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낚(인터넷 바다낚시)에서도 방어 부시리를 구별 못해 질문이 올라오기도 하는데 그 글에 달린 댓글부터 지금까지 상황으로 미루어보았을 때 적잖은 낚시인들이 부시리가 방어보다 더 비싼 줄로 알고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반은 맞고, 반은 틀립니다. 저는 자료를 준비하고 글을 쓸 때 저 자신이 가장 경계하는 부분이 바로 경험의 맹신입니다. 사람은 자기가 경험한 것을 토대로만 믿는 경향이 있습니다. 여러 경우의 수를 헤아리기보다는 그저 단편적인 기억으로만 설명하려 들죠. 낚시꾼에게 있어서 부시리는 평소 방어보다 몸값이 더 나가는 어종으로 인식됩니다. 맛도 방어보다 더 맛있다고 하지요.

 

그렇다면 한번 따져봅시다. 부시리 낚시가 가장 많이 이뤄지는 계절은 여름부터 가을 사이입니다. 낚시꾼이 부시리를 직접 낚아 거래하든 맛을 보든 하는 시기가 대략 이때인데 이 시기에는 방어 살이 무르고 지방감이 떨어지며, 가격도 낮습니다. 그러니 부시리가 방어보다 몸값이 비싸고 맛이 더 좋다는 것은 틀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생선은 계절에 따라 맛이 다릅니다. 당연히 거래되는 시세도 달라지겠지요. 겨울에는 부시리 선상낚시가 여름~가을만큼 이뤄지지 않습니다. 낚시꾼들이 알고 있는 방어보다 몸값 높고 맛있다는 그 부시리는 어디까지나 여름~가을에 한해서입니다. 겨울이면 방어가 부시리보다 약 30% 정도 가격이 오릅니다.


최근 제주도에서 방어가 많이 잡힌다고 헐값에 팔리네 어쩌네 하는 기사가 돌던데요. 이것도 정말 단편적인 내용에 지나지 않습니다. 방어 소비가 활발한 서울 수도권에는 아직 제주산 방어가 본격적으로 쏟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확인한 것으로도 대부분 통영과 동해산으로 가격은 여전히 소비자가가 8kg 이상 대방어 기준으로 1kg당 2.5~3만원을 달립니다. 제주도 현지와 서울 수도권에서 피부로 체감하는 물가가 이렇게나 차이가 납니다. 지금 많이 잡혀서 현지에서는 잠시 저렴해졌을지 몰라도, 방어라는 어종은 군집으로 몰려 다니기 때문에 언제 빠질지 모릅니다. 한시적으로 몰린 방어 어장이 집중력을 잃게 된다면, 방어 값이 다시 치솟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수산물은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르고 철마다 다릅니다. 뭐가 맛있네 뭐가 더 비싸네.. 단정 짓는 순간 정보는 획일화되고 고착화됩니다. 제가 쓴 글이 오늘은 정답일 순 있어도 내일 당장 틀려질 수 있습니다. 이분야란 게 워낙 변동성이 심해 단편적인 경험으로 속단해서는 안 되는 이유입니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넵튠
    2016.12.15 03: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전 대방어 3천톤이 하룻밤에 잡혀
    서울 경매장 기준 키로당 단가가 약 4천원 전후로
    엄청 싸게 나온적이 딱 하루 있었습니다
    그이후 수온이 떨어지면서 점점 어획량이 줄어
    현재 조금씩 시세가 오르고 있네요
    통영 보다는 강원도 쪽에서 방어 잡이가 아주 활발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보통 1키로 전후급을 고기쟁이 사이들 에서는
    야도 라고 부르는데 야도들이 거의 대부분 강원도산 입니다
    점점 어획량이 줄면 일산 양식 방어들이 수입해 들어 옵니다
    지금도 수입이 꾸준히 이루어 지고 있네요
    현직에 있습니다 ^^
    • 2016.12.15 1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작년에는 일본산 방어를 국산이라 속여 팔다 몇 군데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올해도 일부 수도권 시장을 중심으로 기승을 부릴 것 같습니다.



  2. 어디가는고니
    2016.12.15 16: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몇일전 평소 다니는 횟집에서 대방어가 들어 왔다고 알려주어 가게 되었습니다.

    10kg, 7kg 두마리의 대방어(?) 가 있더군요.

    그러나... 10kg 짜리 방어는 진짜 방어가 맞았지만(일본산인지 국산인지 구분방법을 몰라 원산지 구분은 포기 하였습니다)

    7kg 짜리 방어(?)라 하는 고기는 분명 부시리 였습니다. 지느러미 배열부터 입 끝쪽(정확한 명칭이...ㅋ) 이 둥그런게
    분명 부시리 였습니다.

    자주가던 횟집이었는데... 약간 뒤통수 맞은 느낌에 화가 나기도 하고 해서 사장님께

    사장님! 이거 둘다 방어 맞아요? 한마리는 부시리 인데요. 라고 했더니 부시리나 방어나 똑같답니다..

    물론 몰라서 그럴 수 있겠지만. 수 많은 고기 손질을 하면서 부시리와 방어를 구분 못 할리가 없다고 생각이 드니

    씁쓸하더라구요 ㅎㅎ (물론 이제 다시는 안갑니다ㅋㅋ)

    만약, 부시리와 방어를 구분 못하는 손님 이었다면 (물론 그런 손님에게 이미 팔렸겠지만..) 대 부시리를 먹고

    대방어를 먹었다고 믿었겠지요 ㅎㅎㅎ

    아, 그리고 혹시 현재 판매중인 방어들중 국내산과 일본산 구분 방법이 없을까요?
    아무래도 일본에서 온 고기들은 꼬리나 주둥이쪽 상처가 더 많이 나지 않았을까 생각해보는데, 한편으론 방어라는 고기가
    활동량이 많아 국내산도 마찬가지 일것 같다는 생각도 들구요 ㅎㅎ
    • 2016.12.15 17: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횟집 사장이 방어와 부시리가 같다고 말한 것은 두 가지 측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1) 방어와 부시리가 서로 다른 어종인 줄은 알지만, 워낙 비슷비슷해 굳이 구별해가며 먹을 필요가 있을까 하는 것.

      2) 어떤 지역에서는 방어를 부시리로 부르면서 진짜 부시리는 히라스로 부르는 경향이 있는데 사장님이 거기에 영향을 받았을 수도 있습니다.

      어느 쪽이든 무지에 의한 것이지만, 횟집을 운영하는 오너로서 자질을 의심해 볼 필요는 있는 대목입니다.

      일본산과 국산 방어 구별법은 현재 글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그 전에 참고삼아 아래의 링크를 보시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http://slds2.tistory.com/2152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5,950,564
Today : 39,632 Yesterday : 25,71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