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질군의 초보 조행기(1), 신진도 학꽁치 낚시


누군가가 물었습니다. 입질의 추억님도 리즈 시절이 있느냐고. 아니 그게 무슨 소리예요. 저는 지금도 리즈 시절인데 ^^; 
낚시는 배움의 끝도 완성도 없습니다. 생선회학은 더욱 그렇고요. 알면 알수록 그 깊이가 묘연해지는 분야가 낚시와 생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제가 지금보다도 더 초보 시절이었던 10년 전으로 돌아가 '낚시에 입문한지 얼마 안 된 사람으로서 쓴 조행기'가 있었습니다.

앞으로 몇 개의 조행기가 시리즈로 발행할 텐데요. 서울에서 직장 생활을 했던 제가 짬내서 한 낚시 이야기를 소개해 올리고자 합니다.
막상 소개하자니 굉장히 쑥스럽네요. 당시에는 맞춤법 등이 엉망이었는데 에이 몰라요. 그냥 가감 없이 그대로 올리겠습니다.
이름하여 "입질군의 초보 조행기, 신진도 학꽁치 낚시 편"



※ 출조일 : 2005년 가을



작년 가을의 어느날..

서해전역에 풍랑주의보와 강풍예비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기상조건을 모두 무시하고 갔던 신진도 마도 방파제.

최악의 기상조건에서 강한 비바람 맞아가며 낚시했어요. 울 정연이 우비 입어가면서.
불평불만없이 묵묵히 낚시해준 우리 정연이에게 너무 고마운거 있죠. ^^

그래서 그런지..저는 다른 어종을 노린다고 해봤지만, 단 한마리도 못잡고..위에 저 학꽁치들.. 울 정연이가 잡았어요~

울 정연이 만세~!! !! !!

※ 추신
정말 진심으로 손발 오그라드네요. 쩝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야근이
    2014.06.30 09: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때가 쌍낚시대 사건이 아니였나요?


    확실히 요즘에 쓰시는거에 비하면 손발이 오글거리긴 하네요 ㅋㅋ
  2. 디저라티
    2014.06.30 0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만큼 사랑해주시니 지금의 어복부인이 탄생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됩니다.
    저는 경기 북부에 살다보니 낚시가기가 여간 힘들지 않네요.
    많이 배워서 입질님 같은 조행기를 써보는게 바람입니다.
    글 잘봤습니다~
    • 2014.07.01 23: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경기 북부라면 정말 접근성이 떨어지겠습니다.
      쉽지는 않겠지만, 장박낚시로 원도권 섬 낚시를 다녀오는 쪽이
      그래도 가장 효율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요.
      자주는 못 가더라도 이왕 가실때 보다 나은 조건과 환경에서 낚시한다면 임팩트 있는 낚시 여행이 될 거라 생각됩니다~
  3. 2014.06.30 09: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저도 이리 해보고 싶습니다...
    울... 아아 다음에 할래요
  4. 2014.06.30 1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오글거림은 뭘까요?
    한주의 시작을 온몸 가득한 닭살과 함께 시작해야 하는 걸까요?? ^^
  5. 2014.06.30 1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복부인 탄생 설화네요^^
  6. 빽공
    2014.06.30 11: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울 정연이 만세에서 빵타졌습니다. 가장 초라한 포스팅이지만 가장 진심이 느껴지는 포스팅 잘 봤습니다.
  7. 남박사
    2014.06.30 13: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
    연애시절이었지요? 요즘도 그리 하시는지.. ㅋㅋㅋ
    • 2014.07.01 2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요새는 아무래도~~ 좀 변했지요. 결혼 생활 6년차가 넘다 보니
      그때의 풋풋함은 덜할 수밖에요 ㅎㅎ
  8. 2014.06.30 13: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글오글^^ㅎㅎ 부럽기만 합니다
    • 2014.07.01 2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 부부는 이렇게 낚시를 시작했습니다.
      뭐 이런 이야기인데 제가 봐도 좀 오글거려요 ㅎㅎ
  9. 서조사
    2014.06.30 15: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오래 오긴 왔나봅니다. 언제였나 했더니 2005.. 벌써 9년전 이라니 ㅎㅎ;;; 항상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항상 화이팅 ~ ps. 어복부인님 딸아이도 정말정말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ㅎㅎ 두 아이의 아빠라서 항상 부러웠는데 .. 이제.. 헬븐? 을 경험하게 될겁니다 ㅎㅎㅎㅎㅎㅎ
    • 2014.07.01 23: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대단하시네요. 네이버 블로그 때는 몇 명 안오던 시절이라
      혼잣말 식으로 쓴 조행기가 전부였답니다. 그때부터 쭉 봐오신 분들 중 일부는 예전의 풋풋함이 사라졌다고 생각하실 것 같긴 해요.
      저도 스스로 자각을 하고 있지만, 조력도 늘고 성장하다 보니 오늘날 까지 왔네요.

      헬븐.. 두렵습니다. 하지만 아직 와닿지 않아 그 걱정은 아이를 낳고 난 다음에 하렵니다. ^^
  10. 개똥이
    2014.06.30 17: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니...이때부터 회뜨고 요리하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었군요..
  11. 오뎅교
    2014.07.02 08: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ㅎㅎ
    손바리오그라드느은....
    이때까지 본 입질님 조행기중 가장 짧고 재미납니다 ㅎㅎ
  12. 의지낙관
    2014.07.09 18: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와이프가 학꽁치를 좋아해서 신진도 자주 갔습니다.
    커플로 한번 다녀올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 여러가지 사정상(??) 어렵겠지요^^*
    지난주말 포항 뜬방에 다녀왔는데 거기는 고등어,전갱이,학꽁치 사이즈가 정말 어마어마 하더군요....
    올가을에는 학꽁치 잡으로 포항으로~~~~
  13. 북극도라지꽃
    2014.07.18 22: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울 정연이에서 손발이 순간 오그라들었습니다!
    언능 펴주세요!! ㅎㅎ
  14. 2014.07.22 14: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5. 2014.07.22 14: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4.07.23 1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애디님.
      예전에 학공치 낚시에 관한 글을 쓴 게 있는데 한번 참고해 보세요.

      http://slds2.tistory.com/774

      제 블로그 주소 끝에 774만 붙이면 됩니다.
      여기에 원하는 답변이 다 있으니 좋은 결과 있으시기 바래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446,255
Today : 7,860 Yesterday : 65,212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