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도다리는 문치가자미를 말한다

 

적잖은 분들이 TV 방송 프로그램의 영향을 받아서인지 자연산 봄 도다리에 환상을 가진 듯합니다. 이에 너도나도 도다리쑥국을 찾거나 혹은 직접 끓여 먹습니다. 포털 검색창에 도다리쑥국 끓이기를 치면, 정말 엄청나게 많은 레시피를 볼 수 있는데 하나하나 살펴보면 엉터리가 제법 있습니다. 이유는 이러합니다. 

 

봄 도다리쑥국에는 봄 도다리를 넣는 것이 기본인데 그 봄 도다리가 정확히 뭔지 모르니 유사 어종으로 끓여 먹고선 "나도 봄 도다리쑥국 끓여 먹었다.'고 만족하게 되는 겁니다. 그 유사 어종이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가자미, 용가자미, 심지어 쇼핑몰에서 아예 봄 도다리쑥국 재료라 팔고 있는 양식 강도다리까지 그 종류도 다양합니다. 그걸 제대로 구별하지 못하니까, 도다리라고 팔면 다 같은 도다린 줄 알고, 참가자미라 팔면 다 같은 참가자미인 줄 아는 것입니다.


여기에 생선 좀 안다는 사람은 가자미와 도다리는 근본적으로 다르네, 어쩌네 하면서 도다리를 좀 더 특별한 식재료로 여기기도 하는데 그놈의 봄 도다리도 알고 보면 가자미의 한 종류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많은 사람이 망각하고 있습니다. 봄 도다리쑥국 재료는 문치가자미입니다. 예부터 남해에서는 이 문치가자미를 도다리 혹은 참도다리라 불렀습니다. 요즘 화두가 되는 봄 도다리 또한 대부분 산란을 마쳐 살이 홀쭉한 상태인 문치가자미입니다.

 

그거 잡아다 바로 썰어서 먹어 보면, 살은 물컹하고 맛은 하나도 없는 맹탕에 가깝죠. 활어회라 그런 것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생선회가 맛이 든 게 거의 없습니다. 즉, 회로 먹을 시기가 아니란 것입니다. 3~4월은 산란을 마친 문치가자미가 산후조리에 들어갈 시기로 아직은 살이 덜 차서 회보다 탕을 끓여 먹게 된 것인데, 말이 봄 도다리쑥국이지 이를 표준명으로 풀어쓰면 '문치가자미 쑥국'입니다.

 

제가 문치가자미 쑥국이든 다른 가자미 쑥국이든 우리가 오롯이 혀로 감별할 만큼의 맛 차이를 내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매스컴으로 만들어진 '자연산 도다리'는 아무래도 사람들로 하여금 상당한 착각과 환상을 불러일으킨 게 아닌가 싶군요. 현실은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구별도 못 할 거면서..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7.03.09 11: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 방송프로그램을 못 봐서 봄 도다리에 대한 환상은 없는데, 먹고 싶긴 하네요
    • 2017.03.09 13: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맛이 있다 없다는 개인의 취향마다 다르나 특별한 음식인 건 맞습니다.
      이 철에만 먹을 수 있는..
  2. 야옹이
    2017.03.09 13: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봄 도다리쑥국에는 봄 도다리를 넣는 것이 기본인데 그 봄 도다리가 정확히 뭔지 모르니 유사 어종으로 끓여 먹고선 "나도 봄 도다리쑥국 끓여 먹었다.'고 자위하게 되는 겁니다.

    이 문장 정말 잘못되지 않았나요? 자위한다는 표현은 본인이 안타까운 일을 당했을 때 그 사건의 일부에서 위안거리를 찾아 안타까움을 달랜다는 의미입니다. 네이버 기준 "자기 마음을 스스로 위로하다" 라는 의미인데, 도다리쑥국의 재료를 잘못 알고 끓여먹었다 한들 자위할 거리가 있나요? 아마 대다수 그냥 만족하고 끝났을 겁니다.

    특히 본문 마지막에 쓰셨듯 문치가자미는 봄에 제 철도 아니고, 어떤 종류로 끓여먹든 구별하지 못할거라고 하셨는데 이 역시 "나도 봄 도다리쑥국 끓여먹었다" 고 자위하게 된다는 말씀과 앞뒤가 맞지 않는 부분으로 보입니다.

    굳이 이런 글을 쓰는 것은, 최초 지적한 부분의 공격성이 과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도다리쑥국 끓여먹고 그게 시원하고 한끼 잘 먹었으면 된건데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거 먹어놓고 봄엔 역시 도다리쑥국이지 하고 자위하지 마세요 라고 읽히는 글, 좋은 글일까요?
    • 2017.03.09 1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자위'에서 자기 만족이란 어디까지나 자기가 벌려 놓은 것에서 위안을 삼는다란 말씀이군요.

      그래서 말을 자위 대신 만족으로 바꾸었습니다. 이렇게 되면 최소한 앞뒤는 맞을 겁니다.
      공격성이 과하다고 하셨는데요.
      님에게는 이 문제가 "모르고 먹어도 본인이 잘 먹었으면 된 거지~"로 끝날 문제로 보이셨나요?
      이 질문에 님이 답변을 남겨 주시면, 저도 문제 인식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3. 이태현
    2017.03.09 15: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이 글 읽기 전까진
    왜 봄도다리 잡아서 회뜨면 이렇게 맛이 없는데
    이토록 유명할까 의문이 깊었습니다.
    동해가 가까워서 봄철마다 강도다리잡아 회떠서 지인들과 한잔하곤 하는데...음...정말 맹맹한 맛이더라구요 ^^
    • 2017.03.09 16: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본문에서 봄 도다리는 문치가자미를 이야기 한 것이지만, 봄에 잡히는 강도다리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지금은 강도다리 산란시기라 맛이 있을 것 같지는 않아요.

  4. 어디가는고니
    2017.03.09 17: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도다리가 제철이라는 이 시즌에 막상 잡아서 회를 뜨면 살이 정~~말 없죠(문치가자미 기준) ㅎㅎ

    그나저나 언제 출조 안가시나요? 저번 대마도 동출 못하게되어서 정말 아쉬운데 ^^;

    5월 연휴때 만재도, 제주도, 대마도 생각 하고 있습니다 ^^;
    • 2017.03.09 17: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음주 주중에 대마도 출조 계획이 있습니다. 다만, 기상이 어떻게 되냐에 따라 취소되거나 미뤄질 수도 있어서 일정은 유동적이예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6,104,621
Today : 37,240 Yesterday : 47,445
Statistics Graph