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벌어 한달 먹고 사는 가장이 많다. 월급쟁이는 버는 만큼만 사 입고 먹는다. 그나마 부양 가족이 없으면 좀 낫다. 나는 월급쟁이는 아니지만, 그래서 한달 한달이 매우 불안하다. 오늘은 집에 아무도 없다. 아내는 외출 중이고 딸은 어린이집에 있다.

 

일 하다 보니 배 고픈줄도 몰랐는데 시계는 벌써 3시 반. 모처럼 홀로 점심을 때우는데 집에는 언제 지어진지도 모를 마른 밥과 단무지 무침만이 있다. 냉장고는 텅 비었다. 며칠 전, 벵에돔으로 스테이크를 해먹으며 호사를 누렸던 것을 생각하자니 더욱 믿기지가 않았다. 나는 한 번 더 냉장고를 뒤졌다.

 

 

냉장고 구석에는 달걀 세 개가 나 뒹굴었고, 볶은 파프리카가 조금 남이 있었다. 달걀 세 개 중 두 개는 아내와 딸을 위해 남겨두고, 하나는 부쳐먹기로 했다. 그랬더니 이제야 밥이 좀 넘어가는 것 같다. 어쨌든 곧 장을 보러 가겠지. 최대한 아끼고 절제해도 영수증에 찍히는 숫자는 기본 십여 만원. 이십 넘게 찍힐 때도 많다. 한 달에 장을 두 번 보는지 혹은 세 번 보는지가 문제라면 문제. 도시권 아파트에서 장 안 보고 먹고 살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 말도 안 되는 생각이지만, 오늘 이 식탁을 보며 문득 그런 생각을 떠올려 본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시 스틱  (0) 2018.05.01
글쟁이의 삶, 하루 하루 지옥같았다  (14) 2018.04.01
우울한 점심  (8) 2018.03.30
혼자선 절대 못 먹는 벵에돔 스테이크  (0) 2018.03.05
긴꼬리벵에돔 스테이크  (0) 2018.03.02
벵에돔 솥밥  (2) 2018.03.01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자리돔
    2018.03.30 19: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힘내세요!
  2. 2018.03.30 22: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항상 즐거운 날만 있기를 빕니다 좋은 밤 되세요
  3. 빈손앵글러
    2018.03.31 00: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감합니다. 가족분들을 위해 힘내세요. 화이팅입니다.
  4. 2018.03.31 14: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딱 하루, 딱 한 끼 이런 걸로 우울해 하시는 건 아니겠지요?
    버는 돈 괭이들한테 다 퍼주고 맨날천날 고추장에 밥 비벼 먹는 할매도 있는디요 ^^;;
    맞습니다
    장이란 거 보러가면 절제에 또 절제를 해야 10만 원 대 찍지요
    아니면 2, 30은 그냥 훌쩍이니 고정수입 없는 가장은 수입이 적고 많고와 상관 없이 불안합니다.
    그래도 추억님께는 입질이 있으니!

카테고리

전체보기 (2999)
수산물 (478)
조행기 (482)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6)
생활 정보 (1086)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466,755
Today : 3,664 Yesterday : 12,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