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 리조트 매거진 - Summer 2018에 기고한 Commentary 입니다.

 

 

 

바다의 왕자 감성돔. 물속 깊은 바닥에 웅크려 조개나 홍합 따위를 깨부수어 먹고 살 녀석이 수면 가까이에서 어슬렁거리는 일은 극히 이례적인 현상이다. 일렁이는 수면 아래 내비친 거대하고 우람한 자태. 산전수전 다 겪은 노장의 모습이다.

 

그래 ‘타카이’라는 포인트 명을 따서 타카이 영감이라고 불러드리자. 영감에 홀린 나는  크릴 미끼로 집요하게 노렸지만, 거침없이 외면당한다. 낌새를 알아차리는 데는 능수능란하다. 그렇게 세 시간이 지났다. 나도 영감을 보고 있고 영감도 내 존재를 의식하는 듯하다. 옛말에 ‘눈에 보이는 물고기는 잡지 못한다.’고 하는데, 나는 그 말에 더욱 오기가 난다.

 

때마침 갯바위 벽에서 발견한 삿갓조개. 전복처럼 꼬득할 것 같은 조갯살을 발라 바늘에 꿰어 던졌더니 웬일인지 덥석 문다. 그리곤 게걸스럽게 씹어먹는 모습에서 심장이 요동친다. 처음부터 이상했던 녀석, 어쩌면 긴 삶의 끝을 예감한 것은 아닌지. 지금 채면 십중팔구 낚는데 나도 모르게 머뭇거렸다. 단 몇 초라도 이 순간을 즐기고 싶었던 걸까?

 

오만 가지 생각이 교차한 가운데 영감은 반쯤 씹어먹고 있었다. 더 지체하면 모든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다. 이쯤에서 낚싯대를 힘차게 세운다. “영감님, 정말 미안해”.

 

- 어류 칼럼니스트 김지민 -

 

아래는 원본입니다.

 

 

 

#. 관련글 보기

수심 1m에서 올라온 대물 감성돔

대마도 낚시(1), 폭우와 맞짱 뜬 낚시

어린 딸과 함께한 대마도 감성돔 낚시

후포 감성돔 낚시(하), 일반인은 먹을 수 없는 회덮밥

'국민 레포츠 낚시'를 위해 걷어내야 할 그림자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보기 (3087)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7)N
수산물 (497)
조행기 (483)
낚시팁 (277)
꾼의 레시피 (234)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382)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8,401,998
Today : 6,767 Yesterday : 15,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