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건강 다이어트 식단으로 8킬로 감량


    올해 3월은 제 인생 중 몸무게의 정점을 찍었던 시기였습니다.
    늘 시간에 쫓기면서 일하자 먹을 걸 제대로 챙겨 먹지 못하고 단시간에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음식들을 함부로 먹기 시작했죠.
    아내와 저는 직업에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자택에서 근무하는 프리랜서라는 공통점이 있어 우리 집 거실은 바쁘게 돌아가는 사무실 같습니다.
    한창 바쁠 때는 턱주가리에 전화기를 끼고 일할 때도 있었고요. 마감날이 다가오면 며칠 간 철야 작업에 힘들기도 했었죠.
    그나마 남보다 시간을 벌 수 있었던 건 출퇴근 시간이 불과 10초. ^^ 안방에서 거실로 나오기만 하면 되니 말입니다.
    저는 블로그 관리와 거기서 파생되는 여러 원고 작업 때문에 일을 줄여나갔지만, 이래나 저래나 온종일 컴퓨터 앞에 일하는 건 같습니다.

    운동할 여유도, 따듯한 밥을 지어서 먹을 시간도 부족한 우리 부부. 그래서 한때는 배달 음식만 시켜 그걸로 끼니를 연명했던 적이 있었죠. 
    그런데 우리 동네는 먹을만한 곳이 많지 않습니다. 가게 임대료가 비싸다 보니 가격은 비싸고 음식의 질은 매우 낮은 편이죠.
    아파트 단지라 식당도 몇 군데 없는데다 맛도 없어 잘 안 가게 되니 결국, 시간과의 타협을 위해 선택한 것은 만만한 게 중국집 배달 음식이었습니다.
    가끔 피자를 시켜먹거나 페스트푸드의 홈서비스를 받기도 하고요. 이들 음식은 매우 고칼로리라 몸을 망치는 식단임을 알고 있었지만, 한창 바쁠 때는
    별다른 방도가 없었습니다. 나중에는 냄새만 맡아도 역겨울 정도였어요.

    물론 매번 시켜먹지는 않았습니다. 집에서 간단히 해 먹을 수 있는 음식도 있었지요. 라면, 인스탄트 비빔면, 토스트 등등.
    아내가 저보다 더 바쁠 때가 많아 이렇게 사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질 수 없었습니다. 서로가 바쁘면 집안일도 좀 나누어서 하는 식으로 하고,
    당장 발등에 떨어진 일부터 처리하는 게 우선이었죠. 그렇게 정신없이 살다 보니 3~4월에는 아내와 동반 출조가 아예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6월 대마도 출조 때 함께 할 수 있었는데요. 아내가 진행하던 프로젝트가 다 끝나고 시간적 여유가 생겼기 때문입니다.
    그때부터 아내는 그동안 해주지 못한 집밥을 해주었습니다. 이왕이면 다이어트 식단으로 저를 사육(?)시키기 시작한 것입니다.
    아내의 다이어트 식단을 전부 보여드릴 순 없지만, 일부나마 올려봅니다. ^^


    명란 파스타와 새우 셀러드, 토마토 생과일 주스

    훈제 닭가슴살 토마토 셀러드와 오픈 토스트, 어묵과자, 우유

    쇠고기 반 돼지고기 반 패티와 치즈가 들어간 건강식 수제 햄버거

    참치 주먹밥과 시금치 달걀국, 골뱅이 무침과 하우스 샐러드

    핫 베이컨과 참깨 드레싱을 곁들인 하우스 샐러드

    유동 골뱅이 무침

    참치 주먹밥

    베이컨 달걀 볶음밥과 상추 샐러드, 그리고 시금치 나물, 키위 바나나 생과일 주스

    처가집에서 직접 재배한 완두콩으로 만든 100% 완두콩 수프


    가지 볶음밥, 홈 샐러드, 웨지 감자, 두유 반 컵

    늘 햄버거, 중국집 음식 등으로 연명하다 모처럼 아내가 해 준 다이어트 식단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중간에 골뱅이 무침이 있는 식단을 제외하면 모두 공복에 브런치로 먹은 식단입니다. 우리 부부 일과는 아침 일찍 시작하지만, 그때는 너무 바빠서
    잠깐 한숨 돌릴 수 있는 11시쯤에 밥을 먹거든요. 점심은 4시쯤에 먹는데 이때가 유일하게 쌀밥을 먹는 끼니입니다.
    다만 염분량을 줄이기 위해 찌개나 국은 될 수 있으면 배제하는 편이고요. 저녁은 8~9시쯤에 먹는데 과일과 샐러드 위주입니다.

    이렇게 먹으니 처음에는 몸도 가벼워지고 건강해지는 것 같아 좋았는데요.
    날이 가면 갈수록 풀 때기 양이 늘고 고기라던가 지방질의 섭취가 줄자 어딘가 모르게 허전함이 왔습니다.
    이러한 식단에 불만을 토로하자 "잠자코 주는 대로 먹으라"고 해서 먹기는 먹었는데요. 이렇게 두어 달 정도 먹었더니 별달리 운동량이 없는데도 살이 점점
    빠지기 시작. 3월에 정점을 찍어 87kg까지 나갔던 제 몸무게가 얼마 전 78kg까지 빠졌습니다. 원래의 몸무게로 몸이 돌아가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최근 아내가 다시 바빠지기 시작하면서 다이어트 식단을 못 만들고 있자 다시 3kg 쪄서 현재는 81kg을 기록 중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궁극의 다이어트 방법이란 약이나 건강보조식품의 도움 없이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해서 요요현상이 오지 않도록 충분한 노력으로 빼는 데
    있는데요. 이렇게 식단의 개선만으로도 감량이 된다는 것을 실감하였습니다.
    아래는 지난 5월에 아내가 짠 다이어트 식단인데요. 참고하실 분들은 참고하십시오.

     5월 6일 월요일

    아침(10시) : 라따뚜이와 바게트 2조각, 우유

    간식(1시) : 블루베리 샤벳, 볶은 검정콩

    점심(4시) : 닭가슴살 덮밥, 김치, 과일

    저녁(9시) : 연어 샐러드 (홀스레디쉬 드레싱)


    5월 7일 화요일

    아침 : 베이컨, 우유, 야채, 베이컨 한장, 치즈 한장

    간식 : 고구마 과자, 플레인 요구르트

    점심 : 카레덮밥, 김치, 과일

    저녁 : 오징어 샐러드(유자 드레싱)


    5월 8일 수요일

    아침 : 월남쌈

    간식 : 바나나, 두유

    점심 : 소고기 볶음밥, 김치, 과일

    저녁 : 부추잡채


    5월 9일 목요일

    아침 : 감자 샐러드, 돼지고기 야채 볶음, 두유

    간식 : 마늘바게트와 원두커피

    점심 : 콩나물 비빔밥, 멸치볶음, 과일
     
    저녁 : 곤약국수


    5월 10일 금요일

    아침 : 고등어 파스타, 피클

    간식 : 고구마 계란 샐러드, 플레인 요구르트

    점심 : 미역 소고기 덮밥, 김치, 과일

    저녁 : 닭가슴살 샐러드(허니머스터드 드레싱)


    5월 11일 토요일

    아침 : 닭가슴살 카레 볶음밥, 방울토마토

    간식 : 딸기 샤벳, 볶은 검정콩

    점심 : 보쌈(쌈장 제거) 맑은 된장국

    저녁 : 새우 샐러드 ( 오렌지 드레싱)


    5월 12일 주일

    아침(9시) : 닭가슴살 샌드위치, 두유

    간식 : 교사기도회때 커피랑 빵 조금

    점심(3시) : 묵밥

    저녁(8시) : 고등어구이, 소고기 무국


    5월 13일 월요일

    아침 : 카프레제, 바게트두조각, 원두커피

    간식 : 오미자차, 구운감자

    점심 : 현미밥, 갈치구이, 미역국

    저녁 : 미숫가루, 계란 샐러드(블루베리 요거트 드레싱)


    5월 14일 화요일

    아침 : 두부 스테이크, 브로콜리 스프

    간식 : 부르스게타 2조각, 우유

    점심 : 찹스테이크 덮밥

    저녁 : 오이 롤 초밥


    5월 15일 수요일

    아침 : 브로콜리 새우 꼬치, 생과일 오렌지쥬스

    간식 : 망고샤벳, 고구마쿠키

    점심 : 새싹 소고기 비빔밥

    저녁 : 콩국수(메밀면or실곤약)


    5월 16일 목요일

    아침 : 양배추 닭가슴살 쌈

    간식 : 맛탕, 마테차

    점심 : 굴미역덮밥, 김치 조금

    저녁 : 야채꼬치구이 2개, 레드 와인한잔

     

    5월 17일 금요일

    아침 : 김치 퀘사디아

    간식 : 미숫가루, 바나나

    점심 : 순두부 야채 덮밥, 과일조금

    저녁 :맛살 샐러드(요거트 드레싱)


    5월 18일 토요일

    아침 : 닭가슴살 랩, 생과일 주스

    간식 : 블루베리 샤벳, 검정콩 볶음

    점심 : 비빔밥

    저녁 : 묵볶이


    5월 19일 주일

    아침 : 미니 야채버거, 흰우유

    간식 : 교회에서 빵조금

    점심 : 물냉면

    저녁 : 김치콩비지 덮밥

    식단의 공통점은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은 적당히, 저염도, 저칼로리입니다. 주로 가지, 오이, 파프리카, 양파 등의 채소가 많이 쓰입니다.
    사실 이대로 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아내도 100% 실행하지는 못했다고 해요. 하지만 이와 비슷한 식단으로 먹으니 확실히 효과가 있더군요.
    물론 만드는 사람의 정성과 노력은 충분해야 가능한 식단이지만, 아내는 최대한 안 귀찮도록 나름대로 방법을 썼다고 합니다.
    처음엔 적응하기 어려웠던 음식이지만, 몇 번 먹다 보니 몸이 참 좋아지더군요.
    지금은 바빠져서 못하고 있지만, 이런 식단이 다시 그리워질 것 같습니다. ^^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한국에서 회를 먹고 난 일본인의 격한 반응
    저렴한 음식만 찾아먹는 아내, 왜 못나보일까?
    낚시하던 아내, 물속에서 새를 낚다니, 정말 황당해
    보자마자 빵터진 와플집 아저씨의 센스 문구
    남자인 내가 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다닌 사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돔돔
      2013.07.24 15: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부 메뉴중 안주거리가 보이는 군요..ㅋㅋ
      부럽습니다.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 하시길...
    2. 2013.07.24 16: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혀~ 저도 살을 좀 빼야되는데 큰일이에요. 결혼하고 10키로는 찐 것 같아요~ ㅠ.ㅠ
      • 2013.07.25 12: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헉 10킬로씩이나 ㅎㅎ
        근데 그런 살은 조금만 노력하면 금방 빠질 껄요 ^^
    3. 신록둥이
      2013.07.24 16: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 남편은 먹어도 살이 안찌는 체질이라..걱정을 안하는데
      대신 제가 많이 찝니다....주로 저녁을 많이 먹어서리....반주와 함께...
      저녁만 줄여도 전 살이 안찔텐데...조절이 안되요?...ㅜㅜ
      • 2013.07.25 1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먹어도 안찌는 체질.. 참 부럽습니다.
        저녁만 일찍먹어도 꽤 도움되더라고요. 근데 야밤에 공복감은 참 괴롭습니다. 하다못해 과일이라도 먹어야 넘어가곤 하지요
    4. 2013.07.24 17: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8키로 감량!!! 굉장하네요. ^^
      입질님 부러운데요~ ㅎㅎㅎ
    5. 쉐프앤디
      2013.07.24 17: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모님 요리실력이
      대단하시네요^^
      낚시솜씨며 요리솜씨며... ㅎㅎ
      바쁜와중에도 건강챙기시는모습이
      너무보기좋습니다^^
      • 2013.07.25 12: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요리사님께서 그리 칭찬해주시니 이거 쑥스러운데요.
        아직은 아이 없는 새댁이라 인터넷 레시피에 많이 의존하고 있습니당 ^^;
    6. 2013.07.24 17: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이런 식단 좀 받아봤으면...ㅠㅜ
      완전 부럽!!
      • 2013.07.25 12: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진짜 이렇게만 드시면 빠지긴 빠지실 겁니다. 제 생각엔 놀다가쿵해쪄님도 거품이 많이 보이셔서 확 빠지실듯 ㅎㅎ
    7. 2013.07.24 19: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3.07.25 12: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이에요. ^^
        맛좋고 다이어트 효과가 있으면 금상첨화지요.
        양은 좀 안 찹니다 ㅎㅎ
    8. 이동하
      2013.07.24 2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핏 봐선 다이어트 식단처럼 보이지 않을만큼 맛있게 보이네요..^^
      저로선 보지도 못한 것들 뿐이라 해달라고 하기엔 무리겠네요
      와이프가 워낙 한국적 음식만 해서..^^;
      오히려 제가 한번 도전해서 와이프랑 애들한테 함 줘봐야 겠네요
      맛은...흠..음식은 정성이니까요..^^;
      • 2013.07.25 1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의외로 한국식 특히 찌개류를 배제하니 건강식이 되네요.
        염분과 탄수화물만 줄여도 효과가 꽤 나타나는 듯 합니다.
        우리들의 식단은 탄수화물과 염분 일색인지라 ㅎㅎ
    9. 이시야
      2013.07.24 2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건 불평이 아니라 행복에 겨운 비명입니다!!!
      애가 하나만 딸려보세요 모든건 알아서...
      자랑고만하시고, 어복부인님께 고맙다고 정성껏 표현하세요!!!
      • 2013.07.25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내가 이 댓글을 보면 흐믓해 할꺼 같네요.
        잘 알겠습니다. 근데 요새 못 챙겨줍니다. ㅎㅎ
    10. 앗싸
      2013.07.24 2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이거슨....
      어복부인님을 자랑하기 위해 쓰신 팔불출 포스팅인가요? +_+
      저도 나중에 어복부인님처럼 훌륭한 아내를 얻고싶습니다~ㅋ
      • 2013.07.25 1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먹는 걸 좋아하는 아내 얻으시기 바래요.
        미식에 관심이 있으면 먹는 것에도 신경쓰더라고요.
        참고로 제 아내는 미식에 관심이 없지만 제가 옆에서 관심을 가지도록 유도를 하고 있습니다.
    11. 2013.07.24 2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운동 안하시고, 식단만으로 8키로 감량이시면 정말 대단.ㅎㅎ
      저는 수영으로 7-8키로 뺐는데요~

      가벼워 져서 신나요. ^^
      • 2013.07.25 12: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부터는 운동을 해야 더 빠질듯 해요.
        그나저나 7~8키로 수영으로 감량도 대단합니다.
        그정도만 빠져도 얼마나 날씬해 보이는데요. ㅎㅎ
    12. 보스톤
      2013.07.24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추님도 이제 슬슬 나이살을 걱정하셔야할거에요.
      저도 살 안찌는 체질이라고 한동안 밤마다 아이들 재우고 야식을 즐겼더니 허리 둘레가 장난이 아니에요.
      규칙적인 운동과 식단조절로 신경을 쓰고 있지만 예전같은 몸매 찾기가 호락 호락하지 않네요.
      좋아하시는 낚시도 오래 오래 할수 있도록 늘 건강하세요.
      • 2013.07.25 1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한 때는 아이스크림, 하드바를 넘 좋아해 여름이면 입에 달고 살았답니다. 그 때부터 팍팍 찌기 시작했던 것 같아요.
        야식도 가리지 않고.. 이제는 저녁을 좀 일찍 먹고 야식을 가능한 배제..
        아 어제 밤에 피자 먹었지 참 ㅋㅋ
        가능한 배제 할렵니다,
      • 보스톤
        2013.07.25 22: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가능한 배제~
        한국엔 맛있는게 너무 많아서 쉽지 않죠?
        티비를 틀면 먹방에 언제든 배달도 되니..
        이곳은 왠만한 음식/간식은 정말~맛이 없어서 유혹에서는 좀 자유롭답니다,
    13. 2013.07.25 0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 끼니 이렇게 챙기기가 쉽지 않은데... 아내분께서 대단하시네요.
      따듯한 정성 덕분에 입질의 추억님이 감량하실 수 있었겠지요.
      저도 다이어트를 해야하는데 식단 참고해야겠습니다 ^^
      • 2013.07.25 1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두어달 하다가 지금은 그만뒀답니다. ㅠㅠ
        다시 아내가 한가해지기를 기다려야 하나요 ㅋ
    14. 2013.07.25 08: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식단이 끝내줘요...
      오랫만에 방문했습니다.
      잘 지내셨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 2013.07.25 12: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옥이님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그간 잘 지내셨는지요. 많이 바쁘신거 같아요.
    15. 2013.07.25 09: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음식 푸짐해 보이는데.. +0+
      식단만으로 다이어트라.
      울 랑이도 해주고 싶은데..
      고기 없으면 투정을 하니..ㅜㅜ
      • 2013.07.25 12: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빼고 싶다면 주는대로 드시라 그래요~
        저도 주는대로 받아 먹었더니 살이 절로 빠지더랍니다. ㅎㅎ
    16. 2013.07.25 10: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부럽군요
      자랑하실만 합니다. ^^
    17. 자환이아빠
      2013.07.27 17: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거 마녀같은 울 와이프가 봐야되는데....^^;
      왕 부럽....이거보여주면 와이프왈 "니가 해줘바"ㅋㅋ
    18. 스위스 새댁
      2013.10.03 17: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정주부로써 아내 되시는 분의 정성에 감동해서 댓글 처음으로 남깁니다.
      정말 황제처럼 대우받고 사시네요..^_^
      이렇게 메뉴짜서 매끼 매일 다른 요리를 하기가 정말 어려운데...
      그만큼 입질의 추억님이 또 아내분을 황후처럼 대우하시기 때분이겠지요..
      두 분의 금술, 사랑 정말 부럽습니다.
      그런 마음에서 저도 오늘은 신랑한테 정성껏 저녁 차려줘야 겠습니다.
      두 분 예쁜 모습 계속 '자랑'해주세요. 저도 계속 자극 좀 받게요. ^_^
      • 2013.10.04 09: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숙쓰럽습니다. 이게 또 바빠지다보니 요새는 못하고 있네요 ^^;
        스위스 새댁님도 늘 행복하시길요. ^^
    19. 2013.11.29 1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쁘신 사모님이 큰 내조 하셨네요. 와...
      전 살을 찌우게 하려고 무진 애를 쓰는데 진도가 안나가네요. 아.. ㅠ
    20. 검은장갑
      2013.12.07 17: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부럽습니다.. ㅡㅡ;

      언제 저런식단을 받을수 있을지 ㅜㅜ
      공복에 볼려니 아~~~~~~~~ 배고파 ㅡㅡ;;;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6,086,680
    Today : 19,299 Yesterday : 47,44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