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무더웠던 지난 여름, 남량특집도 울고갈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여름날, 습도는 70%를 웃도는 가운데 땀에 젖은 티셔츠가 온 몸을 끈적하게 달라붙어
    온다. 아직 대낮인데도 실외 전철역의 실내등이 하나 둘씩 켜졌다.
    밖에는 천둥번개가 치는 을씨년스러운 날에다 대낮인데도 도시가 어두컴컴해서 여기저기 가로등이 켜지고
    있었다. 비는 점점 더 강하게 내리고 전철은 땀 냄새 풀풀 나는 사람들을 가득 싣고 온다.
    문이 열리자 마치 화생방 실습실에서 뛰쳐나오듯 사람들이 우루루 쏟아져 나오기 시작하는데 환승역이라 이내
    한산해진 전철에 짐과 함께 몸을 실었다.


     *카테고리 관련 글*

    [일상 다반사] - 여자보다 더 여성스러운 자취남의 방
    [일상 다반사] - 메신져피싱 사기 조심하세요! (네이트온 메신져피싱, 예방법)
    [일상 다반사] - 이게 냉면이야? 팥빙수야?














    지하철 짐칸에서 떨어지는 핏방울의 정체



    내 옆엔 시골에서 바리바리 싸든 짐 꾸러미가 있었다. 농장을 하시는 고모님께서 라면박스로 포장해 주신건데 짐칸에다 올려놓고 자리가
    날때까지 서서갔다. 지하철이 꽤나 한산해 졌는데도 자리가 없다. 서 있는 사람도 나를 포함에 서너명 정도? 거의 사람 명수데로 앉아있군
    내 바로 앞엔 어느 여대생이 앉아 있다. 그러니깐 내가 짐칸에 올린 바로 그 자리다.
    긴 생머리에 단정한 옷차림, 겉보기에도 청순해보이는 그 여대생은 책을 읽고 있었는데  뭘 그리 킥킥 거리면서 재밌게 보는지 나도 모르게
    책 내용이 궁금해서 빼꼼히 엿보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
    .
    .
    뚝... 뚝... 뚝...






    본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 없슴


    그 여대생이 보고 있던 책 위로 핏방울이 하나 둘씩 떨어졌다. 
    한참을 집중해서 읽고있던 책이 알 수 없는 핏방울에 젖자 여대생은 순간적으로 짧은 비명이 나왔다.


    아악~!!!


    새파랗게 질린 여대생은 반사적으로 핏방울이 떨어지는 위쪽을 향해 고개를 돌렸고, 이 광경을 본 주변 사람들도 
    짐칸에 실려있는 
    내 짐을 주시했다. 여대생은 퉁겨나오듯 자리를 박차고 일어서선 나와 짐칸에 있는 박스를 번갈아 쳐다봤다.


    "저 상자 안에 뭐가 들었어요?"


    맞은편에 앉아계신 아저씨가 물어왔다.
    아~..;;; 이거 대답하기가 좀 난감하다. 주변에선 수근거리기 시작했고 보다못한 승객들이 웅성거리기 시작한다.
    박스의 한쪽 귀퉁이는 이미 피에 젖어 있었다.


    청년.. 박스안에 뭐가 들었는데 피가 나와요?


    "저기.. 그냥 별거 아녀요.. 친척분께서 먹으라고 싸준거예요"
    그냥 대답하면 될것을 약간 주저하는 바람에 대답할 타이밍을 놓치고 말았다.


    "아니 그래도 그렇지 뭐가 들었길래 피가 이렇게 나와~ 죄송하지만 좀 열어봐도 될까요?"






    본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 없슴


    순간 나는 별 생각이 다 들었다. 아닐꺼라고 생각했지만 혹시라도 이 사람들이 나를 파렴치한 살인마나 흉악범으로 보는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들이 의심하는게 뭘까하고 생각해보니 나도 순간 당황스럽고 오금이 저려왔다.
    박스를 열어젖히자 무엇가를 감싼 비닐이 나온다. 
    사실 나도 박스 포장이 어떤식으로 되어 있는지 지금에서야 확인하는 중이다. 고모님께서 맛있게 먹으라고 준 건데 '이것'을 말로 하자니
    좀 쑥스럽기도 하고 말이다. 여대생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이 장면을 주시중이다.
    박스를 열고 둘둘 말린 비닐을 젖히자 내가 좋아하는 '이것'이 모습을 드러낸다. 이걸 확인한 승객은 어안이 벙벙한지 혀를 끌끌 차고선
    이내 실소를 터트린다. 


    "허허허~ 이거였소? "


    "아.. 넵"


    "나도 좋아하는 거지만 댁도 개고기를 어지간히 좋아하시나 봅니다."


    "고모님이 개농장을 하시는데 마침 개 잡는 날이라서요..;"





    이 얘기는 개고기를 좋아하는 제 친구놈의 실제 있었던 얘기였습니다. ㅋㅋ
    이 친구 집 냉동실을 열면 개고기가 한가득 쌓여 있어서 일년 열 두달 내내 끊이질 안아요. 산초가루향이 가득한 보신탕에 수육까지..
    친척분이 직접 개 농장을 하다보니 여름만 되면 한가득 싸가지고 옵니다. 그런데 이 날은 비닐 포장이 삑사리 났는지 핏물이 덜 빠진건지
    박스의 한켠을 적시고 떨어진 핏방울에 여럿 사람들이 기겁을 했다지요.


    친구야 개고기 매니아지만 저는 개고기를 먹지 못합니다. 아니 싫어합니다. 오로지 갠적인 취향이니 뭐라 마시길 ^^
    그런데 이 친구네 집에 가면 항상 개고기의 압박을 받습니다. 한번은 육개장이라며 끓여 주신 친구 어머님의 말을 곧이 곧대로 믿고 먹다가
    뭔가 이상해서 보니 그 고기는 쇠고기가 아닌 개고기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제가 속고 먹었던 개고기 에피소드의 시초일 뿐...






    본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 없슴


    "떡국이 아주 진국이네요.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래? 개뼈로 고았는데 국물이 잘 우러났나보네..


    네? 그럼 고기도 설마...;;


    저는 정말 모르고 먹었습니다. (....)
    그렇게 이 친구네 식구들은 '개고기 매니아'라 할 정도로 평소에도 즐겨먹는 단골 식단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 친구가 누구냐구요?
    바로바로...
    .
    .
    .
    .
    .
    .
    지난주 포스팅했던 "키티맨" 이라는 사실 ^^ -> 여자보다 더 여성스러웠던 자취남의 방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입질의 추억 최신글*

    [뉴칼레도니아 여행/뉴칼레도니아 정보] - 뉴칼레도니아 여행 꼭 알아야 할 것들
    [쥔장의 맛집과 추억] - 응암동 서부병원옆 '호성 갈매기살(껍데기 무한리필)'
    [나의 사진보정 노하우] - 멋진사진, 포토샵 보정의 차이 한것 vs 안한것
    [자연산 이야기] - 방어, 부시리 구별법(방어, 부시리, 잿방어 이야기)
    [바다낚시 정보/바다낚시입문] - 바다낚시 목줄 구입요령


    (무단도용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0.07.03 19: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짐칸에서 떨어지는 피국물의정체가
      개고기였군요 ㅋㅋㅋ 저도 개고기를 잘먹는데~ㅎㅎ
      저런경우 상당히 난감하셨겠어요 ㅋ
    2. 2010.07.03 19: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잡식성이라 못먹는 음식이 없는데
      개고기로 고아서 만든 떡국은 어떤 맛일까가 궁금한데요~ㅎㅎㅎ
      지하철에서 한바탕 소동이 눈에 선하네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3. 2010.07.03 2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개고기 떡국 ..
      독특하네요.ㅋㅋ
      중국에는 개고기 라면도 있다고 하던데^^
    4. 2010.07.03 20: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키티맨 친구분이..개고기를
      그렇게 좋아하다뇨..너무 안 어울려요..
    5. 2010.07.03 21: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딱히 싫어하는건아닌데

      이상하게 먹을기회가 없어서 한번도 못먹어봤습니다 ㅎㅎ

      맛이 궁금하긴한데요 'ㅁ'
    6. 2010.07.03 23: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반전을 기대 했는뎁 ㅎㅎㅎ
      편한 밤 되시공 휴일도 잘 보내시길요^~
      • 2010.07.04 15: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헉 나름 반전이라 생각했는데 ^^;
        그래도 키티맨은 예상 못했을거예요 ㅋㅋ
        남은 주말 잘 보내세요
    7. 2010.07.04 0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휴~우~ 뭔일인가 했네요!
      설마 개고기일줄이야~!!
      그런데, 그 키티의 주인공이 개고기를?
      그건또 의외인걸요....

      편안한 밤 되시고
      휴일도 즐겁게 보내세요~^^
    8. 2010.07.04 0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만에 들리네요~
      피하고 싶은 음식중에 하나랍니다~~
      안열어봤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용? ^^
    9. 2010.07.04 02: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키티맨님의 실체에 나름 반전이군요 ㅎㅎㅎㅎ
      그 분의 본가에 가면 멍멍이가 들어간 다양한 메뉴를 체험하실 수 있겠군요 ^^;
      저도 어릴 때 속아서 몇 번 먹었는데,
      입질의 추억님의 글을 읽으니 그 때 기억이 나네요 ㅎㅎ
      • 2010.07.04 15: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넵 다들 고기덩어리 정돈 예상했나봐요 ㅋㅋ
        그나마 키티맨이라서 선방을 ^^
        남은 휴일 잘 보내세요
    10. 2010.07.04 08: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 속의 이미지가 섬뜻하네요. ㅎㅎ
      반전이 있는 글이네요. 저도 개고기를 먹진 않아서 ;;;
    11. 2010.07.04 09: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키티맨=개고기
      반전!
    12. 2010.07.04 11: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개고기 먹을순 있지만 먹지는 않습니다.
      뭐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만 쉽게 육식을 할 수 있는 시스템(?)에서 굳이 개까지 먹어야 할 이유가 없다고 할까요?! ㅎㅎ
      재밌는 글 잘 봤습니다~ ^^
    13. 2010.07.04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막판 반전에 화들짝 놀랐네요. 키티와 개고기의 조합이라....^^;
      키티맨님께는 죄송하지만 재미있는 에피소드에 즐거웠습니다. 하핫.
    14. 2010.07.05 10: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편의 납량특집을 보는듯한..ㅎㅎ
      요즘에 보양식으로 개고기 많이 먹죠..
      ㅎㅎㅎ
      떨어지는 핏방울을 보면서
      순간 당황했을거같아요..
    15. 2010.07.06 1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있게 읽다가 마지막의 한마디에 헉!! 했습니다.
      실로 기막힌 반전이....
    16. 2010.07.06 16: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하... 저도 마지막 키티맨 이라는 문구에서 깜짝! 놀랐습니다^^
      솔직히.. 저도 멍멍탕 좋아하는지라 다른 말씀은 못드리겠네요.
      그보다.. 본 이미지는 내용과 관계없음의 반복에서 넘어갈 뻔 했습니다..ㅎㅎㅎㅎ
    17. 2010.07.06 18: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개고기였군요~;; 난감하셨겠어요~~ㅋㅋ
    18. 2011.01.17 23: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끔 먹으면 괜찮던데... 떡국까지.. 대단한 분들입니다 ㅎ
    19. 2012.07.04 2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반전도 이런 반전이 없네요. 친구네 식탁이 살짝 두렵기도 하셨겠어요. ㅎㅎ
    20. 시몬
      2013.09.07 11: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알고 계실거라 생각하지만 육개장이 원래는 개고기로 끓이는 거였다고 합니다. 나중에 소고기로 바뀐거래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4,876,312
    Today : 4,912 Yesterday : 44,41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