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앓이


 

 

내가 사는 은평뉴타운은 싱싱한 생선을 구하기가 무척 어렵다. 응암동 마트 정도는 나가야하고, 그마저도 비싸서 낚시인으로서 돈을 주고 생선을 사 먹기가 썩 내키진 않는다. 그런 나도 한달 이상 낚시를 가지 못할 때면 딸내미 반찬 때문에라도 어쩔 수 없이 사먹어야 한다. 어제는 집앞 가게에서 삼치 한 마리를 샀는데 겨우 50cm 정도가 5,000원이나 한다. 큰 금액은 아니지만, 가을에 마음 만 먹으면 얼마든지 잡을 수 있는 게 삼치라 속이 좀 쓰린다.

 

집으로 가져와도 나의 직업 앓이는 계속된다. 이 시기 삼치 한 마리에는 고래회충이 얼마나 들었을까? 하는 호기심에 배를 따고 내장을 뒤적인다. 아 헤아리기가 어렵다. 어림짐작으로는 10마리 정도인데 이것들이 실타래처럼 뭉쳐있어 세다가 관뒀다. 추워서 부둥켜 안고 죽었나 보다. ㅎㅎ 모두 죽은 상태로 내장에서 나왔고 동공이 불투명하고 아가미 색이 짙은 것으로 보아 어획한지 36~48시간에 놓인 것으로 보인다. 구이로 먹기에 적당한 수준이지만, 늘 싱싱한 것만 잡아다 먹어온 내 성에는 영 차질 않는다. 대충 구워 먹으면 될 것을.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빵좋은우럭
    2016.01.30 2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그러게 말입니다 ㅠㅠ 영 횟집가서 먹는것도 뭐하네요. 제가 잡아서 우럭회 떠먹으면되는데 학생신분인데도 싱싱한지 안싱싱한지는 따지게되요ㅠ
  2. 2016.01.31 12: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워낙에 싱싱한 것들만 보고 만지다가 오래된? 걸 보니 그러실거 같아요.^^
  3. 2016.01.31 17: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페인트를 사용할 일이 생기면 저도 사기가 싫어요^^
    거래처에서 얻어야죠 ㅋㅋ
    아... 낚시를 안간지 발싸 두달이 다 되어 갑니다...ㅠㅠ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48,783,965
Today : 11,293 Yesterday : 26,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