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간단하고 촌스러운 맛을 내는 소고기 떡볶이 만들기


 

떡볶이가 내는 맛은 집집이 다양하지만 여기서는 양념의 단순화로 간단하고 촌스러운 맛을 냈습니다.

촌스럽다는 표현에 의아할 분들이 있겠지만, 말 그대로 세련되지 못한 맛, 원초적인 맛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아요.

사실 떡볶이 맛은 명료하지 않습니다. 맵고, 달고, 감칠맛이 도는 복잡한 맛을 하나로 잘 융화해주는 것이 중요하죠.

그래서 고춧가루, 설탕, 미원의 조합이 반드시 들어갑니다. 여기서는 인공조미료 대신 소고기로 감칠맛을 내어 맛을 재현해 보았습니다.

 

 

 

#. 소고기 떡볶이 만들기 재료(2인 기준)

가래떡 적당량, 소고기 양지머리 100g, 다진 마늘 1/2T, 양파 작은 것 1/2개, 대파 조금, 당근 조금, 어묵 2장, 물 400cc.

고추장 1.5T, 설탕 3T, 참기름 조금

 

- 여기서 1T는 밥숟가락으로 개량하였습니다.

- 딱딱한 떡이라면 사전에 물에 불려 사용하고 질이 괜찮은(금방 말랑말랑해지는) 떡은 그냥 사용해도 됩니다.

- 어묵은 삼각형 모양으로 썰고, 대파, 양파, 당근은 위 사진처럼 다듬어 놓습니다.

- 소고기는 육수를 내기에 적당한 양지머리(기름기 적은 부분으로 달라고 하세요.) 부위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STEP 1 : 고기와 마늘 볶기

냄비에 참기름을 살짝 둘러 소고기와 다진 마늘을 함께 볶습니다.

 

 

 

#. STEP 2 : 물과 양념 넣기

고기 표면에 색이 난다 싶으면 물 400cc를 넣고 육수를 내기 위해 잠시 동안 끓입니다.

불 조절은 조금 약하게 해 너무 팔팔 끓지 않도록 해줍니다. 그리고 고추장 1.5T(약 1큰술)과 설탕 3T를 넣습니다.

대게 설탕 대용으로 올리고당이나 물엿을 넣기도 하지만 과거에 먹었던 촌스럽고 명료한 맛을 위해 백설탕을 사용했습니다.

 

 

 

#. STEP 3 : 가래떡 넣고 졸이기

가래떡을 넣고 육수가 반 이상 줄어들 때까지 졸입니다. 이왕이면 미리 삶아 놓은 가래떡을 넣는 것이 부드럽고 말랑말랑해서 좋습니다.

 

 

 

#. STEP 4 : 채소 넣고 졸이기

다듬은 채소를 넣고 남은 육수가 거의 없어질 때까지 졸입니다.

 

 

 

#. STEP 5 : 접시에 담아내기

접시에 담고 통깨를 뿌려 마무리합니다.

 

 

아주 간단하면서 촌스러운 맛을 내는 소고기 떡볶이 완성

 

이 맛을 보니 어렸을 적, 그리 넉넉치 못했던 시절에 어머니께서 해주신 그런 맛이 나네요. 그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지금은 소고기를 넣었다는 점이지요.

소고기를 졸여 감칠맛을 냈기에 별도의 조미료는 필요 없지만, 그 당시 이 맛을 비슷하게라도 내려 했다면 미원을 넣어야 했을 겁니다.

만약 이 상태에서 미원을 넣으면 맛이 한결 부드러워집니다. 졸여진 소고기 육수는 온갖 재료에 착 붙어 감칠맛을 내지만 맛의 융화까지는 하지 못한 채

살짝 따로따로 노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미원을 넣으면 맵고 단 맛의 성분이 서로 잘 엉겨 붙어 한결 부드럽고 조화로운 맛을 내는 게 사실이죠.

여기서는 사용하지 않았지만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나른한 봄날의 오후, 춘곤증을 타파해 줄 소고기 떡볶이

 

우리 부부는 점심때 딱히 먹을거리가 없거나 해먹을 시간도 없을 때 가끔 이렇게 만들어 먹습니다.

반찬은 수제 피클, 그리고 가끔 어묵탕까지 만들어 먹으면 나름대로 호사로운 식사가 되곤 합니다. ^^

촌스러운 맛일지 몰라도 조리법이 간단하고 양념도 복잡하게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음식은 소고기 양지로 우린 육수를 떡과 함께 졸이는 것이 맛의 관건이니 만큼 이 부분을 신경써서 한다면 맛있는 떡볶이가 될 것입니다.

 

<<더보기>>

간식의 지존 - 매운떡볶이 VS 새우그라탕

이국적이면서 가장 대중적인 멕시코 음식

입에 착 붙는 벵에돔 고추장 양념구이

남들은 흉내낼 수 없는 우리집만의 특별한 밥상

느끼하지 않고 깔끔한 흑돼지 오겹살 조림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붕새
    2015.04.14 1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그에 라면스프 조금을 똭~! ^^

    개인적인 취향입니다...

    맛있겠어요 ㅠ.ㅠ

    붕새
  2. 여수꽝조사
    2015.04.14 1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떡볶이 맛있어 보입니다.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네요.
    나중에 한번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즣은 글 잘 보고 갑니다.^^
  3. 2015.04.14 15: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소고기 육수가 입질님 떡볶이의 비법이로군요!
    맛있어보여요. 군침... ^^
    • 2015.04.15 1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가뜩이다 고추장과 설탕이라는 단순한 조합에서
      소고기 육수마저 없으면 이건 촌스러운게 아니고 먹기 힘든 떡볶이가 될 것입니다. ㅎㅎ
  4. 2015.04.25 15: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화학조미료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계신 것 같네요. 요즘 자기는 화학조미료를 넣으면 입에 맞지 않는다는 말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넣어서 맛이 없어진다면 애초에 화학조미료라는 것이 탄생하지 않았겠죠.
    • 2015.04.15 1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맛의 위선이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벌어집니다.
      알고보면 대부분 MSG 중독자들이지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2,055,923
Today : 33,470 Yesterday : 10,27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