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작은 괴물


 

 

페이스 허거 대게에 감염된 입질의 추억

 

영화 에일리언 시리즈는 대본을 외울 정도로 열광하며 좋아했다. 에일리언을 디자인한 'HR 기거' 역시 좋아한다. DVD 무삭제판도 소장 중이니 이쯤이면 에일리언 마니아다. 에일리언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꿈에서 에일리언을 만날 날을 고대하기도 했다. 한 마리가 아파트 단지에 떨어지면서 세상이 지옥으로 변하는 과정을 혼자 상상하기도 했고 아파트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면서 에일리언 한 마리가 튀어나오는 상상에 혼자 즐거워하다가 아내에게 들켜 손가락으로 귀 주변을 돌리는 시늉을 받기도 했다. 심지어 나는 꿈에서 에일리언의 숙주가 돼 가슴에 품고 있을 체스터 버스터를 적출하는 수술을 받기도 했지만 그걸 악몽으로 받아들이지 않아서 아내로부터 병원에 가보라는 말까지 들었다. 에일리언은 80년대 한국에 첫 상영할 때부터 3편까지 돌아가신 아버지와 함께 보았기에 더욱 기억에 남았을런지도 모른다.

 

비록, 에일리언은 아니지만 내 안에 작은 괴물이 하나 있었다. 그것을 제거하려면 배에 구명을 3개나 뚫는 복강경을 해야 한다. 수술을 기다리는 20여일 동안은 심리적으로 그리 편치 못했다. 난생 처음 해보는 전신마취라 긴장이 됐고, 무엇보다도 수술이 실패로 돌아갔을 때 받을 심리적 데미지가 우려됐다. 다행히 병원측은 90%의 성공률이라 하였고, 나는 나보다 더욱 어려움에 처한 환자의 사례를 보면서 스스로 위안삼았다. 전국에서 가장 큰 병원 중 하나인 곳에서 수술을 맞이하는데 다른 수술 환자를 보니 내 병은 병도 아니더라. 완치가 어려운 중병 환자를 보며 자신을 위로하는 모습이 죄를 짓는 것 같았고 그들에게 죄송스러웠다. 수술은 두 시간 진행됐고 차도가 좋아져 3일만에 퇴원할 수 있었다. 병명은 요관 결석이다. 콩팥과 방광을 잇는 요관은 고작 4mm 정도인데 거기에서 1.8cm 크기의 돌이 적출됐다. 요관은 늘어나있었고 콩팥은 부었다. 몇 년 동안 키워졌을지 모를 내 안의 작은 괴물은 그렇게 제거됐다. 앞으로 2~3주후 내시경으로 요관 부목을 제거할 때까지는 몸 조심하란다. 무거운 짐을 들거나 배에 힘이 들어가면 안 되니, 당연히 낚시도 금지다. 이제 큰 숙제는 해결했지만, 앞으로 꿈에서 나올 에일리언이나 그것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기라도 한다면, 아마도 그때는 까무라치면서 깨어날 것 같다. 수술은 역시 할 만한 게 못 된다.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막무가내 저작권 침해, 그중 최악의 사례는?  (29) 2016.01.26
굴밥  (2) 2016.01.22
내 안의 작은 괴물  (21) 2016.01.21
수술합니다.  (74) 2016.01.17
스파게티를 처음 맛본 딸  (17) 2016.01.13
5짜 벵에돔과 신년의 다짐  (6) 2015.12.27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6.01.21 13: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수술도 무사히 잘 마쳤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2-3주 푹 쉬면서 건강 잘 챙기세요
  2. 2016.01.21 15: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되셨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3주간 몸조리 잘하셔서 낚시 다시 가셔야죠! ^^
  3. 본사마
    2016.01.21 1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트라우마가 걱정이네요.. 밤샘출조 및 야간조행등 강행군은 지양하셔야 겠습니다,,, 쾌유하시기 바랍니다~~
  4. 헐레벌떡
    2016.01.21 15: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코믹스러운 모습에 수술이 잘되었음을 짐작해봅니다^^

    앞으론 그런거 키우지마시고.. 바로 제거 하세요~ㅋㅋ

    아무튼 빠른 쾌유 기원합니다~
  5. 2016.01.21 15: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추억님 눈팅하는사람입니다 완치를바랍니다
  6. 양죽동네
    2016.01.21 1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고 하셨네요.억수로 걱정했습니다.그리고 참 다행입니다.일찍 신호를 감지하여 수술하였다니...
  7. 2016.01.21 16: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8. 뽀식이
    2016.01.21 16: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구 ~~그거 요도에 막히마 듁음과 같은 통증을 준다는 거시기 돌!
    일설에 맥주 마이 마시마 쑥~~빠진다는 그 돌!

    흐미 고생 많았시요.
    몸조리 잘하고 빨리 일어 나시요.

    나도 지금 쓸개 주머니에 1.6cm 돌이 한 개 있는데,
    의사가 살다가 배 아프면 응급실로 오라는데,
    평소에는 잊자뿌고 사요. ㅎㅎㅎ
  9. 황호운
    2016.01.21 17: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몸 조리 잘 하시고 건강 하세요~~~
  10. 돔돔
    2016.01.21 18: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행입니다.
    저도 얼마전 급작스런 통증으로 밤에 응급실 사보니 요관결석이라서
    수술은 하지않고 체외충격파쇄술로 돌을 깨냈습니다.
    별 신경쓸 병은 아니나 통증이 문제라는 요관결석...
    요산수치가 있는 사람이 잘걸릴수도 있고,,, 여러가지 원인이 있다더군요.
    평소 물 많이 마시라고하구요...
    5년안에 재발 가능성 있답니다. ㅋㅋ
    저도 1센치면 큰편이라고 하던데...
    1.8센치면 엄청 크네요...
    몸조리 잘하시고 언능 쾌차하시길 바랍니다.
  11. 여수꽝조사
    2016.01.21 18: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걱정이 많이 됐는데 그래도 다행이네요.
    그정도면 통증도 심했을텐데요.
    나름 큰 병이지만 그래도 나쁜병은 아니어서 불행중 다행이네요.
    당분간은 무리하지 마시고 집에서 세은이랑 놀아주면 되겠네요.
    나름 휴식기라 생각하시고 힘 내셔요~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출조하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12. 2016.01.22 04: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화이팅!!! 입니다.^^
  13. 두멜라
    2016.01.22 05: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지 아픈데.
    나중에 내시경?? 그건 더 아픈데.. 위내시경도 식도로 가느다란 내시경을 넣어도 아픈데, 불편하고, 오줌나오는 통로를 벌려서 내기경을 넣으면 거의 죽음이죠.. ㅋㅋㅋ 겁먹지 마세요. 그덩도는 신체에서 받아 주지만, 그때의 고통은. 아휴,,,
    암튼 화이팅..
  14. 빵좋은우럭
    2016.01.22 0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추억님 수술하시느라 고생하셧고 당분간 낚시생각하고 딴생각마시구 푹쉬세요. 건강이 최우선입니다
  15. 2016.01.22 12: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되었다니 다행이네요.
    조심하시고 쾌차하세요.^^
  16. 2016.01.22 15: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죽을병은 아니지만 걸리면 무진장 아픈 병이죠. 쾌차하시길 빌게요ㅎㅎ
  17. 떠기
    2016.01.22 16: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일 눈팅만 하는 1인 입니다..좋은 글 항상 감사드립니다....
    저희 돌아가신 아버지도 요로결석으로 병원을 몇번 다니셨었고 저역시 같은 증상으로 한번 실려간적이 있었는데
    저희 아버지의 경우 세브XX 에서는 좀 무리한 방법을 사용하자고 해서(개복...)여의도 성X 병원에서 옮기셔서 복강경으로
    치료 받으셨는데요..

    이병이 유전인지 저역시 중년이 된 이후 처음 오게 되서 개인 병원에서 쇄석술로 치료를 받았습니다.
    증상마다 틀릴거고(저는 의사도 아니고 관련종사자도 아니라 도움이 되실런지 모르겠네요..)쇄석술이 안되셔서
    복강경을 하셨을테지만 혹시라도 추후 (요로결석 환자들은 또 증상이 또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꼭 쇄석술로 하세요...
    저도 갈때는 119로 실려갔는데 오전에 시술 받고 오후에 운동하러 나갔습니다...꾀병처럼 금방 훌훌 털 수 있거든요...
    치료받고 깜짝 놀랐습니다...ㅎㅎ

    얼른 쾌유 하시고 건강하고 좋은글 부탁 드립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18. dbdb 광주79
    2016.01.22 17: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관 결석... 돌맹이 ㅎㅎ 다행입니다. ~

    식습관을 잘 살피셔야겠네요~~

    너무 자연산만 드셔서 그러나? ㅋ
  19. 2016.01.23 15: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으 글읽는 나도 아픈거같다
  20. 2016.01.24 0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쿠. 그래도 다행이십니다. 요양 잘 하시고 낫거들랑 물고기놈들 혼 좀 내주세요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2867)N
수산물 (432)
조행기 (467)
낚시팁 (265)
꾼의 레시피 (209)
생활 정보 (1040)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3,880,896
Today : 6,142 Yesterday : 20,92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