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몇 분들은 '제가 생선 음식을 무척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상은 정반대예요. 특별히, 촬영이나 일과 관련되지 않은 한 생선 음식은 멀리하는 편입니다. 이유는 그냥 식욕이 당기지 않아서~ 저녁밥은 김치찌개나 고기를 선호하는데 그마저도 물린다면 파스타와 샐러드를 곧잘 만들어 먹습니다.(물론 아내가 만든 걸로 ^^;) 식성이 여성적이라(?) 그런지 외식할 때면 아내가 편리하다고 해요.

 

최근에는 감자 뇨끼를 만들어 먹었는데 이날 장본 걸 계산해보니 앞으론 그냥 사먹는 게 나을 듯합니다. (주방에 밀가루 날리고 들어간 노동력을 생각하자니 어휴~ ^^;)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생활 정보 > 일상과 생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뇨끼만드는 남자  (0) 2018.06.25
광도 농어 낚시(스포일러 주의)  (4) 2018.06.10
여름의 문턱에서 맛본 농어회  (6) 2018.06.03
피시 스틱  (0) 2018.05.01
글쟁이의 삶, 하루 하루 지옥같았다  (14) 2018.04.01
우울한 점심  (8) 2018.03.30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보기 (2864)N
수산물 (431)N
조행기 (467)
낚시팁 (265)
꾼의 레시피 (208)
생활 정보 (1039)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3,801,335
Today : 2,141 Yesterday : 10,854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