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류도감/루어낚시어종] 양태(장대)


    낚시하시는 분들에게 꾀나 친숙한 어종이죠.
    오늘은 양태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서해권에선 '장대'혹은 '황망둥어'로 불리기도 한데요.
    남해와 서해권에서 두루두루 잡히기 때문에 생활낚시 하시는 분들은 한번쯤 참고해 보시기
    바래요. ^^



      ■ 양태(장대)에 대해서

    표준명 : 양태(쏨뱅이목 양태과)
    방언 : 장대(서해), 장태(서해), 낭태(경남)
    영명 : Bartial flathead
    일명 : 고치(ゴチ)
    전장 : 60cm
    분포 : 서해를 포함한 대한민국 중남부 연해, 제주도, 일본 중부, 타이완, 오스트레일리아, 인도양, 홍해
    음식 : 회, 소금구이, 탕, 찜, 조림, 지리, 건어물
    제철 : 여름(6~8월)

    거제도 해상펜션에서 원투낚시로 낚은 장대

    ■ 특징과 생태
    양태는 몸통에 비해 머리가 크고 납작한 모양을 하고 있다. 몸통은 작은 빗비늘로 덮여 있으며 두부(전새개골)에는 2개의 가시가 있는데
    살아있는 양태를 만질 땐 찔리지 않도록 주의한다.(독은 없음)
    옛날 일본 문헌에서는 '양태의 몸에 독이 있는데 이것을 먹으면 눈을 아프게 한다'라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전혀 근거가 없다.

    양태의 생태는 연안의 얕은 수심대에 서식, 모래와 해초가 적당히 섞인 지역에 서식하며 기수역에서도 곧잘 적응하는 모습을 보인다.
    종류에 따라 온대성과 열대성이 있는데 일본 규슈지역에서 낚이는 양태는 검은색과 황색의 띄가 있는 종류로 각각 검은 양태, 흰양태라 불리며
    검은 양태가 좀 더 크고 맛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크게 회유하지 않는 정착성 어류로 낮에는 지느러미를 펴서 모래를 뒤집어 쓰고 눈만 내밀고 있다가 어린 물고기, 갑각류가 접근하면 재빠른 동작으로
    잡아 먹는다. 여름과 가을철엔 이러한 습성으로 먹이를 취하다 겨울이 오면 깊은 곳으로 이동해 동면을 하며 이땐 먹이활동을 거의 하지 않아 어획도
    많이 이뤄지지 않는다.




    ■ 양태와 낚시
    서해권에선 우럭 선상낚시, 좌대낚시 그리고 방조제에서 원투낚시를 통해 올라오는 손님고기로 어획량이 많지 않으며 주 대상어는 아니다.
    하지만 거제권등 일부 남해에선 양태만을 노리는 보트 루어낚시가 한철 성행하는데 주로 늦봄에서 가을까지 이뤄지며 가장 잘 잡히는 시기는
    여름철이며 이때가 또 제철이기도 하다. 씨알은 60cm정도면 대형급에 속하며 40cm 전후로 많이 낚는다.

    ■ 양태의 식용
    양태는 보기완 달리 담백하고 맛있는 흰살생선으로 최근들어 주목을 받고 있는데 뼈가 억세긴 하지만 지리를 끓이면 시원한 맛이 일품이다.
    양태의 살코기는 100g당 단백질이 19.8g, 지방이 2.4g 그리고 비타민 A도 풍부해 회뿐 아니라 매운탕, 여기네 건어물로 꾸덕하게 말린것을
    조림으로 먹어도 맛이 좋으며 다이어트 식품으로 그만이다. 특히 지방이 오르는 7~8월에 가장 맛이 좋다.
    프랑스 남부 지방에서는 '부야베스'라는 요리에 양태가 주요 식재료로 사용되고 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어류도감/바다낚시어종] 아귀
    [어류도감/루어낚시어종] 꼬치고기
    [어류도감/선상낚시어종] 삼세기(삼식이)
    [어류도감/바다낚시어종] 쭈글감펭
    한국에 서식하는 국민횟감 우럭, 볼락의 종류

    오늘자 뷰 발행글 : [가거도낚시] 가거도에서 낚은 대물의 정체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2.14 16: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어릴때 부터 낭태라고 알고온 녀석이지요^^
      작년 입질의 추억님 글을 보며 표준어가 양태라고 알았답니다ㅎㅎㅎ
      남해쪽에선 밤낚시에 민장대에도 잘 올라옵니다~ 맛은 말씀하셨듯 시원하고 좋지요~
      아~ 손이 근질근질 해지는데요?? 얼른 날씨가 풀렸으면... 싶습니다ㅎㅎㅎ
      • 2012.02.14 19: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번에 양태 공부하면서 지리가 맛있다는걸 첨 알았어요. 담에 양태를 잡으면 지리를 끓여봐야게습니다.
        근데 잡을 일이 있을지는 ㅎㅎ
    2. 2012.02.14 16: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신기하게 생겼어요.^^
      이런 물고기도 있었다니.ㅋㅋ
    3. 2012.02.14 1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망태아닌가요? 망태... ㅎㅎ다른건가? ㅎㅎㅎ
      양태라 부르는군요~ 못난이 물고기에요 ㅋ
      • 2012.02.14 19: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혹시 낭태 아닌지..양태를 경남에선 낭태로 부릅니다^^
      • 2012.02.14 19: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하 낭태군요 ㅎㅎㅎㅎ
        저도 어릴때 낚시따라 갔다 들은거라서,
        망태나 낭태나 귀로 들으면 비슷한거 같아요 ^^ ㅎㅎ
    4. 밥곰팅
      2012.02.14 17: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민물에 사는 동사리(구구락지)랑 비슷하게 생겼어요 ^^;
      구구락지는 가시는 없는데... 일단 좀 크고..
      저렇게 생긴 애들이 맛있는가봐요 ^^ㅋ
      • 2012.02.14 19: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동사리..그러고보니 그렇네요 ^^
        저도 지리가 시원하단걸 오늘 알았는데 담에 잡으면 지리 한번 끓여보고 싶습니다. 편안한 저녁되세요^^
    5. 자맥질
      2012.02.14 17: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들어만 보고 한번도 못잡아봤네요~ㅋ 요즘은 고등어 살점을 미끼로 부산은 개상어(두톱상어)잘나오네요~ ㅋ
      • 2012.02.14 19: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원투낚시로 잡나요? ㅎㅎ
        그건 어떻게 먹는지요~~
      • 자맥질
        2012.02.14 19: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원투로 잡고 회외엔 별루 맛이 없는데 껍질 벗기는게 아주 힘들어서 회썰고나면 손이 덜덜덜 합니다 ㅋ( 껍질 거의 가죽수준... ㅋ) 대신 세꼬시로 썰어먹으면 쫄깃한맛이 일품이죠~ㅋ
      • 자맥질
        2012.02.14 20: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원투로 잡고 회외엔 별루 맛이 없는데 껍질 벗기는게 아주 힘들어서 회썰고나면 손이 덜덜덜 합니다 ㅋ( 껍질 거의 가죽수준... ㅋ) 대신 세꼬시로 썰어먹으면 쫄깃한맛이 일품이죠~ㅋ
    6. 지나가는 낚시꾼
      2012.02.14 17: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거의 매일 새로운 정보를 올려 주셔서 감사하게 잘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고쳐주셨으면 하는 부분이 있어 댓글을 남깁니다.
      '독은 없슴' 은 '독은 없음' 이 아닐까 합니다.
      '~없습니다' 처럼 서술형으로 끝날때는 'ㅅ'이 들어가지만 '~음' 처럼 명사형으로 끝날때는 'ㅅ'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학교를 졸업한지 오래되어 맞춤법이 바뀌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나 시간이 되신다면 다른곳에 알아보시고 수정 부탁합니다.
      제가 틀렸다면 알려주시면 더 좋구요.
      항상 응원하고 좋은 정보 부탁합니다.
    7. 하나
      2012.02.14 20: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장대 조림이 어떤가 생각합니다.
      손님고기 맛도 수수하고...
      지리는 생각 안해봤는데 기회가 오면
      도전(?)해 볼까 합니다^^*
      • 2012.02.15 13: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리가 괜찮대네요~ 근데 장대 잡을 일이 없어서 ㅎㅎ
        갯바위에선 아직 못낚아봤어요.
        어제 오늘은 날씨가 비교적 따스합니다. 이제 꽃샘추위 한두번 불면 봄일꺼 같아요
    8. 2012.02.14 2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양태는 처음알게 되었네요
      공부많이 하고 갑니다. ^^
    9. 최필
      2012.02.14 23: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 알던 사실하고 다르네요^^;
      예전에 장대를 낚은적이 있는데 선장님께서 윗부분 가시에 독있으니 조심해서 바늘 빼라고 들었던적이 있는데ㅎㅎ
      오늘도 새로 배우고갑니다~~
      꼭 조행기가 아니더라도 어류도감 참 유익한거 같습니다
      • 2012.02.15 13: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어쩌면 경미한 독 정도 되려나요.
        우럭도 찔리면 사람에 따라 붓기도 하던데 독이라곤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찔리면 기본적으로 붓게 만드는 정도는 가지고 있나봐요. 장대도 그런게 아닐까 사료됩니다 ㅎㅎ
    10. 2012.02.15 00: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를 안 해서 그런가요. 저는 처음보는 물고기인 것 같습니다.
      맛을 한번 보고 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1. 2012.02.15 0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잡아본 적도 있고.... 매운탕으로 먹어본 적도 있습니다.
      매운탕 맛이 상당히 좋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
      어제 낚시모임 분들과 간단히 술을 한 잔 했는데요....
      천하의 잡어로 알고 있던 베도라치도 맛이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끈적끈적한데다 미끌거리고 징그럽기만 한 놈이었는데요...
      회로 먹어도 맛있고, 국을 끓여도 좋답니다..... 헐....
      그래도 손질할 마음은 별로 안 들더군요.... ^^;
      언제 한 번 베도라치도 소개해 주세요~~~ ^^;
      • 최필
        2012.02.15 02: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베도라치 이미 포스팅 되어있습니다^^
        저도 남해서 잡아봤는데 거기선 뽀드락지라구 하드라구요~
        미끌거려서 바늘빼느라 욕봤습니다ㅠ
        괴상해서 육지다 내다 버렸는데...
        이게왠걸ㅠ 입질님 포스팅보니 그게
        남자한테 참~~좋더라구요ㅎㅎ후회막심!
      • 2012.02.15 13: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넵..그래서 저도 담에 베도라치 잡으면 끓여 먹어보려고요~ 고놈이 정력에 좋다는 소문이 ㅎㅎㅎ
    12. 2012.02.15 21: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것이 양태였군요. 초보시절.. 낚시가 목적이 아닌 여행에서 민물루어낚시대로 바다낚시 폼만 잡았는데 스푼이 착수하자 마자 물고 늘어진놈이 저놈이었습니다... 낚시대만 달랑 하나 들고 가서 모초럼만의 대어(?)를 버리기 아까워서 구워서 먹었드랬죠..^^ 하얀 속살이 매우 부드러웠던... 바닷고기라 소금안쳐도 짭짤할 것이라는 생각에 그냥 구웠는데.... 매우 싱겁기도 했습니다..^^
    13. 2012.02.16 08: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서해안 루어낚시할적에 수도 없이 많이 나오는 손님고기죠...저도 생긴것도 혐오스럽고 가시에 찔린기억땜에 매번 놓아준답니다..가끔 대물이 걸리면 한마리 정도는 가져오기도 하지만요...회는 단단하지만 뼈발라 내기가 어렵고 점액질 땜시 하기가 좀 어렵고 매운탕을 끓이면 흰 속살이 맛있는 생선입니다....하지만..손님고기!!! ^^

    카테고리

    전체보기 (3680)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35)N
    수산물 (637)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77)
    모집 공고 (28)

    09-27 12:30
    Total : 81,819,880
    Today : 4,989 Yesterday : 13,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