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지낚시 ^^


    휴가철이라 어디로든 움직이기가 무섭습니다.
    바가지 상혼에 도로 정체에 사람 많은 곳은 질색이다 보니 이번 주는 조용히 집에만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해마다 여름이면 제대로든 아니든 견지낚시를 꼭 한 번은 하고 넘어가는 것 같아요.
    아내는 견지낚시에 재미들려 인적 드믄 계곡으로 놀러가자고 합니다. 사실 견지낚시를 제대로 하려면 바지 장화를 입고 강원도 정도는 가줘야
    하는데요. 가날픈 견지낚시로 팔뚝만한 고기를 잡으면 손맛이 어떨까? 하는 호기심도 있지만, 낚시 장르를 늘리기에는 살림이 빠듯해 참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아내가 집 근처에서 견지낚시를 보여주겠답니다. 저는 콧방귀를 뀌고 있었지요.

    간단히 시장을 본 뒤 집으로 귀가하는 아내


    그리고는 장 바구니에서 파리채 같은 것을 꺼내 듭니다. 


    집 근처 개천으로 가더니 '여기 지나가면서 사전 답사를 했는데 고기 있다' 면서 견지낚시를 해 보이겠답니다.
    하이고마~ 이런데 무슨 고기가 있다고. ㅎㅎ


    할튼 못 말려요. 그렇게 낚시가 하고 싶었던 게냐?
    는 아니고 집 근처에서도 낚시가 된다는 걸 증명이라도 하겠다는 그녀.

    "딱 한 마리만"

    견지낚시로 잡는 걸 보여주겠답니다. 저는 팔짱끼고 아내의 뒤만 쫓았죠.


    시작하자마자 밑걸림 ㅎㅎ


    다시 채비를 흘려봅니다.


    정강이까지 오는 수심에서 무슨 고기를 잡겠다고.
    하기야 송사리 같은 얘덜이 있기는 한데 너무 작아서 후킹도 안될 듯.



    "왔다!"
    "엥?"





    "헐"


    견지낚시가 되네요? ㅎㅎ
    그래봐야 손가락 만한 물고기지만 (제가 민물 쪽은 약해 어종 구별을 잘 못합니다. 갈겨니인가요?)




    사진만 찍고 도로 방생합니다.
    어쨌든 집 앞에서도 견지낚시가 가능하긴 하네요. 아내는 물만 잘 흘러준다면 어디든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것도 손맛이 상당하다던데 워낙 가날픈 채비를 쓰다보니 잔 손맛이나마 볼 수 있다네요.


    집으로 왔습니다. 이제부터 구피 낚시를 시작하겠습니다.
    는 아니고 밑밥으로 잡어 분리 연습을 할까 합니다.


    잡어 분리를 위해 한쪽에만 밥을 줍니다.


    얘네들도 학습 능력이 상당해요. 바닥, 중층에 있다가도 밥 주려고 츄임새만 넣으면 곧바로 부상합니다.
    물론 매일 부상하지는 않아요. 가끔 밥을 줘도 부상하지 않고 중층이나 바닥층에서만 먹이를 줏어 먹을 때도 있습니다.
    저는 평소에 구피를 유심히 관찰하는 편인데요. 의외로 벵에돔과 닮은 구석이 많습니다.


    수면에서 먹이를 줏어 먹느라 정신이 없지요.



    구피도 잡어 분리가 비교적 쉬운 잡어가 되겠습니다. ㅎㅎ
    평소 구피에게 밥 주면서 구피의 움직임을 보며 벵에돔 낚시를 연상하고 있습니다.
    밑밥 띠를 따라 움직이는 구피의 행동을 보며 이럴 때 내 채비가 어디쯤에 있어야 입질 받을 수 있는지를 말입니다.

    아내는 구피를 상대로 견지낚시를 하려고 하길래 제가 말렸습니다. 요새는 이러고 살고 있습니다.
    또 다시 일 폭탄을 맞은 아내는 연말까지 스케쥴이 풀로 차, 올 가을에 동반 출조가 몇 번이나 가능할지 불투명해졌어요.
    지금은 낚시를 가고 싶어도 그저 참고만 있습니다. 남해 쪽은 적조 현상이 심해 조황이 좋지 못하답니다. 낮에 땡볕은 또 어떻구요.
    예전 같았으면 물불 안가리고 출조했었을 터인데 이제는 참는 법을 알았는지 잠시 움츠리고 있습니다.
    이럴 때 태풍이 한번 와서 바다를 뒤엎고 가야 바다도 정화되고 낚시 조황도 살아날 텐데요. 올해는 한반도로 향하는 태풍이 아직은 많지 않습니다.
    8~9월에 몇 개 지나가리라 예상하지만, 하나라도 빨리 대한해협 쪽을 통과하는 태풍이 와서 제주도와 남부지방의 가뭄 현상을 해결하고 바다를 청소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오늘은 평일이지만, 아침에 일어나 블로그에 접속해 보니 느낌은 꼭 휴일 같군요. ^^

    <<더보기>>
    [현리계곡 견지낚시] 아무도 모르는 현리계곡의 비밀 장소
    현리 계곡에서 즐기는 견지낚시
    아내가 견지낚시로 잡았다던 물고기
    아내와 낚시대결, 여서도 벵에돔 낚시 현장!
    휴가철 캠핑요리로 추천, 밥도둑 햄 고추장 찌개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싸장님
      2013.08.02 12: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은평구쪽에서는 견지가 되네요.ㅎ
      저런 재미도 있네요~~ㅎ
    2. 2013.08.02 12: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 낚시가 취미가 아니라 생활이 되신 듯 합니다. ^^
      이제보니 태풍도 필요한 것이로군요.
    3. 대한모황효순
      2013.08.02 13: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아내님 완전
      짱 멋지심.ㅎㅎ
    4. 2013.08.02 13: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견지낚시 이런 게 저한테 딱 어울리네요.

      저희는 아직 휴가 계획이 없는데..
      아무래도 은평구로 피서를 가야할까 봐요..^^;
    5. 버들치
      2013.08.02 13: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의 생활화????
      달뿌리풀이 무성하고
      맨발로 다가갈 수 있는 개울!
      아직도 이런 곳이 가까운 곳에 있다니...

      참갈겨니라기보다는 피라미 암컷으로 생각됩니다.
      여울이 살아 있다는 표지이기도 합니다.

      두분 부처의 아기자기함이 보입니다!!!
      • 2013.08.04 08: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풀 이름도 아시네요. 달뿌리풀이라고 하는군요.
        여름엔 개구리 울음소리로 시끄러운 곳입니다.
        아직 생태계가 살아 있는 서울에선 몇 안되는 곳 중 하나 인듯 합니다. ㅎㅎ
    6. 이그림
      2013.08.02 13: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견지낙시도 일가견이 있군요. 박사급이셔요 부인도..
      잠시 더운날 피하고 찬바람 불면 또 떠나시겠어요.
    7. 바닷가우체통
      2013.08.02 15: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에 파리채라고 하셔서 진짜 파리채인줄 알았습니다~ㅎ
    8. 2013.08.02 1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낚시도 가능하시다니...두분 모두 정말 낚시의 고수시군요. ^^;;;
    9. 2013.08.02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같은 취미를 가진 부분들 보면 참 보기 좋아요^^
    10. 참교육
      2013.08.02 16: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이게 견지 낚시라는거군요저도해봤는데 이름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11. 2013.08.02 16: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햐아..낙시를 잘 하는 사람들은 어딜가도 가능한가봐요.ㅠㅠ

      저런 낮은곳에서도 낙시가 가능하다니...근데 참 재밌는데요 ?

      집에 어항에서도...

      여름휴가 어디로 가셔야죠 ? 큰 물고기 잡으시러...
    12. 2013.08.02 17: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릴적 민물에서 견지낚시를 재미있게 했던 기억이 새롭네요.ㅎㅎ
      낚시는 못하지만 그레도 잡히든 안잡히든 재미는 있었어요.
      몇마리 잡기도 했구요.ㅋㅋ
      추억에 잠기게 하시네요. ^^
      행복가득한 금요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3.08.04 08: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랬군요. ^^
        이것도 전문적으로 들어가면 상당한 깊이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저희는 그냥 장난 수준이지만요.
        휴일 잘 보내세요~
    13. 2013.08.02 17: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집앞에 개울이 있으시군요.
      지금 제주는 한달넘게 비가 오지 않아 죽을맛입니다. 일반 괴기도 별로 없고 거북이는 죽어서 떠내려오고 밤낚시 어종인 한치도 시원찮고요..약간 태풍만이 오길 기다리는데 언제 올지 모르겠군요.
      • 2013.08.04 08: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기서 개천따라 조금만 걸어 올라가면 피서지입니다.
        송추 유원지 가는 길목이라 차도 엄청많고 개천에 텐트도 많이 쳤더라고요.

        올해 태풍 소식이 유난히 없는데..현재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만들어지는 중이라고 합니다.
        다음주 주말 정도면 간접 영향권에 들지두요.
    14. 홍철
      2013.08.02 22: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애들이 참 건강하네요 !!
    15. 달려뽕
      2013.08.03 06: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집근처 개천이 깨끗하네요. 피서를 집앞에서 보낼수도 있겠네요.
      견지낚시도 참 어려운 낚시중 하나이죠. 저의 외삼촌은 40년이상 지금까지도 견지낚시만 하시는 분이죠. 견지낚시는 전통낚시라면서 자부심이 대단합니다.
      그나저나 정말 집주변이 아름답고 부럽습니다.
      • 2013.08.04 08: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것도 깊이 들어가면 상당하데요.
        장비도 그렇고, 복장도 그렇고..
        저는 릴 찌낚시만으로도 벅차 견지낚시까지 제대로 할 생각은 없지만, 이따금 강원도에서 팔뚝만한 고기를 잡는 걸 볼 때면 한번 해보고 싶기도 합니다.

        여기서 조금만 올라가면 피서지인데요.
        북한산에서 내려오는 물이다보니 아직은 깨끗하고 자연이 살아있더라고요.
    16. 2013.08.03 1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 구피낚시 대박입니다. ㅋㅋ 콧물까지 ㅋㅋㅋ

      거제 안경섬에 다녀왔습니다. 입질님께서 내리셨던 등대섬.. 도착하자마자 짐옮긴다고 가방을 들었는데 다른분 뜰채 물에 퐁당하고 ㅜㅠ
      뜰채값 25만원에 합의후 낚시를 했으나.. 독가시치 뺀치 진짜 상사리 몇마리 보고 황 치고 왔습니다.

      낚시중에 미터급 부시리가 갯바위를 휘저으니 모든고기들이 반응이 없어지더라구요...

      오늘 덕분에 많이 웃고 갑니다. ㅋㅋ
      • 2013.08.04 08: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시작부터 영 찜지름했겠어요.
        그곳에 독가시치는 여전한가 보네요. 개체수가 엄청나던데..
        제 생각에는 태풍이든 주의보든 한번 몰아쳐야 바다가 제 컨디션을 찾을 것 같아요. 저도 가고는 싶지만, 아직은 참고 있습니다.
        고생하셨어요.
    17. 2013.08.03 1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근데 견지낚시가 무엇을 말하는 건지 제가 잘 몰라서... 파리채 같이 생긴 낚시도구로 하는 낚시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그럼 저도 어릴 때 해본 듯.

      낚시의 생활화가 되신 입질의 추억 + 어복부인 이시군요. 특히 어복부인께서 낚시에 완전히 빠지신 듯해요.
      어디 사시는데 저리 깨끗하고 아름다운 개울이 흐르는지 궁금해요. 이제 보니 입질의 추억님 아주 좋은 데 사시는 군요. ^^
      • 2013.08.04 08: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보신대로입니다. 파리채같은 도구로 흐르는 물에 흘려서 잡는 건데요.
        여기는 서울과 경기도 경계선인데 북한산에서 내려오는 물이 맑아 아직은 생태계가 온전한 편입니다. ^^
    18. 하나
      2013.08.04 15:1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시원한 계곡,강가에서 하는 견지낚시가
      생각납니다.
      계곡에 텐트치고...
      그런데 지금 이 더위와 집에서 씨름하고 있습니다^^*
    19. 2013.08.12 23: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견지낚시를 다녀오셨군요.^^
      어렸을적에 일명 피래미 불거지 이런놈으로 불리우는 민물고기들을 많이 잡아서 구워먹고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한쪽에서는 물놀이를 하면서 한쪽에다가 견지낚시의 파리가 10~20마리 달린걸 주욱 걸어놓고서 가끔씩 가서 잡히 고기만 뗘내오곤 했었는데요.^^

      글을 보는 내내 씨익 웃다가 ..마지막 잡어분리에서 빵! 터졌습니다.~ ㅋㅋ
      저도 구피로 한번 해봐야 겠네요~
    20. 초월자
      2019.04.04 10: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 하게 꼬드겨야하죠.
      그게 낚시죠.
      꼬시는게 입질하게끔.
      그리고 견지 얼레가 뒤틀린 모양새
      배배 꼬인 모습이 견지 얼레
      남이 땅사면 배 아프단 표현에
      오장육부 배배꼬여서라고 비유.
      그 이유가 견지 얼레 배배 꼬이면
      낚시줄 풀지못하니 화나고 짜증이니 배배꼬여서 열불이라 말하는게 바로 견지 낚시줄 배배꼬여있는 모습에서 유래.
      아주 쉽게 이해할겁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3214)N
    유튜브(입질의추억tv) (93)N
    수산물 (519)
    조행기 (486)
    낚시팁 (289)
    꾼의 레시피 (236)
    생활 정보 (727)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10)N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Statistics Graph
    Total : 70,453,611
    Today : 2,009 Yesterday : 12,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