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더기 때문에 며칠 동안 우리 가족은 공포에 떨어야 했다. 아침에 일어나 거실로 나오는데 바닥에 통통한 구더기 한 마리가 기어 다닌다. 뭐지? 아무리 살펴도 주변에 구더기 나올 만한 곳이 없는데. 쓰레기통도 살폈으나 구더기가 낄만한 상태는 아니다. 나는 구더기를 변기통에 버리고 물을 내렸다.

 

다음 날 아침, 이날도 평소처럼 거실로 나와 컴퓨터를 켜다 소스라치게 놀랐다. 어제 구더기를 발견한 바로 그 자리에 구더기 한 마리가 또 기고 있는 게 아닌가? 이틀 연속 같은 자리에 구더기가 발견되니 황당하다. 아무것도 없는 맨바닥에 구더기가 발견된 것도 희한한데 대체 이것들이 어디서 온 걸까?

 

이때부터 나는 아내와 함께 온 집안을 뒤졌다. 구더기가 나올만한 쓰레기나 악취를 찾아내려 했는데 결국은 찾지 못했다. 누가 먹다 버린 음식 찌꺼기가 거실 구석 어딘가에 썩고 있었나 싶지만, 단서가 없다.

 

다음 날 아침, 거실 문을 여는데 심장이 벌렁거린다. 이번에도 그 자리에 구더기가 발견되면 나 완전 패닉 상태가 되는데..숨죽여 살피자 다행히 없다. 구더기와 숨바꼭질은 이걸로 끝나는가 싶었는데 고개를 돌리려던 찰나 검은색 책장에서 흰색의 뭔가 꾸물거린다. 으~ 구더기다. 그리고 그 위에 한 마리가 더 있다. 눈으로 쫓아가 시선이 멈춘 곳. 설마..책장에 모셔둔 늙은호박이 범인? 아니나 다를까 늙은호박에서 구더기 한 마리가 기어 나오고 있다.

 

곁에 균열이 살짝 났길래 그사이를 벌리자...으아아악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내의 그런 비명 처음 듣는다. 수백 마리가 우글우글한 그 늙은호박을 쏟아지지 않게 고이 모셔다 버리느라 진땀났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왕갈치  (5) 2017.10.19
[공지] 입질의 추억에서 알립니다.  (3) 2017.10.10
납량특집 구더기  (11) 2017.08.08
한치회  (0) 2017.06.25
유투브에서 딸이 고른 영상  (1) 2017.06.16
딸 바보의 일기 #6, 딸이 느끼는 사과주스의 맛  (4) 2017.06.06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일루바타
    2017.08.08 16: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짝태는 냉장보관 하셨죠?

    짝태라고 할까봐 스크롤 내리면서 긴장했네요 ;ㅂ;
  2. 2017.08.09 1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호박에서 구데기가 생겼군요. 원인을 빨리 찾아내서 다행입니다
  3. 2017.08.09 1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건 인증샷이 필요한데요.^^
  4. 시몬스
    2017.08.09 1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미끼 지렁이는 만져도 구더기는 정말 싫어요..
    국민학교 개학하고 교실 구석에 쥐가 죽어있었는데 구더기가 바글바글..그때부터 트라우마가...
  5. 마넌
    2017.08.09 1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
    상상했음....ㅠㅠ
  6. 2017.08.09 1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나 많았길래...ㅠ.ㅠ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7. 파르리
    2017.08.09 21: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시 누런색인가요...
    혹시 통통 튀던가요....
    그렇다면 그것은 호박과실파리 유충입니다.
    구더기치고 튼튼해서 눌러도 잘 안죽어요ㅠㅠ
    금방불어나니 처리잘하셨네요...
  8. 맑은산
    2017.08.10 18: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견지낚시 미끼를 버리시다니......
  9. 광영
    2017.08.16 1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이전부터 항상 궁금했던 것이,

    견지낚시나 기타 낚시에서 구더기를 미끼로 쓰잖습니까

    혹은 갯지렁이나 지렁이를 미끼로 쓰는 경우가 많죠.

    전어 등은 머리까지 먹고 내장도 먹는데, 이러면 우리가 낚시로 쓰던 미끼, 지렁이나 구더기도 같이 먹는 거잖습니까.

    이거에 대해서 한번 다뤄주셨으면 합니다.
  10. 여수꽝조사
    2017.08.18 23: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끔찍하네요
    그래도 사진이 없어 다행입니다.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7,736,650
Today : 5,286 Yesterday : 10,804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