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우리가 가정에서 먹는 생선구이의 대표주자 하면 고등어, 삼치, 굴비정도로 꼽을 수 있고
    여기에 좀 더 추가를 하면 이면수어, 가자미, 꽁치구이 정도가 있겠는데요
    일반 가정집에선 접하기 어려운 고급어종들을 가지고 생선구이를 해봤습니다.
    모처럼 낚시로 잡아온 귀한 식재료를 가지고 "맛평가"를 해봤어요 ^^
    바로 열기 vs 망상어 vs 개볼락의 3파전 입니다!


    귀한 자연산으로 만든 생선구이! 혀가 춤을 춘다






    낚시꾼들이야 잡아서 종종 구워 먹기때문에 그 맛에 대한 평가는 간간히 전해지고 있지만
    일반인들에겐 생소하고 접하기 어려운 고기들이라서 모양도 맛도 모르실것 같습니다.
    이것들은 즉석해서 회로 먹으면 아주 끝내주지만 그러지 못할 경우엔 생선구이가 또 별미가 된다지요 ^^
    추자도에서 잡아온 3종입니다. 위부터 차례데로 열기, 망상어, 개볼락
    여러분들은 이중에서 뭐가 젤 맛있게 생겼나요?







    첫번째로 열기입니다. 표준명은 불볼락인데 주로 가거도, 추자도와 같이 먼바다에 청정해역에서 외줄낚시로
    잡아 올리는 비교적 심해어에 속합니다. 그래도 일부 자연산을 취급하는 쇼핑몰에서 판매를 하고 있기 때문에 가격의 압박은
    있지만 맘만 먹으면 일반인들도 구입해서 드실 수 있는 어종입니다.
    주로 회, 구이, 매운탕으로 이용됩니다.







    두번째론 망상어 입니다.
    사실 망상어는 낚시꾼들에겐 천대를 받는 잡어랍니다. 게다가 망상어만을 조업하는 배도 전무하기때문에
    수산시장에서도 잘 보이지 않는 어종인데요.. 이 망상어는 겨울에서 봄에 이르기까진 맛도 좋아지지만 그 외의 시기엔
    꾼들의 말로는 살이 무르고 맛도 없어 잘 안먹게 되는 어종이라 합니다.
    그래도 망상어는 말려서 구워먹으면 조기맛이 난다 하구요. 칼칼한 양념의 조림에 이용하거나 튀겨 먹으면 그만이라고 합니다.








    세번째로는 개볼락입니다. 개볼락은 경상도에서 말하는 볼락과 다른 어종입니다.
    비늘이 철갑을 두른듯 억센 편이나 엄청나게 맛있는 고기랍니다.
    하지만 개체수가 많지 않아 경제성이 떨어져 조업이 전무합니다. 가끔 남해에 수산시장엔 살아있는 생물로 작은놈 세마리가
    15,000원에 팔리고 있다는 얘기는 들어본적이 있다지만 보기가 쉽지 않구요
    낚시의 주 대상어도 아니고 이따금 올라오는 손님고기 정도입니다.








    우선 비늘을 벗기고 칼집을 내줍니다. 칼집은 3번내고 반대편도 똑같이 내줍니다.









    이제보니 개볼락이 알을 잔뜩 품었더군요. 지못미 ㅠㅠ
    흔히 생선의 맛은 비늘의 크기와 비례하는 경향이 있다고 하는데요 (꼭 그렇다고 보지는 않지만)
    여기선 이 개볼락이 비늘이 젤 크고 그 다음이 열기 > 망상어 순입니다.








    열기의 칼집낸 모습입니다. 살이 아주 희군요
    왠지 담백해 보이는 살색입니다.








    망상어의 살색입니다. 살짝 붉은끼가 돌지만 그래도 흰살생선입니다.
    다만 망상어는 여타 어종에 비해 살에 수분이 많은 편입니다.
    보통 꾸덕하게 말려서 먹는 이유는 살에 수분이 많아 구우면 푸석하기 때문인데 망상어가 좀 그런편입니다.








    개볼락의 살입니다. 열기와 마찬가지로 흰 편입니다.
    비늘이 빠진 껍질만 봐도 좀 억척스럽다는 느낌이 들죠?








    생선구이는 소금이 매우 중요한데
    오늘 생선구이에 사용할 소금은 아는 지인께 선물받았던 신안산 천일염이예요








    꽃소금이나 허브솔트로도 충분하지만 저는 생선구이에 천일염을 매우 좋아합니다.









    후라이팬에 적당히 기름을 두르고 소금을 적당히 뿌려줍니다.
    생선구이하는 방법이야 별로 특이할건 없지만 굳이 말씀을 드리자면








    생선구이는 껍질이 바삭하게 익고 속살은 야들야들한것을 갠적으로 좋아해서 첨엔 센불로 잠시동안 익히다가
    불을 낮추고 은근하게 익히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하수님의 가정에서 삼겹살 잘 익히는 방법처럼 생선튀김에서 후라이팬 뚜껑은 필수라지요








    생선이 익는동안 찍어먹을 양념장을 만들어 봅니다.
    사실 소금을 뿌려서 그냥 먹어도 상관은 없겠지만 그냥 만들어봤어요 ^^








    다진 청양고추에 다진 파를 넣고 오늘은 일본식 간장을 사용했습니다.
    주로 잡아온 고기를 회처먹을때 이 간장을 사용하면 살짝 달짝지근한 간장맛과 고추냉이가 잘 어울리더라구요








    가격압박이 있어서 막 붓지는 못합니다 ^^;
    두 큰술 정도 넣습니다.







    어어~ 이건 아닙니다;;








    살짝 초간장 느낌을 내기 위해 식초를 넣는데요, 이럴때 자주 애용하는게 양파피클의 국물입니다.








    걍 조금만 넣어줍니다.








    기호에 따라 고추냉이를 좀 풀어넣습니다.







    후라이팬 속에서 아주 경쾌한 소리가 나고 있습니다. 지글지글 ~!
    뚜껑을 열어보니 아주 잘 익고 있는데요. 오늘은 칼집을 너무 과도하게 내서 저 모양이 되버렸습니다 ㅠㅠ
    생선구이는 딱 한번만 뒤집어 주고 좀 더 익혀줍니다.








    자연산 생선구이 완성!








    이제부터 맛 평가에 들어갑니다.
    평가항목은 두가지로 추려봤어요 ^^  (우리끼리 별걸 다하고 놉니다 ㅋㅋ)


    1. 생선 구이의 식감 (껍질과 살)
    2. 생선 구이의 고소한 정도


    평가는 1점(최악)부터 5점(최고)까지 매겼답니다.








    우선 열기부터 맛을 봅니다.









    이건 망상어.. 생각보다 맛이 괜찮은데요?
    정말 조기와 흡사한 맛이더라구요
    아쉬운것은 말려서 구웠다면 더 맛있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건 개볼락인데 껍질 부분이 바삭하더라구요
    그래서 맛 평가를 내려봤습니다. 점수는1~5까지인데 5가 최고 점수입니다.





    근데 저나 와이프나 거의 비슷하게 느꼈나 봅니다.
    왜 망상어가 꾼들에게 잡어 취급을 받는지 알것 같습니다. 식감에서나 맛에서나 나머지 두 어종들에게 확연히 밀립니다.
    사실 맛에 대한 평가는 애초부터 예상되어 왔답니다.
    개볼락이 가장 맛이 좋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역시 그렇더라구요. 개볼락 구이는 돌돔 구이와 거의 동급으로 칩니다.
    마치 살에 버터를 발라 구운것 처럼 고소한 풍미가 가득 느껴져 마치 혀가 춤추는거 같았습니다.
    반면에 열기는 살이 단단하고 아주 담백한 맛이 일품이였습니다.









    생선구이를 제대로 먹었다고 한다면 전 이것을 빠트리지 않는데요~~
    생선은 대가리도 맛있지만 이렇게 꼬리부분도 먹을게 많고 맛이 좋답니다.
    잡고 뜯어보세요 ^^;








    두번째로는 눈알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온갖 영양소는 여기에 다 모여 있을 정도로 풍부한데요
    아주 단단한 식감에 살짝 고소한 맛까지 느낄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지느러미 살인데요. 광어 지느러미 회를 드신 분들은 알겠지만
    생선에서 가장 운동량이 많은 살 부위랍니다. 대게는 가시를 발라놓고 버리곤 하는데
    이 부분의 살들을 쪽쪽 ~ 빨아먹습니다 ^^; 아주아주 고소해요
    간만에 너무 맛있는 생선구이를 먹어서 행복한 식사였습니다.
    앞으로 좀 더 열심히 잡아와야겠습니다 ^^
    보신분들도 계시겠지만 고기들을 잡는 촬영 현장입니다.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batam001
      2010.04.25 22: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주 맛있는 포스팅을 하셨군요~
      저도 며칠전 집사람이 산낙지가 먹고 싶다길래
      부산 다대포에 있는 활어센타가서 조금의 횟거리와
      산낚시를 사 들고 초장집에서 맛있게 먹었어요..
      제가 자주 가는 초장집 매운탕이 정말 맛있거든요..

      먹고 나오면서 물좋고 적당한 크기의 열기를 팔길래
      7마리 2만원 주고 사 들고는
      몇일째 맛있는 열기 구이를 해먹고 있답니다..ㅎㅎ
    2. 2010.04.26 1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기만 해도 입안 가득 침이 고입니다^^
      밥 한공기는 그냥 없어지겠는데요? ㅎㅎ
      • 2010.04.26 14: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밥도둑이죠 ^^; 근데 항상 생선구이를 하면
        모자르더라구요~ 언제 원없이 궈 먹어봐야겠습니다
    3. 우영
      2010.04.26 12: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읽고 갑니다...무심코 작성자가 누구신가 봤더니
      많이본 그림이네요....ㅎ
    4. 2010.04.26 13: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 사진봤을때도 개볼락에 제일 눈에 들어오던데....
      역시나 예상했던대로군요~

      한 수 잘 배우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0.04.26 14: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역시 알아보시는군요 ^^;
        조금 못생기거나 투박한 놈들이 맛은 좋더라구요
        즐건 하루 되세요!
    5. 2010.04.26 2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구이는 불볼락,개볼락,망상어순으로 점수를 주고,
      찌개는 개볼락,불볼락, 망상어 순입니다
      참고로 저는 가거도에서 불볼락 잡고 있는 어민입니다.
      가거도로 한번 놀러 오세요..
      멋진추억 만들고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 2010.04.26 2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거도는 늘 동경의 섬입니다..
        나중에 기회가 닿으면 가보려구요 ^^
        감사합니다
    6. 뱃놈
      2010.04.27 08: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근데 망상어도 먹나요?
      제가 사는곳은 통영인데 거긴 망상어는 안 먹습니다.
      열기 확실히 맛있는 어종이죠.
      볼락만은 못하지만요. 볼락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중 외볼락이 최고죠. 거의 멸종되었다시피 해서
      구경한지도 몇년 되었네요. 그다음 황볼락인데
      구이가 끝내줍니다. 등어리에 푸른빛이나는 청볼락은
      맛이 덜해요. 전 주로 척포에서 배타고 나가는데
      20분이 안넘는 가까운 섬에 주로 갑니다. 계절적으로 지금이
      가장 좋습니다. 밤낚시라 여름에는 볼락도 많지만 모기가
      많아서 좀 그렇고 겨울에는 추워서 하기가 힘듭니다.
      20대엔 사시사철 갔었는데 요즘엔 그렇지가 못해요.
      오곡도,새섬,연대도,부지도등에 가면 아직도 볼락 많습니다.
      민장대 하나들고 청개비 한통씩 들고 둘이서 하루밤 하면
      보름치 생선은 낚는답니다.
      • 2010.04.27 09: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중간에 맛평가 못보셨나 보군요
        통영하고 거제도 낚시 다니시는 꾼들
        망상어 챙겨서 드시던데요 ^^
        인터넷바다낚시 가시면 많은 분들이 망상어 요리법을
        추천해주신답니다. 물로 여름과 가을엔 거의 안먹지만
        겨울과 봄엔 그나마 먹을만 하더라구요
        그래도 맛은 가장 떨어지는건 어쩔 수 없나봐요
    7. 2010.04.28 10: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선구이 특별히 좋아하지 않는데...
      사진을 보면서 침이 꼴깍!! ㅎㅎ
      양념장이 탐나요~~~
    8. 2010.04.28 2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개인적으로 개볼락이 젤 맛있더군요~~^^;; 쌀쌀한 날씨에 감기조심하세요~ 먹음직스런사진잘보고갑니다
      • 2010.04.29 02: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루나티크님 반갑습니다.
        개볼락을 드셔보신분 여기 또 계시네요 ^^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9. 2010.04.29 16: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열기밖에 안 먹어보았지만
      고거이 맛나던데요?
      입질님도 아내분도 비슷한 미각을 지니셨네요~
    10. 2010.04.30 17: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하수님의 후라이팬 뚜껑 대목에서 막 웃었네요 .
      역시 뚜껑의 힘이란~~~

      암묵적로 퍼진 생선맛이 비늘 크기라니 ㅋㅋ 첨 알았어요~

      열기와 개볼락... 구이는 먹어봐야겠어요 ^^
    11. 2010.05.02 1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 방문이네요. 닉네임이 그런 뜻...
      제가 젤 좋아하는 생선과 관련된..
      여기 자주오면 살찌겠어요. ^^

      다녀가셔서 혹시나 티스토리분이아닐까
      건너왔더니 맞군요.
    12. 2010.05.02 22: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역시 여기만 오면 먹고 싶은 욕구가 무럭무럭 자라나네요.ㅎ
      역시 생선구이에는 천일염이 쵝오죠~^^
    13. 2010.05.11 23: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생선은 그냥 주면 몬지도 모르고 먹는 수준인데
      입질님 블로그에서 공부하면 되겠는데요?
      생선구이의 고소한 향이 솔솔 풍기는 듯 합니다.
    14. 2010.06.09 13: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갯바위에서 망상어 잡으면 항상 방생 하곤 햇는데..ㅋㅋ
      담번에 잡으면 구이한번 해먹어야 겠네요 ㅎ
    15. 쿨한보이
      2010.06.10 03: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지금 망상어30센티가량 으로 3마리를 잡아서 해놨는데 매운탕끓여 먹을랬는데 한번 구워 먹어봐야겠네요 민장대로 잡으니 망상어도 손맛이 괸찮더라구요~~^^
    16. 김기정
      2010.09.01 1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아~ 안녕하세요..
      저는 통영 촌놈?? 입니다... 저도 회보다는 생선 구이를 더 좋아 하는데 저랑 식성이 비슷하시네요?? 구이하면 다 발라 먹어서... ㅎㅎ 저는 꼬리 머리 눈깔?? 몸통순으로 먹습니다. 눈깔??(눈알ㅎ~)은 어릴 때 부터 굉장히 좋아 해서 아직도 먹죠.. 아무튼 잘 봤습니다. 이번에 집에 내려가면 구이 실컷 먹어야 겠네요.. 아!! 제도 젤 좋아 하는 구이용 생선이 볼락입니다. 개볼락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고모부 고모가 자주 잡아 주시지요 ㅎㅎ
      • 2010.09.01 23: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저도 맘같으면 통영으로 이사가고 싶을 정도로 요즘 낚시에 푹 빠졌답니다. 구이는 좋아하지만 회로 먹을 타이밍이 지나면 어쩔 수 없이 구이로 먹게되더라구요~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17. 2011.07.29 0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완전히 강력한 게시합니다. 우리와 함께 공유 밖으로 많은 감사드립니다. 내가 가장 최근의 정보가 내용을 체크 아웃하는 당신이 즐겨찾기있다.
    18. 2011.07.29 1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셔서
    19. 헐띵구
      2011.11.11 13: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 먹어 봐야겟어요 ㅎ
    20. 2017.08.12 12: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추억님 블로그 너무 잘보고있습니다^^
      한가지궁금한것은 생선구이할때는 내장이나 비늘 제거는 안하나요?? 피빼는과정도 필요없구요?
      • 2017.08.12 1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비늘 내장은 반드시 제거하는데 예외가 있기는 합니다.
        볼락, 열기, 전어 등 내장이 기름지고 고소한 맛이 올라오느 ㄴ어류는 내장째로 굽습니다.
        자리돔 같이 비늘이 굽는 도중 알아서 떨어지는 어류는
        그냥 비늘 치지 않고 굽기도 합니다.
        피는 빼지 않아도 되지만,
        빼주면 더욱 깔끔한 구이가 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2,019,790
    Today : 7,612 Yesterday : 9,98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