2014.11.27 0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드립니다. 저희 첫째도 태줄이 목을 감아 제왕절개를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애기 엄마가 너무 힘들었기에 첫째에게 애정도 그리 많이 주지 못하더군요....

    그러기에 아기 안고 재우느냐 힘었는데.... 그런 때가 있었는가 .... 벌써 기억이 가물 가물하네요....

    지금은 다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 첫째 애가 낚시를 하겠다고 해서 들러 보게 되었습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몇시간째 훓터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9. 산장지기
    2014.11.29 0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생한 어복부인과 딸냄이랑 같이 캡쳐해서 올려야지요.
  10. 산장지기
    2014.11.29 06: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생한 어복부인과 딸냄이 사진을 같이 캡쳐했어야 해요.
    축하! 축하!
  11. 산장지기
    2014.11.29 06: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생한 어복부인과 딸냄이 사진을 같이 캡쳐했어야 해요.
    축하! 축하!
  12. 이랑
    2014.12.05 2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 드립니다. 어렵게 얻으신 공주님 이쁘게 키우세요 ~~~
  13. 테러리스트
    2014.12.06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부부에서 가족을 이루심을 축하드립니다.
    저도 딸래미 태어날때 우여곡절이 있었으나, 애엄마 딸래미 모두모두 건강합니다.
    다시한번 축하드리고 아이 산모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14. 그사람
    2014.12.08 14: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완전축하드립니다.
    그랬군요...7년만에 득녀 하신것 축하드립니다.
    당분간 필드에 나가기 힘들겠군요.
    나가시더라도 사모님과 함께는 ....
    늘 사모님과 함께 하시던 모습이 부러웠습니다.ㅎㅎ

  15. 차칸아빠
    2014.12.15 0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기서 낚시 참 많이 배웠는데 글 적기는 첨이네요^^

    아빠되신거 축하드리고 부녀 입질 추억 기다릴께요~
  16. 막달리는 자전거
    2014.12.15 17: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축하 드립니다.
    혹시 여기저기 델꾸 다니면서 딸랑구를 선머스마로 만드시는건 아니겠지요??? ㅋ
  17. 2015.01.14 04: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서야 이 글을 봤네요.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3달 가량 지났는데, 아내 분 건강은 괜찮으신지 염려가 되네요..

  18. 고영찬
    2015.01.24 1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귀한 따님 출산을 진심 축하드려요^^
    또한 진솔한 님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많이 발전하세요~ 오래도록.
  19. 고영찬
    2015.01.24 1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귀한 따님 출산을 진심 축하드려요^^
    또한 진솔한 님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많이 발전하세요~ 오래도록.
  20. 왕문어
    2015.07.14 18: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오랜만에 왔더니 아이가....태어나셨군요. 너무 늦었지만 일단 축하드립니당.^^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5,860,125
Today : 15,695 Yesterday : 69,622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