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질군의 초보 조행기(2), 안면도 좌대낚시


누군가가 물었습니다. 입질의 추억님도 리즈 시절이 있느냐고. 아니 그게 무슨 소리예요. 저는 지금도 리즈 시절인데 ^^; 
낚시는 배움의 끝도 완성도 없습니다. 생선회학은 더욱 그렇고요. 알면 알수록 그 깊이가 묘연해지는 분야가 낚시와 생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제가 지금보다도 더 초보 시절이었던 10년 전으로 돌아가 '낚시에 입문한지 얼마 안 된 사람으로서 쓴 조행기'가 있었습니다.

앞으로 몇 개의 조행기가 시리즈로 발행할 텐데요. 서울에서 직장 생활을 했던 제가 짬내서 한 낚시 이야기를 소개해 올리고자 합니다.
막상 소개하자니 굉장히 쑥스럽네요. 당시에는 맞춤법 등이 엉망이었는데 에이 몰라요. 그냥 가감 없이 그대로 올리겠습니다.
이름하여 "입질군의 초보 조행기, 안면도 좌대낚시 편"



※ 출조일 : 2006년 봄


지난 5월 5일..  
안면도 낚시는 몇번 가봤지만 좌대낚시는 처음이였죠. 지금 보시는 곳이 좌대..
 바다위에 둥둥 떠있는 수많은 좌대들. 시기가 이른건지 물때가 안맞는건지
 거의 한마리도 못잡고 날씨도 흐려져서 철수..
 
첫인상 상당히 안좋았던 좌대였으나 마지막에 주인 아줌마가 가두리 양식장에서 우럭 준수한 씨알로 3마리 써비스로 주셔셔
팬션가서 맛있게 회처먹고 매운탕도 해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 ^



옆엔 제 여친의 작은 형부



제 여친님의 작은언니..





안면도 대야도에 소재한 좌대낚시. 
우리커플과.. 여친네 언니부부와 함께한 재밌는 낚시여행 ^ ^
 
첫 번째 우럭사진...무슨 괴물을 들고있는거 같아요 (....)
마지막 사진은 낚시하다 바늘에 해초들이 걸려 올라왔는데 자세히보니까..매우 작은 갑각류(?) 인지.. 벌레인지...
생긴게 사마귀같고... 꼬물꼬물 움직이는것들이 수백마리가 해초더미에 붙어있는것이였다 ㅠ.ㅠ
 
징그러 ;;;; 
그중 한놈을 찍어봤는데.,. 어라? 잘보니 배가 불룩하네요 ..
아마도 저놈 ... 아니 년;;;  알을 벤듯..
등줄기엔 작은 가시같은게 여러개 있고..참으로 희한한 생물인데.. 바다에서 나왔어요..뭘까요? 
저런게 많은걸로봐선.. 포인트 환경은 양호해보이던데. 끄읏.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디저라티
    2014.07.01 09: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젊어보이시네요..ㅎㅎ
    10년간 글을 쓴다는것도 어지간히 힘든게 아닌데..
    대단하세요.
    댓글은 안달아도 많은분들이 도움을 받았고 받고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항상 감사한마음으로 글을 읽고있습니다.
    • 2014.07.01 23: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10년 전에 쓴 글은 보시다시피 일기장 수준인데 지금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
      처음 이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동기가 제가 겪은 낚시의 시행착오와 정보를 공유하기 위함인데 앞으로도 그것을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2. 김군
    2014.07.01 09: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젊어보이시구요.. 홍진호 닮았어요.. ㅎㅎㅎ
    • 2014.07.01 23: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그런 말을 종종 들었습니다.
      저도 한때는 폭풍까지는 아니어도 저그 유저였다는 사실 ^^
  3. 눈으로만낚시해요
    2014.07.01 0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홍진호 닮은듯해요 ㅋㅋ
  4. 상원아빠
    2014.07.01 1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어려보이네요...^^;
    현재 모습과 비교하면 더더욱 그렇구요.

    제주도는 잘 갔다 오셨나요?
    대망의 7월이네요. 그런데 7월에 장마가 있다고 합니다.
    어떻게될지 긴장됩니다.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 2014.07.01 23: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 도착했습니다. 너무 긴 여정이였어요.
      7월인데도 장마가 시동도 걸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제발 기상이 받쳐줘야 할 텐데 말입니다.
  5. 2014.07.01 10: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는 잘 다녀오셨나요?
    다금바리가 잘 안잡혔다는 소식을 접했는데, 이후 다시 잡으셨는지 궁금합니다. ^^

    • 2014.07.01 23: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방금 집에 도착했습니다. 페북에서 보고 계셨군요. ^^
      다금바리는 막판에 가서 겨우 한 마리 낚은 걸 봤습니다.
  6. 야근이
    2014.07.01 11: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거진 10년전 사진을 보니...

    상당히 어려보이네요 ㅎㅎㅎ

    딴분도 얘기 하셨다시피 홍진호 눈매네요 ㅋ
  7. 빽공
    2014.07.01 1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깨알가틈
  8. 2014.07.01 14: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세월의 격세지감을...흑....
    ^^..진짜 어려보이시네요..추억님..
    그리고 저 사진속 어복부인님 형부님이 혹시 예전 글에...자네 군대 갔다왔나???..하셨던 그분이신가요??? ㅋㅋㅋ
    • 2014.07.01 2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그 분은 큰 형님이고요. 이 분은 작은 형님입니다. ^^
      그런데 그 글을 기억하고 계셨네요. ㅎㅎ
  9. 별지기
    2014.07.01 15: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 입질의 추억 글 읽고 감성돔 낚시 도전해 봤습니다.
    마침내 어제 처음으로 30센티 좀 못미치는 녀석 얼굴을 볼 수 있었습니다.
    조류의 흐름에 대한 공부를 하고 가니 감성돔이 올라오더군요.
    감사합니다.
    • 2014.07.01 2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멋지시네요. 저도 최근 감시 구경을 못했는데.
      이제 낚시 공부에 빠지셨으니 앞으로 더 많은 재미가 기다리고 있을 듯합니다. ^^
  10. 뭐여
    2014.07.01 15: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2세 태아나면 바닷가 쪼금 덜 다니시면서 보링쫌 하셔야겠네요........바닷바람이 입질님을 넘 할배로 만든것 같네요~^^
  11. 2014.07.01 16: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헛! 입질의 추억님이 풋풋해보이십니다.ㅎㅎㅎ 8년전이로군요!
    • 2014.07.01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멋모르고 낚시 다닐 때였죠 ^^
      그나저나 득녀 축하해요. 우리 애랑 나중에 친구하면 되겠습니다. ㅎㅎ
    • 2014.07.02 09: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ㅇㅇ)b!!
  12. 2014.07.01 17: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2006년에 시작하셨군요.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는 것이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되고요.
    저는 2006년에 뭐하고 있었나 생각도 하게 됩니다.
    • 2014.07.01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낚시 시작은 2003년부터이니 2006년은 한참 재미를 들였을 때네요. ㅎㅎ
  13. 엘빈
    2014.07.01 17: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랫만입니다 입질님^^
  14. 2014.07.01 18: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0년 전이라...까마득해 보여도 엄청 친근하게 다가오네요ㅎㅎ
  15. 물여울
    2014.07.01 20: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배가 볼록한 뇨자는 암컷이 아닌 숫컷 해마인데요. 海馬라고 합니다. 암컷이 숫컷 육아낭에 알을 낳으면 숫컷은 육아낭에서 알을 길러 해산을 합니다. 주로 해초 밀생지역에 살며, 그 생태가 아주 신기합니다. 만약에 인간에게 그런 일이 일어 난다면 ㅋㅋㅋㅠㅠ
    • 2014.07.01 23: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서해에서 올라왔는데 그게 해마였다니 첨 알았습니다.
      정보 감사해요~
  16. 오뎅교
    2014.07.02 08: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헛 젋었을때는 잘생기셨네요.
    헛 젋었을때는 잘생기셨네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6,074,742
Today : 7,361 Yesterday : 47,44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